두피는 소중하니까요

스킨케어만큼 두피 케어도 중요하다. 여성 탈모 인구가 늘어나면서 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팽창하는 추세. 헤어 살롱에서도 두피 케어 서비스가 스타일링 서비스만큼 그 영역을 넓히는 중이다. 주 2회, 적어도 1회 정도 꾸준히 셀프로 사용하면 살롱에서 시술받은 듯한 효과를 볼 수 있는 앰풀을 눈여겨보자. 두피 상태나 트러블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야 원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날씨가 쌀쌀할 때, 여자는 더 건강해야 한다

엘레나 겨울건강 여성유익균

‘계절 타는’ 여성 건강, 겨울에 더 신경 써야 한다!

여성의 대표 질환 중 하나인 질염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겨울에 생기는 경우가 많다. 특히 세균성 질염은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질 내 세균총이 변화할 때 주로 나타난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 환경을 약산성으로 유지하는 유산균, 락토바실러스가 줄어들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생기는데, 이 과정에서 질 내 단백질이 분해돼 생기는 끈적한 질 분비물과 악취로 고민하는 여성이 적지 않다. 추운 겨울에 보온 효과가 높은 옷을 주로 입다 보면 외음부가 따뜻하고 습해지기 쉬운데, 이때 질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증상이 더 악화할 위험도 있다.

나도 혹시? 겨울철 질염 자가 진단법
아래 항목 중 해당하는 증상이 하나라도 있다면 질염을 의심해 볼 것. 증상이 심한 경우 병원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좋다.

  • 외음부가 가렵거나 따끔거린다.
  • 평상시보다 분비물의 양이 많아졌다.
  • 고름 같거나 뻑뻑하고 악취가 나는 분비물이 나온다.
  •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다.
  • 성교 시 없던 통증이 느껴진다.

 

겨울철 ‘더 건강하기 위한’ 여성의 습관, 이렇게 다르다!

겨울철 질염을 피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질의 환경을 잘 관리하는 것. 이를 위해서는 여성 유익균을 꼼꼼히 챙기고 올바른 생활 습관과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1 여성 유익균 챙기기
일명 ‘여성 유익균’으로 분류되는 유산균을 증식시키면 질의 건강 유지와 질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러한 유산균 중에서도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은 질 내부를 약산성으로 유지하며 세균의 증식과 침입을 막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여성에게 특히 좋다. 최근 질염을 완화하고 재발을 막는 유산균의 효과가 널리 알려지면서 이를 섭취하는 이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2 ‘건강한’ 속옷 입기
옷차림 역시 질 컨디션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다. 두꺼운 옷을 입게 되는 겨울철에는 통풍이 잘되기 어려운 만큼, 열과 습기를 잘 조절할 수 있는 속옷 선택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나일론 등 합성섬유 소재의 속 ‘계절 타는’ 여성 건강, 겨울에 더 신경 써야 한다! 여성의 대표 질환 중 하나인 질염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겨울에 생기는 경우가 많다. 특히 세균성 질염은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질 내 세균총이 변화할 때 주로 나타난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 환경을 약산성으로 유지하는 유산균, 락토바실러스가 줄어들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생기는데, 이 과정에서 질 내 단백질이 분해돼 생기는 끈적한 질 분비물과 악취로 고민하는 여성이 적지 않다. 추운 겨울에 보온 효과가 높은 옷을 주로 입다 보면 외음부가 따뜻하고 습해지기 쉬운데, 이때 질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증상이 더 악화할 위험도 있다.

3 올바른 청결 관리
질 건강을 지키는 또 한 가지 중요한 방법은 청결 유지. 질염은 가려움, 악취, 분비물 증가 등 생활에 불편을 가져오는 각종 증상을 동반하므로 청결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하지만 질 내부까지 닦아내는 지나친 세정과 잦은 질 세정제 사용은 오히려 질 내 유익균을 씻어내고, 질 내부를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만들어 결과적으로 질염이 재발하거나 악화될 위험이 높다. 따라서 평소에는 하루 한 번 정도 질 주변의 분비물을 닦아내 외음부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정도로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TIP! 건강한 ‘여성 유익균’ 제대로 고르기

여성 유익균 선택 시에는 ‘품종’과 ‘영양 기능 정보’를 꼭 확인해야 한다. 질 내에 정착해 유익균의 증식을 돕고 장과 질 내 환경을 개선하는 UREX 프로바이오틱스 등 여성 유익균은 따로 있다. 특히 주목할 것이 질 건강 특허 유산균. 원활한 배변 활동 등 장 건강 유지에 도움을 주고, 질에 도달해 질염 완화와 재발 감소를 돕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여성 유익균이다. 또한 제품 왼쪽이나 뒷면의 영양 기능 정보에 ‘여성 질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이라는 문구가 기재된 제품을 고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겨울철 여성의 건강을 효과적으로 지켜주는 ‘여성 유익균’ 엘레나

질 내에 정착해 유익균 증식에 도움을 주는 여성 유익균이 든 대표적인 유산균 보충 제품이 유한양행의 엘레나다. 엘레나는 국내 최초로 식약처에서 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을 인정받은 UREX 프로바이오틱스를 원료로 사용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제품이다. 락토바실러스의 특허 균주로 구성된 엘레나는 위산과 담즙산에 잘 견뎌 장까지 도달하고, 이 균들이 회음부를 거쳐 질 내부에 정착해 유익균이 많은 환경으로 만든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인체 적용 시험에서도 질내 균총의 회복을 도와 질염 완화와 재발 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배변 활동을 촉진하는 멀티 유산균으로 하루에 한 번, 캡슐 하나만 복용하면 되기 때문에 간편할 뿐 아니라, 콤팩트한 사이즈로 휴대가 편한 것이 특징이다. 유한양행의 엘레나는 약국과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우리의 피부를 망치는 블루 라이트를 아세요?

블루라이트 자외선 피부관리

 

어릴 때부터 자외선이 피부 노화의 주범이며,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르는 것이 피부 노화 예방의 지름길이라는 말을 수 없이 들어왔다. 여기서 말하는 자외선은 내리쬐는 햇볕, 즉 태양광을 의미한다. 그러나 최근 우리는 미처 알지 못하는 사이 또 다른 빛의 공격을 받고 있다. 바로 전자 기기가 뿜어내는 청색광, 블루 라이트다. 우리는 하루 종일 컴퓨터 모니터와 스마트폰, 텔레비전 등의 전자 기기를 마주하며, 하루 24시간 중 많게는 15시간 이상 블루 라이트에 무방비로 노출된다.

블루 라이트란 전자 기기에서 나오는 3백80~5백 나노미터 사이의 파장으로 장시간 쐬면 피부 속 멜라닌 세포 생성을 촉진해 색소침착을 유발하고, 피부 세포를 손상시켜 피부 장벽을 약화시키는 주범이다. 블루 라이트 중에서도 가장 높은 파장의 빛을 발산하는 스마트폰은 특히 얼굴에 대고 사용하는데, 이때 다른 곳보다 피부가 얇고 연약한 눈가가 극심한 피로를 느끼게 된다. 눈가의 혈액순환이 더뎌지면서 눈가가 수시로 붓고 탄력이 떨어져 쭈글쭈글한 주름의 원인이 된다.

그렇다면 블루 라이트는 자외선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 자외선은 1군 발암물질로 분류되며, 피부 속 활성산소 생성을 촉진해 피부암이나 색소침착, 탄력 저하, 노 화 등의 문제를 일으킨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블루 라이트는 상피세포를 손상시켜 세포 기능 장애, 세포 노화, 종양을 야기한다고 해요. 두 가지를 단순하게 비교하면, 자외선에 비해 블루 라이트가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블루 라이트가 자외선보다 피부 침투력이 훨씬 뛰어나고 세포 DNA를 손상시킨다는 점에서 절대 간과할 수 없죠. 활성산소를 400% 가까이 증가시키고 피부 생존력을 44%나 떨어뜨리니까요.” W클리닉 조애경 원장의 설명이다. 블루 라이트는 가시광선 중에서 파장이 가장 짧지만, 에너지가 강력해 노인성 황반변성, 즉 황반의 기능 저하로 시력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원인으로 의심되고 있다.

블루 라이트의 또 다른 문제는 수면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것. 수면 직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멜라토닌 호르몬의 분비가 더뎌진다. 숙면으로 피부가 회복하고 재생돼야 하는데, 블루 라이트로 신경이 각성 상태를 유지해 회복을 방해하므로 피부 노화를 가속화시키는 원인이 된다.

다행스러운 것은 최근 블루 라이트 발생을 줄이는 기기나 보조 시트, 블루 라이트로 인한 피부 자극을 줄이는 뷰티 제품이 등장하고 있다는 점. 다만 효과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만큼 즉각 개선하거나 회복시키는 것이 아니라 예방이 주된 기능으로, 피부의 색소침착과 노화, 피부 장벽 손상을 조금이나마 늦추는 차원이라고 볼 수 있다. 블루 라이트를 피하는 방법은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는 것이지만, 현대인에게 스마트폰 없는 삶은 사실 불가능하다. 그렇다면 차단율을 조금이나마 높여주는 자외선 차단제나 블루 라이트에 의한 자극을 빠르게 회복시켜주는 제품의 힘을 빌려 광노화 속도를 조금 늦춰보는 건 어떨까. 한 살이라도 어려 보이는 피부, 건강한 피부를 오랫동안 유지하고 싶다면 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