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에디터가 추천하는 가을 베이스 제품

베이스제품 컨실러 에스티로더 정샘물

 

1 에스쁘아 테이핑 컨실러 파운데이션 SPF50+/ PA++++. 30ml, 2만9천원. 크림 컨실러처럼 제형이 쫀득해 소량만 발라도 피부 결점까지 완벽히 커버되며 매트하게 마무리된다.

2 정샘물 쿠션실러. 30g, 5만2천원. 초경량 파우더를 함유한 쿠션으로 피부 결점을 가리고 매끈하게 커버할 수 있으며, 쿠션 아래 든 컨실러로 피부에 윤기를 더할 수 있다.

3 블리블리 아우라 꿀광 쿠션 SPF50+/PA+++. 15g×2, 4만5천원. 광채 수분 에센스를 69% 이상 함유해 피부에 산뜻하게 밀착되고 덧바를수록 은은한 광이 차오른다.

4 에스티 로더 리-뉴트리브 울트라 래디언스 쿠션 컴팩트 일루미네이터 SPF35/PA++++. 12g, 12만5천원대. 루비, 사파이어, 골드 진주 등 미세한 보석 펄 입자와 식물성 오일을 함유해 하이라이터를 바른 것처럼 피부가 화사하고 윤기 있게 빛난다.

5 클리오 킬커버 컨실 쿠션. 13g×2, 3만2천원. 컨실러의 커버력과 밀착력을 쿠션에 그대로 옮겨온 제품으로, 세범 컨트롤 입자를 함유해 피부가 보송보송한 상태가 오래 지속된다.

6 미샤 글로우 텐션 SPF50+/PA+++. # 바닐라, 15g, 2만3천원대. 5가지 히알루론산과 아데노신, 콜라겐 복합체가 들어 있어 피부가 탄탄하고 윤기 있어 보인다.

도도하면서도 우아하게, 슈퍼 매트 립

레드립 매트립 립스틱

여러 디자이너들이 이번 시즌에도 매니시한 실루엣, 구조적인 디자인, 과감한 소재 등으로 의외의 여성성을 표현하며 여성 권익 신장을 위한 목소리를 높였다. 패션 디자이너들의 이런 노력에 메이크업 아티스트들도 기꺼이 힘을 실었다. 이들의 선택은 도도하고 지적이며 우아한 레드 립. 시즌마다 런웨이에 빠지지 않는 스타일이지만 올해는 조금 양상이 다르다. 광택을 완전히 뺀 슈퍼 매트 립스틱을 입술 가득 발라 강렬한 인상을 주는 것. 브랜든 맥스웰 쇼의 메이크업을 맡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톰 페슈 역시 레드 립을 선택했는데, 입술을 빈틈없이 꽉 채운 것은 물론이고 ‘큐피드 의 활’이라 일컫는 윗입술 라인을 분명하게 살리는 데 주력했다. “립 라이너로 윤곽을 그린 후 입술 안쪽에 꼼꼼하게 채워 바르세요. 얇은 립 브러시로 미세한 입자의 골드 하이라이터를 입술 산 위쪽에 터치하면 입술 모양이 더욱 또렷해 보인답니다.” 올가을 강렬한 매트 립에 도전하고 싶다면 톰 페슈의 조언을 참고하길.

1 조르지오 아르마니 루즈 아르마니 마뜨. #400 레드 마뜨, 4g, 4만5천원대. 입술 주름 사이사이를 완벽하게 메워 매끄러운 입술로 연출해준다. 2 16브랜드 알유 16 테이스 츄 에디션. #체리 아몬드, 3.4g, 1만2천원. 입술에 볼륨감을 주고 선명한 색이 오래간다. 3 톰 포드 뷰티 보이즈 앤 걸즈. #33 아미, 2g, 4만1천원. 매트 립이지만 매끄럽게 발리고 한 번만 발라도 선명하게 발색된다.  4 디올 루즈 디올 울트라 루즈. #999 울트라 디올, 3.2g, 4만3천원대. 부드럽게 발리는 매트한 레드 립스틱. 5 샤넬 루쥬 알뤼르 벨벳 엑스트렘 마뜨. #112 이디얼, 3.5g, 4만5천원. 클래식한 레드 컬러의 매트한 립스틱. 촉촉하고 부드럽게 발리고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된다. 6 입생로랑 루쥬 쀠르 꾸뛰르 더 슬림. #N21 루쥬 파라독스, 2.2g, 4만5천원대. 날렵한 스퀘어 형태라 립 라이너 없이도 입술 선을 선명하게 살려 그릴 수 있다. 7 나스 파워매트 립 피그먼트. #베인, 5.5ml, 3만7천원. 리퀴드 제형이지만 바르자마자 바짝 마르며 무결점 매트 립으로 표현된다.

 

슬릭백 헤어 어떻게 해요? #2

슬릭백 이어링 빅이어링
원피스 H&M 스튜디오, 이어링 베로이

SIDE PART SLEEK BACK

꼬리빗을 이용해 7:3 비율로 가르마를 탄다. 그런 다음 모발이 많은 쪽은 살이 촘촘한 패들 브러시로 두피부터 두피 위쪽 방향으로 볼륨을 살리면서 빗어 넘기고, 모발이 적은 쪽은 꼬리빗으로 두피에 모발을 붙이는 느낌으로 빗는다. 헤어 에센스를 손바닥에 덜어 모발에 고루 발라 윤기를 더하고, 씨 솔트 스프레이로 흘러내린 앞쪽 모발의 질감을 한 올 한 올 살린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