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에디터가 추천하는 가을 클렌저

클렌저 이지듀 클라뷰 라네즈 닥터지 솝퓨리 프레쉬

 

1 이지듀 스타터 브라이트닝 필링 젤. 120ml, 2만2천원. 가문비나무와 너도밤나무에서 추출한 미세 스크럽 입자가 불필요한 각질과 피지를 없애고 미네랄 성분이 풍부한 수소수와 DW-EGF 성분이 피부를 촉촉하고 투명하게 만든다.

2 클라뷰 퓨어펄세이션 pH 밸런싱 퀵 클렌징 패드. 100매, 2만9천원. 해양 추출물과 허브 성분을 함유한 pH 5.5의 약산성 클렌저. 패드 양면의 질감이 달라 엠보 면으로 메이크업을 지운 다음 부드러운 면으로 피부결을 정돈할 수 있다.

3 닥터지 약산성 클렌징 젤 폼. 200ml, 2만2천원. pH 농도를 약산성으로 맞추고 EWG 그린 등급의 성분만을 담아 피부 자극을 최소화했으며, 각질 제거에 효과적인 조밀한 유산균 버블이 피부 틈새 각질까지 말끔히 씻어낸다.

4 라네즈 3 in 1 클렌징 티백 그린티. 2g, 1천원. 보습과 진정에 효과적인 오설록 녹차 잎에 클렌징 파우더를 배합한 티백 형태의 세안제. 티백을 따뜻한 물에 적셔 거품을 내어 티백 면으로 문질러 세안한 후 녹차 잎만 남은 티백을 다시 물에 담가 보습 팩으로 활용하면 된다.

5 솝퓨리 네버드라이 페이셜바. 80g, 1만5천원대. 약산성 클렌저로, 보습 성분과 영양 성분이 풍부한 아마존 쿠푸아수 버터와 아보카도 오일, 살구씨 오일이 들어 있어 세안 후에 얼굴이 땅기지 않는다.

6 프레쉬 큐컴버베이 오벌 솝. 250g, 2만2천원대. 그린 계열의 상쾌한 향과 은은한 꽃 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품. 비누 입자가 곱고 견고하며 시어버터 성분을 함유해 조밀한 거품이 생기고 비누가 쉽게 무르지 않아 오래 쓸 수 있다.

연관 검색어
,

남자는 눈썹이 생명! 아이브로 6

남자 메이크업 아이브로 아이브로우 남자눈썹 눈썹관리 그루밍족 화섹남

 

스크루 브러시나 아이브로 콤브를 이용해 눈썹 결을 따라 쓸어 정리한 다음, 브로 펜슬로 빈 곳을 채운다는 느낌으로 한 올 한올 그린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단연 힘 조절이다. 자칫 너무 진하게 그리면 되레 눈썹이 뭉쳐 모양이 망가지기 쉽고 자칫 우스꽝스러운 인상을 줄 수 있으니 힘을 최대한 빼고 그려야 한다. 눈썹 앞머리보다는 눈썹 산에서부터 눈썹 꼬리 쪽으로 컬러를 채우는 것이 좋다. 펜슬 타입으로 그리기가 어렵다면 쿠션 타입을 주목하자. 쿠션 타입 애플리케이터를 손등에 한두 번 두드려 양을 조절한 후, 눈썹이 듬성듬성한 부분에 가볍게 톡톡 두드리듯 바르면 된다. 쿠션 타입 제품은 모발이 듬성듬성한 난 곳을 빠르게 메우는 데도 효과적이다.

 

1 톰 포드 뷰티 포 맨 브로우 젤콤브. 2.2g, 6만3천원. 2 에이프릴스킨 헤어팩트 #01 쇼콜라 헤어. 10g, 1만6천원. 3 DTRT 숯 유. 0.7g, 1만9천원. 4 스킨푸드 이지 그루밍 키트 얼그레이 아이브로우. 0.6g, 2만4천원(키트 4종 포함). 5 샤넬 보이 드 샤넬 르 스틸로 쑤르씰 #206 딥 브라운. 0.27g, 5만9천원. 6 젠틀코드 원 샷 섀도우. 0.8g, 9천원.

백스테이지에서 받은 할로윈메이크업 #영감

할로윈 메이크업이라고 하면 보통 얼굴 옆이 찢어져
마구 피가 나는 듯 한, 지나가다가 무심코 만나면
비명을 지를 무서운 메이크업을 많이 봤다.
아니면 이마 한 가운데 눈이 더해진,
이상하기만 한 메이크업이거나….

할로윈 메이크업이라고 해서 꼭 그래야 할까?
왠지 궁금해서 얼마 전 끝난 2019 S/S 컬렉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뒤져봤다.
꽤나 트렌디하고, 예쁜 스타일이 눈에 띄었다.

그래서 준비했다.

뷰알못 패션 에디터가(그래서 설명은 생략한다)
2019 S/S 컬렉션 백스테이지에서 건진!
예쁘게 기괴한 할로윈 메이크업!
알려줄 순 없지만, 영감이나마 받아보자.

NAIL

AREA

아레아는 매번 ‘힙’한 컬렉션을 선보이는
뉴욕의 떠오르는 신예다.
과장된 블러쉬 그리고 투명하고 긴 네일 팁이 포인트다.

할로윈이라고 해서 꼭 새빨간 네일을 할 필요는 없다. 초록색이나 노란색처럼 청량한 컬러에 도전해 보자.

 

THE BLONDES

긴 네일팁을 구매해 뾰족하게 다듬어 보자. 원하는 컬러로 칠하고 한 두개는 피어싱이나 파츠를 더하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Nicole Miller

꼭 긴 손톱을 고집하지 않아도 된다. 니콜 밀러처럼 짧은 손톱에 그려진 어설픈 그림이나 글씨로도 고스 느낌을 충분히 낼 수 있다.

 

 

EYE MAKEUP

TOM FORD

톰포드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보자마자
영화 <더 넌>의 수녀, ‘발락’이 생각났다.
이 정도로 짙은 아이메이크업을 할 때 한 컬러만 사용하면
판다가 되기 십상이다. 아무리 발락이라고 해도,
카이아 거버처럼 예뻐야 하지 않겠나.
적어도 두 세개 색을 레이어링하고,
눈 앞 뒤에 글리터로 포인트를 주자.
이 때, 눈썹 그리고 립 메이크업은 최대한 생략하는 게 포인트다.

 

ASHLEY WILLIAMS

아이라인을 꼭 눈 선에 맞춰 그리지 않아도 된다. 애슐리 윌리엄스 쇼에서처럼 약간 과장된 선으로 말끔하게 그려보자. 기괴하면서 귀여운 룩이 완성될 거다.

이 룩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고 싶다면

아이섀도를 더해도 좋다. 너디(Nerdy)한 프랑켄슈타인 룩을 완성할 수 있다.

 

 

HAIR

ECKHAUS LATTA

모델 캐스팅도, 쇼의 컨셉도 늘 진보적인 에카우스 라타의 헤어피스 활용법을 참고해 보자.
듬성 듬성 긴 헤어 피스를 더해 독특한 헤어 스타일을 연출해보는 것도 좋겠다.

 

ASHISH

패션/뷰티 화보에서 자주 봤을 법한 촉촉한 헤어 스타일도 할로윈에 제격이다.
무서우면서, 은근히 섹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