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섹남을 위한 베이스 제품 추천!

남자 베이스 메이크업 그루밍족

BACE MAKEUP

베이스 제품은 자신의 피부 톤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관건이다. 손등보다는 턱과 목이 이어지는 경계에 발라 컬러를 테스트해보고,  2~3시간 후 들뜨지는 않는지, 유분이 과한 것은 아닌지 등 피부 상태를 살펴본 후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매장에서 실제로 제품을 구매하는 남성 고객들은 자신의 피부보다 눈에 띄게 밝은 컬러보다는 피부를 차분하게 보정하는 내추럴 톤을 선호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뭉치지 않고 매끈하게 바르는 방법은 무얼까? “손바닥으로 바르기보다 중지와 약지 두 손가락만 이용해 바르는 것이 좋아요. 그래야 잘 뭉치지 않고 피부가 울퉁불퉁한 부분도 말끔하게 가릴 수 있거든요. 제품을 손등에 덜어 양을 조절한 후 두 손가락으로 얼굴에 두드리듯 쓸기를 반복하며 바르면 메이크업이 탄탄하게 잘되고 훨씬 오래 유지할 수 있어요.” 톰 포드 뷰티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신광홍의 조언이다. 요즘은 남성을 위한 쿠션 제품도 종종 출시되고 있다. 쿠션 타입 제품을 바른 경우 마무리 단계에서 마른 브러시로 얼굴을 전체적으로 쓸면 수염이나 모공 등으로 들뜬 베이스 메이크업을 완벽하게 밀착시킬 수 있다. 이때 베이스 메이크업으로 가려지지 않는 여드름 자국이나 붉은 트러블 때문에 고민이라면 국소 부위에 톡톡 두드려 바르는 컨실러를 추천한다. 비비크림 등 컬러가 있는 베이스 제품에 거부감이 든다면 피부 톤을 환하면서도 자연스럽게 밝혀주는 에멀션 타입의 톤업 크림을 고르는 것도 좋다.

1 CNP 차앤박화장품 옴므 액티브 선비비 SPF50+/PA+++. 45ml, 3만원. 2 포맨트 포맨 히든스틱. 7.5g, 1만6천원. 3 아이오페 맨 에어쿠션 Ⓡ SPF50+/ PA+++ # 밝은 피부톤. 16g, 2만9천원. 4 브로앤팁스 핸썸 톤업 크림. 100ml, 2만2천원대. 5 엠솔릭 선 비비 스틱 SPF50+ PA+++ #내추럴 베이지. 10g, 1만9천원. 6 보타닉힐 보 아이디얼 포맨 올 디펜스 멀티 쿠션. 12g, 2만2천원.

 

뷰티계의 백 투 더 퓨처, 2000s

2000년대메이크업 스텔라진 STELLAJEAN
STELLA JEAN

21ST CENTURY WOMAN

2000년대를 상징하는 금발 미녀 패리스 힐튼을 떠올려보자. 노릇하게 태닝한 피부에 눈부신 블론드 헤어, 파스텔 펄로 반짝이는 눈가와 커다란 이어링이 연상되지 않는가. 당시에 유행하던 스타일이 이번 시즌 더 블링블링한 광택을 발휘하며 돌아왔다. 발맹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발 가르랑은 태닝 효과를 낸 구릿빛 피부보다 더 세련된 느낌의 물광 피부 톤을 강조하는 동시에, 미세한 글리터를 입술 위에 솔솔 뿌린 듯 글로시한 립을 연출했다. 소녀 느낌이 나는 캐주얼한 분위기와 2000년대에 사랑받은 파스텔 톤이 한데 어우러져 묘한 조화를 이룬 것. 깔끔한 업스타일에 더블 C 모티프의 오버사이즈 이어링을 한 샤넬의 룩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뷰티계의 백 투 더 퓨처, 1990s

파라발구룽 PRABALGURUNG 1990 복고풍 메이크업
PRABAL GURUNG

TEEN SPIRIT

1990년대 초반에는 그런지 스타일이 크게 유행하며 피겨 스케이팅 선수이자 ‘배드 걸’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던 토냐 하딩이 스타일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정수리까지 높이 올려 묶은 포니테일이나 노릇한 섀딩 등 90년대 스타일은 서로 교차하며 복고풍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조나단 심카이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제임스 칼리아도스는 진흙처럼 둔탁한 매트 컬러 립스틱과 함께 파우더로 뽀송하게 정돈한 피부, 클래식한 아이라인으로 90년대에 유행하던 메이크업을 재현했다. 반면 프라발 구룽은 스트레치 콤브를 이용한 눈에 확 띄는 헤어스타일로 주목을 끌었다. 헤어 스타일리스트 앤서니 터너는 드라이 샴푸를 고루 분사한 후 빗처럼 생긴 나선형 밴드로 머리카락을 뒤로 넘겨 캐주얼한 업스타일을 완성했다. 이때 좀 더 톡톡 튀는 컬러를 원한다면 아담 셀먼의 룩을 참고해 푸크시아 핑크 톤의 매니큐어를 발라보자. 참고로 푸크시아 핑크는 배드 걸 토냐 하딩의 시그니처 컬러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