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드의 가방

구드(GU_DE)의 가방이 타 브랜드 제품과 구별되는 장점이 있다면 무언지 궁금하다. 클래식한 셰이프와 양질의 가죽. 시그니처 우드 록 장식으로 무게를 줄인 것도 강점이다. 구드의 가방에 알록달록한 포마이카 체인 스트랩을 달거나 핸들에 스카프를 돌돌 말아 연출하면 또 다른 분위기가 연출된다.

브랜드를 론칭하게 된 계기는 무언가? 오랫동안 국내 패션 브랜드의 액세서리 디자이너로 일하면서 내 아이덴티티를 감각적으로 구현한 브랜드를 직접 만들고 싶다는 꿈이 생겼다. 구드가 그 결과물이다.

가방을 디자인할 때 가장 신경 쓰는 요소를 꼽자면? 소재를 가장 신중히 기획한다. 이탈리아산 가죽을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매 시즌 메인 컬러와 패턴을 정한 후 샘플링하는 데만 꼬박 한 달이 걸린다. 가방의 전체적인 실루엣과 디테일도 참 중요하다. 클래식한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실용적이면서도 독특한 부분이 있는 디테일을 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네타포르테의 ‘더 뱅가드(THE VANGUARD)’ 프로그램에 뽑힌 것을 축하한다. 그 비하인드 스토리가 궁금하다. 지난해 11월 네타포르테 PR 팀의 전화를 받았다. 네타포르테의 리테일 디렉터 리사 에이켄이 나를 만나고 싶어 한다는 내용이었는데, 무척 설레었다. 그녀를 만난 이후 네타포르테 팀과 계속 연락하며 지냈다. 2018 F/W 서울패션위크 제너레이션 넥스트 GN20에 선정돼 쇼를 했을 때도 리사가 잊지 않고 구드의 부스를 찾아와줬고. 네타포르테와 지속적으로 연이 닿아 그 후원 아래 더 뱅가드 프로그램에 함께할 수 있었다. 매 시즌 단 4명에게 혜택이 돌아간다고 하는데, 전문가에게 멘토링을 받을 수 있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감사하다.

디자인을 할 때 1970년대 무드에서 영감을 많이 받는다고 들었다. 회사를 그만두고 친구와 유럽 여행을 하던 중 한 빈티지 마켓에서 1970년대에 만들어진 가방과 장신구들을 보고 깊이 매료됐다. 전부 사람의 손길이 닿은 수제품인데 하나같이 견고한 점도 인상적이었다. 이후 70년대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비롯해 그 시대에 나온 작품을 많이 연구했다. 항상 클래식함과 독특함, 과거와 현재의 상반되는 요소가 조화를 이루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디자인한다.

2018 F/W 컬렉션에 대해 설명해주기 바란다. 웨스 앤더슨 의 작품을 사랑한다. 그중 <로얄 테넌바움>에 나오는 ‘마고’ 캐릭터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을 기반으로 위트 있는 요소를 가미하고자 했다.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무엇인가? 구드의 시그니처 라인인 밀키 백과 데미룬 백, 서클 백이 골고루 사랑받고 있다. 포마이카 체인 스트랩을 다양한 스타일로 활용할 수 있는 점도 매력적이다.

구드 백을 감각적으로 스타일링하는 방법을 알려준다면? 클래식한 밀키 백에 톡톡 튀는 색감의 포마이카 캔디 스트랩을 달거나 핸들에 스카프를 둘둘 감아 양끝을 묶어 살짝 늘어뜨리면 참 예쁘다.

네타포르테에 입점한 브랜드 중 쇼핑할 때 눈여겨보는 레이블이 있나? 레지나 표(Rejina Pyo)와 가니(Ganni) 그리고 나와 더 뱅가드 프로그램을 함께 하는 레 레브리(Les Rêveries).

앞으로 계획이 궁금하다. 2019 S/S 시즌을 시작으로 가방 뿐 아니라 신발, 주얼리 등 구드 백과 함께 스타일링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카테고리를 넓힐 생각이다. 기대해주기 바란다.

연관 검색어
, , ,

환절기 데일리 룩 #레더아우터

데일리룩 가죽자켓 가죽자켓코디 레더아우터 폴로랄프로렌 유돈초이
브라운 레더 코트 가격 미정 유돈 초이(Eudon Choi), 니트 톱 가격 미정 산드로(Sandro), 메탈 굽 앵클부츠 37만8천원 렉켄(Rekken), 레드 스웨이드 백 50만원대, 버클 장식 벨트 30만원대 모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데일리룩 가죽자켓 가죽자켓코디 레더아우터 유돈초이 이자벨마랑
브라운 레더 코트 가격 미정 유돈 초이(Eudon Choi), 플라워 패턴 톱 33만8천원 이자벨 마랑 에뚜왈(Isabel Marant Etoile), 버건디 레더 레깅스 팬츠 2만9천원 에이치앤엠(H&M), 진주 펜던트 장식 네크리스 31만원대 알리기에리 바이 네타포르테(Alighieri by Net-A-Porter), 네이비 스카프 에디터 소장품.
데일리룩 가죽자켓 가죽자켓코디 레더아우터 유돈초이 이자벨마랑 마이클코어스
브라운 레더 코트 가격 미정 유돈 초이(Eudon Choi), 페이즐리 패턴 맥시 드레스 2백98만원대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스웨이드 미디 부츠 49만원, 골드 아일릿 장식 백 가격 미정 모두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MICHAEL Michael Kors), 골드 후프 이어링 12만원 엠주(mzuu).
데일리룩 가죽자켓 가죽자켓코디 레더아우터 코스 미우미우 타라자몽
레더 아우터 89만원 코스(COS), 니트 표범 무늬 톱 45만원 타라 자몽(Tara Jarmon), 블랙 레더 스커트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핑크 스웨이드 앵클부츠 15만8천원 알도(Aldo), 버건디 레더 백 55만원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MICHAEL Michael Kors), 반달 모양 이어링 4만2천원 알라인(Alainn).

런웨이에 뜬 무지개

다양성을 추구할 때 가장 신경 써야 하는 건 조화다. 많은 디자이너가 이번 시즌 다양한 색의 하모니를 구현하는 데 몰두했다. 하나의 룩이 얼마나 다양한 색을 품을 수 있는지 보여주려 경쟁이라도 하듯 오색찬란한 컬러의 아이템이 쏟아져 나왔으니! 물론 파란 하늘에 뜬 아름다운 무지개처럼 아주 조화로운 모습으로 말이다. ‘다양성에 대한 존중은 창의력의 근본’이라는 메시지를 설파하는 통로로 무지개를 택한 크리스토퍼 베일리의 버버리를 비롯해 여러 디자이너가 멀티컬러를 선보이며 그 생각에 동조를 보냈다. 컬러를 총집합시키기 위해 디자이너들이 선택한 방법은 패치워크. 이 배경에는 지난 시즌 한차례 트렌드를 휩쓴 아메리칸 포크 스타일 자리 잡고 있다. 색색의 천 조각을 섬세하게 패치워크한 디올과 캘빈 클라인의 컬렉션을 보면 고개가 끄덕여질 것이다. 한편 1980년대 무드의 파워풀한 룩에 갖가지 색으로 강렬한 느낌을 더한 톰 포드와 베르사체, 스트리트 스타일에 현란한 패턴으로 쿨한 기운을 불어넣은 돌체 앤 가바나와 타미 힐피거, 과거 텔레비전 화면 조정 패턴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전하며 기발한 상상력을 내비친 마르코 드 빈센조까지 자칫 어지럽고 현란하기 십상인 다양한 색의 공존에 집중한 컬렉션들은 그야말로 창의적이었으니. 돋보이고 싶을 때 이만큼 확실한 방법이 또 있을까? 하지만 그저 눈에 띄는 색이라고 단정 짓기엔 무지개가 담고 있는 메시지가 꽤 의미심장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