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미니멀

“화보용으로 제격이네요!” 신제품을 볼 수 있는 프레젠테이션이나 컬렉션 장소에서 자주 오가는 말이다. 실생활에서 입는 옷과 화보 촬영장에서 유용한 옷은 따로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아닌 게 아니라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부푼 오버사이즈 실루엣과 자유롭게 레이어드한 스트리트 패션, 눈부신 네온 컬러 룩이 휩쓸고 있는 2018년의 하이 패션 시장에서 간결한 실루엣의 미니멀 룩이 꾸준히 묵직한 존재감을 느끼게 한다. 과시하거나 드러내는 패션과 정반대의 노선을 택한 이 차분한 아름다움의 매력은 이번 시즌에도 런웨이와 스트리트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최근 미니멀리즘 추종자들에게 높이 평가받는 브랜드는 르메르. 런웨이에 등장한 브라운, 베이지 등 채도 낮은 온화한 컬러와 단정한 실루엣, 손맛이 느껴지는 드레이핑 디테일의 옷들을 보고 있으면 복잡하고 시끄러운 곳을 벗어나 평화로운 휴양지에 온 듯 마음이 고요해지는 느낌이 든다. 질샌더와 빅토리아 베컴, 살바토레 페라가모 컬렉션 역시 시즌마다 차별화하기 위해 고급스러운 색조와 소재로 변화를 줄 뿐 미니멀리즘의 맥을 이어간다. 재미있는 점은 트렌드에 가장 민감할 것 같은 패션업계 사람들이 대부분 미니멀 룩의 추종자라는 것이다. 이를테면 리카르도 티시나 알렉산더 왕, 니콜라 제스키에르, 피비 필로는 항상 베이식한 옷을 고수하는 디자이너로 알려져 있다. 옷을 많이 다뤄본 만큼 군더더기 없는 아이템 하나로 패셔너블해 보이도록 미묘한 질감과 핏의 차이를 이해한 듯한 고수의 아우라를 풍긴다. 패션 에디터들 역시 상상을 초월하는 믹스 매치로 매달 새로운 화보를 만들어내지만 실생활에서는 아주 미니멀한 룩을 선호한다. 이들의 행보는 화제를 모으지 못하면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패션계에서 오히려 ‘나는 신경쓰지 않는다’는 자신감을 표현하듯 언제나 담백하다. 마치 미니멀한 룩이 가장 트렌디하다고 온몸으로 말하는 것처럼 말이다. 역설적인 패션계의 이야기가 어렵게 느껴진다고? 트렌드는 돌고 돈다지만 정제된 미니멀한 룩은 올해에도 또 내년에도 변함없이 사랑받을 전망이다.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쇼핑 리스트는 한 시즌 입고 버릴 옷이 아니라 캐시미어로 잘 짠 터틀넥 니트 스웨터나 클래식한 코트 같은 것이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AS TIME GOES BY

시계 불가리 피아제 반클리프아펠 불가리시계 피아제시계
뱀 모티프의 세르펜티 투보가스 워치 6백만원대 불가리(Bulgari), 붉은 카보숑 컷 카닐리언을 세팅한 포제션 오픈 뱅글 브레이슬릿 7백5만원, 푸른색의 카보숑 컷 라피스라줄리를 세팅한 포제션 오픈 뱅글 8백15만원, 초록색의 카보숑 컷 말라카이트를 세팅한 포제션 뱅글 브레이슬릿 2백78만원 모두 피아제(Piaget), 말라카이트와 카닐리언 원석을 더한 오픈 디자인의 뻬를리 비트윈 더 핑거링 모두 가격 미정 반클리프 아펠(Van Cleef&Arpels).
시계 까르띠에 샤넬 샤넬워치
로즈 골드 소재와 더블 브레이슬릿이 세련된 팬더 드 까르띠에 주얼리 워치 가격 미정 까르띠에(Cartier), 블랙 가죽을 엮은 트리플 로 스틸 체인이 독특한 프리미에르 워치 가격 미정 샤넬 워치(Chanel Watch).
시계 불가리 오메가 불가리시계 오메가시계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베젤과 브라운 래커 다이얼, 브라운 가죽 스트랩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드빌 트레져 워치 1천만원대 오메가(Omega), 4겹의 브레이슬릿 체인과 블랙 다이얼이 여성스러운 세르펜티 트위스트 유어 타임 워치 1천9백만원대, 로즈 골드에 다이아몬드와 마더오브펄을 세팅한 세르펜티 컬렉션 이어링 1천9백만원대, 링 1천2백만원대 모두 불가리(Bulgari).
시계 샤넬 샤넬워치 부쉐론 부쉐론시계
베이지 골드 케이스에 누드 컬러 스트랩을 매치한 미디엄 사이즈 보이프렌드 워치 가격 미정 샤넬 워치(Chanel Watch), 22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컬러 그러데이션 다이얼과 핑크색 소가죽 스트랩이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하는 리플레 스몰 워치 5백만원대, 말라카이트와 로돌라이트 가닛을 세팅한 버전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쎄뻥 보헴 로돌라이트 가넷 다이아몬드 소뜨와르 롱 네크리스 가격 미정 모두 부쉐론(Boucheron).
시계 티파니 티파니시계 반클리프아펠 반클리프아펠 시계
타원형 로즈 골드 케이스에 다이아몬드를 촘촘히 세팅한 티파니 칵테일 워치, 화이트 다이얼에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티파니 칵테일 워치 모두 가격 미정, 플래티넘에 다이아몬드로 플라워 모티프를 구현한 티파니 페이퍼 플라워 컬렉션의 드롭 이어링과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티파니(Tiffany&Co.),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알함브라 모티프 다이얼에 4백96개의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알함브라 파베 워치 가격 미정 반클리프 아펠(Van Cleef&Arpels).
시계 피아제 피아제시계
라피스라줄리 다이얼과 화이트 골드 퍼 장식 브레이슬릿이 여성스러운 매력을 돋보이게 하는 피아제 익스트림리 레이디 워치 7백60만원 피아제(Piaget).

오늘의 기준

디자이너 김현우 기준
‘기준’의 디자이너 김현우.

브랜드 기준(KIJUN)과 디자이너 김현우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SADI(Samsung Art & Design Institute)에서 패션 디자인을 전공했다. 이후 프랑스에서 열리는 2017 이예르 페스티벌(Hyères Festival)에서 최종 10인에 선정돼 디자이너로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기준’은 이질적인 요소를 조합해 새로운 아름다움의 기준을 제시하는 브랜드다. 기존 복식을 재구성하는 작업, 다양한 소재의 조합과 개발을 통해 신선한 감동과 위트를 전달하고자 한다.

론칭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았는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기준만의 강점은? 컬렉션의 컨셉트와 디테일 등 스토리 그리고 그 안에 담긴 내용과 흐름이 주는 흥미로움이 ‘기준’의 강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좋은 감독이 주목할 만한 필모그래피를 만들어가듯 매 시즌 풍부한 내용이 담긴 컬렉션을 선보이고 아름다운 아카이브를 만들고 싶다.

스튜디오 콘크리트를 빼놓고 ‘기준’을 이야기할 수 없다. 함께했던 작업이나 파트너십에 대해 이야기해준다면?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series 1 to 10 ver.2’ 프로젝트를 진행 했는데 내 디자인을 믿고 작업할 수 있게 도와줬다. 자유분방한 분위기의 공간에서 즐겁게 작업한 일은 잊지 못할 경험이다. 가장 좋은 것은 좋은 형, 누나들을 알게 된 것!

 

그랑블루 기준 김현우
2018 F/W 컬렉션은 그랑블루를 컨셉트로 디자인했다.

2018 F/W 시즌의 컨셉트가 ‘그랑블루(Le Grand Bleu)’라고 들었다. 영화 <인디아나 존스>의 미공개 시나리오인 ‘아틀란티스의 운명’에서 영감을 받았다. 영화 제작 직전까지 갔다가 무산되어 비디오게임으로만 제작한 레이블로 비디오게임으로 히트했다. 만약 이 시나리오가 영화로 다시 만들어 진다면 어떠한 캐릭터가 등장하고 어떠한 모습을 하고 있을까 상상하며 진행한 컬렉션이다. 그들은 도굴단이며 서퍼다. 착장의 모든 디테일이 컬렉션의 스토리와 연결되게 설정하려 했다. 도굴꾼의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은 뜯어지고 해진 의상과 훔친 보석들, 다이버의 좤 수트, 서퍼의 룩을 기본으로 하와이안 티셔츠의 키치한 해양 생물 프린트 등의 디테일을 조합해 흥미로운 이미지를 만들고자 했다.

컬렉션 중 가장 애착이 가는 룩은? 다양한 컬러와 모양의 보석이 붙어 있는 반쪽짜리 팬츠. 수작업으로 일일이 꿰매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친구 여럿이 붙어서 봉제해 정성이 많이 들어갔다. 어느 팬츠와 매치해도 오묘한 분위기를 만드는 매력적인 옷이다.

이런 사람이 입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이상적인 뮤즈가 있다면? 이자벨 위페르, 우마 서먼, 뱅상 카셀! 내가 좋아하는 영화에 나오는 배우들이다. 공통점이라면 이름만으로도 고유의 분위기를 풍긴다는 점. 이들에게 ‘기준’의 옷을 언젠가 공통점이라면 꼭 입혀보고 싶다. 대체로 우리의 화려한 옷을 입은 모습을 상상해봤다. 이질적이지만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 같다.

신선한 디자인을 창조하는 원천이 궁금하다. 여가 시간은 어떻게 보내나? 치킨과 함께하는 넷플릭스! 주로 영화 산업과 현대미술, 하위문화 등에서 영감을 받지만 길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도 자극을 받는다. 가볍게 지나치는 SNS 속 사진이나 넷플릭스 한 장면처럼 어느 한 부분에 국한하지 않고 그것들을 조합해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작업을 즐긴다.

한국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이미 오프닝 세레모니에도 진출했고. 새로운 컬렉션에 대해 힌트를 준다면? 새로운 시즌의 주제는 동유럽 집시와 일본 애니메이션의 만남이다. 그리고 다음 시즌부터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려 한다. 기대해도 좋다.

막 커리어를 시작한 디자이너로서 ‘기준’이 어떤 브랜드로 자리 잡길 바라나? 매 시즌 컬렉션이 신선했으면 좋겠다. 신선하고 흥미로운 브랜드로 자리 잡고 싶고 시간이 흘러도 충분히 매력적이고 소장하고 싶은 아카이브를 만들어내는 것이 목표다.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