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 필수템, 애니멀 프린트

최근 유행을 체감하는 척도는 SNS에 등장하는 횟수다. 인플루언서의 패션을 실시간으로 살펴볼 수 있고, 브랜드와 가격 정보를 공유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애니멀 프린트는 이번 시즌을 대표하는 아주 강력한 트렌드라고 할 수 있다. 애니멀 프린트 아이템으로 차려입은 스타들이 끊임없이 SNS에 등장하고, 모든 쇼핑몰 상위에 랭크되며 품절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니까. 재미있는 점은 이 과감한 패턴이 한두 시즌 만에 불쑥 떠오른 트렌드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인류가 옷이라는 것을 입기 시작했을 때부터 동물 가죽으로 만든 옷은 부의 상징이었고, 1960년대 이브 생 로랑이 영화 <열애(La Chamade)>의 주인공 카트린 드뇌브를 위해 레오퍼드 패턴 룩을 디자인한 이후 이는 레드 립과 함께 매혹적인 애티튜드의 모범 답안이 되었다. 반세기 넘도록 꾸준히 유행해온 애니멀 프린트가 이번 시즌 새삼 메가트렌드로 떠오른 이유는 무엇일까? 아주 포멀한 오피스 룩에 익숙한 한국 여성에게 애니멀 프린트는 진입 장벽이 높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이제껏 ‘쎈’ 언니의 전유물이자 도발과 관능의 상징으로 간주되던 특유의 분위기를 벗어던지고 한층 모던하고 세련된 모습이다. 이 거대한 유행의 시작은 2018 F/W 패션위크에서 이미 감지되었다.

각 브랜드 디자이너들은 올드한 느낌이 드는 작은 패턴 대신 과감하고 큼직한 패턴을 도입해 한층 젊고 다채롭게 변주된 룩을 선보였고, 이는 전 세계 여성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부드러운 캐시미어 소재에 패턴을 더한 채도 낮은 막스마라의 레오퍼드는 결코 ‘섹시함’만이 부각되지 않는다. 일명 청-청 패션처럼 상하의와 액세서리를 모두 애니멀 프린트로 스타일링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뒤덮었지만 전혀 어색하지 않고 오히려 세련돼보인다. 이뿐 아니다. 피비 필로의 셀린느를 대체할 브랜드로손꼽히는 빅토리아 베컴의 컬렉션에서 화장기 하나 없는 모델이 입고 나온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의 애니멀 프린트 코트는 시크 그 자체였다. 중성적인 매력을 풍기는 이 룩은 애니멀 프린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근사한 시도처럼 느껴질 정도. 이 밖에도 레오퍼드 프린트에 선명한 컬러를 입힌 톰 포드의 수트나 스트리트 무드와 잘 어울리는 발렌시아가의 아우터를 보고 있으면 애니멀 프린트에 한계는 없는 듯하다. 올겨울 ‘애니멀 프린트를 관능적으로 소화할 것’처럼 뻔한 패션 공식은 머릿속에서 깨끗하게 지우는 편이 낫다. 한층 다양하게 변화한 애니멀 프린트를 참신한 방법으로 즐기기 위해서 말이다.

환절기 데일리 룩 #레더 톱

마쥬 레이트리스튜디오 골든구스디럭스브랜드 누메로벤투노바이한스타일
블랙 레더 셔츠 가격 미정 마쥬(Maje), 코듀로이 재킷 95만8천원, 팬츠 61만8천원 모두 골든 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화이트와 옐로 배색 어글리 스니커즈 73만원 누메로벤투노 바이 한스타일(N°21 by Hanstyle), 블랙 새들 백 24만9천원 레이트리 스튜디오(Latelee Studio).

 

마쥬 캘빈클라인진 캘빈클라인악세서리 코스
블랙 레더 셔츠 가격 미정 마쥬(Maje), 퍼플 니트 스웨터 12만9천원, 진 19만9천원 모두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블루 토트백 19만9천원 캘빈 클라인 진 액세서리(Calvin Klein Jeans Accessories), 브라운 로퍼 25만원 코스(COS).

 

 

마쥬 자라 레더스커트
블랙 레더 셔츠, 데님 재킷 모두 가격 미정 마쥬(Maje), 올리브 컬러 레더 스커트 3만9천원 자라(Zara).

잘 고른 원피스 하나 열 패션템 안 부럽다!

REJINA PYO

런던에서 활동하는 한국 디자이너 표지영의 브랜드 레지나 표를 일약 세계적인 스타덤에 올린 일등 공신은 ‘그레타 드레스’다. 몇 해 전 처음 선보인 이래 다양한 버전으로 재해석되며 브랜드의 시그니처로 자리 잡았고, 스트리트 패션 퀸의 간택을 꾸준히 받고 있으니까! 그레타 드레스 못지않게 실루엣이 풍성한 페미닌한 원피스들이 뒤를 잇고 있으니, 올가을을 책임질 완벽한 원피스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RÉALISATION PAR

벨라 하디드, 카일리 제너, 카이아 거버까지 이 쟁쟁한 패션 아이콘의 마음을 훔친 브랜드 리얼리제이션 파. 알렉산드라 스펜서(Alexandra Spencer)와 틸 탤벗(Teale Talbot)이 론칭한 호주 브랜드 리얼리제이션 파는 100% 실크 드레스를 메인으로 한 컬렉션을 제안한다. “옷을 입는 여성들이 브랜드의 미학을 정의합니다.
우리는 드레스 자체보다 입는 사람이 돋보이길 원하죠.” 디자이너 듀오의 말에서 읽을 수 있듯 키나 몸매에 상관없이 어떤 여성에게든 어울리는 디자인이 무엇보다
매력적이다.

 

CECILIE BAHNSEN

소녀 감성을 자극하는 사랑스러운 미니드레스를 찾고 있다면 덴마크 출신 디자이너 세실리에 반센의 컬렉션에 주목해야 한다. LVMH 어워드의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되며 이미 그 실력과 감각을 인정받았으니 말이다. 이런 배경을 제쳐두더라도 튈, 태피터, 벨벳으로 만든 구조적이고 풍성한 실루엣의 미니드레스는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원하는 여자들의 욕구를 넘치게 채워줄 만하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