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드의 쿨한 변신

우아하고 얌전하며 클래식할 것. 지난 시즌까지 트위드가 고수해온 이미지는 꽤 고리타분했다. 물론 섬세하기 그지없는 샤넬의 트위드 수트가 누가 보아도 아름답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지만, 레이스에서 시폰에 이르기까지 스테레오타입의 ‘우아함’을 내세우던 소재들이 일제히 힙한 아이템으로 변신한 최근 트렌드를 돌이켜보면 트위드가 비교적 안전한 길만을 걸어왔다는 데 쉽게 이견을 내기 어렵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시즌 트위드의 변신은 눈여겨볼 만하다. 뻣뻣하고 다루기 힘든 원단의 특성상 재킷이나 코트로 활용하는 데 그쳤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기존과 달리 쿨한 무드와 개성 넘치는 실루엣을 가미해 과거의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무드로 전환을 꾀한 점은 분명 유의미하다. 이를 증명하듯 캘빈 클라인과 존 갈리아노, 마크 제이콥스는 복고풍의 파워 숄더 재킷과 코트를, 이자벨 마랑과 필로소피는 포멀한 매스큘린 재킷을 선보였다. 이 밖에도 톰 브라운과 시몬 로샤는 주특기인 입체 재단에 쿠튀르 감성을 더해 예술적인 쇼피스를 완성했고, 알렉산더 왕과 구찌는 핑크 컬러의 트위드 소재를 활용해 독창적인 레트로 퓨처리즘의 세계를 구현했다.

 

트위드의 전형을 따른 케이스도 물론 있다.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으로 소재의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샤넬의 롱 재킷과 팬츠, 그리고 스커트 수트의 정석이라 할 루이 비통의 룩을 보라! 그러나 이들 역시 각각 견고한 숄더 라인과 제복을 연상시키는 포켓 디테일, 록 무드의 체인 장식등 쿨한 요소를 곳곳에 숨겨놓으며 트렌드에 힘을 보탰다.
그렇다면 트위드의 계절을 눈앞에 둔 지금, 리얼 웨이에서 취해야 할 자세는? 와일드하게 연출할 때 그 진가가 수십 배 더 발휘된다는 점을 기억하는 것! 스니커즈를 꺾어 신은 구찌나 매트릭스 선글라스를 더한 알렉산더 왕, 터프한 레더 글러브를 매치한 캘빈 클라인의 스타일링 지침을 참고하는 것 역시 현명한 방법이다.

이번 시즌 필수템, 애니멀 프린트

최근 유행을 체감하는 척도는 SNS에 등장하는 횟수다. 인플루언서의 패션을 실시간으로 살펴볼 수 있고, 브랜드와 가격 정보를 공유하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애니멀 프린트는 이번 시즌을 대표하는 아주 강력한 트렌드라고 할 수 있다. 애니멀 프린트 아이템으로 차려입은 스타들이 끊임없이 SNS에 등장하고, 모든 쇼핑몰 상위에 랭크되며 품절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니까. 재미있는 점은 이 과감한 패턴이 한두 시즌 만에 불쑥 떠오른 트렌드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인류가 옷이라는 것을 입기 시작했을 때부터 동물 가죽으로 만든 옷은 부의 상징이었고, 1960년대 이브 생 로랑이 영화 <열애(La Chamade)>의 주인공 카트린 드뇌브를 위해 레오퍼드 패턴 룩을 디자인한 이후 이는 레드 립과 함께 매혹적인 애티튜드의 모범 답안이 되었다. 반세기 넘도록 꾸준히 유행해온 애니멀 프린트가 이번 시즌 새삼 메가트렌드로 떠오른 이유는 무엇일까? 아주 포멀한 오피스 룩에 익숙한 한국 여성에게 애니멀 프린트는 진입 장벽이 높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이제껏 ‘쎈’ 언니의 전유물이자 도발과 관능의 상징으로 간주되던 특유의 분위기를 벗어던지고 한층 모던하고 세련된 모습이다. 이 거대한 유행의 시작은 2018 F/W 패션위크에서 이미 감지되었다.

각 브랜드 디자이너들은 올드한 느낌이 드는 작은 패턴 대신 과감하고 큼직한 패턴을 도입해 한층 젊고 다채롭게 변주된 룩을 선보였고, 이는 전 세계 여성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부드러운 캐시미어 소재에 패턴을 더한 채도 낮은 막스마라의 레오퍼드는 결코 ‘섹시함’만이 부각되지 않는다. 일명 청-청 패션처럼 상하의와 액세서리를 모두 애니멀 프린트로 스타일링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뒤덮었지만 전혀 어색하지 않고 오히려 세련돼보인다. 이뿐 아니다. 피비 필로의 셀린느를 대체할 브랜드로손꼽히는 빅토리아 베컴의 컬렉션에서 화장기 하나 없는 모델이 입고 나온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의 애니멀 프린트 코트는 시크 그 자체였다. 중성적인 매력을 풍기는 이 룩은 애니멀 프린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근사한 시도처럼 느껴질 정도. 이 밖에도 레오퍼드 프린트에 선명한 컬러를 입힌 톰 포드의 수트나 스트리트 무드와 잘 어울리는 발렌시아가의 아우터를 보고 있으면 애니멀 프린트에 한계는 없는 듯하다. 올겨울 ‘애니멀 프린트를 관능적으로 소화할 것’처럼 뻔한 패션 공식은 머릿속에서 깨끗하게 지우는 편이 낫다. 한층 다양하게 변화한 애니멀 프린트를 참신한 방법으로 즐기기 위해서 말이다.

환절기 데일리 룩 #레더 톱

마쥬 레이트리스튜디오 골든구스디럭스브랜드 누메로벤투노바이한스타일
블랙 레더 셔츠 가격 미정 마쥬(Maje), 코듀로이 재킷 95만8천원, 팬츠 61만8천원 모두 골든 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화이트와 옐로 배색 어글리 스니커즈 73만원 누메로벤투노 바이 한스타일(N°21 by Hanstyle), 블랙 새들 백 24만9천원 레이트리 스튜디오(Latelee Studio).

 

마쥬 캘빈클라인진 캘빈클라인악세서리 코스
블랙 레더 셔츠 가격 미정 마쥬(Maje), 퍼플 니트 스웨터 12만9천원, 진 19만9천원 모두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블루 토트백 19만9천원 캘빈 클라인 진 액세서리(Calvin Klein Jeans Accessories), 브라운 로퍼 25만원 코스(COS).

 

 

마쥬 자라 레더스커트
블랙 레더 셔츠, 데님 재킷 모두 가격 미정 마쥬(Maje), 올리브 컬러 레더 스커트 3만9천원 자라(Z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