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일은 무슨 날?

‘잡지의 날’을 맞아 전시 <잡지를 읽다>에 다녀왔다.

잡지 소년

1908년 11월 1일은 한국 최초의 종합 잡지인 <소년>의 창간일이다.
한국잡지발행인협회(현 한국잡지협회)가 이후 이 날을 ‘잡지의 날’로 지정했다.
그리고 <소년>이 창간 110주년을 맞은 지금, 삼성출판박물관이 소장 자료 123점을 모아 전시를 하고 있다.
잡지를 좋아하는 사람, 잡지 만드는 걸 동경하는 사람, 그리고 잡지의 현재를 사는 사람으로서 꼭 가볼 만하다.
어디에도 해당하지 않더라도, 손 안의 작은 기계로부터 모든 정보를 흡입하는 현시대의 누군가라면 더더욱.
종이를, 글을, 잡지라는 매체 자체가 가진 혹은 가졌던 아름다움을, 그 시발점을 보길 바라며.
김종규 관장의 말을 빌려, 잡지의 ‘오래된 미래’를 천천히 음미해보기 좋은 전시다.

역사가 담긴 잡지

일제강점기부터 근 · 현대까지, 당시의 잡지는 주로 사회 상황과 시대 분위기를 담았다.
1920년 창간한 공제조선노동공제회의 기관지 <공제>는 최초의 무산계급운동이 일어나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1970년 창간 이후 월 2만 부 이상 판매됐던 월간지 <다리>는 반공법 위반으로 지목돼
발행인 윤재식과 편집인 윤형두 등이 구속되기도 했다.

문학 잡지의 발달

과거엔 <소년>을 창간한 시인 최남선과 같은 문인들이 잡지를 만들었다.
<청춘>, <문학사상> 등 여러 문학 잡지가 창간해 국내외 다양한 문학 작품을 소개했으며,
1955년 1월부터 1999년 12월까지 꾸준히 발행된 <현대문학>은 통권 540호를 기록한 우리나라의 최장수 문예지다.

영화 잡지의 시작

일제강점기부터 1960년 사이에는 영화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잡지들이 많이도 창간했다.
1907년 종로에 설립된 극장 ‘단성사’의 선전부에서 1931년부터 발행하기 시작한 <영화사>는 단성사 홍보 이상의 콘텐츠를 담아냈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영화감독인 박남옥이 초대 편집장으로 역임한 <씨네마 팬>도 이때 창간했다.

국방과 안보를 위한 잡지

6·25 전쟁 시기에는 국방과 안보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잡지들이 많이 등장했다.
국방부 정훈국에서 만든 <국방>, 육군정보국이 주관해 북한에 대한 정보를 상세히 다루는 <북한특보> 등이 발행되기 시작했다.

취미 잡지의 등장

국민들의 삶에 여유가 생기기 시작한 1980년대 이후에는 다양한 분야의 취미 잡지들이 탄생했는데,
여행, 만화, 야구, 패션 등 주로 여흥을 목적으로 삼았기에 당시의 엄격한 검열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웠다.
1984년 1월에 창간한 최초의 국내 여행 전문지 <월간 여행>, 당대 최고 만화가의 작품이 실렸던 <주간 만화>,
인터넷이 발달되지 않았던 시기에 국내외 야구 소식을 빠르게 전해준 <주간 야구>가 대표적이다.

#마리페스티벌 –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가을 대표 축제로 꼽히는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올해도 떠오르는 신예부터 최정상의 인기를 누리는 아티스트 라인업으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즐길 수 있었다.
가을 감성에 걸맞는 감미로움 혹은 쌀쌀한 날씨를 후끈 달아오르게 하는 신나는 음악으로 올림픽 공원이 들썩였다.
4만 관객의 흥을 돋운 아티스트 중 6팀에게 카메라를 들이댔다.

로꼬

@satgotloco

2012년 <쇼미더머니 시즌1> 우승 이후 AOMG 아티스트로 활발히 활동 중인 로꼬.
‘감아’, ‘니가 모르게’, ‘남아있어’를 비롯한 다수의 곡으로 음원 차트를 섭렵하며
현재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힙합 뮤지션 중 하나다.
작년 5월 첫 정규앨범 <Bleached>를 발표했고, 최근에는 솔직하고 담백한 가사가 돋보이는 신보 ‘시간이 들겠지’를 공개했다.

이진아

@jinahoho

통통 튀는 맑은 음색으로 노래하고 피아노 건반 사이를 자유자재로 뛰노는 싱어송라이터 이진아.
특유의 사랑스러운 목소리를 한껏 느낄 수 있는 대표곡은 ‘RANDOM’, ‘냠냠냠’, ‘시간아 천천히’다.
지난 6월 정규앨범 <진아식당-풀코스>를 통해 재즈를 알앤비, 힙합, EDM 등 다양한 장르와 접목한 곡들을 선보였고, 단독 콘서트도 성황리에 마쳤다.
최근에는 라디오 프로그램 ‘애프터클럽’의 DJ로 활동하며 월요일 새벽마다 자신의 선곡을 들려주고 있다.

오존

@o3ohn

신세하 앤 더 타운의 기타리스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오존은 자신만의 독특하고 몽환적인 화법이 담긴 곡을 만들고 노래한다.
2016년 첫 EP <[O]>를, 올해 초 EP <jon1>과 <jon2>를 연이어 발표했다.
음반 작업뿐 아니라 <미스터션샤인>, <손 the guest> 등 굵직한 드라마 OST를 맡았고
디뮤지엄의 전시,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의 OST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죠지

@hellorabbit8

요즘 음악 신에서 주목받고 있는 알앤비 뮤지션 죠지.
일찍이 프라이머리, 서사무엘, 기리보이 등과 협업했으며 남다른 감각과 유쾌한 에너지로 존재를 각인시킨 아티스트다.
2016년 데뷔해 작년 ’Boat’를 공개했고, 올해 7월 첫 EP <cassette>를 발매했다.
최근 공중파 방송에도 출연하며 점점 성장하고 있는 그의 행보에 귀 기울일 것.

아도이

@adoyband

아도이는 과거 각각 다른 팀으로 활동했던 경험이 있는 오주환, 정다영, 지(ZEE), 박근창이 모여 만든 신스팝 밴드다.
작년에 등장한 이 ‘괴물 신인’은 데뷔 EP <CATNIP>으로 호평을 받았는데,
올해 6월 발표한 <LOVE>와 함께 현재도 K 인디 차트의 상위권에 머물고 있다.
클럽의 작은 무대부터 국내외 콘서트와 페스티벌 무대를 넘나들며 뜨거운 청춘의 잔상을 노래하는 이들은
앞으로도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을 ‘무아지경’에 빠뜨릴 예정.

로이킴

@roykimmusic

굳이 설명이 필요 없는 로이킴은 데뷔 이후 정규앨범 <Love Love Love와 <Home>을 포함한 다수의 음반을 발표했고
최근에는 <아는 와이프> OST에도 참여하며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2013년 발표한 ‘봄봄봄’은 봄에 떠오르는 노래 중 하나로 꼽히고 있으며,
올해에는 자작곡 ‘그때 헤어지면 돼’와 ‘우리 그만하자’를 통해 발라더로서의 입지도 굳건히 다지는 중.
12월에는 전국투어를 열 예정이니 감미로운 연말을 보내고 싶다면 예매를 서두르자.

그들이 할로윈에 한 일

이번에도 어김없이 이태원 일대가 마비됐다.
일 년에 한 번, 온갖 분장을 한 사람들이 거리로 뛰쳐나오는 할로윈 주말.
무섭고, 웃기고, 섹시한 매력을 뽐낸 스타들의 할로윈 분장을 소개한다.

이사배

이사배 할로윈
@risabae_art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가 선택한 올해의 할로윈 콘셉트는 ‘악마’.
창백한 피부부터 뿔처럼 높이 세운 헤어 스타일까지 완벽한 악마의 모습으로 분장했다.

조 크라비츠

할로윈 코스튬 조크라비츠

가운을 입은 채 머리에 수건을 감아 올리고 머그 컵과 신문을 들고 있는 조 크라비츠.
입술 한쪽으로 흐르는 피를 보니 막 잠에서 깨 활동을 시작하려는 뱀파이어 같다.

승리

할로윈 코스튬 승리
@seungriseyo

‘승츠비’가 ‘승리포터’로 변신했다.
동글동글한 안경과 그리핀도르를 상징하는 스카프, 해리의 지팡이까지 그대로 재현했다.

캐롤리나 쿠르코바

할로윈 코스튬 쿠르코바

블랙 컬러의 슈트를 차려입고 펌프스 힐을 신은 캐롤리나 쿠르코바는 매니시 룩의 대명사인 마를렌 디트리히를 떠올리게 했다.

한예슬

한예슬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리오제이의 손길을 거친 브라운, 카키 계열의 할로윈 메이크업을 공개했다.

해리 스타일스

할로윈 코스튬 해리스타일스

영국의 음악가 엘튼 존처럼 반짝이는 커다란 선글라스와 화려하게 반짝이는 의상을 착용한 해리 스타일스.

효민

할로윈 코스튬 효민
@hyominnn

경찰 제복을 입고 양손에는 권총과 수갑을 든 효민은 할로윈을 맞아 횡포를 부리는 마녀를 체포했다.

카이아 거버

할로윈 코스튬 카이아거버

펑키한 헤어스타일, 스키니 팬츠와 워커로 미국의 록 스타 조안 제트를 오마주한 카이아 거버.

선미

선미는 메탈릭한 소재의 원피스에 <어벤저스> 타노스의 인피니티 스톤을 연상시키는 보석 반지를 착용해 마치 게임 캐릭터 같은 분장을 했다.
공연 팀도 모두 개성이 드러나는 코스튬을 입고 할로윈을 즐겼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할로윈 코스튬 디카프리오

괴상한 삐에로 가면을 써 당최 누구인지 알 수 없는 모습으로 할로윈 파티에 등장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티파니

할로윈 코스튬 티파니
@tiffanyyoungofficial

꼭 어딘가 찢어지고 기괴해야지만 할로윈 룩은 아니다.
티파니처럼 시크하게 올 블랙 룩으로 차려 입고 할로윈을 보내도 눈길 꽤나 받을 듯!

켄달 제너

할로윈 코스튬 켄달제너

켄달 제너는 컬이 풍성한 금색 가발을 쓰고 핑크 컬러의 원피스와 액세서리로 치장했다.
영화 <오스틴 파워>에 등장할 법한 모습.

사이먼 도미닉

할로윈 코스튬 쌈디
@longlivesmdc

‘정기석’이라고 적힌 명찰과 ‘삼선 쓰레빠’로 완벽 ‘고딩 룩’을 갖춘 올해 35살의 그.
고등학생이래도 믿겠다.

패리스 힐튼

할로윈 코스튬 패리스힐튼

 

화려한 헤어밴드, 새의 눈과 부리가 새겨진 톱, 날개 달린 부츠까지.
패리스 힐튼은 올해 자신의 할로윈 코스튬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SpiritAnimal 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