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아시아 스타 어워즈 2018, 수상의 순간 속으로!

#BIFF 아시아 스타 어워즈 2018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 스타 어워즈 2018
with CHANEL

라이징 스타상 🏆

김다미

배우 김다미는 무려 1천5백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마녀>의 ‘구자윤’을 연기했다.
자신의 과거에 대해 복수를 하며 신선하고 파워풀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주목 받은 신예에게 올해 ‘라이징 스타상’이 주어졌다.

남주혁

<역도요정 김복주>, <하백의 신부> 등 여러 드라마의 주연을 맡았지만, 영화 <안시성>으로 스크린에 도전장을 내민 배우 남주혁.
강도 높은 액션 신을 소화해내며 선배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그도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했다.

아시아의 얼굴상

류이호, 진의함

올해 <안녕, 나의 소녀>로 엄청난 소녀 팬들을 양성한 배우 류이호.
한국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리메이크한 <모어 댄 블루>에서 배우 진의함과 주연을 맡아
케이와 크림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대만 특유의 감성으로 재해석하며 함께 아시아의 얼굴상’을 받았다.

카라타 에리카히가시데 마사히로

2년 전 사라진 연인과 똑같이 생긴 남자를 마주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아사코 I&II>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예매가 오픈되자마자 3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 영화의 주연을 맡은 카라타 에리카와 히가시데 마사히로에게도 ‘아시아의 얼굴상’이 돌아갔다.

마리끌레르 상 🏆

한지민

청초한 눈으로 애틋하게 혹은 사랑스럽게 연기하는 배우 한지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 사회자이자 10월 개봉 예정인 <미쓰백>에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한 그녀가 ‘마리끌레르 상’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비저너리 감독상 🏆

라즈쿠마르 히라니

<세 얼간이>로 잘 알려진 라지쿠마르 히라니 감독은 올해 발리우드의 배우 산자이 더트의 실화를 바탕으로 신작 <산주>를 제작했다.
전설적인 인물이 성장하고 몰락하는 과정을 그린 이 영화로 부산을 찾은 그가 ‘비저너리 감독상’을 수상했다.
 

공로상 🏆

필리핀 영화인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는 필리핀 영화 100주년을 맞아 ‘영화, 국가와 역사에 응답하다’를 테마로 특별기획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주요 감독의 작품 10편을 소개한다.
뜻깊은 시기를 맞이한 필리핀의 영화인들에게 ‘올해의 공로상’이 돌아갔다.

아시아 스타상 🏆

주지훈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 그리고 10월 초 개봉한  <암수살인>까지.
다양한 역할에 자연스레 녹아드는 카리스마 가득한 연기로 아시아의 관객을 사로잡은 배우 주지훈이 ‘아시아 스타상’을 받았다.
 

피올로 파스쿠알

<악마의 계절>에서 1970년대 후반의 필리핀을 배경으로 실종된 아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배우 피올로 파스쿠알.
필리핀 최고의 스타인 그에게도 ‘아시아 스타상’이 주어졌다.

올해의 배우상

김희애김해숙

일본 정부의 반인륜적 행위에 당당히 맞섰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그리고 그들과 함께 법정에서 치열하게 싸웠던 사람들의 이야기.
<허스토리>의 아름다운 두 주연 배우, 김희애와 김해숙이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스타들의 빛나는 시상식 룩

모델 아이린이 입은 2019 크루즈 드레스, 코코 크러쉬 링과 네크리스 모두 샤넬(Chanel).

수영이 입은 파리-함부르크 컬렉션 톱과 스커트, 코드코코 워치 모두 샤넬(Chanel).

 

 

#BIFF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부산국제영화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막이 올랐다.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부터 폐막작 <엽문 외전>까지, 79개국에서 온 320여 편의 영화를 만나볼 수 있는 이곳에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모였다.
태풍이 예고됐지만 흐린 날씨를 잊을 만큼 화려했던 축제의 첫날, 영화의 전당에서 레드카펫을 밟은 그들의 모습을 공개한다.

이나영

탈북 여성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주연을 맡은 배우 이나영.
6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 만큼 레드카펫에 선 그녀를 향한 관심도 뜨거웠다.

현빈 장동건

현빈, 장동건

영화 <창궐>과 <협상>에서 주연을,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도 출연하며 올 한 해 ‘열일’한 배우 현빈.
레드카펫 위에서 그의 훤칠한 외모 또한 ‘열일’했다.
장동건은 10월 말 개봉 예정인 영화 <창궐>로 생애 두 번째 사극에 도전한다.
야귀가 창궐하는 조선시대에서 나라를 뒤흔드는 실세이자 악역인 김자준을 연기했다.

수애

수애

<상류사회>에서 욕망으로 가득 찬 ‘오수연’을 연기했던 배우 수애.
반짝이는 원숄더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역시 ‘드레수애’라는 감탄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다.

김남길 한지민

김남길, 한지민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 사회를 맡은  ‘선남선녀 커플’ 김남길과 한지민.
김남길은 올 하반기 크랭크인하는 공포영화 <클로젯> 출연을 확정했으며,
한지민은 10월 개봉을 앞둔 영화 <미쓰백>에서 청순한 이미지와는 다른 폭발적이고 강렬한 캐릭터를 연기했다.

김규리

김규리

비즈 장식이 돋보이는 화려한 흰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배우 김규리.

수영

수영

한일합작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을 통해 처음으로 배우로서 영화제를 방문한 소녀시대 수영.

한예리

한예리

영화 <인랑>에서 김지운 감독으로부터 ‘비타민 같은 역할’이라는 평을 받았던 배우 한예리.
부산에서 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 공개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희애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위해 일본 재판부에 맞서 치열하게 싸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허스토리>로 다시 부산을 찾은 배우 김희애.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우아함 그 자체다.

이하늬

이하늬는 지난 해 개봉했던 영화 <부라더>에서 마동석, 이동휘 형제의 인생에 훅 들어온 여인 ‘오로라’를 연기해 큰 사랑을 받았다.
올 해는 영화 <극한 직업>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올블랙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그녀는 오늘도 매력적인 미소로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유연석

유연석

최근 <미스터 션샤인>에서 ‘구동매’를 연기하며 인기몰이 중인 배우 유연석도 부산을 찾았다.
엄청난 환호를 받으며 레드카펫을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

남주혁

남주혁

<안시성>의 대표로 부산을 찾은 배우 남주혁.
관객 5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는 이 영화를 통해 그는 처음으로 스크린에 도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