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입술은 안녕하신가요?

쌩쌩 부는 칼바람과 건조한 히터에 수분을 빼앗겨버린 입술. 그 위에 자꾸만 건조한 립스틱과 틴트를 바르고 또 바르니 그야말로 입술 수난시대다. 설상가상으로 입술 각질을 뜯는 버릇까지 있다면 입술 컨디션은 최악. 트고 건조해진 입술 위엔 아무리 예쁜 컬러의 립 제품을 발라도 발색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 지금은 더 발색이 잘 되는 립스틱을 찾아야 하나 고민을 할 때가 아니라 입술을 잘 다스릴 수 있는 고보습 고영양 립밤을 준비할 때! 극 민감성 입술을 위한 립밤, 자는 동안 열일하는 립 트리트먼트, 그리고 예쁜 홀리데이 옷을 입은 신제품 립밤들이 출시되었으니 사막처럼 메말라버린 입술을 구원할 아이템 사냥을 떠나보자.

 

시계방향으로)

버츠비 오버나이트 인텐시브 립 트리트먼트. 7g, 1만2천원. 자는 동안 입술에 집중적으로 영양을 전달해 매끈한 입술로 가꾼다.

디어달리아 파라다이스 블루밍 밤. 2만8천원. 식물성 자연 유래 성분과 다알리아꽃추출물을 함유해 건조한 입술에 수분을 공급한다.

프레쉬 2019 조디악 슈가 립 어드밴스드 테라피. 4.3g, 4만원대. 매년 별자리를 활용한 홀리데이 컬렉션을 출시하는 프레쉬의 2018 홀리데이 에디션 립밤. 별자리에 맞는 케이스를 선택하는 재미도 있다.

록시땅 홀리데이 시어 립밤 12ml, 1만4천원. 수분이 풍부한 시어 버터를 함유해 오랜시간 촉촉한 입술을 유지하고 영양을 공급하는 립밤.

샤넬 보이드 샤넬 립밤. 3g, 4만5천원. 립 제품을 거의 바르지 않는 남자들의 필수 아이템. 번들거리지 않고 촉촉한 제형이 자연스럽고 편안한 입술을 만든다.

 

치명적인 매력의 보라색 메이크업 ②

F/W 시즌 백스테이지의 바이올렛 메이크업이 하나같이 한 부위에 집중한 건, 그만큼 보라색 하나로 충분히 시선을 압도할 수 있다는 뜻 아닐까? 일상에서 보라색 트렌드를 만끽할 방법을 생각 해보자. “한국 여자들은 보라색이 쿨 톤 피부에만어울린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아요. 붉은 기를 살짝 더한 보라색을 웜 톤 피부에 칠하면 그윽하고 따뜻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죠.” 보라색에 도전할 용기가 선뜻 나지 않는다면 메이크업 아티스트 강석균의 조언처럼 붉은색을 살짝 가미해도 좋겠다. 마지막으로 보라색 메이크업에 도전할 때 기억해야 할 키워드는 ‘과유불급’. 백스테이지 룩을 교본 삼아 한 부위에만 보라색을 사용하는 미덕을 발휘하길.

퍼플 톰포드뷰티립스틱 나스섀도우 시슬리섀도우 디올립스틱

 

1 지방시 뷰티 르 루즈 맷. #330 비올리네 레트로, 3.4g, 4만8천원. 2 샤넬 2017 아이 컬렉션 옹브르 프리미에르 롱웨어 파우더 아이섀도. #30 비브랑 비올레, 1.5g, 4만7천원. 3 디올 2018 홀리데이 컬렉션 디오리픽 매트 립스틱. #780 러블리, 3.5g, 4만7천원대.(한정판) 4 시슬리 휘또 옹브르 에끌라. #울트라 바이올렛 14, 1.5g, 4만9천원. 5 나스 싱글 아이섀도우. #술탄, 1.1g, 3만원. 6 샹테카이 립 슬릭. #아사이, 1.5g, 5만6천원. 7 에뛰드하우스 플레이 101 펜슬. #19, 0.5g, 6천원.

치명적인 매력의 보라색 메이크업 ①

스크린 전체를 보랏빛으로 담담하게 채우며 심장을 두드리던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의 한 장면을 재현하듯 이번 시즌 백스테이지는 보랏빛으로 가득했다. 팬톤에서 꼽은 2018년 올해의 컬러가 울트라 바이올렛이라는 점도 분명 영향력을 발휘했을 터. 프라다를 필두로 막스마라와 아르마니 프리베 등 빅 쇼에서 보라색을 활용한 다양한 메이크업을 선보이며 바이올렛 트렌드에 힘을 실었다. 보라색의 이미지는 다양한데, 이런 주관적이고 다채로운 인상이 겹겹이 쌓여 보라색의 존재감을 만들어 낸다. 파스텔 톤으로 한없이 여성스럽다가 때론 동화 속 풍경처럼 신비롭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발산한다. 레드와 블루의 조합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조화와 화합의 상징으로 활용되기도 하며, 심리학에서는 불안과 고독, 반항과 광기의 색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팬톤에서 올해의 컬러로 선정한 이유가 보라색이 가진 압도적인 에너지 때문이라고 하니 이보다 더 다채로운 이미지를 내포한 컬러가 있을까? 백스테이지에서 보인 활약 역시 예사롭지 않다. 몇 시즌 동안 모노톤을 고수하던 프라다는 아랫눈썹 라인과 눈동자 위쪽을 경계로 바깥쪽에만 보라색을 바르고 큐빅 파츠를 붙인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아르마니 프리베 오트 쿠튀르는 아이홀을 따라 보라색 라인을 굵게 그렸으며, 알투자라는 눈두덩엔 보라색을, 아랫눈썹 라인엔 보색인 녹색을 사용해 시선을 모았다. 보라색 크레파스를 눈가에 칠한 듯한 보라 악수나 보라색과 자주색을 눈 위아래에 사용한 피터 필로토의 메이크업도 눈에 띈다. 런웨이의 악동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에카우스 라타의 디자이너 듀오는 말간 얼굴에 헤어라인만 보라색으로 칠하는 실험 정신을 발휘했다.

보라메이크업 2018트렌드메이크업 랑콤립스틱 입생로랑립스틱 VDL섀도우

 

1 정샘물 리파이닝 아이섀도우 더블. #엑스트라 바이올렛, 7.5g, 3만2천원. 2 랑콤 압솔뤼 루즈 드라마 마뜨. #508, 3.4g, 4만2천원대. 3 식스틴 브랜드 16 아이 펜슬 라이너. #PG01 퍼플, 0.5g, 1만1천원. 4 입생로랑 루쥬 쀠르 꾸뛰르 더 슬림. #04 푸시아 엑센트릭, 2.2g, 4만5천원. 5 VDL 엑스퍼트 컬러 아이북 모노 M. #303 시그니처, 2.4g, 1만5천원. 6 톰 포드 뷰티 보이즈 앤 걸즈. #33 카이아, 2g, 4만1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