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뭐입지?

패션 에디터출신의 디지털 에디터인 본인은 고백하건데 옷이 많다. 신발도, 가방도, 액세서리도. 그렇지만 항상 ‘내일 입을 옷’은 없고, 빈틈없이 걸려 있는 옷은 하나같이 무용해 보인다. 그럴 땐 바쁜 스케줄 사이 ‘쇼핑’을 끼워 넣는다. 하지만 득은 별로 없다. ‘내일 입을 옷’이 없는 만큼 ‘정말 사고 싶은 옷’도 없는 게 요즘 추세다. 왜일까. 갈 만한 곳은 가 보고, 살만한 옷도 충분히 사봤기 때문이다. 새로운 게 필요하다. 남들이 모르는 무언가에 목말라 있다.

고백컨데 그래서 자주 찾는 돌파구가 직구다. 물론, 직구도 이제 몇 년 째라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할 때가 있긴 하지만 때마침 YOOX에서 자체 브랜드를 론칭했다. 왠지 신뢰가 간다.

자사의 새 브랜드로 인공지능(AI)과 육스의 감각이 만나 완성되 남성 및 여성 에센셜 컬렉션, 이름하야 8 by YOOX다.

YOOX에 따르면 각 컬렉션을 디자인하기 전, AI 도구를 이용해 키 마켓은 물론 SNS, 온라인 매거진 컨텐츠를 리뷰한다. 그 중에서도 패션 인플루언서의 SNS에 초첨을 둔다. 이는 문서 검색, 이미지 인식 뿐 아니라 사이트 상 판매중인 제품들의 자체 데이터 분석, 고객들의 피드백, 업계의 소비 트렌드에서부터 새롭게 부상하는 라이프 스타일과 최신 트렌드를 각종 예상된 지표들과 함께 결합된다. 이 어마어마한 데이터는 디자인 팀의 무드보드에 반영되는데 덕분에 셰이프 트렌드부터 컬러, 슬리브의 길이, 네크라인 디자인, 패브릭, 감촉, 굽의 높이, 가격까지 지금 가장 트렌디 한 것, 지금 가장 사람들이 ‘원하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고 컬렉션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  이 쯤 되면 도대체 8 by YOOX는 어떤 옷을 만드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8 by YOOX 2018 F/W 에디터스 픽은,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레오파드 퍼 코트.

연말 특별한 행사에 입기 좋은 벨벳 슬립 드레스.

스냅 버튼 장식이 독특한 페이크 레더 팬츠.

편하게 신기 좋은 롱 부츠.

소매가 짧은 코트를 입을 때 유용한 롱 글러브.

살짝만 둘러봐도 장바구이네 아이템이 쌓여간다. 매일 입기 좋은 옷부터 특별한 날 입고 싶은 옷까지. 제품군이 상당히 다양하다. 혹시 아직 남자친구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민 중이라면 남성복 섹션도 놓치지 말자. 에디터도 가상의 남자친구를 위해 고심을 다해 골라봤다.

그런데 내가 입고 싶은 코트를 발견했다. 잔잔한 체크무늬 하프 코트. 캐주얼하게 입기도, 드레스업 하기에도 모자라지 않다.

이 역시 다분히 에디터의 취향이다. 와이드 팬츠에 매치하면 꽤 멋스러울 것 같다. 남자친구에게 준다면 재킷 안에 무심하게 입어달라고 말하겠다.

겨우내 편하게 신기 좋은 부츠. 선물로 정말 제격이다.

 

벌써 인터넷 창에 YOOX.COM을 치고 있다면 스톱. 현재 사이트에서 판매 중엔 모든 제품은 이 글에 링크를 걸어뒀으니 다이렉트로 쇼핑하길 바란다. 그리고 YOOX 마니아로서 인터넷 보다는 어플리케이션 쇼핑이 훨씬 편하다는 팁도 주고 싶다. 8 by YOOX는 11월 6일부터 판매되었으며 2019년 S/S 컬렉션은 1월에 공개될 예정이다. 앞으로 연 2회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라니 YOOX에 더 자주 들락거릴 것 같다. 참고로 YOOX 는 배송도 빠르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겠다면 지금도 늦지 않았다. 

YOOX.COM 은 아래 사진을 클릭하자.

 

 

 

 

아이폰XS랑 XR중에 뭐 사지?

에디터는 현재 아이폰7 유저다. 그러니 지금 에디터 인생 최대 고민이 무어겠는가. 얼마 전 출시한 아이폰 XS와 XR중 도대체 무얼 사야 하는지, 난제다. 그래서 두 기종을 일주일 동안 비교분석 해 봤다. 인터넷에 홍수처럼 넘쳐났던 XR사진들(무려 6가지 컬러)을 보고 무조건, 기필코, XR 옐로우를 사겠노라 마음을 다졌지만 실제로 사용해 본 결과 그 다짐은 무너졌다. 그래서, 에디터가 결국 무얼 샀냐고? 그건 이 글을 끝까지 읽어야 알 수 있다. 아주 미묘한 차이지만, 치명적인 차이가 있으니까.

 

생김은 두 기종 모두 빼어나다. 어디 하나 나무랄 게 없다.
일단 iPhone XS MAX, 새로 출시된 골드 컬러다.

어디하나 나무랄대 없는 디자인. 앞면은 물론 뒷면도 이제껏 스마트폰에 사용된 글래스 중 가장 내구성이 강하다고 자부한다. 파손은 물론 스크래치 방지도 뛰어나다. 그리고 무엇보다 영롱한 컬러가 매력적.

골드컬러와 완벽하게 매치되는 스테인레스 밴드. 그리고 빛을 받는 각도에 따라 색이 달라보이는 iPhone XS MAX 의 골드컬러. 어디에 내놔도 파워 당당할 수 있는 빼어남이다.

iPhone XR은?

6가지 컬러. 어느 하나 포기할 수 없을 정도로 다 예쁘다. iPhone XR의 (product)RED 도 업그레이드 됐다. 이 전 레드와 다르다. 그리고 에디터가 그렇게 원했던 옐로우.


아아, 영롱하다. 이 때 까지만 해도 마음을 iPhone XR YELLOW로 굳혔다. 물론 XS 카메라를 켜 보기 전 이야기다.

XS 카메라가 어떻냐고? 극명한 비교를 위해 무려 두 세대 조상님인 에디터의 iPhone 7과 비교를 해봤다.

(왼쪽) iPhone 7 촬영 (오른쪽) iPhone Xs 촬영

보시다시피 그늘이고, 역광이다. 아이폰 X 이전 사용자라면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인데, 하늘에 포커스를 맞추면 단풍나무가 검은색으로 나오고, 단풍 나무를 포커스로 잡으면 보시다시피 하늘이 새하얗게 날아간다. iPhone Xs는 이 둘 사이 접점을 찾아준다. 빛을 계산하고, 색을 최대한 실제와 가깝게 잡아낸다. 그걸 손가락의 미묘한 조정 없이, 카메라 렌즈가 스스로, 알아서. 여기에서 감동이 시작된다. 나보다 똑똑한 카메라다.

XR의 카메라는 어떨까. 사실 XR의 카메라는 XS와 크게 차이가 없다. 카메라 개수 차이겠지만 능력은 비등하다. 육안으로 판별이 어려울 정도다.

(왼쪽) iPhone XR 촬영 (오른쪽) iPhone XS 촬영

굳이 설명해주지 않는다면 잘 모를 차이. 에디터는 테크, 더군다나 카메라 전문가가 아니기에 더 그렇다. 영상도 마찬가지다. 차이야 물론 있겠지만 에디터와 같은 일반적인 유저(셀카, 하늘사진, 음식사진, 강아지 사진 등등 일상유저)라면 그 차이를 눈치채지 못할 거다. 두 카메라 모두 똑똑하다. 웬만한 DSRL이 필요 없을 정도의 성능이다. 작지만 큰 차이는 지금부터다. 두 기종 모두 뛰어난, 정말 뛰어난 ‘인물 사진’ 즉 ‘PORTRAIT’ 모드가 있지만, XR은 사람이 아닌 ‘SOMETHING’의 촬영을 거부한다. 사람이 아닌 피사체를 들이대면 ‘사람을 찾을 수 없다’는 경고창이 뜬다. 셔터도 눌러지지 않는다. 그러니까, XR 소유자는

이런 사랑스러운 라이언 포트레이트를 찍을 수 없다. 에디터는 줄곧 이런 사진을 찍곤 한다. 인물이 아닌 무엇의 쓸데없이 분위기 넘치는 사진을 좋아한다. 그래서 에디터는 XR을 포기해야만 했다. 집에 있는 라이언의 감성사진을 찍을 수 없다는 것, 지나가는 댕댕이들의 포트레이트를 찍을 수 없는 건 에디터에게 매우 사적으로 아쉬운 일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XS를 선택했다.

슬로우모션 역시 매우 견고하다. 카메라 자체가 좋아서 어떤 버전을 찍어도 기대 이상의 결과물이 나온다.

쟈디올이 천천히 비행하는 모습을 질 좋은 해상도로 감상할 수 있다.

 

퇴근 길 이런 ‘감성 영상’도 가능하다. 홀리데이 시즌에 아주 유용하게 쓰일 것 같은 XS다.

 

수백만원대 홈씨어터 부럽지 않은 음향, 영상 촬영 중 나뭇가지 움직이는 소리까지 잡아내는 4개의 마이크, 빼어낸 체구, 손에 착 잡히는 그립감, 아리아나 그란데 모공까지 볼 수 있을 것 같은 풀 레티나 디스플레이 등등. 자랑을 늘어놓자면 오늘 밤을 새도 모자라지만 평소 사진 그리고 영상을 많이 찍고, 보고, 편집하는 디지털 에디터의 안목에는 Xs가 딱이었다. 많이 비싸다고, 그 정도 까지는 아니라는 평도 많지만… 한 마디만 하겠다. 오래오래 써보고 말 하자고.

 

 

 

잇 백의 진화 ②

LOUIS VUITTON
뉴 웨이브

루이 비통의 클래식한 모노그램백만 떠올린다면, 대담한 컬러와 디테일로 무장한 뉴 웨이브(New Wave) 컬렉션이 생소할지도 모른다. 1980년대에 유행한 음악 장르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이 백은 탈착이 가능한 핸들에 무지개색으로 수놓은 ‘Vuitton’ 글자와 키치한 그래픽 패치가 한데 어우러져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지난 9월에 프리지어, 에메랄드 등 강렬한 컬러까지 추가됐다고 하니 눈여겨보길.

VALENTINO
캔디 스터드

메종 발렌티노의 고고한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로맨틱한 무드와 펑크적 요소가 조화롭게 결합된 백이 바로 캔디 스터드(Candy Stud)다. 직사각 형태와 고급스러운 나파 가죽 소재는 매우 클래식하며 정교한 카피톤네 기술로 구현한 몸체의 마름모 패턴과 스터드 장식은 발렌티노의 팬이라면 두 팔 들고 환영할 요소임이 분명하다.

CHANEL
샤넬 31

샤넬의 팬이라면 짐작했겠지만, 샤넬 31(Chanel 31)은 파리 캉봉가에 있는 부티크의 주소이자 ‘31세로 우아하게 차려입다(Se Mettre Sur Son31)’라는 프랑스 속담에서 따온 이름이다. 올해 F/W 시즌에 첫선을 보인 이 백은 모양을 다양하게 변형할 수 있는 점이 매력이다. 평소엔 핸들이 달린 빅 토트백이지만 반으로 접으면 오버사이즈 클러치 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것. 이뿐 아니다. 안쪽에는 투톤 가죽 더블 스트랩이 달려 있어 어깨에 멜 수도 있다. 화려한 색채 조합 역시 특징. 핑크와 레드, 로열 블루와 핫핑크도 사랑받고 있지만 단풍 문양을 메탈릭하게 표현한 버전도 인기다.

토즈 토즈백 토즈가방 토즈토트백

TOD’S
더블 T

올해 F/W 시즌 넉넉한 사이즈의 쇼핑백 버전으로 출시된 토즈의 더블 T (Double-T) 백. 중앙의 어깨 스트랩을 교차하는 방식으로 디자인됐으며, 똑딱단추로 길이를 조정할 수 있어 숄더백과 토트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양한 컬러의 레더 백도 예쁘지만, 복슬복슬한 시어링 소재의 스페셜 라인백이 특히 매력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