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뭐입지?

패션 에디터출신의 디지털 에디터인 본인은 고백하건데 옷이 많다. 신발도, 가방도, 액세서리도. 그렇지만 항상 ‘내일 입을 옷’은 없고, 빈틈없이 걸려 있는 옷은 하나같이 무용해 보인다. 그럴 땐 바쁜 스케줄 사이 ‘쇼핑’을 끼워 넣는다. 하지만 득은 별로 없다. ‘내일 입을 옷’이 없는 만큼 ‘정말 사고 싶은 옷’도 없는 게 요즘 추세다. 왜일까. 갈 만한 곳은 가 보고, 살만한 옷도 충분히 사봤기 때문이다. 새로운 게 필요하다. 남들이 모르는 무언가에 목말라 있다.

고백컨데 그래서 자주 찾는 돌파구가 직구다. 물론, 직구도 이제 몇 년 째라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할 때가 있긴 하지만 때마침 YOOX에서 자체 브랜드를 론칭했다. 왠지 신뢰가 간다.

자사의 새 브랜드로 인공지능(AI)과 육스의 감각이 만나 완성되 남성 및 여성 에센셜 컬렉션, 이름하야 8 by YOOX다.

YOOX에 따르면 각 컬렉션을 디자인하기 전, AI 도구를 이용해 키 마켓은 물론 SNS, 온라인 매거진 컨텐츠를 리뷰한다. 그 중에서도 패션 인플루언서의 SNS에 초첨을 둔다. 이는 문서 검색, 이미지 인식 뿐 아니라 사이트 상 판매중인 제품들의 자체 데이터 분석, 고객들의 피드백, 업계의 소비 트렌드에서부터 새롭게 부상하는 라이프 스타일과 최신 트렌드를 각종 예상된 지표들과 함께 결합된다. 이 어마어마한 데이터는 디자인 팀의 무드보드에 반영되는데 덕분에 셰이프 트렌드부터 컬러, 슬리브의 길이, 네크라인 디자인, 패브릭, 감촉, 굽의 높이, 가격까지 지금 가장 트렌디 한 것, 지금 가장 사람들이 ‘원하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고 컬렉션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  이 쯤 되면 도대체 8 by YOOX는 어떤 옷을 만드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8 by YOOX 2018 F/W 에디터스 픽은,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레오파드 퍼 코트.

연말 특별한 행사에 입기 좋은 벨벳 슬립 드레스.

스냅 버튼 장식이 독특한 페이크 레더 팬츠.

편하게 신기 좋은 롱 부츠.

소매가 짧은 코트를 입을 때 유용한 롱 글러브.

살짝만 둘러봐도 장바구이네 아이템이 쌓여간다. 매일 입기 좋은 옷부터 특별한 날 입고 싶은 옷까지. 제품군이 상당히 다양하다. 혹시 아직 남자친구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민 중이라면 남성복 섹션도 놓치지 말자. 에디터도 가상의 남자친구를 위해 고심을 다해 골라봤다.

그런데 내가 입고 싶은 코트를 발견했다. 잔잔한 체크무늬 하프 코트. 캐주얼하게 입기도, 드레스업 하기에도 모자라지 않다.

이 역시 다분히 에디터의 취향이다. 와이드 팬츠에 매치하면 꽤 멋스러울 것 같다. 남자친구에게 준다면 재킷 안에 무심하게 입어달라고 말하겠다.

겨우내 편하게 신기 좋은 부츠. 선물로 정말 제격이다.

 

벌써 인터넷 창에 YOOX.COM을 치고 있다면 스톱. 현재 사이트에서 판매 중엔 모든 제품은 이 글에 링크를 걸어뒀으니 다이렉트로 쇼핑하길 바란다. 그리고 YOOX 마니아로서 인터넷 보다는 어플리케이션 쇼핑이 훨씬 편하다는 팁도 주고 싶다. 8 by YOOX는 11월 6일부터 판매되었으며 2019년 S/S 컬렉션은 1월에 공개될 예정이다. 앞으로 연 2회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라니 YOOX에 더 자주 들락거릴 것 같다. 참고로 YOOX 는 배송도 빠르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겠다면 지금도 늦지 않았다. 

YOOX.COM 은 아래 사진을 클릭하자.

 

 

 

 

잇 백의 진화 ②

LOUIS VUITTON
뉴 웨이브

루이 비통의 클래식한 모노그램백만 떠올린다면, 대담한 컬러와 디테일로 무장한 뉴 웨이브(New Wave) 컬렉션이 생소할지도 모른다. 1980년대에 유행한 음악 장르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이 백은 탈착이 가능한 핸들에 무지개색으로 수놓은 ‘Vuitton’ 글자와 키치한 그래픽 패치가 한데 어우러져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지난 9월에 프리지어, 에메랄드 등 강렬한 컬러까지 추가됐다고 하니 눈여겨보길.

VALENTINO
캔디 스터드

메종 발렌티노의 고고한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로맨틱한 무드와 펑크적 요소가 조화롭게 결합된 백이 바로 캔디 스터드(Candy Stud)다. 직사각 형태와 고급스러운 나파 가죽 소재는 매우 클래식하며 정교한 카피톤네 기술로 구현한 몸체의 마름모 패턴과 스터드 장식은 발렌티노의 팬이라면 두 팔 들고 환영할 요소임이 분명하다.

CHANEL
샤넬 31

샤넬의 팬이라면 짐작했겠지만, 샤넬 31(Chanel 31)은 파리 캉봉가에 있는 부티크의 주소이자 ‘31세로 우아하게 차려입다(Se Mettre Sur Son31)’라는 프랑스 속담에서 따온 이름이다. 올해 F/W 시즌에 첫선을 보인 이 백은 모양을 다양하게 변형할 수 있는 점이 매력이다. 평소엔 핸들이 달린 빅 토트백이지만 반으로 접으면 오버사이즈 클러치 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것. 이뿐 아니다. 안쪽에는 투톤 가죽 더블 스트랩이 달려 있어 어깨에 멜 수도 있다. 화려한 색채 조합 역시 특징. 핑크와 레드, 로열 블루와 핫핑크도 사랑받고 있지만 단풍 문양을 메탈릭하게 표현한 버전도 인기다.

토즈 토즈백 토즈가방 토즈토트백

TOD’S
더블 T

올해 F/W 시즌 넉넉한 사이즈의 쇼핑백 버전으로 출시된 토즈의 더블 T (Double-T) 백. 중앙의 어깨 스트랩을 교차하는 방식으로 디자인됐으며, 똑딱단추로 길이를 조정할 수 있어 숄더백과 토트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양한 컬러의 레더 백도 예쁘지만, 복슬복슬한 시어링 소재의 스페셜 라인백이 특히 매력적이다.

GIRL IN CHANEL

샤넬 샤넬드레스 아이린 아시아스타어워즈아이린 아이린드레스
2019 리조트 컬렉션의 모슬린 롱 드레스, 카프스킨 메리제인 슈즈, 진주 드롭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
샤넬 샤넬가방 샤넬드레스 샤넬귀걸이
2019 샤넬 리조트 컬렉션의 모슬린 드레스와 가방. 본인 소장품인 샤넬 이어링을 꺼내 스타일링을 준비하는 중.
아이린 아이린드레스 샤넬 샤넬드레스 카디건
롱 드레스와 세트인 카디건을 매치해 보는 아이린.

아이린반지 아이린목걸이 샤넬 샤넬원피스

“코코 크러쉬는 어떤 옷차림에나 잘 어울려요.
특히 목걸이는 여러 개
레이어드하면 존재감이 배가되죠.”
아이린

샤넬 샤넬드레스 아이린 아이린목걸이 아이린반지
화이트·옐로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이어링, 화이트 골드미디엄 링, 옐로 골드 스몰 링, 화이트 골드 스몰 링, 베이지 골드 다이아몬드 링, 옐로·베이지 골드 다이아몬드 네크리스 모두 코코 크러쉬(Coco Crush) 샤넬 화인 주얼리(Chanel Fine Jewelry). 2019 리조트 컬렉션의 크렙데신 소재 미니드레스 샤넬(Chanel).
아이린 아시아스타어워즈 샤넬 샤넬드레스 아이린드레스
모슬린 롱 드레스, 원형 가방, 진주 드롭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