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플라워의 시즌이 돌아왔다

꽃은 봄을 상징한다. 하지만 패션계는 계절의 법칙과 경계를 허문 지 오래다. 런웨이에는 가을과 겨울에도 화려한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난다. 물론 봄의 그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2018 F/W 컬렉션에는 바로크 시대의 네덜란드 미술을 대표하는 바니타스 정물화가 연상되는 ‘다크 플라워’가 수많은 옷을 수놓았으니까! 분명 탐스러운 자태의 화려한 꽃이지만 짙은 색이 주조를 이루고 있어 어딘지 모르게 어두운 기운을 솔솔 풍긴다는 말씀. 먼저 패션계에서 꽃을 좋아하기로 손꼽히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에뎀과 지암바티스타 발리 그리고 새로운 플라워 마니아로 부상한 리처드 퀸이 그 주인공. 이 셋은 모두 과거 시대극의 주인공 등을 뮤즈로 런웨이에 세웠는데, 꽃을 중심으로 모던한 아름다움을 더한 드레스를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아닌 게 아니라 이들은 실제로 과거의 유산을 채집해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에뎀은 1930년대에 활약한 미국 무용수 아델 아스테어, 지암바티스타 발리는 1970년대의 히피, 리처드 퀸은 1960년대에 활동한 아티스트 폴 해리스에게서 각각 영감을 얻었다. 이들의 컬렉션을 보면 알 수 있듯 다크 플라워는 고혹적인 무드를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로맨틱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고, 흔한 모티프지만 무엇보다 예술적으로 느껴지지 않는가! 이런 마력에 홀려 다크 플라워 패턴에 마음을 준 디자이너는 상상 이상으로 많다. 구찌, 샤넬, 발렌시아가, 생 로랑,발렌티노 등 거대 하우스 브랜드는 물론이고 스텔라 매카트니, 시몬 로샤, 아쉬시 등 디자이너 브랜드까지 셀 수 없이 많은 컬렉션에서 다크 플라워를 목격할 수 있다. 이 꽃무늬가 매력적인 건 머리부터 발끝까지 뒤덮어도 현란해 보이지 않고, 짙은 색감 덕분에 되레 차분해 보인다. 패턴이 빼곡한 옷을 선택할 때는 솔리드 컬러의 옷으로 룩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패션의 정석이라지만, 그럴 필요가 없을 정도다. 심지어 지암바티스타 발리나 로샤스는 파이톤 가죽 패턴의 아우터와 부츠로 강렬함을 배가했으니! 네덜란드 바니타스 정물화 속 꽃은 인생무상을 상징한다. 부와 권력, 쾌락의 이미지를 내포하고 있는 모티프를 통해 역설적으로 삶의 덧없음을 이야기하는 것. 패션계의 다크 플라워도 어쩌면 이런 미술 사조와 맞닿아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뭐 어떤가? 이토록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꽃을 추운 날에도 마음껏 즐길 수 있으니 얼마나 매력적인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툭 하고 걸쳐만 주세요

옷을 살 때 주의 깊게 고려해야 할 것은 ‘얼마나 자주 입을 수 있느냐’, ‘다양하게 연출이 가능한가’ 하는 점일 것이다. 그런 면에서 이번 시즌 트렌드로 떠오른 블랭킷은 최강의 활용도를 자랑한다. 어떠한 형태를 갖춘 옷이라기보다 커다란 천이나 진짜 ‘담요’에 가까운 이 옷은 알면 알수록 빠져드는 팔색조 매력을 갖췄다. 런웨이에서 가장 눈에 띄는 스타일은 손길이 가는 대로 둘둘 말아 연출하는 아우터의 형태다. 온몸을 감싸는 커다란 숄 같은 디자인으로 일정한 형태 없이 두르기만 하면 끝. 이자벨 마랑, 구찌 등 블랭킷을 선보인 대부분의 브랜드가 이 방법을 사용했다. 사선으로 재단한 캐시미어나 울 소재 블랭킷으로 온몸을 감싸고 브로치로 고정한 채 등장한 모델의 모습은 컬러와 패턴에 따라 아주 포멀하기도 하고 편안해 보이기도 했다. 마이클 코어스와 록산다 컬렉션에서는 블랭킷을 코트처럼 걸치되 브로치로 고정하는 대신 한 손으로 앞부분을 움켜쥐고 워킹하는 독특한 애티튜드를 선보였다. 마치 옷깃을 여미는 듯한 이 포즈는 뜻밖에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블랭킷을 액세서리로 활용한 브랜드도 있다. 질샌더와 와이프로젝트 쇼에 등장한 모델은 블랭킷을 한 팔에 무심하게 걸친 채 런웨이를 걸었고, 막스마라와 프라발 구룽, 포츠 1961은 한쪽 어깨에 얹어 연출했다. 신기한 것은 ‘천’ 하나 얹었을 뿐인데 그 어떤 액세서리보다도 집중도를 높이는 효과적인 방법이었다는 사실이다. 블랭킷을 스타일링하는 방법은 이토록 다양하다. 정해진 형태도, 연출법도 없다는 것이 바로 블랭킷 룩의 진짜 매력이다. 차가운 공기가 코끝을 스치는 지금은 뻔한 겨울 코트보다 블랭킷을 먼저 쇼핑해야 할 때다. 올겨울 어떤 코트를 입을지가 아니라 얼마나 다양한 방법으로 담요를 두를지만 고민하면 될 테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019 S/S 패션위크 다이어리 #런던

WELCOME TO LONDON

이번 시즌 런던행을 택한 두 브랜드를 소개한다. 론칭 10주년을 맞아 고향을 찾은 빅토리아 베컴과 런던에서 꿈에 그리던 첫 쇼를 펼친 푸시버튼. 먼저 ‘디자이너로 변신한 셀러브리티’를 재단하는 편견을 보란 듯 벗어던지고 안정적으로 브랜드를 이끌어온 빅토리아 베컴은 런더너라는 자신의 뿌리를 되새기고자 뜻깊은 행보를 펼쳤다. 쇼는 지난 10년간 쌓아 올린 그녀만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에 관한 가치관을 분명하게 전하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 영국 패션협회가 올해 5월 체결한 패션 산업 국제화 양해각서(MOU)의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런던행 티켓을 거머쥔 푸시버튼은 어땠을까? 1980년대, 젠더리스, 오버사이즈 등의 키워드를 바탕으로 푸시버튼만의 유니크한 취향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THE VERY FIRST TIME

알렉사 청이 런던 컬렉션에서 데뷔쇼를 펼쳤다. 런웨이에는 ‘도착과 출발’, 즉 여행을 주제로 디자인한 단정하면서도 위트 있는 옷이 가득했다. 베스트와 짝을 이룬 팬츠 룩, 데님 오버올과 올인원, 보헤미안풍 드레스와 레인코트 등 옷과 러블리한 젤리 슈즈까지 그녀의 장을 엿보는 기분을 선사했다. 하지만 어쩐지 흥미를 유발하는 요소가 부족해 보였고, ‘굳이 쇼를 할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SUPER ROOKIE

지난 시즌 프런트 로에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등장해 순식간에 스타로 떠오른 리처드 퀸. 런던 컬렉션의 마지막 날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으로 치장한 모델을 오프닝 무대에 세우면서 프린트의 향연을 펼칠 거라는 예상을 뒤집었고, 쿠튀르급으로 공들인 드레스의 향연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쇼장 배경에 투영된 구름 이미지, 라이브 오케스트라 연주 그리고 영국 학교의 예술 프로그램 지원을 환기하기 위해 초청한 런던의 퀸 고등학교와 센트럴 세인트 마틴의 학생들까지 리처드 퀸의 남다른 예술성과 확고한 철학을 엿볼 수 있는 쇼였다.

NEW BURBERRY

버버리의 새 시대가 열렸다. 리카르도 티시가 패션계의 확실한 흥행 보증수표답게 첫 버버리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완성한 것. 쇼를 선보인 이후 마돈나, 리한나, M.I.A., 줄리아 로버츠 수많은 셀러브리티가 버버리 컬렉션으로 스타일링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는 것이 그 증거다. 버버리 하우스의 헤리티지를 감각적으로 재해석한 컬렉션으로 시작부터 이렇게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내다니, 리카르도 티시답다.

 

PRESENTATION

1 MATCHESFASHION.COM 매치스패션닷컴의 새로운 쇼핑 공간, 5 카를로스 플레이스에서 소개한 마린 세르와 매치스패션닷컴의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2 MOTHER OF PEARL 이번 시즌에도 소녀들의 위시 리스트를 채울 법한 아이템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던 마더오브펄.
3 MM6 MAISON MARGIELA 메종 마르지엘라 시그니처 아이템의 변주는 계속된다. 더 쿨하고, 더 영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