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속 공주님처럼

마리끌레르 독자들에게 브랜드 미드나잇 제로제로의 첫 컬렉션을 소개한다면? 미드나잇 제로제로(Midnight 00) 의 첫 컬렉션은 나의 영원한 뮤즈인 신데렐라와 마리 앙투아네트에게 영감을 받았다. 어린아이의 꿈에 등장할 법한 상상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해석했다.

신데렐라의 유리 구두와 마리 앙투아네트라니. 이 두 단어만 들어도 모든 여성의 드림 슈즈일 것 같았다. 현대판 유리 구두는 어떤 모습인가? 나는 내 방식대로 모든 슈즈를 오래 신을 수 있고, 튼튼하게 만들고 싶었다. 벨벳이나 실크 같은 고급스러운 소재로 제작한 뒤 투명한 PVC로 감싸 볼륨감 있는 형태를 완성하고 크리스털을 장식해 반짝이게 했다. 동화책에 나올 법한 신발로 파티장에서 신어도 잘 어울리지만 일상에서 신을 수 있을 만큼 튼튼한 신발이다.

파워 인플루언서로 잘 알려져 있다. 슈즈 브랜드를 만들게 된 계기는? 인플루언서이다 보니 많은 브랜드와 협력할 기회가 있었다. 그중 이탈리아 슈즈 브랜드 체사레 파치오티(Cesare Paciotti)에서 브랜드 컨설팅을 제안받아 진행하던 중 아주 특별하고 로맨틱한 슈즈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고민 끝에 신데렐라의 유리 구두가 떠 올랐고 그 순간이 미드나잇 제로제로의 시작점이 되었다.

그야말로 인스타그램에서 핫하다.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내 컬렉션은 모든 여성이 한 번쯤 상상했을 법한 드림 슈즈라는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관심을 끌기에 충분히 매력적이지 않은가! 아, 어떤 각도에서 사진을 찍어도 예쁘다는 강점도 빼놓을 수 없다.

슈즈의 특성상 그저 예쁜 것이 다는 아닐 것이다. 패션 부문에서 슈즈는 특히 어렵다고 한다. 착용감을 위해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무언가? 현대판 유리 구두를 신을 워킹 우먼을 위해선 편안함이 필수다. 미드나잇 제로제로의 슈즈는 스케치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발에 소재를 대보면서 제작하는 드레이핑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다. 이 방법으로 신발이 돋보일 뿐만 아니라 발이 편한 슈즈를 만들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자신이 디자인한 제품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신발을 하나만 꼽는다면? 가장 화려한 폴카닷 쉘 펌프스!

준비하고 있는 다음 프로젝트가 있는지 궁금하다. 매치스패션닷컴(MATCHESFASHION.COM)과 함께 곳곳에서 파티가 열리는 활기 넘치는 휴일을 주제로 한정판 컬렉션을 준비하고 있다.

미드나잇 제로제로의 슈즈가 가장 잘 어울릴 만한 셀러브리티는 누구라고 생각하나? 한 명만 고르기는 어렵다. 처음에는 많은 뮤즈를 마음에 두고 디자인을 시작하는데 막상 제품이 출시되면 누가 어떤 옷차림에 매치하는지에 따라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나는 이런 예상 밖의 변화에 늘 감동한다.

아다 코코사르가 추천하는 미드나잇 제로제로 슈즈에 가장 잘 어울리는 스타일은? 잘 믿어지지 않겠지만 미드나잇 제로제로의 컬렉션은 캐주얼한 룩, 파티 룩 등등 어떤 스타일에도 잘 어울린다. 미니멀한 룩을 단번에 특별하게 만들기도 하고, 화려한 룩에는 스타일의 밸런스를 맞춰주는 역할을 하기도 하니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시도해보기 바란다. 장담하건대 생각보다 손이 자주 갈 것이다.

이렇게나 트렌디한 방한모

멋 부리다 얼어 죽는다’는 패션을 둘러싼 불변의 명언도 올겨울에는 힘을 발휘하지 못할 전망이다. 엄청난 부피의 퀼팅 코트부터 다리를 도톰하게 감싸는 워커 부츠, 두꺼운 머플러에 이르기까지 추위쯤은 거뜬히 막아줄 아이템이 런웨이에 대거 등장했으니 말이다. (하이패션과 편안함이라는 두 단어가 빚어내는 부조화는 패션계가 마치 인형놀이 하듯 미감만을 중시해왔다는 고질적인 비난을 피하기 위해 선택한 기묘한 실용주의와 몇 시즌째 이어지고 있는 고프코어 트렌드의 시너지 효과로 해석하면 이해하기 편하다.) 이러한 흐름 속에 탄생한 발라클라바는 무척 기괴한 첫인상을 가졌지만 어린 시절 종종 쓰던 스키용 방한모를 떠올리면 제법 친숙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특히 구찌가 새 시즌 컬렉션으로 선보인 아이템은 눈과 입 부분만 뚫린 복면 형태인데, 브랜드 특유의 감각적인 색채 조화와 고급스러운 니팅 기법을 제외하면 아웃도어용으로 착각할 정도로 정석에 가깝다. 캘빈 클라인 205W39NYC 컬렉션에 등장한 니트 방한모 역시 얼굴의 중앙만을 드러내는 원조(!)의 방식을 따랐다. 발렌시아가와 랑방, 끌로에, 마르니, 알렉산더 왕 등 유수의 브랜드 역시 비슷한 디자인을 선보였지만 헤어라인부터 후두부, 귀와 목을 감싸는 스타일로 미니멀한 매력을 강조하는 편을 택했다. 특히 프릴 장식 드레스나 견고한 실루엣의 코트처럼 어울리지 않을 법한 차림에 매치해 스타일링의 반전 매력을 꾀한 것이 특징. 반면 디올과 라코스테, 메종 마르지엘라는 후드에 챙 있는 모자를 덧댄 것 같은 스타일을 창조했다. 스웨이드, 코튼, PVC 등으로 소재는 제각각 다르지만 앞선 두 가지 스타일에 비해 훨씬 독특하다는 공통점을 보인다. 이처럼 무수한 컬렉션을 살펴보며 깨달은 사실 한 가지는 발라클라바가 생각보다 다양한 분위기에 완벽하게 어우러진다는 점이다. 포멀한 수트나 로맨틱한 맥시 드레스는 물론, 어떤 룩에든 뒤집어쓰는 것만으로 힙한 감성이 더해지는 장면을 목격하지 않았는가. 게다가 방한이라는 기능적인 역할까지 무리 없이 수행하니, 발라클라바의 이유 있는 인기는 조만간 런웨이를 넘어 스트리트까지 장악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신한 양털의 계절

겨울로퍼 팬디가방 로퍼추천 양털로퍼 겨울크로스백

 

클래식한 오렌지색 로퍼 가격 미정 토즈(Tod’s), 시어링 소재의 로고 패턴 백 5백9만원 펜디(Fendi), 위트 넘치는 달걀프라이 모티프 슬라이더 1백9만원, 화이트 참 45만원 모두 안야 힌드마치(Anya Hindm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