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신

셀린느가 지난달 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데뷔 컬렉션을 앞두고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로고를 공개했다. 어떻게 보면 고작 악센트 기호 하나 사라졌을 뿐인 미미한 변화에 따르는 반향은 생각보다 대단했다. 누군가는 에디 슬리먼이 추구하는 디자인의 방향성과 이 ‘점’ 하나가 주는 프랑스적 우아함의 간극이 크기 때문일 거라 예측했고, 다른 누군가는 집권 시기 동안 유구한 업적을 쌓아 올린 피비 필로의 흔적을 지우기 위한 행위라 단언했다. LVMH 그룹의 수뇌부도, 에디 슬리먼도 아닌 제3자 사이에 오가는 말은 모두 불확실성을 띠었지만, 로고의 재정비(오리지널 로고에 가까운 모습으로 돌아갔으니 복원이라 부르는 편이 맞을지도 모르겠다)가 브랜드에 닥칠 새로운 국면에 대한 암시라는 점에는 어떠한 이견도 없었다. 어쩌면 6년 전 ‘이브 생 로랑’을 ‘생 로랑 파리’로 바꾸며 로고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슬리먼의 전적을 경험하며 얻은 학습 효과일지도 모르겠다. 버버리의 총괄 디렉터로 부임한 리카르도 티시 역시 비슷한 행보를 보였다. 오랜 시간 사랑받은 프로섬 로고를 잠시 묻어두기로 결정한 것. 그 대신 티시는 현대적인 폰트로 쓰여진 새 로고와 함께 그래픽 디자이너 피터 새빌과 협업해 만든 T와B 모티프의 모노그램 패턴을 발표했다. 뒤이어 베일을 벗은 컬렉션은 클래식한 분위기대신 쿨한 무드가 한껏 강조된 스타일이었다. 새로운 버버리는 담담하게 받아들여졌다. 로고가 변경될 때 이미 예견된 부분이기 때문이다. 이 해프닝을 통해 다시금 강조된 사실은 로고가 지닌 의미가 꽤 크다는 것이다. 브랜드의 철학과 디자이너의 가치관, 나아가 당대의 트렌드까지 고스란히 녹아 있는 아이덴티티의 결정체이니 당연한 일일지도. 이번 시즌 하우스 브랜드들은 이러한 특성을 영민하게 활용한다. 대표적으로 몇 시즌간 세련된 대문자 로고를 고집해온 디올과 펜디, 지방시, 베르사체가 역사적인 로고를 꺼내 들었다. “우리는 레트로 무드를 향한 패션계의 향수를 받아들였고, 설립자와 역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당분간 아카이브에서 영감 받은 컬렉션을 선보일 겁니다”라고 지루하게 설명하는 대신 말이다. 이러한 결정은 빅 로고나 로고 플레이 트렌드와 맞물리며 단숨에 성공적인 결과를 낳았다. 혁신에 언제나 긍정적인 반응만 따를 수는 없다. 특히 패션의 세계는 한쪽이 실망하면 다른 한쪽이 매혹되는 제로섬의 양상을 띠니 더더욱 그럴밖에. 그러나 로고가 바뀐 시점이 브랜드의 역사에 기록할 만한 터닝 포인트가 된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앞서 언급한 두 브랜드 역시 엇갈리는 반응 속에서 각자의 전환점에 막 들어섰다.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그 누구도 모르지만, 겉보기와 달리 제법 잠잠한 패션계에서 이토록 흥미진진한 지각변동을 지켜보는 일이 흔치 않은 기회라는 것만은 분명하다.

옷 잘입는 데니시 언니들

EMILI SINDLEV &JEANETTE FRIIS MADSEN & THORA VALDIMARS

코펜하겐 패션위크에서 스트리트를 장악한 세 명의 스타일리스트를 소개한다. 한 명씩 보아도 감각적이지만 마치 한 팀처럼 몰려다니며 시너지를 한껏 발산했으니! 특히 야네트 마드센과 토라 발디마르스는 의기투합해 론칭한 여성복 브랜드 로테이트의 드레스를 입고 다니며 걸어 다니는 광고 모델 역할을 자처했다.

 

PERNILLE TEISBEAK

데니시 스트리트 패션의 핵심 인물, 에디터 출신의 스타일리스트이자 블로거, 페르닐 테이스백. 얼마 전 둘째를 임신해 ‘임산부도 얼마든지 패셔너블할 수 있다’를 몸소 보여주는 중. 개인적으로 그녀가 소장하고 있는 모든 패션 아이템이 욕심난다.

 

스타일리스트 인플루언서 소피아로

 

SOPHIA ROE

스타일리스트이자 인플루언서인 소피아 로. 귀족적인 외모와 모던한 패션 감각 덕분에 최근 각종 브랜드의 모델과 스타일리스트로 러브콜을 받으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스타일리스트 블로거 인플루언서 트라인카와무라키예르 푼다크리스토퍼센

 

TRINE KAWAMURA KJ R & FUNDA CHRISTOPHERSEN

스타일리스트이자 블로거인 트라인 카와무라 키예르(얼마 전 결혼해 남편 성인 카와무라가 더해졌다)와 인플루언서이자 블로거인 푼다 크리스토퍼센은 단짝이다. 스톡홀름을 비롯해 다른 도시에서 열리는 패션위크도 언제나 함께한다. 그들이 연출하는 컬러 톤이나 무드를 은근슬쩍 맞춘 시밀러 룩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니 참고할 것.

CHANEL FILM

샤넬 블랙드레스 샤넬블랙드레스 샤넬주얼리 델핀세리그
샤넬의 블랙 드레스와 주얼리를 착용한 델핀 세리그.

샤넬과 예술계는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코코 샤넬은 러시아 발레 <봄의 제전>의 제작을 지원했으며 의상을 맡은 1924년작 <르 트랑 블루> 공연 중 만난 무용가 세르주 리파르를 후원했다. 이는 칼 라거펠트도 마찬가지다. 특히 영화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칼 라거펠트는 매년 직접 영화를 제작하기도 한다. 이런 샤넬이 1961년, 누벨바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영화 <지난해 마리앙바드에서>의 복원을 후원했다. 그리고 복원한 영화는 지난 9월 5일,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됐다. 1961년 개봉 당시에도 이례적인 연출 기법으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았던 작품이 57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것. 영화 제작 당시, 알랭 레네 감독은 주인공 델핀 세리그가 특별한 의상을 입는 걸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히며 코코 샤넬에게 1920년대 특유의 우아함을 잃지 않으면서 일상생활에 적합한 의상을 의뢰했다. 결과는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길 만큼 참신했다. 심플한 실루엣의 실크 드레스에 우아한 주얼리를 착용한 델핀 세리그의 모습은 두고두고 회자됐고, 그중에서도 1926년 탄생한 샤넬의 리틀 블랙 드레스에 헌정하기 위해 만든 드레스는 모두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영화배우 브리지트 바르도도 샤넬에게 델핀 세리그가 입은 것과 똑같은 드레스를 주문했고, 이후 누벨바그 감독들은 여배우에게 일상복 같은 옷을 입길 권고했을 정도로 당시 영화 의상의 판도를 바꿔놓았다. 잘 보존돼 있던 1961년 필름을 4K 디지털로 옮기는 복원 작업은 스튜디오 카날(Studio Canal)과 이벤티(Hiventy)가 함께했고, 프랑스 국립영화센터와 메종 샤넬의 후원으로 진행되었다.

VENICE AGAIN

샤넬의 후원으로 복원된 영화 <지난해 마리앙바드에서>가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글로벌 시사회를 가졌다. 샤넬의 옷으로 차려입은 현시대 뮤즈들이 과거의 샤넬 아이콘을 만나기위해 이 자리를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