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잔 알렉산드라의 위트

수잔알렉산드라 비즈백 잇백

한국 소비자에게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전개하는 브랜드 ‘수잔 알렉산드라(Susan Alexandra)’에 대해 간략히 소개 한다면? 엉뚱하고 재기발랄한 아이디어로 승부수를 띄웠다. 로맨틱, 유머러스, 달콤한 캔디 컬러, 1990년대에 유행한 오일릴리풍 내추럴 패턴, 수박 맛 사탕, 힙합 등 서로 전혀 관련 없어 보이는 단어들을 조합해보면 비로소 내 컬렉션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수잔 알렉산드라 백을 드는 고객들의 스타일은 참 다양하다. 우리가 만드는 백이 포멀한 팬츠 수트, 이브닝드레스, 캐주얼한 진 팬츠 등 어떤 차림에나 한 끗 차이를 더해주는 백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

시, 소설, 미술품 등 다양한 예술 작품에서 영감을 받는 것 같다. 구체적으로 어떤 아티스트가 당신에게 이런 발칙한 아이디어를 제공하는지 궁금하다. 프리다 칼로.
프리다 칼로가 자주 쓰던 색채는 물론이고 작품 속에 숨겨 놓은 이야기까지 전부 흥미롭다. 그녀의 자화상에서도 독특한 캐릭터가 묻어나지 않는가. 헬렌 프랑켄탈러(Helen Frankenthaler), 레오노라 캐링턴(Leonora Carrington), 막스 에른스트(Max Ernst) 등 파인 아트 작가들과 퍼포먼스 아티스트 마리 앤드루(Mari Andrew),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동생 재니 콘(Janie Korn)의 작품도 사랑한다.

브랜드를 론칭한 계기가 궁금하다. 패션은 내가 어릴 때부터 가장 사랑하는 예술 분야 중 하나였다. 패션지를 볼 때마다 시골에 있는 집에서 유명 패션 하우스로 순간 이동하는 듯한 판타지를 경험했으니까. 대학에서 패션을 전공한 후 뉴욕의 오프닝 세레모니에 취직 했는데, 얼마 못 가 내 자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이 원하는 힙한 스타일과 내가 사랑하는 무드가 완전히 달랐다. 그 후 2014년에 핸드메이드 비즈 주얼리 라인을 론칭했고, 자연스레 비즈로 만든 백을 출시했다.

유리, 비즈, 청동 등 독특한 소재를 사용한다. 귀여운 할머니를 연상시키는가 하면 묘하게 아이 같은 느낌이 나 참 좋다. 고맙다. 수잔 알렉산드라의 가방은 오래된 빈티지 스토어나 유명한 장난감 가게인 토이저러스 선반에 진열돼 있어도 어색하지 않을 거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햇살이 비추는 각도에 따라 반짝이는 빛과 투명한 텍스처가 볼 때마다 너무 예쁘다. 그 귀한 구슬들을 하나하나 손으로 엮어 만드는 데 꼬박 하루가 걸리는데, 완성되는 순간순간 희열을 느낀다.

어떤 가방이 가장 인기가 많나? 어머니의 이름을 딴 ‘리틀 메리(Little Merry)’ 백. 알록달록한 비즈로 멀티 스트라이프 패턴을 만든 가방인데, 지지 하디드가 들면서 유명 해졌다.

액세서리 이외에 당신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요소가 있다면? 사실, 요즘 일에 시달려 좀 지쳐 있다. 여가 시간에 인테리어 디자인을 공부해 여성 장인 그룹과 손잡고 쿠션, 러그 등 한정판 에디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 작업이 너무 좋아 만드는 족족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선물한다. 난 ‘예쁘다고 느끼는 모든 것’을 보고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앞으로도 소소하게 이런 작업을 하며 수잔 알렉산드라라는 레이블을 재미있게 운영하는 것이 꿈이다. 내가 행복해야 남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으니까!

반짝이는 골드 스트랩 워치 5

골드워치 시계 스트랩워치 스와로브스키 토리버치 엠포리오아르마니 페라가모

1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간치노를 활용한 디자인의 워치 1백20만원 페라가모 타임피스 바이 갤러리어클락(Ferragamo Timepieces by Gallery O’clock).

2 베젤에 크리스털을 유려한 곡선 형태로 장식한 워치 63만원 스와로브스키(Swarovski).

3 군더더기 없는 깔끔하고 모던한 디자인의 메시 밴드 워치 29만7천원 베링(Bering).

4 스퀘어 프레임의 워치 46만원 토리 버치(Tory Burch). 5 잠자리 장식과 블랙 다이얼이 눈길을 끄는 워치 49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로고 정신

셀린느가 지난달 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데뷔 컬렉션을 앞두고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로고를 공개했다. 어떻게 보면 고작 악센트 기호 하나 사라졌을 뿐인 미미한 변화에 따르는 반향은 생각보다 대단했다. 누군가는 에디 슬리먼이 추구하는 디자인의 방향성과 이 ‘점’ 하나가 주는 프랑스적 우아함의 간극이 크기 때문일 거라 예측했고, 다른 누군가는 집권 시기 동안 유구한 업적을 쌓아 올린 피비 필로의 흔적을 지우기 위한 행위라 단언했다. LVMH 그룹의 수뇌부도, 에디 슬리먼도 아닌 제3자 사이에 오가는 말은 모두 불확실성을 띠었지만, 로고의 재정비(오리지널 로고에 가까운 모습으로 돌아갔으니 복원이라 부르는 편이 맞을지도 모르겠다)가 브랜드에 닥칠 새로운 국면에 대한 암시라는 점에는 어떠한 이견도 없었다. 어쩌면 6년 전 ‘이브 생 로랑’을 ‘생 로랑 파리’로 바꾸며 로고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슬리먼의 전적을 경험하며 얻은 학습 효과일지도 모르겠다. 버버리의 총괄 디렉터로 부임한 리카르도 티시 역시 비슷한 행보를 보였다. 오랜 시간 사랑받은 프로섬 로고를 잠시 묻어두기로 결정한 것. 그 대신 티시는 현대적인 폰트로 쓰여진 새 로고와 함께 그래픽 디자이너 피터 새빌과 협업해 만든 T와B 모티프의 모노그램 패턴을 발표했다. 뒤이어 베일을 벗은 컬렉션은 클래식한 분위기대신 쿨한 무드가 한껏 강조된 스타일이었다. 새로운 버버리는 담담하게 받아들여졌다. 로고가 변경될 때 이미 예견된 부분이기 때문이다. 이 해프닝을 통해 다시금 강조된 사실은 로고가 지닌 의미가 꽤 크다는 것이다. 브랜드의 철학과 디자이너의 가치관, 나아가 당대의 트렌드까지 고스란히 녹아 있는 아이덴티티의 결정체이니 당연한 일일지도. 이번 시즌 하우스 브랜드들은 이러한 특성을 영민하게 활용한다. 대표적으로 몇 시즌간 세련된 대문자 로고를 고집해온 디올과 펜디, 지방시, 베르사체가 역사적인 로고를 꺼내 들었다. “우리는 레트로 무드를 향한 패션계의 향수를 받아들였고, 설립자와 역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당분간 아카이브에서 영감 받은 컬렉션을 선보일 겁니다”라고 지루하게 설명하는 대신 말이다. 이러한 결정은 빅 로고나 로고 플레이 트렌드와 맞물리며 단숨에 성공적인 결과를 낳았다. 혁신에 언제나 긍정적인 반응만 따를 수는 없다. 특히 패션의 세계는 한쪽이 실망하면 다른 한쪽이 매혹되는 제로섬의 양상을 띠니 더더욱 그럴밖에. 그러나 로고가 바뀐 시점이 브랜드의 역사에 기록할 만한 터닝 포인트가 된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앞서 언급한 두 브랜드 역시 엇갈리는 반응 속에서 각자의 전환점에 막 들어섰다.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그 누구도 모르지만, 겉보기와 달리 제법 잠잠한 패션계에서 이토록 흥미진진한 지각변동을 지켜보는 일이 흔치 않은 기회라는 것만은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