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 백의 진화 ②

LOUIS VUITTON
뉴 웨이브

루이 비통의 클래식한 모노그램백만 떠올린다면, 대담한 컬러와 디테일로 무장한 뉴 웨이브(New Wave) 컬렉션이 생소할지도 모른다. 1980년대에 유행한 음악 장르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이 백은 탈착이 가능한 핸들에 무지개색으로 수놓은 ‘Vuitton’ 글자와 키치한 그래픽 패치가 한데 어우러져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지난 9월에 프리지어, 에메랄드 등 강렬한 컬러까지 추가됐다고 하니 눈여겨보길.

VALENTINO
캔디 스터드

메종 발렌티노의 고고한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로맨틱한 무드와 펑크적 요소가 조화롭게 결합된 백이 바로 캔디 스터드(Candy Stud)다. 직사각 형태와 고급스러운 나파 가죽 소재는 매우 클래식하며 정교한 카피톤네 기술로 구현한 몸체의 마름모 패턴과 스터드 장식은 발렌티노의 팬이라면 두 팔 들고 환영할 요소임이 분명하다.

CHANEL
샤넬 31

샤넬의 팬이라면 짐작했겠지만, 샤넬 31(Chanel 31)은 파리 캉봉가에 있는 부티크의 주소이자 ‘31세로 우아하게 차려입다(Se Mettre Sur Son31)’라는 프랑스 속담에서 따온 이름이다. 올해 F/W 시즌에 첫선을 보인 이 백은 모양을 다양하게 변형할 수 있는 점이 매력이다. 평소엔 핸들이 달린 빅 토트백이지만 반으로 접으면 오버사이즈 클러치 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것. 이뿐 아니다. 안쪽에는 투톤 가죽 더블 스트랩이 달려 있어 어깨에 멜 수도 있다. 화려한 색채 조합 역시 특징. 핑크와 레드, 로열 블루와 핫핑크도 사랑받고 있지만 단풍 문양을 메탈릭하게 표현한 버전도 인기다.

토즈 토즈백 토즈가방 토즈토트백

TOD’S
더블 T

올해 F/W 시즌 넉넉한 사이즈의 쇼핑백 버전으로 출시된 토즈의 더블 T (Double-T) 백. 중앙의 어깨 스트랩을 교차하는 방식으로 디자인됐으며, 똑딱단추로 길이를 조정할 수 있어 숄더백과 토트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양한 컬러의 레더 백도 예쁘지만, 복슬복슬한 시어링 소재의 스페셜 라인백이 특히 매력적이다.

GIRL IN CHANEL

샤넬 샤넬드레스 아이린 아시아스타어워즈아이린 아이린드레스
2019 리조트 컬렉션의 모슬린 롱 드레스, 카프스킨 메리제인 슈즈, 진주 드롭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
샤넬 샤넬가방 샤넬드레스 샤넬귀걸이
2019 샤넬 리조트 컬렉션의 모슬린 드레스와 가방. 본인 소장품인 샤넬 이어링을 꺼내 스타일링을 준비하는 중.
아이린 아이린드레스 샤넬 샤넬드레스 카디건
롱 드레스와 세트인 카디건을 매치해 보는 아이린.

아이린반지 아이린목걸이 샤넬 샤넬원피스

“코코 크러쉬는 어떤 옷차림에나 잘 어울려요.
특히 목걸이는 여러 개
레이어드하면 존재감이 배가되죠.”
아이린

샤넬 샤넬드레스 아이린 아이린목걸이 아이린반지
화이트·옐로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이어링, 화이트 골드미디엄 링, 옐로 골드 스몰 링, 화이트 골드 스몰 링, 베이지 골드 다이아몬드 링, 옐로·베이지 골드 다이아몬드 네크리스 모두 코코 크러쉬(Coco Crush) 샤넬 화인 주얼리(Chanel Fine Jewelry). 2019 리조트 컬렉션의 크렙데신 소재 미니드레스 샤넬(Chanel).
아이린 아시아스타어워즈 샤넬 샤넬드레스 아이린드레스
모슬린 롱 드레스, 원형 가방, 진주 드롭 이어링 모두 샤넬(Chanel).

잇 백의 진화 ①

DIOR
북 토트

이탈리아의 유서 깊은 공방에서 40시간 가까이 그야말로 한 땀 한 땀 바느질하는 스티치가 무려 1백50만여 땀이나 들어가는 북 토트(Book Tote) 백. 정교한 엠브로이더리 장식부터 기하학적으로 변주한 로고 프린트까지 다채롭게 선보이는 이 캔버스 백은 어느새 디올 하우스를 대표하는 백으로 급부상했다. 대중적인 인기에 힘입어 청담동 하우스 오브 디올에선 10월 26일부터 11월 5일까지 북 토트 백에 자신의 이름이나 원하는 이니셜을 수놓을 수 있는 ‘ABCDior’ 서비스를 실시한다.

LOEWE
게이트

올해 S/S 시즌에 첫선을 보인 이후 로에베의 시그니처 백으로 자리매김한 게이트(Gate) 백. 말안장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이 가방은 전면을 장식한 매듭 장식이 특징이다. F/W 시즌엔 메탈, 파이톤 가죽 등 디테일을 추가한 버전을 새롭게 선보였으며, 한 손에 쥘 수 있을 만큼 앙증맞은 크기의 미니 게이트 백도 출시돼 인기를 끌고 있다.

GUCCI
알리

구찌 하우스가 새로운 잇 백으로 자신 있게 소개하는 가방이 바로 알리(Arli)다. 2019 크루즈 컬렉션이 열린 고대 도시 아를(Arles)을 본떠 이름 붙인 이 가방의 가장 큰 매력은 아이코닉한 더블 GG 로고 하드웨어다. 톱 핸들 백과 숄더백 두 가지 형태로 구성된 이 라인은 파이톤, 오스트리치,스웨이드, 플레인 가죽 등 다양한 가죽 소재로 출시된다. 클래식한 모양새에서 왠지 모르게 스멀스멀 풍기는 레트로 무드가 매혹적이지 않은가!

프라다 시도니 프라다백 프라다시도니 시도니백

PRADA
시도니

2019 크루즈 컬렉션에서 첫선을 보인 시도니(Sidonie) 백은 인체공학적 실루엣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레트로풍 메탈 장식으로 프라다 고유의 DNA까지 효과적으로 부각시켰다. 크루즈 쇼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한다는 소식으로 세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