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우니까 #크로스백

왠지 모르겠지만 날이 추워지면 크로스백에 손이 많이 간다. 코트 위에 두르기도 좋고(특히 덩치가 큰 코트일수록 크로스백이 실루엣을 잡아주기도 하고), 무엇보다 양 손이 편하다는 게 큰 장점. 신상 가방들이 홍수처럼 쏟아지지만 에디터는 크로스백에만 눈이 간다. 그래서 구찌, 샤넬 그리고 디올의 온라인 숍을 뒤졌다. 지금 사서 딱 들기 좋은 이번 시즌 크로스백 중 몇 가지만 골라봤다. 구매는 제품을 클릭! 

 

 

 

 

 

 

 

 

 

 

 

이렇게 패딩에도, 롱 코트에도 슥 두를 수 있는 2019 봄/여름 신상 크로스백.
첫 번째 브랜드는 구찌(GUCCI)
         

 

패셔니스타들이 사랑하는 구찌 가방. 특히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 특유의 빈티지스러우면서도 클래식한 디자인은 미니멀리스트도 마다하기 힘들 정도로 매력적이다. 매 시즌 새로운 장식, 프린트를 가미한 디오니 서스백, 실비 백. GG 마몽 백은 몇 개를 사도 또 사고 싶을 정도로 매력적이다. 특히 디오니서스 백은 연령 불문하고 사랑받는 가방 중 하나. 지금 GUCCI.COM에서 판매중인 크로스백 중 에디터가 눈여겨본 가방은.

2019년 크루즈 컬렉션의 영감이 되어준 락 음악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의 ‘알리 백‘ 파이톤 소재에 스터드 장식이 매력적이다.

캐주얼하게 들기 좋은 마틀라세 크로스백. 클래식 구찌 컬러(레드와 그린)가 매력적이다. 크리스마스 선물로도 좋을 듯.

오피디아 미니 백. 구겨진 듯한 효과를 준 페이턴트 레더 트리밍 장식에 클래식 구찌 스트라이프로 포인트를 줬다. 어떤 룩에도 고민 없이 스타일링할 수 있는 기본 스타일 백.

제우스가 보내 준 호랑이를 타고 티그리스 강을 건넜다는 그리스 신화 속 디오니서스를 모티프로 만든 타이거 헤드 잠금 장치가 매력적인 ‘디오니서스 백‘ .

1920-50년대를 풍미한 전설적인 주얼리, 패션 디자이너 해티 카네기(Hattie Carnegie)의 빈티지 브로치를 연상시키는 크리스털 호랑이 머리 장식이 부착된 ‘라자 백

 

그리고 크로스백을 이야기 할 때, 결코 빼 놓을 수 없는 브랜드. 샤넬 홈페이지에도 접속했다.

명불허전 샤넬백. 이번 시즌에는 어떤 신상품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새로운 형태의 ‘보이 샤넬 백‘. 가로로 직사각형이었던 기존의 보이 샤넬 백을 세로로 길게 늘린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블랙, 화이트를 기본으로 실버, 블루, 레드 컬러를 만나볼 수 있는데, 그 중에서 에디터가 가장 마음에 들었던 색은 바로 페이턴트 화이트.

고급스러운 화이트 페이턴트 가죽. 어떤 코트를 입어도 이 가방만 툭 걸치면 모든 게 완벽해질 것 같다. 은은한 반짝임도 가히 예술적. 영롱하다는 표현이 어울리는 가방이다.

뱀피와 소가죽에 그라데이션 컬러를 입힌 스몰 사이즈 가브리엘 백.

아주 깜찍한 사이즈의 다홍색 ‘카메라 백

상큼한 컬러가 매력적인 ‘플랩 백

세컨드백으로 활용하기 좋은 ‘미니 플랩 백‘까지.

 

요즘 핫 한 가방으로 치자면 디올새들백, 그리고 클래식한 레이디 디올 백을 빼놓을 수 없다. 그리고 두 가방 모두 크로스백으로 연출이 가능하다.

이렇게, 별도의 스트랩을 활용해 크로스백으로 연출하면 또 다른 멋을 느낄 수 있다.

디올의 가장 클래식한 가방, 레이디 디올도 크로스 백으로 연출하면 캐주얼하게 스타일링할 수 있다. 지금 DIOR.COM 에 판매하고 있는 가방 중, 새들 백 그리고 미스 디올 백을 둘러봤다.

자수 장식이 가미된 미니 새들백.

평생 들고, 다음 세대에 물려줘도 될 것 같은 흰색 송아지가죽 새들백.

트왈 드 주이 레이디 디올 미니 백. 체인 스트랩이 있어 크로스백으로 연출 가능하다.

맞춤 제작이 가능한 마이 레이디 디올 백 미니 사이즈. 가죽 스트랩이 있어 크로스로 연출 가능하다.

 

 

 

 

테디베어 코트 좌표

 

이제 추워지는 일만 남았다. 더군다가 올해는 여름부터 ‘특별히 추운 겨울’이 될 것임을 경고했던 터라 주말마다 백화점엔 ‘롱패딩’을 사려는 사람들로 붐빈다. 그렇지만 죽어도 패딩은 입기 싫은 몇을 위해(에디터 포함), 패딩만큼 혹은 더 따뜻하고, 멋도 있으면서 한 번 사두면 오래오래 입을 수 있는 ‘테디베어 코트‘를 소개한다. 여러 사이트를 둘러보고 에디터가 엄선한 제품군 그리고 스타일링 참고로 좋은 스타리트 스타일 사진까지. 제품 사진은 클릭하면 바로 구매 사이트로 연결되니 참고해 주시길.

테디베어코트는 본래 양모를 짧게 깎은 코트를 말한다. 흔히 아는 무스탕과는 조금 다른데, 복슬복슬한 털, 몽글몽글한 질감이 곰돌이 인형같아 ‘테디 베어’라는 별명이 붙어졌다. ‘테디베어 코트’ 원조는 코트 명가, 막스마라(Max Mara)라 할 수 있다. 무려 1980년대 처음 만들어진 막스마라 테디베어 코트는, 킴 카다시안, 카린 로이펠드, 이자벨 굴라트와 같은 내로라하는 패셔니스타들의 사랑을 받았다.

테디베어 코트의 정석, 막스마라테디베어 코트 카멜 컬러. 가격대는 3백24만원부터 5백28만원까지, 결코 만만한 가격은 아니지만 한 번 사면 평생입을 수 있다(고 생각하자). 막스마라의 테디베어 코트는 양모만 사용하지 않는다. 알파카 퍼, 실크, 울을 혼합해 막스마라만의 기술로 만들어진 코트다. 그래서 가볍고, 다운 파카 부럽지 않게 따뜻하다. 가격을 인정하게 되는 포인트다.

시즌 마다 새로운 색을 선보이지만 브랜드의 대표 컬러인 카멜이 가장 클래식하고, 여기저기 편하게 입기 좋다. 이번 시즌에는 아이보리, 레오파트, 핑크, 레드와 같은 옵션도 있으니 염두해 둘 것.

컬러풀한 테디베어 코트를 두려워하지 말자. 칙칙한 색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겨울 옷장에 하나쯤 있으면 좋은 포인트 아우터, STATEMENT COAT가 되어 줄 거다. 별다른 스타일링도 필요 없다. 코트 자체가 화려하기 때문에 옷은 최대한 심플하게 입으면 된다. 막스마라 컬렉션을 참고하는 게 가장 좋은데 보통 코트와 비슷한 톤의 드레스를 매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귀여운 테디베어 코트를 구할 수 있는 브랜드가 막스마라뿐인 건 아니다.

데님 팬츠와 잘 어울릴 것 같은 CHIMALA의 테디베어 코트. 매치스패션에서 판매 중이다. 엉덩이를 덮는 기장이라 따뜻할 것 같다.

다소 둔해 보일 수 있는 테디베어 코트에 귀여운 액세서리를 더해보자.

 

컬러블록 포인트가 귀여운 J.CREW 의 테디베어 코트.

컬러 포인트가 귀여운 TOPSHOP의 테디베어 코트.

파티웨어로도 적합할 것 같은 TWIN SET의 아이보리 컬러 테디베어 코트. Farfetch에서 판매한다.

STINE GOYA의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 테디베어 코트.

클래식한 디자인이라 부담없이 입기 좋은 Avec Les Filles 의 테디베어 코트. Bloomingdales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다.

파스텔 톤 컬러가 매력적인 STAND의 테디베어 코트. NET-A-PORTER 에서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 가능하다.

부피가 큰 코트이기 때문에 이너는 가볍게 입는 게 좋다. 컬러 포인트로 아우터보다는 이너에 시선을 가게 하는 것도 덜 부해 보일 수 있는 방법. 가장 기본적인 스타일링은 터틀넥 스웨터와 스키니 팬츠를 매치하는 것. 그럼 막스마라 테디베어 코트 스타일링의 정석, 로지 헌팅턴 휘틀리 사진으로 마무리하겠다.

2019 S/S 헤라 서울 패션위크 #특별한 쇼

KIMSEORYONG

김서룡은 구름 한 점 없이 볕 좋은 가을날 올림픽공원 테니스 경기장으로 프레스들을 초대해 여느 때처럼 우아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을 기초로 시각을 경쾌하게 자극하는 패턴과 컬러를 채색한 룩을 제안했다. “컬렉션을 위한 특별한 컨셉트는 없다. 다만 풍부한 상상력이 있었을 뿐이다. 59명의 모델과 함께 학교 운동장에서 뛰노는 아이처럼 마음껏 즐겼다.” 디자이너의 말 몇 마디로 이번 컬렉션의 모든 것이 설명됐다. 컬렉션에는 디자이너가 패션에서 느끼는 순수한 즐거움이 여과 없이 담겨 있었으니! 그 덕분에 쇼를 보는 내내 맑고 밝은 기운을 듬뿍 받을 수 있었다. 날씨까지 완벽해 디자이너의 의도가 한 치의 오차 없이 전달된 쇼였다.

SJYP

SJYP가 갤러리 피크닉에서 쇼를 선보인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뭔가 흥미로운 광경이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니나 다를까 갤러리 창가에 놓인 긴 테이블 위엔 색색의 꽃과 과일 그리고 각종 소품이 예술적으로 놓여 있었다. 그리고 이는 이번 컬렉션의 테마인 ‘Colour Pop’을 뒷받침하기 위한 디자이너 듀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였다. 컬렉션은 무지개 색이 줄지어 등장했는데 하나의 룩에 형형색색 온갖 색을 매치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번 쇼로 디자이너 듀오의 노련함과 저력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

헤라서울패션위크 자인송 자인송런웨이 서울패션위크

JAIN SONG

제인송은 이번 시즌에도 브랜드의 DNA인 ‘스포티즘을 기반으로 한 젠더리스 룩’에 충실했다. 새 계절을 앞두고 여유가 느껴지는 휴양지 무드를 더한 점이 관전 포인트. 새로운 컬렉션에도 역시나 스포티즘이 짙게 깔려 있었고, 레이스와 시스루 같은 여성스러운 소재로 나른하고 섹슈얼한 느낌을 더해 디자이너의 위트를 드러냈다. 쇼가 열린 곳은 얼마 전 2018 서울시 건축상 대상을 수상한 플레이스 원. 공간의 퓨처리스틱한 분위기 덕분에 마치 미래로 휴가를 떠나온 듯 초현실적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FLEAMADONNA

이번 시즌 프리마돈나는 짧지만 강렬한 여름날의 일탈을 꿈꿨다. 셰익스피어의 <한여름 밤의 꿈>에서 영감을 받아 이국적인 풍경이 떠오르는 룩으로 컬렉션을 가득 채운 것. 갖가지 파스텔컬러와 애니멀 프린트 그리고 프리마돈나 특유의 사랑스러운 소녀 감성을 가득 담은 디자인의 리조트 웨어는 당장 어디론가 떠나고 싶게 만들었다. 컬렉션의 완성도를 높인 백과 주얼리 그리고 레이크넨과 협업한 슈즈 컬렉션도 눈여겨보길. 카사코로나 바 옥상에서 석양을 배경으로 펼쳐진 프리마돈나의 쇼는 벌써부터 여름날의 달콤한 휴가를 꿈꾸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