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 크러쉬’ 2018 캠페인

코코 크러쉬 18K 베이지 골드 브레이슬릿.
18K 베이지 골드 스몰 링, 18K 옐로우 골드 스몰 링, 18K 화이트 골드 스몰 링.

샤넬 화인 주얼리의 ‘코코 크러쉬’는 샤넬 특유의 퀼트 패턴을 주얼리에 입힌 심플하면서도 과감한 샤넬 화인 주얼리의 대표적인 컬렉션이다. 2015년 첫 론칭을 시작으로 페미닌한 옐로우 골드, 화이트 골드 링과 커프스 브레이슬릿을 선보였으며, 이듬해 샤넬 고유 컬러인 ‘베이지 골드’를 출시하고 다이아몬드가 파베 세팅된 링을 출시하며 제품군을 넓혔다.

(위부터) 코코 크러쉬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스몰 링. 코코 크러쉬 옐로우 골드 스몰 링. 코코 크러쉬 옐로우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스몰 링. 코코 크러쉬 화이트 골드 미디움 링. 코코 크러쉬 옐로우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미디움 링.

올 초에는 부드러우면서도 클래식한 무드의 베이지 골드 브레이슬릿을 비롯해, 옐로우 골드와 다이아몬드 세팅의 화이트 골드가 레이어링된 유니크한 디자인의 링을 출시하며, 샤넬 화인 주얼리를 차별화시키는 근본적 가치인 모던함과 정교한 세련미를 유감없이 표현했다.

코코 크러쉬 옐로우 골드&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링.

또한 퀼트 패턴이 돋보이는 펜던트로 포인트를 준 네크리스도 처음으로 라인업에 추가했다. 기본디자인, 다이아몬드 파베 두 가지 스타일의 옐로우 골드, 베이지 골드, 화이트 골드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레이어링 하면 더 매력적이다. 이로써 링, 이어링, 브레이슬릿과 네크리스까지 현재 4가지 카테고리가 완성되었다.

코코 크러쉬 베이지 골드 펜던트.

착용한 모습은, 샤넬 앰버서더 키이라 나이틀리와 함께 한 새로운 2018 코코 크러쉬 캠페인 컷을 참고하자.

우선 브레이슬릿.

코코 크러쉬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브레이슬릿.
코코 크러쉬 옐로우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브레이슬릿
코코 크러쉬 옐로우 골드 브레이슬릿

무려 6개의 브레이슬릿을 레이어링했지만 결코 과하지 않다는 걸 알 수 있다. 또 다른 컷을 살펴보자. 이번에는 이다.

한 손에 6개의 링을 레이어링했지만 결코 과하지 않다. 에디터 역시 코코 크러쉬 링을 여러 번 껴봤지만 부담스럽다는 느낌 보다는 더 사고 싶다는 욕망이 앞섰던 기억이 난다. 그건 아마도 샤넬 화인 주얼리 특유의 골드 톤 그리고 은은한 다이아몬드 파베 때문일 것. 특히 샤넬 화인 주얼리 고유의 베이지 골드는 정말 고급스러운 컬러를 띈다.

코코 크러쉬 베이지 골드 라지 링.
코코 크러쉬 베이지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스몰 링.
코코 크러쉬 화이트 골드 풀 파베 스몰 링.

마지막으로 네크리스다.

네크리스는 처음 봤을 때 너무 심플하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착용하니 존재감이 강렬했다. 특히 두 세 개 레이어드하면(이때 하나는 꼭 다이아몬드 파베를 선택하길 추천한다) 레드카펫 룩으로도 모자라지 않을 정도다.

코코 크러쉬 베이지 골드 펜던트.
코코 크러쉬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파베 펜던트.

2018 코코 크러쉬 캠페인의 영상 버전은 아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절제된 우아함 속 각 아이템 별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으며, 영상에는 마드모아젤 샤넬의 어록에 반박하는 키이라 나이틀리의 멘트가 등장하며 서로 상반된 느낌을 위트 있게 보여준다.

“I am all for what is unseen.” “보이지 않는 것에 집중한다”_가브리엘 샤넬.

“As for me, I’m for what can be seen.” “나는 보이는 것에 집중한다”_키이라 나이틀리.

“Every time I’ve done something reasonable, it’s brought me bad luck.” “일을 얌전하게 처리할 때 마다 운이 안 따랐다.”_가브리엘 샤넬.

“I decided to do something to bring me good luck.” “나는 행운이 따르게 해야겠어요.”_키이라 나이틀리.

“Always remove, never add.” “항상 덜어내고 더하지 말라”_가브리엘 샤넬

“I always add and never remove”. “난 항상 더해요, 덜어내지 않죠”_키이라 나이틀리

 

 

 

제품 문의) 고객 센터/ 080-200-2700

언니들의 롱코트

옷장에 코트가 벌인지 없지만 어느새 새로운 코트 찾기를 하며 눈에 불을 켜고 있다.
그래 이왕 이렇게 , 야무지게 쇼핑해보자. 패피 언니들이 입은 인스타그램 사진을 참고해서 말이다.

박신혜(@ssinz7)의 A라인 코트

각진 어깨의 기본 코트는 많지만 A라인 코트는 얘기가 다르다. 박신혜가 입은 것만 봐도 그렇다. 드레스처럼 우아하다. 말린 장미색의 다운된 로지 브라운 컬러도 흔치 않아 좋다. A라인 코트는 앞서 말했던 것과 같이 드레스처럼 연출해야 매력이 배가된다. 붙는 삭스 부츠와 얇은 이너로 여성스러운 룩을 완성할 .

 

선미(@miyayeah)의 로고 코트

선미의 거울 셀카 속의 코트처럼 크기가 패턴이나 로고 플레이를 활용한 코트 하나로 룩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복잡한 스타일링 없이 코트 벌로 존재감을 굳힐 있다. 대신 선미처럼 이너는 심플하게 스타일링하자. 검은 셔츠와 데님 팬츠, 완벽한 보기다.

 

현아(@hyunah_aa)의 컬러 코트

옷장에 블랙이나 그레이와 같은 심플한 코트로만 가득 차있다면 이번 기회에 현아처럼 채도가 높은 컬러 코트를 하나 장만해보는 어떨까? 겨울철엔 무채색이나 어두운 톤의 아우터를 주로 입어 칙칙한 기분이 들기 십상인데, 아우터 컬러로 포인트를 주면 룩에 발랄한 느낌을 더할 있다. 현아처럼 어글리 스니커즈와 코트를 믹스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

 

한예슬(@han_ye_seul_)의 페이크 퍼코트

인스타그램 사진 장으로 화제가 되었던 한예슬의 오버핏 코트. 게다가 페이크 퍼라 부담스럽지 않고 엄청나게 따뜻하다. 코트를 스타일링 때는 자칫 부해 보일 있으니 이너는 얇은 택할 . 한예슬처럼 슬립 드레스를 혹은 얇은 니트 원피스를 선택해도 좋다. 여리여리한 이너 위에 페이크 코트를 흘러내릴 무심하게 걸쳐 입으면 완성.

 

김나영(@nayoungkeem)의 테디베어 코트

올해도 역시 테디베어 코트가 대세다. 지난 시즌 구매를 망설였다면 지금이 바로 기회! 보슬보슬, 보기만 해도 포근함이 느껴지는 테디베어 코트 벌로 자체가 귀여워진다. 따뜻한 물론이고. 김나영의 코트처럼 퀼팅 안감을 더해진 제품은 패딩이나 무스탕만큼 따뜻해 한겨울에도 걱정 없다.

내일 뭐입지?

패션 에디터출신의 디지털 에디터인 본인은 고백하건데 옷이 많다. 신발도, 가방도, 액세서리도. 그렇지만 항상 ‘내일 입을 옷’은 없고, 빈틈없이 걸려 있는 옷은 하나같이 무용해 보인다. 그럴 땐 바쁜 스케줄 사이 ‘쇼핑’을 끼워 넣는다. 하지만 득은 별로 없다. ‘내일 입을 옷’이 없는 만큼 ‘정말 사고 싶은 옷’도 없는 게 요즘 추세다. 왜일까. 갈 만한 곳은 가 보고, 살만한 옷도 충분히 사봤기 때문이다. 새로운 게 필요하다. 남들이 모르는 무언가에 목말라 있다.

고백컨데 그래서 자주 찾는 돌파구가 직구다. 물론, 직구도 이제 몇 년 째라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할 때가 있긴 하지만 때마침 YOOX에서 자체 브랜드를 론칭했다. 왠지 신뢰가 간다.

자사의 새 브랜드로 인공지능(AI)과 육스의 감각이 만나 완성되 남성 및 여성 에센셜 컬렉션, 이름하야 8 by YOOX다.

YOOX에 따르면 각 컬렉션을 디자인하기 전, AI 도구를 이용해 키 마켓은 물론 SNS, 온라인 매거진 컨텐츠를 리뷰한다. 그 중에서도 패션 인플루언서의 SNS에 초첨을 둔다. 이는 문서 검색, 이미지 인식 뿐 아니라 사이트 상 판매중인 제품들의 자체 데이터 분석, 고객들의 피드백, 업계의 소비 트렌드에서부터 새롭게 부상하는 라이프 스타일과 최신 트렌드를 각종 예상된 지표들과 함께 결합된다. 이 어마어마한 데이터는 디자인 팀의 무드보드에 반영되는데 덕분에 셰이프 트렌드부터 컬러, 슬리브의 길이, 네크라인 디자인, 패브릭, 감촉, 굽의 높이, 가격까지 지금 가장 트렌디 한 것, 지금 가장 사람들이 ‘원하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고 컬렉션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  이 쯤 되면 도대체 8 by YOOX는 어떤 옷을 만드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8 by YOOX 2018 F/W 에디터스 픽은,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레오파드 퍼 코트.

연말 특별한 행사에 입기 좋은 벨벳 슬립 드레스.

스냅 버튼 장식이 독특한 페이크 레더 팬츠.

편하게 신기 좋은 롱 부츠.

소매가 짧은 코트를 입을 때 유용한 롱 글러브.

살짝만 둘러봐도 장바구이네 아이템이 쌓여간다. 매일 입기 좋은 옷부터 특별한 날 입고 싶은 옷까지. 제품군이 상당히 다양하다. 혹시 아직 남자친구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민 중이라면 남성복 섹션도 놓치지 말자. 에디터도 가상의 남자친구를 위해 고심을 다해 골라봤다.

그런데 내가 입고 싶은 코트를 발견했다. 잔잔한 체크무늬 하프 코트. 캐주얼하게 입기도, 드레스업 하기에도 모자라지 않다.

이 역시 다분히 에디터의 취향이다. 와이드 팬츠에 매치하면 꽤 멋스러울 것 같다. 남자친구에게 준다면 재킷 안에 무심하게 입어달라고 말하겠다.

겨우내 편하게 신기 좋은 부츠. 선물로 정말 제격이다.

 

벌써 인터넷 창에 YOOX.COM을 치고 있다면 스톱. 현재 사이트에서 판매 중엔 모든 제품은 이 글에 링크를 걸어뒀으니 다이렉트로 쇼핑하길 바란다. 그리고 YOOX 마니아로서 인터넷 보다는 어플리케이션 쇼핑이 훨씬 편하다는 팁도 주고 싶다. 8 by YOOX는 11월 6일부터 판매되었으며 2019년 S/S 컬렉션은 1월에 공개될 예정이다. 앞으로 연 2회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라니 YOOX에 더 자주 들락거릴 것 같다. 참고로 YOOX 는 배송도 빠르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겠다면 지금도 늦지 않았다. 

YOOX.COM 은 아래 사진을 클릭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