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OSCHINO 쇼핑후기

내일, 11월 8일 오전 8시부터 구매가 가능한 H&M과 MOSCHINO의 협업 컬렉션 #HMOSCHINO 프리 쇼핑에 다녀왔다.

H&M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 라인 쇼핑은 처음인 에디터와 이미 수년동안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구매해온 패션 에디터가 각자 최고의 제품을 뽑아 구매했다.

 

우선 패.알.못 기자의 쇼핑 리스트.

 

크롭트 톱

금사로 완성한 체인 디테일 그리고 엠브로이더리 장식이 꽤 촘촘하다. 생각보다 짧지 않아서 일상복으로도 입을 수 있겠지만 그정도의 용기는 없다. 하지만 연말 파티 시즌에는 꽤 자주 손이 갈 것 같아 구매했다.

아플리케 크롭트 톱 14만9천원.

 

 

반려견 패딩 재킷

<쇼미더머니>에 출연해도 될 정도로 SWAG 넘치는 반려견에게 추천한다. 프린트도 선명하고, 안감 처리도 꼼꼼하다. 후드가 얼굴을 완전히 가리지 않게 뒤로 잡아주는 단추 디테일에서 반려견에대한 배려가 느껴진다. 집에 있는 에디터의 코카스파니엘에게 잘 어울릴 것 같다.

반려견 패딩재킷 11만9천원.

 

 

프린트 스웨트셔츠

보시다시피 디테일이 훌륭하다. 시퀸도 촘촘하고, 로고는 새틴으로 마무리했다. 가을/겨울 시즌 교복처럼 매일 입는 스웨트셔츠 룩에 가끔 변주를 주기 좋은 아이템이다.

아플리케 스웨트셔츠 8만9천원

 

 

이렇게 세 제품을 구매한 디지털 에디터는 H&M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처음 사봤다고 말했다. 평소에 입을 수 있을 만한 것, 즉 실용성을 가장 중요시하게 생각해 신중히 골랐다는 말.

 

그럼, H&M의 디자이너 컬렉션을 꾸준히 구매해 온 패션 에디터 출신 디지털 에디터는 무얼 구매했을까.
H&M의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이 좋은 가장 큰 이유는, 평소에 쉽게 살 수 없었던 디자이너의 제품을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디자이너의 아이덴티티가 가장 잘 드러난 피스를 찾으면서도, 평소에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을 고르는 게 중요하다. 제아무리 디자이너 성향이 잘 드러난 아이템이라고 한들, 옷장에 방치될 게 뻔하다면 아무 의미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쇼핑 리스트가 완성됐다.

 

프린트 티셔츠

어쨌든 티셔츠는 실패확률이 낮다.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쇼핑할 때 마다 티셔츠를 빼놓지 않는 이유다. 게다가 이번 #HMOSCHINO 컬렉션 중 디즈니와 함께 한 제품의 태그는 스티커다. 티셔츠도 입고, 깜찍한 스티커도 얻을 수 있는 1석2조 아이템.

멘즈 프린트 티셔츠 5만9천원.

 

 

레더 미니 숄더백

요즘 아주 트렌디한 마이크로 미니백. 체인은 보시다시피 길게도 연출이 가능하다. 지퍼는 모두 여닫는 게 가능하고(딱히 사용할 일은 없지만), 립스틱 하나 정도 넣을 수 있는 크기다. 세컨드 백으로 쓰기에도 좋고, 액세서리처럼 활용하기 제격. 크로스로 연출하면 꽤 귀엽다.

레더 미니 숄더백 15만8천원

 

 

골드 플레이티드 클립 이어링

콘돔 패키지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모스키노의 디자이너 제레미 스캇 특유의 위트를 느낄 수 있는 아이템이기도 하고. 생각보다 무겁지 않고, 옷을 심심하게 입는 에디터 입장에서는 꽤나 활용도 높을 것 같다고 판단했다.

골드 플레이티드 클립 이어링 6만9천원.

 

 

 

그리고 대망의 ‘테디베어 아이폰 케이스

깜찍함 그 자체, 모스키노를 상징하는 ‘테디 베어’ 핸드폰 케이스 구매가 가능하다. 귀여운 표정에 반해 일단 장바구니에 넣게 되는 아이템. 핸드폰을 끼워보면 알겠지만 카메라가 완벽하게 가려진다. 테디베어가 핸드폰을 ‘업고’있는 형태라고 이해하면 쉽다. 그래서 모스키노는 테디베어가 360도 회전이 가능하게 디자인했다. 옆으로 누운 테디베어는 그대로 핸드폰 거치대가 된다.

테디베어 아이폰 케이스 6만9천원.

 

 

피스 수가 제한되는 프리쇼핑이라 고심에 고심을 더해 고른 아이템이다. 만약 에디터에게 피스 수 제한이 없었다면 또 뭘 샀을까? 한참을 망설이다 결국 못 데려와 아쉬운 마음에 #HMOSCHINO 에서 꼭 샀으면 하는 아이템 몇 가지 추천해 본다.

시퀸 후드 드레스 19만9천원.

지나치게 화려하다 생각할 수 있겠지만 연말 파티 시즌에 편하게 입기 좋은 드레스다. 내일 기회가 된다면 꼭 득템하길.

크롭트 패딩재킷 19만9천원.

마찬가지로 연말에 활용하기 좋은 패딩 재킷. 짧은 기장에 선명한 컬러, 경쾌한 포인트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오버사이즈 백팩 24만9천원.

두고두고 잘 쓸 것 같은 백팩. 다른 아이템에 비해 심심한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오버사이즈 지퍼 장식으로 디자이너의 아이덴티티는 살렸다.

레터링 프린트 티셔츠 3만9천원.

실패 없는 티셔츠 중에서도 로고 티셔츠는 꼭 사두는 게 좋다. 특히 H&M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모으는 사람이라면 필수 아이템. 나름의 아카이브를 완성해나가는 재미가 있다.

 

 

H&M과 모스키노의 만남, #HMOSCHINO 는 내일 11월 8일 오전 8시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OLDCELINE ‘올드 셀린느’의 힘

지난해 12월, LVMH는 10년동안 셀린느(Céline)의 수장이었던 피비 파일로가
2018년 프리폴 컬렉션을 마지막으로 자리를 떠난다고 발표했다.
당시 패션계는 충격에 휩싸였었다.
딱히 피비 파일로 추종자가 아니었던 에디터 역시 ‘멘붕’에 빠졌었다.
2010년 봄/여름 컬렉션 데뷔 이래 불패 신화를 보여준 그녀가 어찌  Céline을 떠날 수 있단 말인가.

업계가 술렁였다.
온라인 빈티지 숍 대가 The RealReal 의 제품디렉터의 말에 따르면
피비 파일로가 셀린느를 떠난다는 소식이 들리자마자  Céline 검색이 42%나 증가했다고 한다.
또 다른 온라인 빈티지 숍 Vestiaire Collective 는 올드 ‘Céline’ 특별전을 기획하기 바빴다.
그리고 아니나 다를까,

인스타그램에는 ‘옛 셀린느’를 그리워하는 @oldceline 계정이 만들어졌다.

토론토에 거주하는 가브리엘 부친하(Gabrielle Boucinha)가 만든 이 계정은
피비 파일로가 셀린느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시절,
그러니까 2008년부터 2018년도의 셀린느에게 바치는 찬가다.

그냥 피비 파일로의 추종자가 만든 계정이라고 하긴 벌써 123K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다.
(생성 당시에는 5000명대를 확보했고, 팔로워 수는 날로 급증했다)

그리고 페르닐 테이스백(Pernille Teisbaek)과 같은 인플루언서들이 이 계정을 태그하기 시작했다.

 

셀린느의 인스타그램 공시 계정(@celine)이 생기기 전 활동했던 @celine.world 은
현재 본계정을 없애고 @celinemarketplace 를 운영 중이다.

올드 셀린느를 사고 싶은 사람과 올드 셀린느를 팔고자 하는,  ‘바이어’와 ‘셀러’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얼마나 많은 사용자가 사용하고 있는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수요’가 있다는 건 확실하다.

Celine Marketplace 홈페이지.

 

에디슬리먼의 셀린느 쇼가 있던 9월 29일,
1세대 스트리트 포토그래퍼 Tommy Ton은 의미심장한 포스팅을 했다.

셀린느 쇼가 있는 날 쇼장 안과 밖은 셀린느 런웨이를 방불케했다.
피비 파일로의 셀린느로 머리부터 발 끝까지 치장을 한 사람들이 즐비했다.
그리고 수많은 포토그래퍼들이 그 모습을 담았었다.

이번 시즌에는 지금의 셀린느을 만들어 준 피비 파일로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피비 파일로의 셀린느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여 셀린느에 대한 추억을 나눴다.

흡사 추모식 같았달까.
그리고 그 모습을 Tommy Ton이 담았다.
감사하는,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 즈음 파리에 있던 지인은 별 생각없이 셀린느 매장을 찾았다.
큰 매장에 바글바글할 정도로 사람이 많았는데, 빈손으로 물건을 둘러보는 사람은 없었다고 한다.

쇼가 끝난 다음 날, 한국 셀린느 매장을 찾아 박스백을 구매한 지인도 있다.
이제 다시는 볼 수 없을거란 생각에 불안해졌다고 전했다.

100번 이해할 수 있다. 그녀의 셀린느와, 그의 셀린느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다르니까.
이건 좋다 나쁘다의 문제가 아니다.
그저 ‘개인의 취향’일 뿐이다.

‘개인’의 수가 좀 많긴 하지만 말이다.

디자이너가 브랜드를 떠나는 건 하루가 멀다하고 있는 일.
이렇게 SNS엔 특별 계정이 생성되고,
날을 잡아 한 사람의 옷을 입고 한 데 모여 시간을 갖는 건 결코 자주 있는 일이 아니다.
이런 현상들이 피비 파일로가
이시대를 사는 여성들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건, 실로 대단한 일이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이 만약 올드셀린느 추종자라면,
위 두 사이트를 이용해 올드셀린느를 구할 수 있다.
Vestiaire Collective 역시 올드셀린느 셀러가 많으니 참고할 것.

TheRealReal과 Vestiaire Collective 모두 자체검열을 꼼꼼하게 하는 숍이다.
배송도 나쁘지 않다. 한국 배송 불가 제품이 몇 개 있긴 하지만 드문 편이다.
철저히 회원제로 운영되니 조금 귀찮더라도 회원가입은 필수.
대체적으로 올드셀린느 제품이 자주 업데이트되나
박스백과 같은 ‘클래식 셀린느’는 솔드아웃이 빠르니 부지런히 드나들어야 한다.

 

 

참고로 에디 슬리먼의 첫 셀린느 컬렉션은 현재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HUG ME TIGHT

블랭킷 블랭킷패션 포츠1961 판초 코스터틀넥 코스 사이하이부츠 스튜어트와이츠먼
레터링 패턴 판초와 플리츠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화이트 터틀넥 톱 가격 미정 코스(COS), 그레이 사이하이 부츠 1백29만원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블랭킷 블랭킷패션 로우클래식 로우클래식코트 오버사이즈코트 빈스 빈스숄 코스 코스목도리 코스머클러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 59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손에 든 스트라이프 숄 89만8천원 빈스(Vince), 그린 컬러 오버사이즈 머플러 가격 미정 코스(COS).
블랭킷 블랭킷패션 미우미우 미우미우셔츠 프라다 프라다드레스 골든구스 앤아더스토리즈 탑아트
워싱 데님 셔츠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네온 코럴 컬러 오간자 드레스, 레더 스커트, 네온 컬러 버킷 햇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캐멀 컬러 퍼 코트 2백18만원 골든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레이어드한 브라운 스트라이프 판초 11만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왼손에 들고 있는 스트라이프 블랭킷 탑아트(Topart).
블랭킷 블랭킷패션 더수인 에르메스 에르메스머플러 소니아리키엘 소니아리키엘머플러
캐멀 컬러 터틀넥 톱 18만4천원 더수인(The Suin), 퀼팅 코트와 와이드 팬츠, 안에 두른 스트라이프 머플러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숄처럼 두른 체크 머플러 78만원, 화이트 스니커즈 58만원 모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블랭킷 블랭킷패션 샤넬 샤넬코트 잉크 잉크블랭킷 지미추 지미추부츠
드레이핑된 파워 숄더 코트 가격 미정 샤넬(Chanel), 알파벳 패턴 블랭킷 29만8천원 잉크(EENK), 화이트 앵클부츠 가격 미정 지미추(Jimmy Choo).
블랭킷 블랭킷패션 니나리치 니나리치판초 소니아리키엘 쥬세페자노티 쥬세페자노티부츠 자라 자라이어링
러버 판초와 풀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니나 리치 바이 한스타일(Nina Ricci by Hanstyle), 레이어드한 체크무늬 케이프 1백58만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앵클부츠 1백58만원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 후프 이어링 1만9천원 자라(Z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