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ME TIGHT

블랭킷 블랭킷패션 포츠1961 판초 코스터틀넥 코스 사이하이부츠 스튜어트와이츠먼
레터링 패턴 판초와 플리츠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화이트 터틀넥 톱 가격 미정 코스(COS), 그레이 사이하이 부츠 1백29만원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블랭킷 블랭킷패션 로우클래식 로우클래식코트 오버사이즈코트 빈스 빈스숄 코스 코스목도리 코스머클러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 59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손에 든 스트라이프 숄 89만8천원 빈스(Vince), 그린 컬러 오버사이즈 머플러 가격 미정 코스(COS).
블랭킷 블랭킷패션 미우미우 미우미우셔츠 프라다 프라다드레스 골든구스 앤아더스토리즈 탑아트
워싱 데님 셔츠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네온 코럴 컬러 오간자 드레스, 레더 스커트, 네온 컬러 버킷 햇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캐멀 컬러 퍼 코트 2백18만원 골든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레이어드한 브라운 스트라이프 판초 11만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왼손에 들고 있는 스트라이프 블랭킷 탑아트(Topart).
블랭킷 블랭킷패션 더수인 에르메스 에르메스머플러 소니아리키엘 소니아리키엘머플러
캐멀 컬러 터틀넥 톱 18만4천원 더수인(The Suin), 퀼팅 코트와 와이드 팬츠, 안에 두른 스트라이프 머플러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숄처럼 두른 체크 머플러 78만원, 화이트 스니커즈 58만원 모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블랭킷 블랭킷패션 샤넬 샤넬코트 잉크 잉크블랭킷 지미추 지미추부츠
드레이핑된 파워 숄더 코트 가격 미정 샤넬(Chanel), 알파벳 패턴 블랭킷 29만8천원 잉크(EENK), 화이트 앵클부츠 가격 미정 지미추(Jimmy Choo).
블랭킷 블랭킷패션 니나리치 니나리치판초 소니아리키엘 쥬세페자노티 쥬세페자노티부츠 자라 자라이어링
러버 판초와 풀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니나 리치 바이 한스타일(Nina Ricci by Hanstyle), 레이어드한 체크무늬 케이프 1백58만원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앵클부츠 1백58만원 쥬세페 자노티(Giuseppe Zanotti), 후프 이어링 1만9천원 자라(Zara).

카키의 매력에 풍덩!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다크플라워의 시즌이 돌아왔다

꽃은 봄을 상징한다. 하지만 패션계는 계절의 법칙과 경계를 허문 지 오래다. 런웨이에는 가을과 겨울에도 화려한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난다. 물론 봄의 그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2018 F/W 컬렉션에는 바로크 시대의 네덜란드 미술을 대표하는 바니타스 정물화가 연상되는 ‘다크 플라워’가 수많은 옷을 수놓았으니까! 분명 탐스러운 자태의 화려한 꽃이지만 짙은 색이 주조를 이루고 있어 어딘지 모르게 어두운 기운을 솔솔 풍긴다는 말씀. 먼저 패션계에서 꽃을 좋아하기로 손꼽히는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에뎀과 지암바티스타 발리 그리고 새로운 플라워 마니아로 부상한 리처드 퀸이 그 주인공. 이 셋은 모두 과거 시대극의 주인공 등을 뮤즈로 런웨이에 세웠는데, 꽃을 중심으로 모던한 아름다움을 더한 드레스를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아닌 게 아니라 이들은 실제로 과거의 유산을 채집해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에뎀은 1930년대에 활약한 미국 무용수 아델 아스테어, 지암바티스타 발리는 1970년대의 히피, 리처드 퀸은 1960년대에 활동한 아티스트 폴 해리스에게서 각각 영감을 얻었다. 이들의 컬렉션을 보면 알 수 있듯 다크 플라워는 고혹적인 무드를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로맨틱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고, 흔한 모티프지만 무엇보다 예술적으로 느껴지지 않는가! 이런 마력에 홀려 다크 플라워 패턴에 마음을 준 디자이너는 상상 이상으로 많다. 구찌, 샤넬, 발렌시아가, 생 로랑,발렌티노 등 거대 하우스 브랜드는 물론이고 스텔라 매카트니, 시몬 로샤, 아쉬시 등 디자이너 브랜드까지 셀 수 없이 많은 컬렉션에서 다크 플라워를 목격할 수 있다. 이 꽃무늬가 매력적인 건 머리부터 발끝까지 뒤덮어도 현란해 보이지 않고, 짙은 색감 덕분에 되레 차분해 보인다. 패턴이 빼곡한 옷을 선택할 때는 솔리드 컬러의 옷으로 룩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패션의 정석이라지만, 그럴 필요가 없을 정도다. 심지어 지암바티스타 발리나 로샤스는 파이톤 가죽 패턴의 아우터와 부츠로 강렬함을 배가했으니! 네덜란드 바니타스 정물화 속 꽃은 인생무상을 상징한다. 부와 권력, 쾌락의 이미지를 내포하고 있는 모티프를 통해 역설적으로 삶의 덧없음을 이야기하는 것. 패션계의 다크 플라워도 어쩌면 이런 미술 사조와 맞닿아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뭐 어떤가? 이토록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꽃을 추운 날에도 마음껏 즐길 수 있으니 얼마나 매력적인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