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의 찻집

이번 주말에는 반 생계형으로 마시는 커피 말고
향, 풍미, 따뜻함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차 한 잔 마셔 보면 어떨까?

밀월

@millwall_tea

한성대입구역에 위치한 ‘밀월’은 한자 ‘꿀 밀’과 ‘달 월’을 따왔다.
이름 그대로 ‘꿀처럼 달콤한 시간’을 갖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
주로 꽃, 과일 등 유기농 재료를 섞은 차를 판매한다.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지 않아 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대표 메뉴는 견과류가 들어간 ‘넛츠 포레버’와 부드러운 질감의 ‘크림 얼그레이’.
차와 함께 내는 아이스크림 모나카도 매력적이다.
고즈넉한 한옥을 개조한 공간 자체가 마음에 평안을 주니 힐링이 절실하다면 방문해볼 것.

주소 성북구 동소문로13가길 71
시간 12:00~22:00 (일, 월 휴무)
가격 리프 티 5천원

오렌지 리프

@tea_513

‘오렌지 리프’는 국가대표 티 소믈리에 김진평이 운영하는 찻집이다.
중국에서 공수한 좋은 재료로 차를 우려내는 곳으로
특히 인도 홍차인 아삼을 사용한 밀크티는 풍미가 남다르다.
시그니처 디저트는 커스터드 위에 바삭한 캐러멜을 얹은 ‘크램 브륄레’.
최근 오픈한 연희점은 여백의 미를 살린 인테리어로 오롯이 차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주소 서대문구 증가로 14
시간 12:00~20:00 (월 휴무)
가격 차 7천원, 밀크티 6천원
문의
010-9425-9242

오샤보니뚜

@tearoom_ochabonito

중국에서 시작된 차 문화는 영국으로 전파되기 전에 포르투갈을 거쳤다.
방배동의 홍차 전문점 ‘오샤보니뚜’는 그래서 포르투갈어로 ‘아름다운 차’를 뜻하는 이름을 붙였다.
프랑스 유명 홍차 브랜드 ‘마리아쥬 프레르’의 ‘웨딩 임페리얼’과 ‘마르코 폴로’가 가장 인기 있는 음료.
좀 더 사치스러운 티 타임을 갖고 싶다면 갓 구운 디저트와 차를 즐길 수 있는 ‘애프터눈 티 세트’를 예약할 것.

주소 서초구 방배로37길 39
시간 11:00~21:00 (월 휴무)
가격 애프터눈 티세트 4만4천원(2인 이상), 마리아쥬 프레르 7천5백원(찻잔을 머그 컵으로 교체할 경우 5천5백원)
문의 02-595-0250

경성과자점

@kyoungsung_iksun

익선동에 위치한 경성과자점은 건물 자체가 살아 있는 역사다.
무려 1930년대의 집을 개조한 예스러운 인테리어는 꼭 차를 마시지 않더라도 이 공간에 가보길 추천하는 이유다.
일본에서 공수해 온 찻잎으로 모든 차를 준비하는데,
그중에서도 흑설탕과 자스민 향이 어우러진 ‘흑당차’, 떫은 맛과 단 맛을 극대화한 ‘센차’를 추천한다.
파티시에가 기본에 충실한 레시피를 따라 만드는, 화려하지 않은 무화과 파운드 케이크와 푸딩도 꼭 즐겨보길.

주소 종로구 수표로28길 33-8
시간 10:00~23:00
가격 흑당차 9천원, 센차 8천원, 파운드 케이크 6천원
문의 02-765-0604

알디프 티 바 앤 라운지

@altdif

‘알디프 티 바 앤 라운지’는 2시간 동안 다섯 종류의 차가 차례로 서빙되는 ‘티 코스’를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곳.
시즌마다 콘셉트가 바뀌는데, 올가을에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영감을 받은 메뉴들을 선보인다.
‘논 알코올 뱅쇼’, 초콜릿 향을 첨가한 홍차에 크림을 얹은 ‘벨벳 클라우드 밀크티’ 등 단품 메뉴도 인기가 많다.
차의 다양한 매력을 제대로 느껴보고 싶다면 꼭 한 번 방문해보길.
단, 예약은 필수다.

주소 마포구 와우산로35길 19
시간 11:30~21:30 (월 휴무)
가격 시즌 티 코스 2만2천~2만5천원, 논 알코올 뱅쇼 5천5백원, 벨벳 클라우드 밀크티 6천원
문의 070-7759-5033

특별한 크래프트 숍 ②

오직 당신을 위한 가방, CDY 2nd CYCLE

이들의 가방은 상품과 작품의 경계에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생들의 창작 그룹으로 시작된 CDY는 세컨드 사이클이라는 이름을 더해 올봄 약수동에 자리를 잡았다. 바지와 다양한 패브릭을 이용해 가방과 지갑, 인형 등을 탄생시키는데, 모든 제품을 리사이클 방식으로 만들어 같은 것이 하나도 없다. 매달 다른 주제로 제품을 제작하기도 하고, 패브릭의 종류나 디자인까지 정할 수 있는 오더메이드도 가능하다. 수업을 통해 원하는 가방을 직접 만들어볼 수도 있어 개인적인 추억이 가득 담긴 옷을 가져오는 이들도 적지 않다. “패브릭은 실수를 눈감아주는 재료예요. 혹여 잘못 박아도, 엉성하게 붙여도 받아주거든요. 그러니 직접 선택하고 만드는 걸 두려워하지 않아도 돼요. 그 과정에서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이야기가 담기거든요.”

주소 서울시 중구 동호로11길 54
영업시간 평일 12:00~20:00, 주말 12:00~18:00
문의 02-2233-2013

상반된 것의 아름다움, 애

“날카롭고 차가워 보이는 은을 자수로 감싸면 또 다른 매력이 생겨나요.” 브랜드 ‘애’가 다루는 것들은 언뜻 보면 상반돼 보이지만, 디자이너 김윤애가 가장 좋아하는 재료다. 늘 무언가를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하다 시행착오 끝에 은과 자수를 다루기로 마음먹었다고. 그는 작업하는 과정에서 늘 ‘오래 갈 수 있는 것’에 대해 고민한다. 편지가 수놓인 천을 고정할 수 있도록 핀이 박혀 있거나, 변하지 않는 원석을 단 브로치에는 그 고민이 담겨 있다. 애는 지난 시즌 어두운 밤의 달빛을 무명옷 위에 담은 컬렉션 ‘달빛 나뭇가지’에 이어 이달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167-9
영업시간 목~토요일 14:00~19:00
문의 070-776-9159

베틀로 짜는 풍경, 파이브콤마

포틀랜드로 여행을 떠났다 우연히 베틀과 실을 접한 디자이너 정혜진은 그길로 한국에 돌아와 텍스타일 디자인 스튜디오 ‘파이브콤마’를 열었다. 실을 일일이 엮어 섬유를 짜는 위빙, 그중에서도 그림을 그리듯이 직조하는 태피스트리 위주로 작업한다. 작업에 영감을 주는 건 자연이다.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그는 자연을 형상화해 다양한 재료와 방식으로 표현한 홈 패브릭 제품을 선보인다. 그중 러그는 바닥에 깔 수도 있지만 벽에 걸으면 포인트 인테리어 아이템으로도 훌륭해 인기가 많다. 주문을 받아 만드는 오더메이드 방식을 고수하는데, 취향에 따라 모양이나 색상을 변경할 수도 있다. “완제품을 받기까지 일주일이 넘게 걸려요. 그렇지만 신중하게 고른 물건을 받았을 때는 기다린 만큼 애정이 생기죠. 이 점이 핸드크래프트의 매력이기도 하고요.”

주소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6길 31
영업시간 목~토요일 13:00~18:00
문의 010-9325-8174

새로운 모습의 전통, 수이 57 아뜰리에

옻칠로 만든 다양한 생활 소품을 만날 수 있는 곳 ‘수이 57 아뜰리에’. 옻칠을 전공한 박수이 작가와 한국화를 전공한 박소연 두 자매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옻칠 공예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갤러리와 아틀리에, 카페를 겸하고 있다. 작가가 만드는 소품들은 따뜻하고 정갈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자랑한다. 삼베로 기본 틀을 짜고 그 위에 옷칠을 하는 과정을 수없이 반복해 단단한 형태를 완성하는 작업 방식 덕에 무게가 가볍다. 또한 옻칠을 하면 잘 깨지지 않고 보수하기도 쉬워 실생활에 유용하다. 쇼룸 한쪽에 마련된 갤러리에서는 신진 작가들의 작품도 소개하고 있어 조금은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는 옻칠과 우리 전통 공예의 새로운 면모를 느낄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서초구 방배로36길 19
영업시간 인스타그램 공지 확인
문의 02-6402-5757, @sui57atelier

미쉐린 신인상

전 세계 동일 기준, 평가를 거쳐 ‘안전하고 즐거운’ 미식 장소를 추천하는 미쉐린 가이드.
훌륭한 식사를 하고 싶은데 정작 어디로 가야 할 지 모를 때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실패 없는 맛집 리스트’의 2019년 버전이 얼마 전 공개됐다.
그중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에 처음 이름을 올린 별 하나 레스토랑 5곳을 소개한다.

모수 서울

“샌프란시스코에서 보여주었던 음식과 차별화된 다양성을 선보인다.”
–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2016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문을 연 이후 미쉐린 1스타를 받은 레스토랑 ‘모수’의 안성재 셰프.
그가 샌프란시스코 레스토랑을 정리하고 한국으로 건너와 한남동에 ‘모수 서울’을 열었다.
그리고 미쉐린 1스타를 서울에서, 다시 받았다.
‘The French Laundry’, ‘Benu’ 등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에서 쌓은 노하우로 만드는 음식은 세계 각국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된다.
한국에서 공수한 한우, 버섯, 우엉 등 최상급 재료에 최선의 기술을 더해 정교하게 만들어지는 그의 음식은 단아하고 아름답다.
하우스 소믈리에 김진범이 추천하는 와인까지 곁들인다면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다이닝’의 세계를 맛볼 수 있을 것.

주소 용산구 이태원로 55가길 45
가격 디너 코스 24만원
문의 02-793-5995

이종국 104

“오랜 시간 공을 들여 손수 담근 장과 각종 숙성 재료들이 요리 맛의 근간을 이룬다.”
–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최근 외식업계에서 젊은 셰프들이 크게 활약 중이지만, 올해 ‘미쉐린 가이드 서울’은 오랜 시간 묵묵히 한식을 고수해 온 셰프들에게 주목했다.
그중 성북동 자택에서 ‘음식발전소’를 운영하며 끊임없이 한식을 연구한 이종국 셰프의 ‘이종국 104’가 별 하나를 받았다.
그는 백사 이항복의 자손으로, 레스토랑 이름 ‘104’는 조부의 호를 따른 것이다.
한국 전통 제철 재료로 정갈하고 까다롭게 요리하며 서양화를 전공해 플레이팅이 가히 예술적이다.
화랑 같은 레스토랑에서 먹는 한 폭의 그림 같은 한식.
글로만 봐도 황홀하지 않은가.

주소 성북구 성북로 95-1
가격 런치 코스 15~30만원, 디너 코스 20~50만원
문의 02-747-0104

무오키

“새로운 조리법으로 뻔하지 않은 맛과 질감의 조화를 표현해내는 것을 즐기는 그의 메뉴엔
재료에 대한 깊은 이해없이 만들 수 없는 재미있는 요리들이 포함되어 있다.”
–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 TOP 50’에 여러 번 선정된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레스토랑 ‘테스트 키친’의 수셰프로 역임한 박무현 셰프.
그가 강남에서 운영 중인 레스토랑 ‘무오키’는 식자재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곳이다.
7가지 방법으로 조리한 토마토, 5가지 방식으로 요리한 당근 디저트 등 메뉴마다 원재료의 매력을 살리는 데 집중했다.
갈치 뼈를 섬세하게 발라낸 후 호박과 무를 곁들이고 육수를 부은 ‘갈치 수프(Cutlassfish Soup)’는 요즘 같이 쌀쌀한 날씨에 제격인 메뉴.

주소 강남구 학동로 55길 12-12, 2층
가격 런치 코스 6만원, 디너 코스 9만8천~12만5천원
문의 010-2948-4171

스테이

“프렌치 파인 다이닝의 진수를 보여주는 세계적인 명성의 셰프, 야닉 알레노의 모던 프렌치 레스토랑.”
–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화사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프렌치 레스토랑 ‘스테이’는 시그니엘 서울 81층에 자리 잡고 있다.
‘프랑스 요리계의 황태자’라 불리는 야닉 알레노 셰프가 오픈한 곳으로,
작년 미쉐린 가이드에서 신선한 재료로 만든 좋은 요리를 제공하는 레스토랑에 부여하는 ‘플레이트’로 선정된 이후 1년 만에 별을 얻었다.
제철 재료를 고집해 메뉴는 계절마다 바뀌고, 매주 새로운 요리도 선보인다.
프랑스 요리의 피날레라 할 수 있는 디저트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페이스트리 라이브러리’도 꼭 한번 경험해볼 만하다.
위치가 위치다 보니 전망 좋은 건 말할 것도 없다.

주소 송파구 올림픽로 300, 롯데월드 타워 81층
가격 런치 코스 5만8천~10만5천원, 디너 코스 12만8천~20만원
문의 02-3213-1231

한식공간

“대중에게 익숙한 요소와 잊혀 져가는 전통의 것을 시대 흐름에 맞게 표현한 맛의 향연이다.”
–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아라리오 스페이스 4층에 위치한 ‘한식공간’은 창밖으로 펼쳐진 창덕궁의 풍경을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이다.
‘한식의 대모’, 수많은 셰프들의 스승인 조희숙 셰프가 총괄, 감독하고 정경일 셰프를 포함한 수제자들이 함께 운영하는 공간.
만둣국, 매생이 전복찜, 디저트로 내는 팥죽 등 다소 평범해 보이는 메뉴는 멋을 최대한 덜어내려 애쓴 듯 정갈하게 담겨 나온다.
가장 익숙한, 최상의 재료를 시대의 흐름에 맞게 표현해낸 한식.
35년 외길을 걸어온 조희숙 셰프의 연륜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주소 종로구 율곡로 83번지, 아라리오 스페이스 4층
가격 런치 코스 6만원, 디너 코스 12만원
문의
02-747-8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