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수프 한 그릇 ①

풍미 가득한 기억의 맛, 빠리쌀롱

수프는 안주로도 훌륭하다. 캐러멜라이즈한 양파의 단맛과 치즈를 올린 촉촉한 바게트 덕분에 와인과 잘 어울리는 ‘프렌치 어니언 수프’는 빠리쌀롱의 대표 메뉴. 수프 외에도 라타투이, 풀레로티 같은 프랑스 가정식을 선보이는데, 임기철 대표가 10년 넘게 파리에 머물면서 즐겨 먹었던 ‘기억의 맛’을 담았다. 이 집에선 인테리어를 구경하는 재미도 빼놓을 수 없다. 패션 디자이너 출신인 그의 감각으로 현지에서 수집한 식기와 가구, 크고 작은 인테리어 소품으로 실내를 가득 채웠다. 파리가 그대로 담긴 듯한 공간에서 따끈한 수프와 와인을 즐겨보길.

주소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2-7
영업시간 18:00~02:00
문의 070-4643-2457

둘째 딸들의 수프, 카데뜨

카데뜨는 프랑스어로 ‘둘째 딸’이라는 뜻으로 요리 전문가 김수아와 베이킹 전문가 정유주, 두 대표 모두 둘째 딸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데서 착안해 지은 이름이다. 각자의 전공을 살려 이름처럼 사랑스럽고 편안한 메뉴를 선보이는데, 프랑스에서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는 음식이 주를 이룬다. 매달 바뀌는 수프에는 아침마다 카페에서 굽는 빵이 빠지지 않고 더해진다. 이달의 수프는 ‘어니언 수프’다. 오랜 시간 정성스레 끓여 깊은 맛이 나는 수프는 담백하면서도 중독성 있는 ‘잠봉 버터 샌드위치’와도 잘 어울린다. 이른 아침에 문을 여는 덕에 출근길, 아침을 든든하게 챙겨 먹기에도 좋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200-1
영업시간 07:30~19:00, 일・월요일 휴업
문의 010-2944-8307

속을 든든하게 채워주는 수프, 아운

귀여운 강아지 사원 ‘범이’가 맞아주는 한남동의 브런치 카페 아운(AUN)에서는 닭고기와 버섯, 마늘을 푸짐하게 넣은 수프를 맛볼 수 있다. 수프 위에 크림을 올리는 점이 특별한데, 된장 육수의 맛을 부드럽게 중화해 꽤 조화롭게 어울린다. 여기에 부드러운 ‘달걀 샌드위치’를 곁들이면 빈속을 채워주는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제격이다. 이 외에 제철 식재료에 맞추어 일정 기간마다 바뀌는 ‘오늘의 수프’도 있다. 아운엔 고정 메뉴보다 계속 바뀌는 ‘오늘의 메뉴’가 많은데, 손님들에게 좀 더 다양한 요리를 선보이기 위한 방침이다. 혹, 이곳에서 저녁 식사를 할 생각이라면 예약이 필요하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684-26
영업시간 평일 08:40~19:00, 주말 13:00~19:00
문의 070-8888-8840

햇살 아래서 즐기는 브런치, 선데이 아보

지난가을 문을 연 선데이 아보는 ‘햇살 맛집’으로 불릴 만큼 볕이 좋은 브런치 카페다. 15년 지기인 박혜진과 양혜진 대표가 각각 커피를 내리고, 요리를 한다. 둘이서 워킹 홀리데이를 떠났을 때 일요일마다 들르던 브런치 카페들을 떠올리며, 일요일 오후(arvo)처럼 느긋하고 편안한 시간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을 이름에 담았다고. 버섯이 들어간 메뉴가 유난히 많은데, 외국에서는 흔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보기 힘든 포타벨라 버섯을 주로 이용한다. ‘머시룸 수프’ 역시 포타벨라 버섯으로 만들어 마치 고기를 넣은 수프처럼 느껴질 정도로 깊은 풍미를 자랑한다. 버섯을 좋아한다면 잉글리쉬 머핀 대신 포타벨라 버섯에 여러 가지 재료로 속을 채운 ‘머시룸 플레이트’도 추천한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회나무로 13 길 52-43
영업시간 평일 10:00~19:00, 주말 09:00~19:00, 화요일 휴업
문의 010-4117-5671

직장인의 월동 준비

난방제품 난방제품추천 사무실난방템추천 온풍기

1 샤오미 라디에이터 역시 가성비 갑 샤오미다. 5만원도 안되는 돈으로 마련할 수 있는 라디에이터인데도 꽤 쓸 만하다. 대류 가열 방식으로 공기를 빠르게 데워주고 본체 두께가 얇아서 사무실 틈새 공간에 두기도 좋다. 4만9천8백원.
2 이메텍 풋워머 인텔리히팅 조절기 수족냉증러에게 추천하는 제품. 1단부터 5단까지 온도 조절이 되는 데다 내피를 분리해 세탁할 수 있다. 1백80분 후에 자동으로 꺼지니 혹시 끄는 걸 깜빡하고 퇴근해도 걱정 없다. 13만8천원.
3 보국 2단 미니 PTC 온풍기 책상 위에 두려면 작고 예뻐야 한다. 깔끔한 디자인에 아담한 사이즈라 그 부분에선 일단 합격. 일정한 온도를 유지해주는 PTC 히터라 과열 걱정도 없다. 6만9천8백원.
4 드롱기 캡슐 히터 무게가 겨우 1.3kg으로 엄청 가볍지만, 발열체에서 팬을 통해 열이 곧바로 전달되기 때문에 전원을 켜자마자 금세 따뜻해진다. 최저 온도를 5℃로 유지하는 동파 방지 기능도 갖췄다.6만9천9백원.

겨울난방제품 난방제품추천 사무실난방템추천 방석 슬리퍼

1 바이빔 극세사 토리여우 전기방석 의자에 설치해 등과 엉덩이를 따뜻하게 할 수 있는 방석. 평소에는 2인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뒷면이 우레탄으로 미끄럼 방지 처리가 되어 있어 밀릴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3만6천원.
2 보이아 USB 무릎담요 USB 포트를 꼽을 수만 있다면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다. 3단으로 온도 조절이 가능하고, 생활 방수 소재로 캠핑이나 야외 활동 시에도 유용하다. 3만3천원.
3 보국 USB 포터블 DC 담요 이 제품 역시 USB 포트를 탈착할 수 있어 호환성이 좋다. 똑딱단추가 있어 무릎 담요로 쓰는 이외에 어깨에도 편하게 걸칠 수 있고 전원선을 분리하면 간단한 손세탁도 가능하다. 3만9천원.
4 슈펜 마시멜로우 룸 슈즈 마시멜로처럼 생긴 폭신폭신한 슬리퍼. 패딩 겉감이 따뜻하게 발을 감싸주고, 안감은 부드러운 기모 소재라 신는 순간부터 따뜻하다. 1만2천9백원.
5 카카오프렌즈 라이언 메모리폼 캐릭터 방석 라이언 얼굴에 앉는 게 좀 미안하지만 오래 앉아 있는 직장인에게 방석은 필수다. 메모리폼이라 편안하다. 2만4천원.
6 카카오프렌즈 라이언 가습기 건조한 사무실에서 목 건강을 지키고 싶다면 라이언의 코를 누르자. 한 번 더 누르면 절약모드로 바뀌고, 한 번 더 길게 누르면 수면등도 켜진다. 4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꺼지는 화재 방지 기능까지 갖췄다. 2만9천원.
7 슈펜 바니 룸 슈즈 겉과 안이 모두 부드러운 털로 돼 있어 부드럽고 폭신하다. 토끼처럼 보이는 디자인 덕에 신었을 때의 귀여움은 덤. 1만2천9백원.
8 카카오프렌즈 라이언 봉제 인형 슬리퍼 귀여운 라이언 얼굴이 달린 슬리퍼. 극세사 원단으로 제작해 따뜻하고 부드럽다. 방석과 함께 사용하면 보온성도 귀여움도 두 배다. 2만4천원.

사무실난방제품 겨울난방 난방제품추천 손난로

1 청연엠엔에스 나비 스마트 텀블러 음료를 따뜻하게 데워주는 텀블러. 30℃에서 90℃까지 1℃ 단위로 원하는 온도에 맞춰 가열하고 보온할 수 있다. 차량용 제품이지만 어댑터를 끼우면 사무실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5만9천원.
2 슈펜 말풍선 보온보냉백 음료를 따뜻하게 보관할 수 있는 보온 백이다. 도톰한 네오프렌 소재로 텀블러나 음료의 온도를 오래도록 지켜준다. 여름엔 쿨러백으로 사용할 수 있다. 7천9백원.
3 더원리빙 핫탑 차갑게 식은 마지막 한 모금이 늘 아쉬운 사람에게 추천하는 아이템. 음료나 음식을 60℃ 내외로 유지해주는 보온 받침대로, 찬 음료를 올려두면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종이컵도 사용할 수 있다. 2만9천8백원.
4 슈피겐 에센셜 휴대용 충전식 손난로 보조 배터리 기능이 있는 손난로. 한 손에 잡히는 크기로, 알루미늄 소재라서 열이 빠르게 올라온다. 3시간 동안 충전하면 최대 6.5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2만5천9백원.
5 파쉬 보온 물주머니 찜질팩으로 이미 많은 여성에게 사랑받는 물주머니는 사무실에서도 유용하다. 뜨거운 물을 넣어도 환경호르몬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고, 입구가 넓어 물을 담기도 편하다. 1만5천9백원.
6 셀인스텍 온열 테이블 히팅 패드 온도가 최고 50℃까지 올라가는 데스크 패드. 전체 발열 모드와 하단 발열 모드가 있는데, 하단 발열 모드로 조정해두면 윗부분에 키보드나 노트북을 올려도 된다. 2만7천원.

사랑이 넘치는 식물 일기

이랑 식물 일기 식물일기 식물이랑

생기가 가득한 이랑의 집에는 언뜻 보기에도 1백 개는 넘어 보이는 화분들로 가득하다. 3, 4년 전부터 키우기 시작한 식물에 대해 SNS에 기록하기 시작한 지는 2년이 되어간다. “처음 식물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을 땐 제 주변에 식물을 좋아하는 사람이 없었어요.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은 많은데.(웃음) 그 사실이 무척 외로웠어요. 식물을 좋아하는 몇 안 되는 사람들이 관련 정보를 인터넷에 올려주면 너무 고맙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기록하기 시작했어요. 내 집에 모여 있지만 저마다 출생지가 다른 녀석들이니 보살피는 방법도 다 다르거든요. 그에 관한 정보를 잘 모르면 식물이 반드시 몸살을 앓아요. 그 시간을 줄이기 위해 각 식물에 대해 많이 알아보는 편이에요.”

밴드 디어클라우드의 베이시스트인 이랑의 냉장고 문에는 오선지 위에 빼곡히 적은 식물 일지가 붙어 있다. 그걸 보면 어떤 식물에 언제 물을 줬는지, 며칠 만에 줬는지, 비료를 준 건 언제고 분갈이는 언제 했는지를 잘 알 수 있다. 필요에 따라 식물등과 가습기도 마다하지 않은 덕분에 이랑의 집에 사는 식물들은 웬만한 화원에 있는 식물보다 훨씬 건강하다.

인스타그램 속 이랑의 식물 일기는 간단하지만 애정이 넘친다. ‘10℃ 아래로 떨어지면 집 안으로 들여야 할 테니 올해의 마지막 풍성한 모습이 아닐까 싶다’, ‘다글다글해서 혹시 병충해가 생길까 한 번씩 안쪽을 헤집어보는데, 건강해. 합격♡’. 어떤 식물은 너무 잘 자라서 (예뻐서), 또 어떤 식물은 유난히 자라지 않아서 지켜보다 쓰는 한두 문장의 글은 읽는 사람의 마음을 따듯하게 만든다. 식물 하나를 굉장히 오랜 시간 동안 들여다보고 있는다고 하더니 그 이유를 알 것도 같다. 이렇게 매일 식물 이야기를 올리다 보니 이랑은 더 이상 외롭지 않다. 식물 이야기를 나눌 친구 3명이 생겼기 때문이다. “한 분은 우리 밴드의 팬이었는데, 본인도 식물을 좋아한다며 사진을 보여주는데 그분에 비해 저는 새 발의 피더라고요.(웃음) 식물 이야기만 내내 나눌 수 있는 친구가 생긴 것이 일기를 쓰기 시작하면서 생긴 가장 큰 변화예요. 특히 전 해외 직구를 해야 살 수 있는 신품종에 욕심이 많아서 정보가 중요하거든요. ‘어디에 어떤 식물이 들어온다더라, 어떤 걸 직구하면 어떻게 된다더라’ 하는 식의 정보를 많이 주고받아요.” 이렇게 건강한 식물들에 온 신경을 기울이며 살다 보니 우울감이 잦아들고 정신도 부쩍 건강해졌다. 집중할 대상이 생기고 그것이 자신의 손길로 아름다워지는 모습을 보며 책임감도 느낀다고 한다.

“엊그제까지 아프던 녀석이 언제 새순을 틔웠지? 왜 잎맥이 빨간색으로 올라오는 걸까? 식물의 사소한 변화를 보고 있으면 나만 볼 수 있는 세계가 있다는 기분이 들어요. 미세한 생명의 순간들. 그런 것을 하나하나 놓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서 기록하는 일에 조금 더 애착이 생겨요.” 이랑은 현재 <빅이슈> 매거진에 ‘식물이랑’을 연재하고 있고 식물과 함께 사는 삶을 담은 에세이 발간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