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이 모자라


새로운 워치가 나올 때마다 가장 먼저 체크하는 건 최대 배터리 시간과 디자인이다.
시리즈 4에 새로 장착된 S4칩은 시스템 전체가 단 하나로 조립되어, 작지만 더 빠르게 일을 하고도 18시간동안 연속으로 쓸 수 있다.
또, 기존 워치보다 얇아졌지만, 30% 이상 더 넓게 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 덕분에 더 많은 정보와 내용을 한눈에 보여준다.


아예 안 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해본 적은 없다는 인포그래프 페이스.
무려 여덟 가지의 정보를 한 눈에 그것도 예쁘게 보여주는 인포그래프 시계 페이스는
여러 컴비네이션으로 조합해 나만의 페이스를 여러 벌 만들 수 있다.
자주 연락하는 연락처, 세계시간, 애플 뮤직, 심박수, 배터리 잔량, 활동량으로 다양한 시계를 만드는 기쁨을 선사한다.


누구보다 건강에 소홀했던 나. 이제는 시리즈 4로 건강 좀 제대로 챙겨볼까?
기존의 광학 심박 센서에 전기 심박 센서가 새롭게 더해져 심장을 꼼꼼하게 모니터링 해준다.
덕분에 언제 어디서나 심박수를 체크하고 심건강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비정상적으로 높거나 낮은 심박수에 대한 경고, ‘넘어짐 감지’와 ‘긴급 구조 요청’ 기능은 든든한 건강 버팀목이 되어준다.

 


운동도 혼자하면 작심 삼일이다. 시리즈 4가 나오면서 워치와 함께할 수 있는 운동이 더 다양해졌다.
달리기, 사이클링, 요가, 수영, 권투, 하이킹 등 종류만 선택하면, 측정 수치를 바로 손목 위에 표시해준다.
나만의 목표를 설정한 뒤, 칼로리 소모량을 측정하고, 아이폰의 활동 앱을 통해 목표 달성을 통해 배지도 아낌없이 주는
세심한 퍼스널 트레이너가 생긴 기분이란!

시리즈 3부터 셀룰러 모델로 시계만으로 전화가 가능했지만 애플 워치 사용자들끼리만 쓸 수 있는 새로운 소통창구가 생겼다.
바로 전화보다 빠르고 문자보다 정겹게 소식을 나눌 수 있는 워키토키 앱이다.
사용방법도 워키토키처럼 단순하다. 하나, 무전기처럼 눌러서 친구의 별명을 불러본다. “치직~ 토끼 나와라 오바!”
둘, 손을 떼고 친구의 장난스런 응답을 기다리면 끝.
기존 워치보다 소리도 50% 정도 크게 들을 수 있어 무전 보내는 맛도 남다르다.

애플 워치 에르메스 컬렉션
장인 정신으로 상통하는 애플과 에르메스의 결과물은 늘 설렌다.
손목을 우아하게 감싸주는 에르메스 싱글 혹은 더블 투어 밴드와 애플이 새롭게 디자인한 경쾌한 시계 페이스는
요리보고 저리봐도 참 스마트하고 패셔너블하다.

SEED TO TABLE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EED TO TABLE

마르쉐@농부가 키운 작물을 요리사가 요리해 ‘맛있게 먹는 법’을 전수하기 위해 기획한 다이닝 씨앗 밥상. 씨앗에서 밥상에 오를 때까지 계절마다 테마를 달리해 농부와 요리사가 만나 씨앗과 작물, 맛과 요리법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워크숍이다. 작물이 식탁에 오르기까지 어떤 이야기가 담기는지 셰프와 농부가 함께 이야기를 전한다. 우리 먹거리의 시작점부터 마지막까지 생각할 수 있는 시간. 지난 10월 7일에 열린 씨앗 밥상에는 준혁이네 농장의 농부 이장욱과 셰프 강민구, 신창호, 이지원이 ‘로컬 채소’를 주제로 함께했다. 레스토랑과 가까운 곳에서 로컬 채소를 구하는 일이야말로 맛있고 좋은 요리의 시작이다.

마르쉐@ 마르쉐준혁이네 버섯요리 버섯 버섯라비올리

송화버섯 라비올리

송화버섯과 목이버섯, 양파를 곱게 다져 팬에 볶다가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한다. 라비올리 반죽을 얇게 밀어 볶은 버섯을 넣고 달걀물을 바른 후 버터와 올리브유를 넣은 팬에 올려 익힌다. by 이지원 셰프

마르쉐@ 마르쉐준혁이네 채소요리 뿌리채소 뿌리채소요리

뿌리채소 응이

쿠킹 포일로 싼 뿌리채소를 오븐에 구운 다음 껍질을 벗긴다. 이 껍질을 바삭하게 말려 끓는 물을 부어 스톡을 만든다. 껍질을 벗긴 뿌리채소는 큼직하게 자르고 껍질 스톡을 넣어 수프를 만들고 이를 곱게 갈아 고구마 녹말을 넣어 걸쭉하게 만든다. 이 수프에 소금과 꿀로 간을 맞추고 그린빈과 슈거스냅 껍질을 데친 뒤 작게 잘라 올리고 바닐라 오일을 뿌려 완성한다. by 강민구 셰프

마르쉐@ 마르쉐준혁이네 채소 채소요리 채소국수 미역국수 미역요리

채소미역국수

무와 노각은 국수 모양으로 채 썰어 얼음물에 담가놓는다. 미역국수와 참깨소스를 무쳐 접시에 담은 후 국수 주위에 참깨 소스를 한 번 더 두른다. 이 위에 노각채와 무채를 섞어 올린 다음 장식으로 오이꽃을 올린다. by 신창호 셰프

마르쉐@ 마르쉐준혁이네 호박 호박요리 호박선

호박선

필러를 이용해 주키니호박을 아주 얇게 저민다. 녹색과 노란색 주키니호박 자투리와 단호박을 모아 물, 다시마와 함께 진공포장한 뒤 스팀 오븐에 넣어 한 시간 동안 푹 익히고 이를 체에 걸러 호박스톡을 만든다. 여기에 버터, 소금, 설탕을 넣으면 호박 브라인이 완성된다. 얇게 잘라둔 호박을 진공 팩에 넣고 호박 브라인을 넣은 뒤 진공포장해 스팀 오븐에서 익힌 다음 녹색 주키니호박 노란 주키니호박을 층층이 쌓는다. 여기에 호박스톡과 토마토 콩소메를 섞고 막걸리 식초와 조선간장을 넣은 소스를 뿌려 간한다. by 강민구 셰프

맛을 보는 농사

농사 농작물 농부 이장욱농부 준혁이네농장

휴일을 앞둔 어느 월요일, 서울 강남에서 차로 30분간 달렸을 뿐인데 남양주에 위치한 준혁이네 농장에도착했다. 올해로 21년째, 또래의 젊은 농부가 거의 없던 시절부터 지금까지 해가 길어지면 이른 새벽부터, 밤이 긴 동지 무렵에는 비교적 느지막이 농장을 찾아 농부로 살아가고 있다. “농사를 처음 시작했을 때는 아무것도 몰랐어요. 이 일이 육체적으로 힘들기 때문에 자식에게는 농사를 못 짓게 하는 경우가 많아요. 제 주변에 농사짓는 분이 있었다면 아마 시작하지 않았을지도 모르죠.(웃음) 손가락 관절까지 아픈 일이거든요.” 2백여 종의 채소가 자라는 준혁이네 농장의 비닐하우스는 일반적인 비닐하우스와 같은 모양새를 하고 있지만, 노지의 자연 재배에 가까운 조건에서 농사를 짓고 있다. 무농약, 무비료, 무경운, 무투입, 무제초제. 이 단어들에는 그만큼 농부의 더 많은 땀이 들어간다는 의미가 숨어 있다. “잡초가 무서운 속도로 자라는 여름에는 제 노동의 90퍼센트를 제초하는 데 써요. 뽑거나 잘라낸 풀들은 밭 위에 올려놓으면 자연스레 거름역할을 하고 땅을 폭신한 상태로 유지해주죠. 그러면 경운기로 땅을 뒤엎을 필요가 없어요.”

셰프의 농장

이장욱 농부는 자그마한 칼을 들고 ‘셰프 팜(Chef’s Farm)’이라 적힌 팻말이 있는농장으로 안내했다. 농장에 들어서자 폭신한 느낌이 들 만큼 무성하게 자란 아스파라거스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아스파라거스를 키우면 이렇게 잎이 무성해져요. 아스파라거스는 죽순과 비슷한 건데 이렇게 키우면 아스파라거스가 하나 둘 올라오죠. 시중에서 파는 건 보통 긴데 저는 길게 키우지 않아요. 그래야 맛이 훨씬 좋고 부드럽거든요. 셰프가 원하는 맛이기도 하고요. 아스파라거스는 로컬푸드의 장점을 보여주는 좋은 예죠. 수확 후 하루가 다르게 맛이 계속 변하거든요.” 한쪽에는 셰프가 직접 씨를 뿌리고 수확하는 작은 틀 텃밭이 있다. 걸음을 옮길 때 마다 작물의 종류가 달라질 만큼 다양한 농작물이 자라고 있었다. “이건 월계수 잎이에요. 어린잎과 좀 더 자란 잎의 향이 다릅니다. 이건 무화과 잎이에요. 프랑스 요리를 하는 이지원 셰프가 이 잎으로 음식을 싸서 요리를 하거든요. 잎을 따면 열매를 먹지 못하는데 상관없어요. 셰프가 원하는 것이 이 잎이니까요. 이건 부추예요. 모두가 배불리 먹지 못하고 경제적으로 어렵던 시절에는 다수확 작물 위주로 보급되었어요. 채소는 대부분 김치 재료였고요. 부추도 마찬가지예요. 소금에 절이거나 젓갈을 만들 것이기 때문에 억세게 키워도 상관없죠. 하지만 이 부추는 여린 상태로 재배해요. 그래서 샐러드를 만들어도 부드럽고 풍미가 좋죠.” 셰프 팜에는 이렇듯 셰프와 함께 제맛을 찾아가는 농작물들이 자라고 있다. 셰프는 일주일에 보통은 한두 번, 많게는 세 번까지 농장을 찾아 농작물을 맛보고 자신의 요리를 위해 어떤 맛이 필요한지 농부와 함께 찾아내고 수확한다. 이장욱 농부는 자신을 물감에 비유했다. 화가인 셰프가 농부가 애써 만든 물감으로 그림을 완성해나가는것이 그가 생각하는 진정한 농사의 모습이다.

우리가 몰랐던 채소의 맛

이장욱 농부는 농장을 둘러보는 내내 작물의 향을 맡아보라고 권하거나 작은 칼로 뿌리채소나 열매를 잘라 맛보라며 건넸다. 그중에는 겨자 잎이나 당근, 비트, 가지, 루콜라처럼 익숙한 것도 있고 브론즈 펜넬이나 와일드 베리, 시소 꽃처럼 낯선 것들도 있는데, 익숙한 채소들도 모두 새로웠다. 당근은 자색이고 겨자 잎은 겨자만큼이나 톡 쏘듯 매콤하며, 루콜라는 맛이 진하고 가지는 잘라서 힘주어 쥐면 즙이 새어 나올 정도로 물기가 가득했다. “보통 빨리 키우려고 물을 많이 줘요. 잎채소는 잎을 하나씩 떼어내는데 저는 밑동을 잘라 수확해요. 여러 번 수확하는 대신 한 번만 수확하고 계속 파종하는 거죠. 그럼 잎채소 본연의 맛이 훨씬 잘 느껴지거든요.” 경제성은 떨어지지만, 이 모든 게 셰프와 함께 가장 맛있는 재료 본연의 맛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매년 채소 한 가지를 20여 품종을 키워봐요. 그렇게 한 해 농사를 지어보고 가장 맛있는 품종을 두세 개 골라 이듬해에 그 품종을 더 많이 키우는 거죠. 채소 한 가지마다 품종이 굉장히 다양하거든요. 방금 맛보신 물가지는 물기가 많은 가지예요. 아주 작은 페어리테일가지도 있어요. 껍질 가까운 쪽과 안쪽의 맛이 다르고, 밑동과 윗부분의 맛도 다르죠. 그래서 가로로 자를 때와 세로로 자를 때 각각 다른 맛을 느낄 수 있어요. 방울토마토도 익는 순서에 따라 당도와 산미가 변해 맛이 달라요.”

 

계절이 다른 제철 채소

“제철 채소가 당연히 가장 맛있죠. 그런데 제철이 어디나 다 같은 건 아니에요. 이 농장에서 가장 맛있고 양이 많이 나올 때를 제철로 정하는 거죠.” 가령 샌프란시스코는 겨울에 기온이 기껏 떨어져봤자 영하 4~5℃인데 한국의 겨울은 그보다 훨씬 추우니 재배하는 곳에 따라 제철이 다른 셈이다. 20여 년 전 이 일이 얼마나 고된지 모른 채 농사를 짓기 시작한 이장욱 농부는 맛이 변해가는 과정을 따라 성장해 지금은 채소의 맛을 예민하게 읽어내는 농부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