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바람으로부터 내 얼굴을 지켜줘!

오일 스킨케어 샤넬 눅스 딥티크 바비브라운 데코르테

1 겐조키 벨르 드 주르 세이크리드 로투스 페이스 오일. 30ml, 10만6천원.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연꽃의 영양분을 담아 얼굴에 바르면 매끄럽게 흡수되며 피부에 생기가 돌고 탄력이 차오른다.

2 샤넬 르 블랑 오일. 50ml, 16만8천원. 브라이트닝에 효과적인 매화 추출물을 함유한 페이스 오일. 가벼운 텍스처로 피부에 펴 바르면 산뜻하고 실키하게 스며들어 은은한 플로럴 향을 남긴다.

3 바비 브라운 엑스트라 페이스 오일. 30ml, 9만7천원대. 아몬드, 올리브, 호호바 등 식물성 오일을 배합해 보습과 영양 공급에 뛰어나고, 풍부한 아로마 향을 지녀 마사지 오일로 사용하기도 제격이다.

4 눅스 윌 프로디쥬스 멀티 리치 오일. 100ml, 5만5천원. 기존의 눅스 드라이 오일보다 퀸즐랜드넛 오일의 함량을 높여 극건성 피부도 관리할 수 있는 페이스, 보디,
헤어 겸용 오일.

5 클라란스 블루 오키드 페이스 트리트먼트 오일. 30ml, 6만9천원. 블루 오키드, 파촐리, 로즈우드 추출물이 수분을 공급하고, 피부에 보호막을 형성하는 헤이즐넛 오일이 수분 손실을 막아 수분 균형을 개선해준다.

6 데코르테 AQ 보태니컬 퓨어 오일. 40ml, 18만원. 올리브, 바오바브나무 씨 등 필수지방산이 풍부한 13종의 식물성 오일을 배합한 텍스처를 피부에 펴 바르면 매끄럽게 스며들며 속부터 탄탄하게 잡아준다.

7 딥티크 인퓨즈드 페이스 오일. 30ml, 6만8천원. 피부 톤과 안색을 맑게 가꿔주는 산뜻한 오일로 장미 꽃잎이 들어 있어 수분 공급에도 효과적이다.

연관 검색어
,

초간단 보습 스틱

피부 피부관리 보습 보습스틱 겨울피부관리

1 맥스클리닉 에코글램 시카 큐어 스틱. 25g, 4만5천원.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키는 폴리고넘, 칼렌듈라 등의 성분이 고농축으로 담겨 있어 겨울철 건조하고 예민한 피부를 빠르게 다독인다. 2 롤로하우 노니밤 스틱마스크. 19g, 3만8천원. 보습과 탄력 개선에 효과적인 노니 추출물을 함유한 스틱 밤. 세안 후 얼굴을 아래에서 위로 끌어올리듯 바르면 간편하게 스킨케어를 마칠 수 있다. 3 조성아뷰티 에이치 세럼 스틱. 10g, 4만원.로열비 콤플렉스와 블랙비 프로폴리스 성분이 피부를 촉촉하고 탄탄하게 가꿔준다. 4 이지피지 오일 판타스틱. 15g, 1만6천원. 오일을 고체화한 스틱으로 물광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한 번 바르면 72시간 동안 촉촉한 느낌이 유지된다. 5 베리떼 더블 컷 시카스틱 밤. 25g, 2만4천원대. 핑크 컬러 시카 스틱이 건조해 민감한 피부를 진정시키고, 화이트 컬러 오일 스틱이 보호막을 형성해 수분 손실을 막는다.

뷰티월드도 #리빙코럴 시대

 

연초마다 전 세계 트렌드세터의 관심은 팬톤으로 쏠린다. 팬톤의 발표에 따라 사회 각 분야에서 컬러 트렌드에 관한 리포트와 컬러 아이템이 쏟아지는 등 수년간 다양한 산업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때문. 트렌드에 민감한 뷰티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매년 팬톤과의 독점 계약으로 신제품을 선보이는 영국 브랜드 버터와 국내 브랜드 VDL의 성공 사례를 보면 이해가 쉬울 터. 팬톤 관계자는 팬톤 비즈니스에서 한국이 상위 5위 안에 든다고 말하기도 했다.

2019년 팬톤의 선택을 받은 컬러는 ‘리빙 코럴’. 다소 은은하고 무난할 수 있는 코럴 앞에 ‘살아 있는 (living)’이라는 수식어를 붙여 긍정적인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팬톤은 이에 관해 살아 있는 코럴의 따뜻하고 편안한 이미지에 활력 넘치는 에너지를 더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오렌지와 핑크를 적절히 버무린 듯한 ‘리빙 코럴’은 이름 그대로 살아 있는 산호초에서 영감 받았다. 다소 추상적이지만 어두운 바닷속에서 생물들에게 산호초가 안식처를 제공하듯,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사는 현대인들에게 따뜻하고 충만한 느낌으로 편안함과 활력을 주고 싶었던 게 아닐까?

코럴의 매력은 뷰티 월드에서 빛을 발한다. 코럴이 주는 편안하고 따뜻한 이미지는 뷰티 언어로는 ‘무난하다’로 통역되며 폭넓게 활약한다. “눈, 볼, 입술, 얼굴에서 색을 더할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코럴을 바를 수 있어요. 레드와 핑크, 오렌지와도 충돌하지 않고 무난하게 어울리고, 눈가에 넓게 펴 발라도 과하지 않아요. 한국 여자들은 특히 코럴을 좋아하죠. 수줍은 홍조를 만들겠다며 코럴 블러셔 하나 장만하지 않은 여자는 없을걸요?” 코럴에 대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강석균의 코멘트다.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은 팬톤의 발표를 예측한 듯 일찌감치 백스테이지를 코럴로 물들였다. 알투자라 쇼처럼 눈과 볼에 모두 사용해도 거부감이 들지 않고, 발렌틴 유다스킨처럼 관자놀이를 코럴로 물들일 수도 있다. 코럴은 채도에 따라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는데, 제로 마리아 코르네호 쇼처럼 네온을 가미한 코럴 아이라이너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매력적이다. 2019년엔 트렌드를 좇기 위해 대단한 용기를 낼 필요는 없다. 화장대 한쪽에 있는 코럴 컬러를 조금 더 과감하게 바르는 것으로 시작해도 충분하니까.

리빙코랄 코랄 팬톤 코랄메이크업 랑콤 디올 메이크업포에버

1 랑콤 압솔뤼 루즈 드라마 마뜨. #157 수지 네온코랄, 3.4g, 4만2천원대. 2 디올 루즈 디올 더블 루즈. #546 버블 검, 3.5g, 4만2천원대. 3 맥 버시컬러 바니쉬 크림 립 스테인. #트라이 투 스탑 미, 8.5ml, 3만4천원. 4 에스티로더 퓨어 컬러 디자이어 립스틱. #301 아웃스마트, 3.1g, 4만5천원대. 5 메이크업포에버 아티스트 립 블러쉬. #300 파우더리 코랄, 2.5g, 3만1천원. 6 네이처리퍼블릭 컬러 앤 네이처 네일 컬러. #22 탱고 블라썸, 8ml, 3천원. 7 나스 리퀴드 블러쉬. #토리드, 15ml, 4만원. 8 맥 미네랄라이즈 블러쉬. #헤이 코랄 헤이, 4g, 3만7천원. 9 샤넬 루쥬 알뤼르 리퀴드 파우더 마뜨. #950 플레져, 9ml, 4만5천원. 10 VDL 엑스퍼트 컬러 아이북 6.4 넘버 8. 9.6g, 4만8천원. 11 디어달리아 파라다이스 드림 벨벳 립 무스. #레이디버그, 6.5ml, 2만6천원. 12 시슬리 휘또 립 트위스트. #7, 2.5g, 4만8천원. 13 메이크업포에버 아티스트 페이스 컬러. #B-110, 리필 5g, 2만9천원대. (팔레트 9천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