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와 피곤은 물러가라! 힐링 배스 타임

배스제품 시슬리 디올 바이레도 딥디크

1 시슬리 엑스뽈리앙 무쌍 에네르지쌍. 200ml, 13만원. 거품을 풍성하게 내어 사용하면 각질이 제거돼 피부가 한결 부드러워진다. 팔꿈치나 무릎 등 유난히 거친 부위는 거품을 살짝 낸 후 여러 번 문지르면 효과적이다.

2 알키미아 바이 라페르바 라벤더 릴렉싱 바디 오일. 150ml, 9만5천원. 샤워 후 온몸에 고루 바르면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고, 은은한 천연 라벤더 향이 긴장을 덜어준다.

3 딥티크 스무딩 바디 폴리쉬. 200ml, 8만5천원. 몸에 발라 부드럽게 문지른 뒤 헹구면 카르타고산 석류 알갱이가 각질을 없애주고 하루 종일 몸에 달콤한 복숭아 향이 감돈다.

4 바이레도 솝 바 베티베. 150ml, 4만5천원. 기분 좋은 베르가모트 향 비누. 거품이 풍성하고 은은한 향기가 오래 지속된다.

5 디올 미스 디올 모이스춰라이징 바디 밀크. 200ml, 8만원대. 피부에 얇은 향기 막을 입혀주는 퍼퓸 보디로션. 미스 디올 향수와 함께 사용하면 향기가 훨씬 오래간다.

큐피드를 본뜬 라벤더 비누와 조개 모양 천연비누는 공방 드 은자.

배스타임 블리1803 산타마리아노벨라 조말론 톰포드

1 불리 1803 윌 베제딸 오일. #스위트 아몬드, 50ml, 4만8천원. 피부와 모발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오일. 거친 피부에 영양을 공급하고 유연하게 가꿔준다.

2 빈바디 커피 스크럽 마누카 허니. 220g, 2만3천원. 공정무역으로 확보한 아라비카 커피 파우더에 마누카 꿀을 더한 천연 스크럽. 셀룰라이트와 튼 살을 완화하며 건강한 보습막을 만들어준다.

3 사카레 바이 라페르바 리쥬브네이팅 샤워 스크럽. 250ml, 5만1천원. 각질을 부드럽게 없애고 지친 피부에 활력을 주는 보디 워시. 비타민 E와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꾸준히 사용하면 피부 톤이 한결 밝아진다.

4 라운드어라운드 바쓰 솔트티. 3포, 7천5백원. 온수로 채운 욕조에 담그면 천연 소금이 녹으면서 피부를 매끄럽게 가꿔준다.

5 웬즈데이블루 메이크업올킬 타조알비누. #아보카도, 110g, 1만7천원. 천 시간 이상 숙성한 아보카도 오일 성분이 진한 메이크업까지 자극 없이 지워주는 천연 비누. 욕실에 걸어두고 사용하면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없다.

6 조 말론 런던 제라늄 앤 월넛 바디 스크럽. 200ml, 8만6천원. 잘게 부순 호두 껍질이 각질을 부드럽게 벗겨내고 크림이 흡수되어 피부가 한결 매끈해진다.

7 산타 마리아 노벨라 올리오 다 바뇨 노떼. 60ml, 9만8천원. 거품을 내지 않아도 피부의 노폐물을 말끔하게 없애주는 배스 오일. 피부에 유익한 유분은 그대로 남겨 촉촉한 보습막을 만들어주고 신비로운 잔향을 남긴다.

8 톰 포드 뷰티 쏠레이 블랑 바디 오일. 200ml, 9만원대. 강렬한 향의 퍼퓸 보디 오일. 향이 없는 보디 크림에 섞어 사용하면 좋다.

반짝반짝, 글리터 메이크업 ②

글리터의 절정을 보여준 메이크업 아티스트 발 갈랜드가 연출한 프린 바이 손턴 브레가치와 지암비스타 발리는 또 어떤가! 전자는 우리나라 해녀에게 영감 받은 색다른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물에서 막 나온 듯한 느낌을 주기 위해 정수리와 이마, 눈썹 등에 금색 글리터를 자유롭게 얹어 흐르는 물방울을 표현했다. 반짝이는 것에 집착하기로 유명한 지암비스타 발리는 이번 시즌 마치 글리터 가면을 쓴 듯 얼굴을 글리터로 빼곡하게 채워 현대인을 형상화하기도 했다. 코앞으로 다가온 홀리데이 시즌, 메이크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싶다면 펄과 글리터를 눈여겨보라. 당신을 파티의 주인공으로 만들어줄 가장 강력한 무기가 될 테니 말이다.

글러터 펄 글리터추천 펄섀도우

1 웨이크메이크 포켓 스타일러. #02 드레스 업 글리터, 7g, 2만원. 2 레어카인드 홀로 부스터 글로스. #1 밀키 웨이 화이트, 4.5g, 2만4천원. 3 스틸라 베어 위드 플레어 아이 섀도우 듀오. #로즈쿼츠, 2.6g, 3만5천원. 4 시슬리 휘또 립 스타 시머링 립 글로스. #5 샤이니 루비, 7ml, 5만8천원. 5 맥 대즐 섀도우 리퀴드. #낫 어프레이드 투 스파클, 4.6g, 3만4천원대. 6 VDL 엑스퍼트 컬러 팟 아이즈. #04 브론즈뱅글, 3.5g, 2만원. 7 BCL 브로우래쉬 네오 퍼펙트 핏 젤 라이너. #브라운, 0.14g, 1만5천원.

반짝반짝, 글리터 메이크업 ①

 

눈부신 홀리데이를 위한 첫 단계는 화려한 메이크업이다. 특히 눈가에 반짝이는 주얼리를 올려놓은 듯 빛나는 펄과 글리터는 홀리데이에 절대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조건이다. 2018년 봄·여름 시즌 내내 이어져 가을·겨울 절정에 달한 펄과 글리터 메이크업 트렌드. 글래머러스한 이브닝 메이크업을 연출하고 싶다고? 비장의 무기는 2018년 가을·겨울 컬렉션이다.

‘펄 메이크업은 진하다’는 편견을 깨뜨린 오스카 드 라 렌타 쇼의 메이크업을 먼저 살펴보자. 맥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톰 페슈는 싱그럽게 빛나는 영국의 정원에서 영감 받아 핑크빛 블러셔로 얼굴에 생기를 더하고, 눈가는 색조를 최대한 덜어낸 채 영롱하게 반짝이는 펄을 얹어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그렇다면 다채로운 컬러가 가미된 펄 메이크업은 어떨까? 에트로는 눈두덩에 브라운 컬러의 펄 섀도를 가득 채워 깊이감 있는 눈매를 연출했고, 마크 제이콥스는 희미하게 빛나는 자둣빛을 연상시키는 보라색 섀도를 관자놀이까지 길게 빼 시선을 사로잡았다. 바닷속에서 일렁이는 해조류가 떠오르는 나임 칸의 아이 메이크업은 또 얼마나 오묘한가. 짙은 녹색과 은색 섀도를 번갈아 발라 입체적인 눈매를 표현했다. 인어공주의 꼬리가 연상되는 델포조의 메이크업도 눈여겨볼 것. ‘서로 다른 다양한 텍스처’에서 영감 받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모니카 마모는 광택이 흐르는 은색의 펄을 눈두덩에 특정한 모양으로 발라 신비로운 눈매를 완성했다.

펄로 눈가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캐롤리나 헤레라는 눈머리에만 은색 펄 섀도를 더해 눈이 더욱 크고 또렷해 보이게 연출했다. “정의를 위해 흘리는 눈물을 포현했죠.” 캐롤리나 헤레라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대니얼 켄달의 말이다.

펄보다 입자가 큰 글리터의 힘은 더욱 강력하다. 평범한 메이크업에 활기를 더하고, 평상시 메이크업에서 밤 시간을 위해 화려하게 변신할 때 가장 간편하면서도 효과적인 방법이다. 반짝이는 금빛 조각을 눈가에 올려놓은 듯한 울라 존슨의 메이크업은 눈꺼풀 전체를 금박으로 가로질러 민낯에 글리터 포인트 단 하나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펄 글리터메이크업 홀리데이메이크업 샤넬 클리오 디올

1 바이테리 바이 라페르바 옹브레 블랙 스타. #4 브론즈 문, 1.64g, 가격 미정. 2 샤넬 익스클루시브 크리에이션 르 리옹 드 샤넬. 8g, 8만원. 3 셀레뷰 쎄씨 글램 아이 글리터. #01 오로라문, 9g, 1만2천원. 4 클리오 프리즘 에어 섀도우 스파클링. #18 글로우 베이지, 2.3g, 1만4천원. 5 에뛰드하우스 플레이 네일 펄&글리터. #45 꽃길 은하수, 8ml, 3천원. 6 디올 어딕트 립 글로우 컬러 어웨이크닝 립 밤. #011 홀로 로즈 골드, 3.5g, 4만2천원대. 7 지베르니 메탈릭 리퀴드 섀도우. #04 무드 가넷, 4.5g, 1만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