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를 만드는 사람들_레피소드

레피소드 향수 드레스퍼퓸 이지원 퍼퓸

‘레피소드’의 드레스 퍼퓸이 처음 나왔을 때 개인적으로 반가웠어요. 사실 그동안 해외 브랜드가 장악한 시장이었잖아요. 어릴 때부터 패션과 향수, 화장품에 관심이 많았어요. 당시에는 유행하는 브랜드를 좇는 게 멋이 라고 생각했는데 유럽 여행 중 밀라노에서 스치듯 지나간 한 패션 피플 덕분에 생각이 바뀌었어요. 평범한 화이트 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있었는데 그 여성에게서 풍기는 고급스러운 향이 스타일을 대변하는 것 같았죠. 그때부터 향에 관심을 더 가지고 향기로운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어요. 온몸에 자연스럽게 배어나는 향을 입힐 수는 없을까 고민하다 드레스 퍼퓸을 만들고 브랜드를 론칭하게 되었죠. 온몸을 감싼 옷에서 향기가 자연스럽게 난다면 얼마나 패셔너블할까 상상하면서요.

레피소드는 무슨 뜻인가요? 레피소드는 라이프스타일(lifestyle)과 에피소드(episode)의 합성어로 삶의 다양한 에피소드로 힐링을 제공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요. 일상의 에피소드로 스토리텔링해 소비자가 즐겁고 행복했던 많은 기억을 떠올리게 만들고 싶어요.

보디 제품도 출시한 걸로 알고 있어요. 탄생 배경이 궁금해요. 어쩌면 순서가 바뀌었을 수도 있겠네요. 드레스 퍼퓸이 온몸에 자연스럽게 배어나는 향을 입히고 싶어서 만들었다면, 보디 제품은 일차원적으로 아예 몸에 향을 입히고 싶다는 생각으로 구상했어요. 향수에 사용하는 높은 등급의 향료를 사용해 기존 보디 제품에서 느낄 수 없는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잔향이 남게 했고, 무자극 인증 검사를 통과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게 했죠. 여자들에겐 향기만큼 피부도 중요하니까요.

레피소드를 비롯해 로컬 브랜드의 성장이 눈에 띄어요. 소비자들이 이전에 유행이나 유명 브랜드 위주로 선택했다면, 요즘은 본인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가성비도 꼼꼼히 따져보는 것 같아요. 향기만큼 나를 단번에 드러내는 것도 없잖아요. 유명하지 않더라도 남과 다른 나만의 개성을 잘 드러낼 수 있는 제품을 찾는 거죠. 그리고 과거에 비해 로컬 브랜드 제품의 품질이 해외 수입 제품에 비해 절대 떨어지지 않거든요. 이제는 그걸 알아주는 것 같아요.

앞으로 레피소드가 지향하는 방향은? 우리는 심플해요. 항상 ‘기본에 충실하자’가 모토예요. 화려하게 치장하는 건 사실 쉬워요. 기본을 지키는 것이 가장 어려운 일이잖아요. 내가 쓸 수 있고 남에게 권할 때 부끄럽지 않고 자신 있어야 하죠. 레피소드의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에게 만족감을 주고 싶어요.

레피소드 퍼퓸 향수 드레스퍼퓸

연관 검색어
, ,

2018년을 빛낸 화제의 대란템

SNS를 달구고, 입소문으로 퍼진,
이미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지금도 없어서 못 사는,
2018년을 빛낸 화제의 대란템을 정리했다.

블리블리 인진쑥 밸런스 에센스. 300ml, 6만5천원.

좁쌀 여드름을 없애버렸다는 간증글로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가 된 블리블리의 인진 쑥 에센스.
진정 효과가 탁월한 쑥 성분이
피부 트러블을 완화시키고 피부톤을 맑게 만든다.
급격하게 SNS에서 입소문을 타며 임블리의 본명이
‘임진숙’ 이냐는 질문글이 생겨나는 해프닝과 함께
‘임진숙 에센스’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구달 청귤 비타C 잡티 세럼. 30ml, 2만4천원.

뷰티 크리에이터 파워로 완판 기록을 세운 구달의 청귤 비타C 잡티 세럼.
메이크업 아티스트 레오제이가 진행한 소셜 마켓에서 판매 10분 만에 완판을 기록했으며,
유튜버 회사원의 일본 채널에 소개되며 일본에서도 인기였다.
비타민C 함유량이 높은 청귤 성분이 피부 속에 숨은 잡티까지 케어해준다고.

 

라네즈 크림 스킨. 150ml, 2만8천원.

한때 유행했던 3스킨법, 7스킨법 등
여러 겹의 토너를 바르는 토너 레이어링 열풍을 잠재운 라네즈의 크림 스킨.
크림 한통을 잘개 쪼개 스킨에 담은 크림 스킨은 한 겹만 발라도
피부 깊숙한 곳까지 수분이 전달되어 ‘보습 천재’라고도 불린다.
스킨의 사용감과 크림의 보습력을 모두 갖추고 있어 2018년 만능템으로 자리 잡았다.

 

원스인어문 문메이트 마스크팩. 5g x 7개, 1만2천원.

“문메이트 마스크팩 어디있죠?”라는 말을
하루 종일 들은 적도 있다는 랄라블라 매장 직원의 경험담이
원스인어 문문메이트 오버나이트 팩의 인기를 실감하게 해준다.
피부 트러블이 나기 쉬운 생리 전후 7일간
하루에 하나씩 사용하는 독특한 콘셉트의 오버나이트 팩.
피부를 진정시키고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며,
씻어낼 필요 없이 바르고 잘 수 있어 편리하기까지 하다.

에스쁘아 프로 테일러 파운데이션 비글로우. 30ml, 3만8천원.

시코르에서 파운데이션 부문 1위라는 영광스러운 기록을 만든
에스쁘아의 프로 테일러 파운데이션 비글로우.
온라인에서도 이 파운데이션을  사용한 후
인생파데가 생겼다는 글을 쉽게 볼 수 있다.
뛰어난 커버력 뿐만 아니라 트레할로스, 시드 오일 콤플렉스 등
보습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완벽하고 화사한 피부를 연출해준다.

연말 이브닝 메이크업 #글리터

SHINY SILVER GLITTER

블랙 아이라이너로 눈 점막을 꼼꼼하게 메우고, 펄이 들어 있는 그레이 섀도를 눈머리에서 눈두덩 중앙까지 바른다. 그런 다음 어두운 네이비 섀도를 쌍꺼풀 라인까지 덧바르고 눈꼬리로 연결해 눈이 크고 눈매가 또렷해 보이게 한다. 글로시한 제형의 밤을 눈두덩에 얇게 바르고 그 위에 입자가 큰 실버 컬러 글리터를 톡톡 두드리듯 바르면 더욱 화려하게 빛나는 눈매를 연출할 수 있다. 입술은 매트한 브라운 립스틱을 꽉 채워 바른다.

글리터 펄섀도우 펄 벨벳립스틱 립스틱

1 메리케이 락 더 런웨이 아이 컬러 팔레트. 6g, 5만원. 2 코드글로컬러 L. 블링 클리터. #03 실버더스트, 4.5g, 1만5천원대. 3 클리오 루즈힐 벨벳. #18 넛크래커, 3.4g, 1만8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