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데이를 위한 향초 6

홀리데이 향초 향초추천 캔들 캔들추천

1 시슬리 로즈 센티드 캔들. 165g, 8만5천원. 풋풋한 시트러스 향을 지나 풍성한 장미 향으로 이어진다.

2 딥티크 2018 홀리데이 컬렉션 캔들 파인트리 오브 라이트. 190g, 8만9천원. 소나무 숲에 사는 사슴 신령의 모습과 소나무에서 영감 받은 상쾌하고 따뜻한 향.

3 오리베 바이 라페르바 코트 다쥐르 쎈티드 캔들. 6.8oz, 9만8천원. 크리미 샌들우드와 재스민이 신선한 오렌지와 만나 신비로운 향을 완성한다.

4 산타 마리아 노벨라 칸델라 퍼퓨메이트. #멜로그라노, 440g, 9만8천원. 달콤하면서 강렬한 오리엔탈 아우라를 뿜어내는 석류 향이 은은하게 퍼진다.

5 씨흐 트루동 필래. 270g, 가격 미정. 시트러스와 시더우드, 베티버가 조화를 이룬 따뜻한 향.

6 바이레도 코튼 포플린 캔들. 240g, 9만6천원. 깨끗한 침구 세트에서 영감 받은 깨끗한 향. 블루 캐모마일과 스위트머스크 향에 기분이 한결 편안해진다.

연말선물을 위한 남녀 #향수리스트

10만원 미만

쇼파드 레몬돌치 오 드 퍼퓸. 40ml, 9만7천원.
향을 맡기만 해도 밝은 에너지와 긍정적인 힘이 생기는 경쾌한 향의 향수.
시트러스 과일의 생기와 활력이 다이아몬드 모양의 보틀에서부터 느껴진다.

 

몽블랑 그라플렉스 볼드 에디션 레전드 & 레전드 스피릿. 50ml 8만원.
아티스트 그라플렉스와의 협업을 통해 시그니처 아이콘 ‘볼드’를 보틀에 그려낸 향수.
레전드 향은 에버닐과 샌달 우드가 어우러진 향으로 클래식하면서도 강렬한 매력을,
레전드 스피릿은 카다멈과 라벤더, 화이트 머스크가 더해진 향으로 부드러운 매력을 뽐낸다.


휴고보스 보스 더 센트 오 드 뚜알렛. 50ml, 8만9천원.
분위기있는 겨울 남자를 완성시키는 보스 더 센트 오 드 뚜알렛은
차가워진 공기에 잘 어울리는 오리엔탈 우디 계열의 매혹적인 향이다.
달콤하면서도 중독적인 향이 오래도록 지속된다.

 

10만원대

조말론 런던 화이트 모스 앤 스노우드롭 코롱. 100ml, 19만4천원.
2018년 홀리데이 컬렉션 코롱으로 골든 앰버, 카다멈, 모스가 어우러져 겨울 숲 한가운데에 있는듯한 기분이 드는 향이다.
빛에 반사되어 여러 컬러로 보이는 보틀은 마치 눈에 반사된 햇살을 보는 듯 매력적이다.


구찌 블룸. 100ml, 18만3천원.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첫 향수 블룸.
향기로운 자스민, 튜베로즈의 향과 랑군 크리퍼의 파우더리한 향이 만나
꽃과 식물로 수놓인 정원으로 걸어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연상시킨다.

디올 쟈도르 압솔뤼 오 드 퍼퓸. 50ml, 17만7천원대.
오랜 시간동안 사랑을 받은 디올 쟈도르에 싱그러움과 프루티함이 더해졌다.
관능적인 쟈스민의 향과 따뜻하고 눈부신 로즈 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향.

 

20만원 이상


르 라보 통카 25. 100ml, 35만원.
르 라보에서 3년만에 선보이는 새 향수.
오렌지 플라워 앱솔루트와 시더 아틀라스, 레진, 머스크 향이 어우러진 중성적인 향이다.
모든 구매 고객에게 최고 23자까지 라벨링 서비스를 해 준다.
특별한 선물로 제격. 

랑콤 메종 랑콤 오뜨 퍼퓨머리 파리 로즈 시그니처 컬렉션 파르페 드 로즈. 100ml, 21만원.
밤이 지나고 찾아온 새벽, 이슬을 가득 머금은 장미 정원에서 잠을 깬 듯
상쾌하고 달콤한 로즈 향이 서서히 퍼지는 향수.
촉촉히 젖은 장미의 향을 그대로 담았다.

구딸 파리 부아 드 아드리앙. 100ml, 27만원대.
대지가 내뿜는 태양의 열기와 시베리아 소나무의 섬세한 향 등
상반되는 자연의 여러 모습을 담아 탄생한 향수.
우드의 묵직한 따스함과 시트러스의 청량함이 동시에 느껴져 독특하다.

추위와 피곤은 물러가라! 힐링 배스 타임

배스제품 시슬리 디올 바이레도 딥디크

1 시슬리 엑스뽈리앙 무쌍 에네르지쌍. 200ml, 13만원. 거품을 풍성하게 내어 사용하면 각질이 제거돼 피부가 한결 부드러워진다. 팔꿈치나 무릎 등 유난히 거친 부위는 거품을 살짝 낸 후 여러 번 문지르면 효과적이다.

2 알키미아 바이 라페르바 라벤더 릴렉싱 바디 오일. 150ml, 9만5천원. 샤워 후 온몸에 고루 바르면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고, 은은한 천연 라벤더 향이 긴장을 덜어준다.

3 딥티크 스무딩 바디 폴리쉬. 200ml, 8만5천원. 몸에 발라 부드럽게 문지른 뒤 헹구면 카르타고산 석류 알갱이가 각질을 없애주고 하루 종일 몸에 달콤한 복숭아 향이 감돈다.

4 바이레도 솝 바 베티베. 150ml, 4만5천원. 기분 좋은 베르가모트 향 비누. 거품이 풍성하고 은은한 향기가 오래 지속된다.

5 디올 미스 디올 모이스춰라이징 바디 밀크. 200ml, 8만원대. 피부에 얇은 향기 막을 입혀주는 퍼퓸 보디로션. 미스 디올 향수와 함께 사용하면 향기가 훨씬 오래간다.

큐피드를 본뜬 라벤더 비누와 조개 모양 천연비누는 공방 드 은자.

배스타임 블리1803 산타마리아노벨라 조말론 톰포드

1 불리 1803 윌 베제딸 오일. #스위트 아몬드, 50ml, 4만8천원. 피부와 모발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오일. 거친 피부에 영양을 공급하고 유연하게 가꿔준다.

2 빈바디 커피 스크럽 마누카 허니. 220g, 2만3천원. 공정무역으로 확보한 아라비카 커피 파우더에 마누카 꿀을 더한 천연 스크럽. 셀룰라이트와 튼 살을 완화하며 건강한 보습막을 만들어준다.

3 사카레 바이 라페르바 리쥬브네이팅 샤워 스크럽. 250ml, 5만1천원. 각질을 부드럽게 없애고 지친 피부에 활력을 주는 보디 워시. 비타민 E와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꾸준히 사용하면 피부 톤이 한결 밝아진다.

4 라운드어라운드 바쓰 솔트티. 3포, 7천5백원. 온수로 채운 욕조에 담그면 천연 소금이 녹으면서 피부를 매끄럽게 가꿔준다.

5 웬즈데이블루 메이크업올킬 타조알비누. #아보카도, 110g, 1만7천원. 천 시간 이상 숙성한 아보카도 오일 성분이 진한 메이크업까지 자극 없이 지워주는 천연 비누. 욕실에 걸어두고 사용하면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없다.

6 조 말론 런던 제라늄 앤 월넛 바디 스크럽. 200ml, 8만6천원. 잘게 부순 호두 껍질이 각질을 부드럽게 벗겨내고 크림이 흡수되어 피부가 한결 매끈해진다.

7 산타 마리아 노벨라 올리오 다 바뇨 노떼. 60ml, 9만8천원. 거품을 내지 않아도 피부의 노폐물을 말끔하게 없애주는 배스 오일. 피부에 유익한 유분은 그대로 남겨 촉촉한 보습막을 만들어주고 신비로운 잔향을 남긴다.

8 톰 포드 뷰티 쏠레이 블랑 바디 오일. 200ml, 9만원대. 강렬한 향의 퍼퓸 보디 오일. 향이 없는 보디 크림에 섞어 사용하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