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마지막 뷰티 신상 #메이크업제품

뷰티신상 네이처리퍼블릭 설화수 프레쉬

1 드레스킨 투썸 페이커 투톤 블러셔+쉐이딩. #러브미피치, 7.5g, 2만3천원. 2가지 컬러의 블러셔와 2가지 컬러의 셰이딩, 브러시가 내장된 멀티 아이템. 손가락보다 작은 사이즈로 휴대하기 간편하고, 브러시가 내장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수정 메이크업을 할 수 있다.

2 데코르테 2018 메이크업 고프레 올 오브 더 라이트 – 아이글로우젬. #PK886, 6g, 8만3천원(라스팅 젤 아이라이너, 립글로스, 파우더 블러쉬 포함). 눈매에 깊이감을 더하는 크림 아이섀도.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텍스처로 가루가 날리지 않고 견고하게 밀착된다.

3 프레쉬 데스티네이션 슈가 립 트리트먼트. #튤립, 2.2g, 4만4천원(#로제, #페탈 포함 3종세트). 입술에 생기를 더하는 핑크빛 림밤. 자외선 차단 효과를 겸비해 자외선으로부터 입술을 보호하고 갈라지고 메마른 입술에 영양을 부여한다.

4 에뛰드하우스 더블 래스팅 세럼 파운데이션. #P03 라이트 바닐라, 30g, 2만원. 2중 글로우 필름 막 기술이 푹 자고 일어난 듯 윤기 나는 피부를 24시간 지속시킨다. 세럼처럼 얇게 펴 발리면서도 커버력이 뛰어나 피부 결점을 가리는 데 효과적이다.

5 시에로코스메틱 멀티 블러셔. #재패니즈 로즈, 5.7g, 2만2천원. 탱글탱글한 젤리 텍스처로 뭉침 없이 매끄럽게 펴 발리고, 양 볼에 사랑스러운 생기를 더한다. 밀착력이 뛰어난 구상 파우더가 요철을 매끈하게 메운다.

6 루나 리얼웨이 벨벳 립스틱. #05 레드브릭, 3.5g, 2만원. 한층 톤 다운된 MLBB 컬러로 피부 톤에 관계없이 누구나 잘 어울린다. 벨벳 텍스처로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발리고 눈에 보이는 컬러가 그대로 발색된다.

7 네이처리퍼블릭 트윙클 펄리 섀도. #01 플래시러쉬, 2.5g, 8천원. 눈가에 은은한 반짝임을 더하는 글리터 섀도. 워터 베이스로 오랜 시간이 지나도 가루 날림이 전혀 없고, 다양한 크기의 펄을 골고루 섞어 반짝임을 극대화했다.

8 설화수 입사장 컬렉션 실란콤팩트. #1, 9g×2개, 18만원대. 무형문화재 장인과 함께한 금속 아트 콜라보레이션. 인삼꽃, 매화 추출물을 함유한 미세한 파우더 입자가 은은하게 빛나는 광채 피부를 연출한다.

로맨틱한 #미스디올

디올 디올향수 향수 미스디올 홀리데이컬렉션

로맨틱한 연말에 향기가 빠질 수 있을까? 눈부신 순간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만들어주는 향수는 낭만적인 무드가 가득한 연말에 꼭 필요한 아이템이다. 마치 사랑의 묘약처럼. 알다시피 후각은 어떤 감각보다 강력하고 오래 기억된다. 매혹적이고 센슈얼한 향은 상대방의 기억에 선연하게 남아 잊을 수 없는 떨림을 안기고, 수줍은 고백의 순간엔 애틋한 두근거림을 선사할 것이다. 수 십 년 전 디자이너 크리스찬 디올은 향기를 입지 않은 드레스를 상상할 수 없다고 말하며 조향사들에게 ‘사랑을 품은 향수’를 주문했고, 그렇게 탄생한 향수가 바로 ‘미스 디올’이다. 풍성한 부케에 얼굴을 파묻은 듯 황홀한 향은 긴 세월을 관통하며 전 세계 여성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다. 사랑을 부르는 미스 디올 컬렉션과 함께라면 이번 연말의 로맨틱한 순간을 더욱 황홀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왼쪽부터)
미스 디올 프레쉬 바디 크림 촉촉한 수분과 함께 미스 디올의 향기를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퍼퓸 보디 크림. 로즈 오일이 들어 있는 산뜻하고 크리미한 텍스처가 끈적임 없이 피부에 영양을 공급한다. 150ml, 12만1천원대.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 수천 송이 꽃으로 장식한 드레스를 입은 듯 풍성한 꽃향기로 가득한 미스 디올의 시그니처 향수. 섬세하고 부드러운 작약과 다마스칸 로즈 어코드에 베르가모트를 가미해 감각적이고 여성스러운 향을 완성했다. 화이트 머스크로 마무리되며 은은한 잔향이 오랫동안 감돈다. 100ml, 17만8천원대.
미스 디올 모이스춰라이징 바디 밀크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전역에서 사랑받는 미스 디올 라인의 보디로션. 가볍고 산뜻한 보습 효과와 센슈얼한 향으로 즐거움을 선사한다.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와 함께 사용하면 레이어링 효과로 플로럴한 향이 더 오래간다. 200ml, 8만원대.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 롤러- 펄 파우치에 넣어 다니며 수시로 사용하기 좋은 아담한 사이즈의 롤온 퍼퓸. 영롱한 보석처럼 반짝이는 유리 보틀에 담겨 액세서리로도 손색없다. 달달한 꿀 향에 라즈베리와 석류 향이 어우러지며 환상적인 프루티 플로럴 향을 선사한다. 20ml, 5만9천원대.

 

남다른 한국형 스킨 케어

이스 라이브러리(EATH Library)라는 이름이 매우 독특한데요, 어떤 뜻인가요?

Evolutionary, Achievement from Traditional Heritage의 약자입니다. 처음 브랜드를 만들며 저희가 지켜야 할 것, 그리고 소비자와의 약속으로 지켜야 할 것의 중요 키워드의 ‘첫 자’입니다. 중국어로는 의미, 생각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고대 영어로는 ‘쉽다, 부드럽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스 라이브러리의 처음이 굉장히 신선했어요. 다양한 약초들을 통한 한방치료를 받다 AYM을 발견했다죠? 

3년 전, 제가 불면증이 심해서 한의사인 장동훈 원장님이 한방차를 처방해 주셨는데, 그 한방차를 마시고나서 피부가 좋아졌다는 말을 참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꼭 그 성분을 연구해보시라고 했죠. 지금도 차를 마신지 10년이 넘어가는데 끊지 못하고 있어요. 그렇게 과학적으로 분석해 낸 결과가 홍삼, 녹용, 숙지황 등이 섞인 레시피에서 피부에 강력한 미백과 항산화 효과가 있는 성분을 발견하고 특허까지 받게 되었습니다. 바로 이 브랜드를 시작하게 한 AYM 성분이에요.

정말 우연한 발견이네요. 불면증 치료 한방차가 피부가 맑아지는 효과를 보였다는 건요.

처음엔 왜 갑자기 한방차 좀 마신다고 피부가 이렇게 밝아지나 의아해 했어요. 실험실에서의 결과를 통해 한방차 안에 있던 이스 라이브러리 제품의 코어 성분인 AYM이 피부의 색을 밝혀주고 투명도를 높여주는 강력한 화이트닝 효과를 지녔다는 걸 알게 되었죠. 항산화 효과도 뛰어나서 윤기도 되찾아주고 주름 방지에도 큰 효과가 있어요. 천 년 동안 치료에 쓰였던 한의학의 기록은 모두 건강으로 수렴되고 본질적인 아름다움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코파운더인 장동훈 원장님께 들었는데 몸소 체험하게 됐죠.

이스 라이브러리 제품 중에 가장 자신 있게 꼭 집어서 추천하고 싶은 제품은 무엇일까요?

사실 모든 제품에 다 자신이 있습니다. 하지만 AYM 성분이 55% 함유 되어있는 더 퓨어 원더 액티브 세럼을 꼭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눈에 띄는 톤의 변화를 느끼 실수 있을 거예요. 얼굴이 밝고 화이트닝을 원하시는 분들은 바로 사용 하시길 권합니다.

저도 세럼에 관심이 많이 가더라고요. 향을 맡았더니 약재 향이 그대로 묻어나는데, 내추럴한 원료의 향 그대로인 것 같아요.

네 정말 순수한 원료 그대로의 제품이라고 보시면 되요. 사실 천연향에 대한 걱정을 조금 했습니다. 혹시라도 거부감이 있는 분들이 있지 않을까 해서요. 하지만 좋은 원료만들 담아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컸기에 그 향을 지우기 위한 인공 향을 첨가 하지 않았어요.

다른 한방 스킨케어와는 다르게 이스 라이브러리는 굉장히 모던한 느낌이에요. 직접 디자인한 이 보틀에 어떤 느낌을 담고 싶었나요?

  전 한방과 우리 전통의 것들이 올드하고 뭔가 촌스러운 느낌과 이미지를 갖는게 참으로 싫어요. 본질을 흐리지 않되 모던하게 풀어내야 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스 라이브러리의 보틀은 우리 전통 책이 쌓여있는 모습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오랜 책들은 얇은 종이로 만들어져 있어 서있기가 힘들어 쌓여있게 되죠. 다양한 사이즈의 한의학 서적이 사무실에 쌓여있는데 그 모습 그대로 보틀에 옮겨보자는 생각이 들었어요. 보틀의 사각형은 책의 형태를 아주 쉽게 모던하게 그려낸것입니다.

평소에 디톡스 주스도 직접 만들어 드시잖아요? 건강한 스킨케어를 위한 양태오만의 스킨케어 루틴 혹은 노하우를 알려주세요.  

저는 사실 술이나 군것질 같은 몸에 안좋은 것들을 좋아해요. 그래서 최대한 몸에 좋다고 하는 것들도 같이 챙겨 먹으려고 노력해요. 그래서 한방차를 아직까지 열심히 마시고 있으며 물과 주스도 틈틈히 챙겨 마시고 있습니다.

이스 라이브러리의 특별한 프로그램 계획이 있다고 들었어요.

맴버들만을 위한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태오양 스튜디오의 계동 한옥 한켠에 마련한 서재인데요. 그동안 이스라이브러리를 준비하며 참고하였던 전통 문화에 대한 책을 모두 읽을 수 있고, 제품 개발중 만들어진 프로토타입 또한 전시 되어있습니다. 리딩룸에는 항시 이스 라이브러리 스페셜리스트가 상주하며 피부에 대한 상담과 더 나은 제품 활용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해드릴 예정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