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마지막 뷰티 신상 #향수&캔들

연관 검색어
, , ,

2018 마지막 뷰티 신상 #메이크업제품

뷰티신상 네이처리퍼블릭 설화수 프레쉬

1 드레스킨 투썸 페이커 투톤 블러셔+쉐이딩. #러브미피치, 7.5g, 2만3천원. 2가지 컬러의 블러셔와 2가지 컬러의 셰이딩, 브러시가 내장된 멀티 아이템. 손가락보다 작은 사이즈로 휴대하기 간편하고, 브러시가 내장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수정 메이크업을 할 수 있다.

2 데코르테 2018 메이크업 고프레 올 오브 더 라이트 – 아이글로우젬. #PK886, 6g, 8만3천원(라스팅 젤 아이라이너, 립글로스, 파우더 블러쉬 포함). 눈매에 깊이감을 더하는 크림 아이섀도.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텍스처로 가루가 날리지 않고 견고하게 밀착된다.

3 프레쉬 데스티네이션 슈가 립 트리트먼트. #튤립, 2.2g, 4만4천원(#로제, #페탈 포함 3종세트). 입술에 생기를 더하는 핑크빛 림밤. 자외선 차단 효과를 겸비해 자외선으로부터 입술을 보호하고 갈라지고 메마른 입술에 영양을 부여한다.

4 에뛰드하우스 더블 래스팅 세럼 파운데이션. #P03 라이트 바닐라, 30g, 2만원. 2중 글로우 필름 막 기술이 푹 자고 일어난 듯 윤기 나는 피부를 24시간 지속시킨다. 세럼처럼 얇게 펴 발리면서도 커버력이 뛰어나 피부 결점을 가리는 데 효과적이다.

5 시에로코스메틱 멀티 블러셔. #재패니즈 로즈, 5.7g, 2만2천원. 탱글탱글한 젤리 텍스처로 뭉침 없이 매끄럽게 펴 발리고, 양 볼에 사랑스러운 생기를 더한다. 밀착력이 뛰어난 구상 파우더가 요철을 매끈하게 메운다.

6 루나 리얼웨이 벨벳 립스틱. #05 레드브릭, 3.5g, 2만원. 한층 톤 다운된 MLBB 컬러로 피부 톤에 관계없이 누구나 잘 어울린다. 벨벳 텍스처로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발리고 눈에 보이는 컬러가 그대로 발색된다.

7 네이처리퍼블릭 트윙클 펄리 섀도. #01 플래시러쉬, 2.5g, 8천원. 눈가에 은은한 반짝임을 더하는 글리터 섀도. 워터 베이스로 오랜 시간이 지나도 가루 날림이 전혀 없고, 다양한 크기의 펄을 골고루 섞어 반짝임을 극대화했다.

8 설화수 입사장 컬렉션 실란콤팩트. #1, 9g×2개, 18만원대. 무형문화재 장인과 함께한 금속 아트 콜라보레이션. 인삼꽃, 매화 추출물을 함유한 미세한 파우더 입자가 은은하게 빛나는 광채 피부를 연출한다.

로맨틱한 #미스디올

디올 디올향수 향수 미스디올 홀리데이컬렉션

로맨틱한 연말에 향기가 빠질 수 있을까? 눈부신 순간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만들어주는 향수는 낭만적인 무드가 가득한 연말에 꼭 필요한 아이템이다. 마치 사랑의 묘약처럼. 알다시피 후각은 어떤 감각보다 강력하고 오래 기억된다. 매혹적이고 센슈얼한 향은 상대방의 기억에 선연하게 남아 잊을 수 없는 떨림을 안기고, 수줍은 고백의 순간엔 애틋한 두근거림을 선사할 것이다. 수 십 년 전 디자이너 크리스찬 디올은 향기를 입지 않은 드레스를 상상할 수 없다고 말하며 조향사들에게 ‘사랑을 품은 향수’를 주문했고, 그렇게 탄생한 향수가 바로 ‘미스 디올’이다. 풍성한 부케에 얼굴을 파묻은 듯 황홀한 향은 긴 세월을 관통하며 전 세계 여성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다. 사랑을 부르는 미스 디올 컬렉션과 함께라면 이번 연말의 로맨틱한 순간을 더욱 황홀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왼쪽부터)
미스 디올 프레쉬 바디 크림 촉촉한 수분과 함께 미스 디올의 향기를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퍼퓸 보디 크림. 로즈 오일이 들어 있는 산뜻하고 크리미한 텍스처가 끈적임 없이 피부에 영양을 공급한다. 150ml, 12만1천원대.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 수천 송이 꽃으로 장식한 드레스를 입은 듯 풍성한 꽃향기로 가득한 미스 디올의 시그니처 향수. 섬세하고 부드러운 작약과 다마스칸 로즈 어코드에 베르가모트를 가미해 감각적이고 여성스러운 향을 완성했다. 화이트 머스크로 마무리되며 은은한 잔향이 오랫동안 감돈다. 100ml, 17만8천원대.
미스 디올 모이스춰라이징 바디 밀크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전역에서 사랑받는 미스 디올 라인의 보디로션. 가볍고 산뜻한 보습 효과와 센슈얼한 향으로 즐거움을 선사한다.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와 함께 사용하면 레이어링 효과로 플로럴한 향이 더 오래간다. 200ml, 8만원대.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 롤러- 펄 파우치에 넣어 다니며 수시로 사용하기 좋은 아담한 사이즈의 롤온 퍼퓸. 영롱한 보석처럼 반짝이는 유리 보틀에 담겨 액세서리로도 손색없다. 달달한 꿀 향에 라즈베리와 석류 향이 어우러지며 환상적인 프루티 플로럴 향을 선사한다. 20ml, 5만9천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