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함과 멋을 챙겨줄 아우터

“이번 겨울엔 꼭 발목까지 내려오는 패딩 점퍼를 살 거야.” 바람이 매서워지기 시작한 요즘, 주변에서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다. 세련된 이미지와 거리가 멀던 퍼퍼 재킷이 갖가지 모습으로 진화를 거듭하면서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등극한 것. 게다가 많은 브랜드에서 셀 수 없이 다채로운 패딩 점퍼을 선보여 어떤 디자인을 원하든 다 찾을 수 있을 정도다. 전형적인 점퍼 이미지를 탈피한 퍼퍼 재킷이 궁금하다면? 무려 8팀의 디자이너와 협업하며 컬렉션을 대대적으로 선보인 몽클레르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와 시몬 로샤는 우아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케이 니노미야와 크레이그 그린은 과감하고 아티스틱한 실루엣을 선보이는 등 그야말로 디자이너들의 감각과 브랜드의 노하우가 만나 이상적인 패딩 파라다이스를 건설했다. 얼마 전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가 디자인한 몽클레르의 블랙 롱 패딩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화제가 된 배우 에즈라 밀러처럼 과감한 스타일링은 솔직히 불가능하지만, 그처럼 입는다면 한파 따윈 조금도 두렵지 않으리라는 건 믿어 의심치 않는다. 몽클레르의 8개 라인 중 가장 인기를 끈 건 캐주얼한 패딩 점퍼를 메인으로 컬렉션을 구성한 1952라니, 아무리 다양한 디자인이 등장한다 해도 활용도 면에서 베이식한 스타일을 따를 수 없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그래도 패딩을남다른 느낌으로 즐기고 싶다면 퍼퍼 스톨과 머플러의 활약에 주목할 것. 질샌더, 마르코 드 빈센조, 베르사체, 3.1 필립 림, 록산다처럼 아우터 위에 쫑긋하게 묶거나 어깨에 두르면 색다른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시몬 로샤, 에밀리오 푸치처럼 촘촘하게 스티치를 넣어 두께를 얇게 만든 누비 스타일, 반대로 프라다, Y프로젝트, 록산다처럼 스티치를 없애 모던한 매력을 더한 버전까지 퍼퍼 아우터의 향연이 펼쳐졌으니 이제 취향에 따라 고르기만 하면 된다.

한편 이 못지않게 런웨이에 많이 등장한 시어링 아우터는 어떨까? 깎은 양털인 시어링 소재 중 가장 보편적인 것이 무통 재킷인데, 안감은 양털로, 겉감은 가죽으로 된 이 재킷은 클래식한 디자인과 보온성 덕분에 겨울이면 빠지지 않고 런웨이를 휩쓰는 아이템이다. 디올에서 선보인 베이식한 디자인도 좋지만 이번 시즌엔 프라다처럼 비비드한 컬러로, 코치처럼 에스닉한 퀼팅 디테일로 업그레이드된 무통 아우터가 더 눈길을 끈다. 시어링 소재를 겉감으로 활용한 아우터도 쏟아져 나왔는데, 이자벨 마랑, 버버리, 토즈처럼 그래픽적이고 컬러풀한 패치워크를 더한 것이 특징. 시어링 소재를 한층 쿨한 느낌으로 즐기고 싶다면 이렇게 젊은 감성을 주입한 스타일이 제격이다. 시어링 아우터는 다소 무거운 게 단점이지만 양털을 깎았기 때문에 다른 퍼 아우터에 비해 부해 보이지 않는, 테디베어가 연상되는 귀여운 실루엣이 매력적이지 않는가! 매년 최악의 한파가 경신되고 있다. 올해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라는 예보다. 올겨울엔 퍼퍼 재킷과 시어링 코트로 온몸을 포근하고 따뜻하게 감싸 안는 게 필수가 아닐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반짝이는 아이템 모두 모여라!

“키워드는 1980년대를 대표하는 글래머러스 룩이에요. 이를 효과적으로 부각하기 위해 골드와 실버, 홀로그램 컬러를 적용했죠. 멋지지 않아요?” 2018 F/W 시즌 발맹 쇼가 끝난 후 올리비에 루스텡이 자신 있게 말했듯 빛에 따라 다각도로 번쩍이는 메탈 컬러는 그 자체로 꽤 쿨한 존재감을 발휘한다. 다만 그 존재감이 워낙 강렬해 함부로 시도하기 어려운 것이 제 라면 문제일까.

메탈 컬러를 트렌드 키워드로 꼽기는 새삼스러운 것이 사실이지만 이번 시즌엔 색다른 포인트가 있다. ‘메탈=퓨처리즘’이라는 패션계의 고정관념을 보기 좋게 깬 브랜드가 유독 많기 때문이다. 캘빈 클라인은 미국의 이미지와 부정적인 디스토피아적 세계관을 힙하게 표현하기 위해 실버 컬러를 곳곳에 배치했는데, 뉴트럴 컬러 원피스에 알루미늄 포일을 연상시킬 정도로 얇은 실버 드레스를 레이어드한 룩이 특히 돋보였다. 실버 컬러 자체가 부담스럽다면 실버 가죽 코트에 모노톤의 오버사이즈 베스트를 덧입은 라프 시몬스의 스타일링을 눈여겨보길. 에르뎀은 또 어떤가. “메탈 컬러를 이토록 로맨틱하게 표현하다니 놀랍지 않아요?” 스타일리스트 비토리아 체르치엘로(Vittoria Cerciello)의 말처럼 에르뎀의 여인들은 시퀸을 촘촘히 장식한 실버 드레스나 주얼 장식 펜슬 스커트를 입은 채 고혹적인 분위기를 폴폴 풍기며 등장했다. 이 중 정갈한 화이트 셔츠에 화려한 주얼 장식 슬립 드레스를 덧입고 체크 블레이저를 걸친 룩은 평소에 입고 싶을 만큼 매력적이었다. 이 밖에도 소니아 리키엘의 실버 블레이저, 몰리 고다드의 셔링 장식 골드 드레스 등 런웨이마다 탐나는 아이템이 가득했다.

메탈 컬러 룩에 푹 빠졌다면 이제 이 ‘튀는’ 아이템을 세련되게 입는 방법을 고민해야 할 터. 해답은 스트리트에 있다. 많은 패션 피플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메탈 컬러 제품을 선택하고, 이를 머리부터 발끝까지 도배하는 대신 효율적인 포인트 아이템으로 영민하게 활용했다. 이전에 반짝이는 액세서리로 한 끗 차이를 만들어내는데 그친 반면, 이번엔 더욱 과감한 메탈 컬러 옷을 대거 선보인 점이 관전 포인트! 번쩍번쩍 빛나는 골드 라이더 재킷에 톤 다운된 카키색 와이드 팬츠를 매치하거나 뉴트럴 컬러 아우터에 무지갯빛 시퀸 스커트를 입는 등 상하의의 색채가 극명하게 대비를 이루도록 한 이들이 심심찮게 눈에 띄었다. 타인의 시선을 즐길 준비가 됐다면, 수지 버블처럼 관능적인 시퀸 드레스 차림에 실버 프레임 안경을 써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해도 좋다. 그러니 메탈 컬러를 부담스러운 아이템으로 치부해버리지 말길. 올겨울 이 반짝임의 마법에 매료돼도 좋을 테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DEEP DAWN

구찌 구찌리조트 구찌컬렉션 구찌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고혹적인 플로럴 패턴 재킷 5백20만원, 화이트 니트 톱 1백30만원, 체크 플리츠스커트 2백35만원, 레깅스 가격 미정, 크리스털 장식 벨벳 슈즈 1백63만원 모두 구찌(Gucci).
알렉산더맥퀸 알렉산더맥퀸리조트 알렉산더맥퀸컬렉션 알렉산더맥퀸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아일릿 장식 드레스와 레더 뷔스티에, 볼드한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펜디 펜디리조트 펜디컬렉션 펜디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포멀한 더블 재킷 4백55만원, 아이보리 니트 톱 1백25만원, 매니시한 스커트 팬츠 2백99만원, 화이트 웨스턴 부츠 1백55만원 모두 펜디(Fendi).
발렌티노 발렌티노리조트 발렌티노컬렉션 발렌티노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실키한 레터링 디테일 블라우스 2백10만원 발렌티노(Valentino).
디올 디올리조트 디올컬렉션 디올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레이스 톱, 블랙 팬츠, 러버 레이스업 부츠, 드로잉 패턴의 북 토트 백, 기하학적인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고혹적인 네이비 드레스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아티스틱한 패턴의 쇼트 재킷과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미우미우 미우미우리조트 미우미우컬렉션 미우미우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청키한 니트 카디건, 주얼 장식 슬립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우아한 레더 셔츠와 체크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프라다 프라다리조트 프라다컬렉션 프라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라인으로 장식한 그레이 코트, 칼라 디테일의 니트 톱, 시어한 스커트, 니트 소재 블록 힐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디올 디올리조트 디올컬렉션 디올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화이트 맥시 드레스와 싱글 드롭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로프로 장식한 레더 드레스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