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퍼 점퍼 스타일링 #로맨틱&캐주얼

패딩 자켓스타일링 노앙 포츠 퍼퍼자켓
머스터드 컬러 퍼퍼 코트 49만8천원 콜라보토리(Collabotory), 파이톤 가죽 패턴의 드레스 1백42만원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MSGM by hanstyle.com), 오버사이즈 체크 베스트 가격 미정 노앙(Nohant), 화이트 부츠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퍼퍼자켓 체크패딩 겨울패딩추천 몽클레르 토즈
멀티 체크 퍼퍼 재킷 2백40만원 몽클레르(Moncler), 니트 플레어 스커트 69만8천원 조셉(Joseph), 클래식한 뮬 85만5천원 토즈(Tod’s), 브라운 벨트 백 29만8천원 마지 셔우드(Marge Sherwood).
퍼퍼자켓 겨울패딩 패딩스타일링 토즈 패딩추천 스텔라메카트니
멀티 체크 퍼퍼 재킷 2백40만원 몽클레르(Moncler), 니트 베스트 83만원 엠 미쏘니(M Missoni), 코듀로이 재킷 19만8천원, 스커트 7만9천원 모두 콜라보토리(Collabotory), 드로스트링 백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스웨이드 부츠 가격 미정 토즈(Tod’s).
퍼퍼자켓 체크퍼퍼패딩 겨울패딩 패딩추천
멀티 체크 퍼퍼 재킷 2백40만원 몽클레르(Moncler), 그레이 터틀넥 톱 8만9천원 그레이양(Grey Yang), 니트 스웨터 40만9천원 리바이스 빈티지 컬렉션(Levi’s LVC), 독특한 실루엣의 팬츠 19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브라운 크로스 보디 백 2백68만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아이보리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Converse), 심플한 메달 펜던트 네크리스 10만8천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우리 지금 만나

POLO RALPH X LAUREN PALACE

며칠 전, 가로수길에 위치한 폴로 랄프 로렌의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새벽부터 긴 줄이 늘어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스케이트보드 제조사인 팔라스와 폴로 랄프 로렌의 협업 제품 발매일이었기 때문. 공개된 제품은 다운 재킷, 스웨터, 파자마, 스케이트보드, 테디베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팔프 로렌’이라는 별칭까지 붙은 이번 프로젝트는 마니아층이 두터운 팔라스를 향한 관심에 50주년을 맞이한 폴로 랄프 로렌이 선보일 제품에 대한 기대감까지 더해져 역대급 매진 속도를 자랑하며 막을 내렸고, 리세일가는 벌써 두 배를 웃도는 상황이다.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손에 넣기 위해 가장 필요한 건 스피드라는 말을 다시금 상기시키는 해프닝이었다.

생로랑 다이도모리야마 콜라보레이션 셀프 SELF 안토니바카렐로 SAINTLAURENT
SAINT LAURENT

SAINT LAURENT X DAIDO MORIYAMA

생 로랑은 아티스트의 눈으로 브랜드의 다양한 면모와 개인의 개성, 자신감, 다양성을 바라보는 프로젝트 ‘셀프(Self)’를 기획했다. 개인의 사적인 영역에까지 타인의 시선이 닿는 현시대에 가식과 위선에서 벗어나 자유를 찾자는 이번 협업의 취지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철학과 맞닿아있다. 릴레이로 진행되는 작업의 첫 주자는 일본의 유명 사진작가인 모리야마 다이도로, 모호하고 신비로운 분위기의 작품을 선보였으며 브랜드의 수장 안토니 바카렐로의 큐레이팅을 거쳐 전시 형태로 공개되며 더욱 화제를 모았다.

LOUIS VUITTON X GRACE CODDINGTON

제프 쿤스, 스테판 스프라우스, 쿠사마 야요이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협업해온 루이 비통이 패션 아이콘이자 반려동물 애호가인 그레이스 코딩턴과 만났다. 고양이에 대한 코딩턴의 애정에서 영감 받은 이번 캡슐 컬렉션에는 그녀의 반려묘인 펌킨과 블랭킷, 브랜드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반려견 레옹의 스케치가 모노그램 패턴과 조합된 ‘캣토그램’이 핵심 모티프로 사용됐다. 사랑스럽고 위트 넘치는 디자인으로 애묘인과 애견인은 물론, 언제나 색다른 아이템을 찾아 헤매는 패션 인사이더들에게도 뜨거운 반응을 얻을 전망이다.

LEVI’S 리바이스 저스틴팀버레이크 프레시리브
LEVI’S

LEVI’S X JUSTIN TIMBERLAKE

팝 가수이자 패셔니스타로 알려진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리바이스의 디자이너로 나섰다. 리바이스 고유의 아이덴티티에 패턴, 색상, 실루엣 등을 재해석해 그야말로 ‘팀버레이크적’인 컬렉션을 만들어낸 것. 트렌디한 카무플라주 패턴의 셰르파 재킷부터 플래드 체크 셔츠까지 아이코닉한 제품으로 구성된 이번 협업의 이름은 ‘프레시 리브(Fresh Leaves)’. “옷은 음악만큼이나 창의적 발상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팀버레이크의 말처럼, 새로운 영감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눈여겨보길.

슈프림 돌연변이조니 크리스커닝햄 콜라보레이션
SUPREME

SUPREME X CHRIS CUNNINGHAM

슈프림이 꼼데가르송 셔츠와의 협업 이후 또 한 번 괄목할 콜라보레이션을 공개했다. 비디오 아티스트 크리스 커닝햄과 함께한 이번 작업에는 그의 영상 작품인 ‘돌연변이 조니(Rubber Johnny)’ 속 치와와 캐릭터가 중점적으로 사용됐다. 기괴하고 공포스럽기까지 한 영상물의 분위기 때문에 팬들은 난해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슈프림이라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이미 후드 톱과 티셔츠 등의 제품은 없어서 못 팔 정도라고!

진짜보다 가짜

패션 에디터로서 추위를 이기려면 패딩과 시어링 소재 아우터로 몸을 감싸라고 조언하면서 퍼 프리(fur free)를 이야기 하는 건 명백히 모순이라는 사실을 깊이 깨닫고 있다. 이렇듯 상반된 두 가지 현상이 공존하는 패션계에서 디자이너들이 둘 중 하나로 방향을 확실히 정해야 하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동물의 털과 가죽을 사용할 것인가? 아니면 이로부터 자유로워질 것인가? 패션계뿐 아니라 패션을 소비하는 개인 역시 마찬가지다. 런던 패션위크의 빅 쇼가 열리는 쇼장 입구에는 어김없이 동물 보호 단체 회원들이 프레스들보다 먼저 자리를 잡는다. 동물들의 고통스러운 비명 소리를 녹음한 오디오를 틀어놓고, 피투성이 동물 이미지를 흔들며 ‘Shame on You’, 즉 부끄러운 줄 알라는 구호를 외쳐댄다. 그리고 극도로 자극적인 이 소리와 이미지는 양심을 콕콕 찌른다. 이들을 만나면 내 옷차림부터 살피게 되고 퍼나 가죽 아이템을 두르고 있으면 발길을 돌리고 싶어진다. 또 동물의 가죽이나 털로 만든 코트라도 보면 갖고 싶은 마음보다 혐오스럽다는(?) 생각이 앞선다. 최근 런던 패션위크는 모피를 공식적으로 금지했다. 또 로스앤젤레스는 도시에서 모피를 제조하거나 판매하는 업체를 몰아내는 추세다. 이토록 수많은 사람이 이 문제를 자각하고 동물 보호 움직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양심고백이라도 하듯 퍼 프리를 선언한 디자이너와 패션 그룹이 수두룩하다는 말씀. 2018년만 해도 구찌, 버버리, 코치, 장 폴 고티에,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베르사체, 존 갈리아노, 훌라, 도나 카란과 DKNY, 마이클 코어스 그룹 등이 줄지어 모피에서 자유로워지겠다고 공언했다. 구찌의 CEO 마르코 비차리(Marco Bizzarri)는 모피를 사용하는 행위에 대해 ‘현대적이지 않은 행보’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거대 패션 하우스의 퍼 프리 선언은 강력한 힘을 행사한다. 단기적으로는 손해를 감수해야 하지만 결국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과 올바른 의식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선택이기 때문에 마치 도미노 효과처럼 수많은 브랜드가 이에 동참하게 되는 것. 퍼 프리의 선두 주자인 스텔라 매카트니의 웹사이트에는 “모피는 부도덕하고 잔인하고 야만적이다. 그것은 죽음을 이용한 산업이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만약 금연 캠페인처럼 모피 코트에 동물 가죽과 털을 잔인하게 벗겨서 만든 옷이라는 경각심을 일깨우는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면 그 앞에서 큰돈을 거리낌 없이 지불할 사람이 몇이나 될까? “브랜드를 론칭한 2013년엔 품질 좋은 인조 모피를 찾기 어려웠죠. 하지만 지금은 달라요. 페이크 퍼가 유행을 주도하고 있고, 고급스러운 소재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에코 퍼 브랜드 쉬림프의 디자이너 한나 웨일랜드의 말처럼 페이크 퍼가 ‘싸구려’ 취급을 받던 시대는 지났다. 리얼 퍼로는 불가능한 생생한 컬러, 동물의 털 못지않게 부드러운 질감 그리고 적당한 가격으로 무장한 진짜보다 더 매력 있는 가짜가 쏟아져 나오고 있으니! 그러므로 우리의 몫은 바로 책임감 있는 소비다. 우리가 손에 넣은 고급 퍼 코트가 동물 학대의 대가임을 자각해야 한다. 올바른 소비로 생명을 살릴 수도, 지구를 변화시킬 수도 있다는 믿음이 힘을 발휘할 시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