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을 기억하며

다사다난한 한 해였다.
매 일(日)이 녹록지 않으니 한 해는 어떠했겠는가.
2018 무술년을 기억하는 방식이야 저마다 다르겠지만,
마리도 마리 나름대로 키워드를 뽑아봤다.
맞아 맞아 그랬지, 하길.
#마리피셜 2018 한 해를 뜨겁게 달군 키워드들.

#평창동계올림픽

올해 초 대한민국을, 나아가 세계 스포츠 팬들을 열광케 했던
평창 동계 올림픽.
올림픽 역사상 최고로 92개국 2925명의 선수가 참가한 올림픽이다.
대한민국에서는 1988년 하계 올림픽 이후로
30년 만에 개최하는 2번째 올림픽이다.
여러가지 이슈가 많았지만, 개최식 남북한 공동 입장,
남북 단일팀 구성 등이 뜨거운 이슈였다.
한국은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로
종합 7위를 기록했다.

 

 

#OLDCELINE

셀린느의 전(前)수장이었던 피비 파일로의 컬렉션을
찬양하는 이들이 만든 해시태그와 인스타그램 계정.
가브리엘 부친하(Gabrielle Boucinha)가 운영하는 계정으로
지난 9월 만들어 졌는데 현재 팔로워가 17.5만이나 된다.
이미 매장에는 옛날 로고, Céline가 아닌
새 로고, CELINE 가 장식된 제품들이 하나 둘 들어오고 있다.
덕분에 올드 셀린느 리셀링 가는 하루가 다르게 오르고 있다고.

 

 

#JMT

이 시점에서 이 해시태그 모르면 정말 슬픈 일.
#JMT 는 존.맛.탱. 을 뜻한다.
가장 먼저 #JMT라는 해시태그를 쓴 포스트를 찾아보려 했지만,
인스타그램이 그만큼을 견뎌주지 못하고 다운된다.
그정도로 포스팅이 많고,
실시간으로 계속 생성되고 있다는 얘기.
오늘 12월 24일 자로
#JMT 포스팅1,795,223개다.
자매품 #JMTGR(존맛탱구리)는 145,162개.
우리 정말 2018년도 존맛탱으로 보냈나보다.

 

 

역사적인 악수

지난 4월 27일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한 번 대한민국으로 향한 날.
정상회담으로 판문점에서 만남을 가진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악수를 하는 사진은 당일 전 세계 매체를 장식했다.
이 날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군사 분계선(MDL)을 넘어 남측 땅을 밟기도 했다.
판문점 정상회담은 추후 5월 26일
2차 판문점 정상회담,
6월 12일, 미국과 북한의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으로까지 이어졌다.

현재 북한 비핵화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평화로 가는 발걸음이 더뎌진 상태긴 하지만
앞으로 2차 북미 회담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이어질지 두고봐야 할 문제다.

 

 

#BTS

BTS없이 2018년을 논할 수 없다.
<타임>표지 모델은 물론,
2018 올해의 인물 2위에 오르는 영예
‘빌보드 200’1위를 두 차례나 차지하고,
빌 보드 뮤직 어워드 2년 연속 수상을 하는 가 하면
UN에서 연설을 하고,
아이돌 최초로, 그리고 역대 최연소
화관 문화 훈장 수상한 BTS.
내년에도 주요 키워드에 절대 빠질리 없는
이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돌이다.

 

 


CREATIVE DIRECTORS

 

다사다난했던 한 해였다.
버버리로 본거지를 옮긴 리카르도 티시,
루이비통 남성 디렉터가 된 버질 아블로,
디올 남성 디렉터가 된 킴 존스,
유난히 시끄러웠던 에디 슬리먼
셀린느 컬렉션.
지난 주 보테가 베네타의 2019 프리폴 컬렉션으로
신고식을 치른 다니엘 리까지.
정말 수 많은 디자이너들이
새로운 하우스에서 첫 컬렉션을 선보였다.

그리고 며칠 전 공식화 된
라프 시몬스캘빈 클라인 하차 소식.
내년에는 더이상 이직 뉴스는 없길,
패션 에디터로서 조용히 바래 본다.

 

 

MOVIES

상반기 영화<어벤져스>로 귀결됐다.
국내에서만 1100만 관객 돌파,
전 세계적으로 20억 달러 이상의 이익을 냈다.

그렇다면 국내 하반기 영화는,
#퀸망진창 #웸등포 #퀸치광이 등의 신종 해시태그를 만들어내며
국내 850만 관객의 마은을 훔친<보헤미안 랩소디>아닐까.

전 세계 흥행 수익도, 제작국 미국,
밴드 퀸의 모국 영국을 두고 삼파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
커다란 노래방 같은, ‘싱어롱 관’도 흥행에 크게 기여했다.
영화 중 노래를 소리내어 따라 불러 ‘떼창’을 하고,
일어나서 춤을 추며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는 게
SNS,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연일 ‘매진’을 기록하고 있다.

 

 


#ZEROWASTE #NOPLASTIC #SINGLEUSE

콜린스 사전이 선정한 올해의 단어 ‘Single Use’가 올랐다.
전 세계적으로 쓰레기, 일회용품, 플라스틱을 줄이는 운동을 진행 중이다.
실제로 지난 여름, 정부는 매장 내 플라스틱류 제품 사용 제한 법안을 발효했다.
처음 몇 달은 소비자도, 사업자도 불편함을 토로했지만
요즘에는 꽤 많은 사람들이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는 건 물론,
빨대가 필요 없는 ‘드링킹 리드’나
플라스틱이 아닌 종이로 만든 종이 빨대 등이 도입되고 있다.
아직도 불편을 토로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환경을 위해 서로 한 발자국씩 양보하고,
불편을 감수하면 좋지 않을까.

겨울에는 역시 화이트 컬러

스타일링에 관한 책을 펼치면 늘 화이트 컬러에 대한 예찬이 쏟아진다. 베이식한 셔츠, 무지 티셔츠 등 컬러에서 가장 교과서적인 화이트는 시대와 연령, 계절을 초월해 사랑받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디자인 면에서 다양한 변주가 가능해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번 시즌에도 많은 디자이너의 런웨이에 화이트 컬러의 기운이 드리웠다. 디자이너들은 올겨울 눈처럼 하얀 원단으로 한 가지 무드에 치중하지 않고 저마다 이상적인 여인상을 그려냈다. 그중 에디터의 눈을 사로잡은 스타일은 단정하고 깨끗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룩. 자크뮈스와 질샌더, 로에베 등에서 화이트 컬러로 롱 앤 린 실루엣을 그려내며 정제된 미니멀리즘을 표현했다. 디테일 없이 툭 떨어져 얼음장처럼 차갑고 매끈한 느낌을 주는 룩은 모던한 아름다움의 정수를 느끼게 한다. 반면 토리 버치와 스텔라 매카트니는 시스루와 레이스 소재를 더해 손대면 쓰러질 것 같은 여성의 가녀리고 순수한 이미지를 화이트 컬러로 표현했다. 모델들이 워킹할 때마다 속살이 비치는 얇은 소재의 옷은 눈꽃처럼 아스라이 흔들리며 여성스러운 무드를 극대화했다. 이 밖에도 알렉산더 맥퀸과 이자벨 마랑 컬렉션에서 패딩이나 레더 소재와 만난 화이트 컬러는 어딘가 모르게 비장한 기운이 느껴지는 강인한 룩으로 완성되기도 했다. 무색무취일 것 같은 화이트도 소재와 디테일에 따라 이렇듯 백팔십도 다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니 놀라울 따름. 게다가 블랙에 비해 디테일이 도드라지고 냉랭한 겨울 거리를 밝히는 효과까지 갖추었으니 그야말로 팔색조 같은 매력을 드러내기에 부족함이 없다. 모든 것이 새롭게 시작되는 새해 첫날엔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하얀 룩을 시도하는 건 어떨까.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백지상태 다이어리를 대할 때 의 설렘을 느낄 수 있을지 모르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대단한 #힙색

말 그대로 ‘패니팩(Fanny Pack)=힙색’ 대란이다.
마켓 리서치 그룹 NPD에 따르면
2018 한 해 액세서리 판매율을 25% 성장시킨 장본인이 바로, 힙색이다.
어쩐지, 스트리트 스타일 사진만 봐도,
날고 긴다는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들의 사진 속에서도
늘, 패니팩이 등장했다.

2018 구글 서치 키워드 중 스타일 부분에서
가장 많이 사용했던 것 중 하나가 바로 ’80년대 스타일’이다.
패니팩이 바로 1980년대를 대표하는 ‘잇 백’이었다.

2018년이 가기 전에 패니팩을 장만해야 겠다.
나만 빼고 다 있는 것 같지만 말이다.
(제품 사진을 클릭하면 구매 사이트로 이동) 


시작은 슈프림(SUPREME)과 같은 스트리트 브랜드였다.


그리고 너나할 것 없이
구찌, 루이비통, 발렌시아가, 프라다, 미우미우와 같은
럭셔리 브랜드들이 뒤를 따랐다.

미우미우벨트백. 2018 스프링 시즌에 출시되었던 제품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지금 E-STORE에는,

크리스털이 장식된 벨트백이 입고되어 있다.
왠지 연말 파티에서도 허락될 것 같은 디자인.
약 200만원대다.

올 해 가장 자주 눈에 띄었던 힙색은
구찌프라다 아닐까?
먼저 구찌는,

역시 GG 마몽 마트라세 벨트백이 가장 많았다.
지금도 E-STORE에서 판매 중이며,
가격은 약 100에서 200만원대 사이다.

메탈릭 컬러 배리에이션이 사랑스러운
GG 마몽 마트라세 벨트 백.
가격은 200만원대.

구찌오피디아 스몰 벨트 백.
약 150만원대다.

다음은 프라다.
에디터 역시 프라다 나일론 패니팩을 구매하려
여러 직구 사이트를 돌아다녔지만
정말 빛의 속도로 SOLD OUT을 기록하는 아이템이라
아직도 못 사고 있을 정도다.
인기가 대단하다는 걸 느낄 수 있다.


프라다 특유의 사피아노 가죽으로 만든
심플한 디자인의 벨트 백.
약 120만원대로 FAR FETCH에서
판매 중이다.





얇은 사피아노 가죽 벨트가 부착된
나일론 벨트 백.
MYTHERESA에서 약 50만원대에 판매 중이다.

물론 프라다 나일론 벨트 백이 대 히트를 치긴 했지만,


가죽 소재 벨트 백도 종류가 꽤 다양하다.

카이에(Cahier)백의 벨트백 버전이다.
다양한 컬러, 소재로 만들어지며
약 200만원대에 Net-a-Porter에서 판매 중이다.

우아한 더스트 핑크 컬러의
다이어그램 벨트백도 추천한다.
약 100만원대로 FAR FETCH에서 판매 중이다.

아직 판매처는 찾지 못했지만
프라다 시도니 가죽 벨트 백도 우아하기 그지 없다.
가격 미정.

발렌시아가의 패니팩 역시 매력적이다.
특시 2018 스프링 컬렉션에서 처음 선보였던
‘수비니어 백(SOUVENIR XS BELT BAG)’
체인과 가죽이 믹스된 스트랩이 포인트.


물론 스포티한 디자인의
‘휠 벨트 백(WHEEL BELT BAG)’도 인기다.

이번 시즌 새로 나온 휠 벨트 백.
MYTHERESA에서 판매 중으로
약 70만원대다.

빈티지 숍에서 운이 좋으면 건질 수 있는 샤넬 벨트백도 눈여겨 볼 것.

그나마 온라인에서 빈티지 샤넬을 찾아보기 쉬운 곳은,
일본의 VINTAGE QOO

클래식한 벨트 백. 빈티지 쿠에서 할인 중으로
약 200만원대다.

빅 로고 장식, 미니어처 사이즈 벨트 백.
역시 할인 중으로 약 600만원대.

FARFETCH에서도 빈티지 샤넬을 판매한다.

길쭉한 모양의 샤넬 벨트 백.
약 900만원대다.

펜디(FENDI)역시 깜찍한 벨트백이 많다.


아주 작은 마이크로 미니백 사이즈의 벨트 백.
약 150만원대다.

루이 비통(LOUIS VUITTON)에도

‘범 백’이라는 깜찍한 패니팩이 있다.
약 180만원대로 다른 가방보다 합리적인 편.

이쯤 되면 패니팩이 2018버전
럭셔리 브랜드 ‘엔트리 가방’ 브랜드 입문용 가방으로 자리잡은 게 아닌가 싶다.
다른 가방들에 비해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을 자랑할 뿐 아니라,
의외로 실용적이어서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

패니팩은 손에 가볍게 들어도,
벨트 대용으로 활용해도,
크로스 백처럼 짧게 매도 깜찍하다.
다양한 스타일링 방법은 아래 스트리트 스타일에서 확인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