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DAWN

구찌 구찌리조트 구찌컬렉션 구찌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고혹적인 플로럴 패턴 재킷 5백20만원, 화이트 니트 톱 1백30만원, 체크 플리츠스커트 2백35만원, 레깅스 가격 미정, 크리스털 장식 벨벳 슈즈 1백63만원 모두 구찌(Gucci).
알렉산더맥퀸 알렉산더맥퀸리조트 알렉산더맥퀸컬렉션 알렉산더맥퀸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아일릿 장식 드레스와 레더 뷔스티에, 볼드한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펜디 펜디리조트 펜디컬렉션 펜디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포멀한 더블 재킷 4백55만원, 아이보리 니트 톱 1백25만원, 매니시한 스커트 팬츠 2백99만원, 화이트 웨스턴 부츠 1백55만원 모두 펜디(Fendi).
발렌티노 발렌티노리조트 발렌티노컬렉션 발렌티노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실키한 레터링 디테일 블라우스 2백10만원 발렌티노(Valentino).
디올 디올리조트 디올컬렉션 디올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레이스 톱, 블랙 팬츠, 러버 레이스업 부츠, 드로잉 패턴의 북 토트 백, 기하학적인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고혹적인 네이비 드레스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아티스틱한 패턴의 쇼트 재킷과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미우미우 미우미우리조트 미우미우컬렉션 미우미우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청키한 니트 카디건, 주얼 장식 슬립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우아한 레더 셔츠와 체크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프라다 프라다리조트 프라다컬렉션 프라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라인으로 장식한 그레이 코트, 칼라 디테일의 니트 톱, 시어한 스커트, 니트 소재 블록 힐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디올 디올리조트 디올컬렉션 디올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화이트 맥시 드레스와 싱글 드롭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에르메스 에르메스리조트 에르메스컬렉션 에르메스화보 박지혜 박지혜화보
로프로 장식한 레더 드레스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퍼퍼 점퍼 스타일링 #영&와일드

퍼퍼자켓 겨울패딩 패딩스타일링 타미힐피거 엄브로
선명한 옐로 컬러의 퍼퍼 재킷 27만9천원 엄브로(Umbro), 레이스를 트리밍한 슬립 드레스 48만5천원, 네이비 베레 6만8천원 모두 타미 힐피거(Tommy Hilfiger), 브라운 레더 부츠 39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퍼퍼자켓 겨울패딩 패딩코디 노앙 쁘렝땅
그레이시 블루 컬러의 롱 퍼퍼 재킷 2백98만원 쁘렝땅(Prendang), 플로럴 패턴 롱 드레스 39만9천원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빈티지한 블루 니트 스웨터 12만8천원 노앙(Nohant), 블루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Converse), 캐주얼한 양말 8천9백원 엄브로(Umbro), 블루 토트백13만2천원 프라이탁(Freitag).
벨벳크로스백 보디백 크로스백 크로스백추천 겨울크로스백
벨벳 크로스 보디 백 56만8천원 로플러 랜달 바이 라움(Loeffler Randall by Raum).
퍼퍼자켓 패딩 패딩코디 타미진스 에스실
그레이시 블루 컬러의 롱 퍼퍼 재킷 2백98만원 쁘렝땅(Prendang), 별 프린트 슬리브리스 톱 가격 미정 크롬하츠(Chrome Hearts), 오버사이즈 데님 재킷 17만8천원 타미 진스(Tommy Jeans), 데님 와이드 팬츠 86만원 로에베(Loewe), 데님 슬라우치 부츠 1백52만원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MSGM by Hanstyle.com), 반달 형태의 톱 핸들 백 18만9천원 하이칙스(High Cheeks), 체인 네크리스 9만8천원 에스실(S_S.IL).
퍼퍼자켓 롱패딩 겨울패딩 패딩코디 마크제이콥스
그레이시 블루 컬러의 롱 퍼퍼 재킷 2백98만원 쁘렝땅(Prendang), 레더 집업 재킷 가격 미정 토즈(Tod’s), 옐로 데님 팬츠 가격 미정 캘빈 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웨스턴 부츠 1백98만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스포티한 패니 팩 42만원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교복처럼 입기 좋은 #패딩

이번 시즌 유난히 화려한 패딩이 많다. 수요가 늘어나니  다양한 디자인의 패딩을 출시하는 게 당연지사. 죽어도 멋은 포기 못한다는 신념으로 아직까지 패딩 한 벌 없이 코트를 고집해 온 에디터도 올해는 추위에 완패하고 패딩 사냥에 나섰다. 여러 백화점, 편집숍의 패딩을 많이도 입어봤지만 그래도 영하 18도의 날씨에, 회사원이 가장 자주 찾게 되는 건 심플한 디자인의 패딩이다. 현재 구매 가능한 브랜드에서 에디터가 입어보고, 꼼꼼하게 따져 본 제품으로 구성해 봤다. 30대, 회사를 다니는 여성이 입기 좋은, 직장인 여성들이 고민없이 #교복 처럼 입기 좋은  패딩 리스트. (역시 좌표는 제품을 클릭하면 된다)

나일론 패딩 2백만원대. 프라다 by 매치스패션.

값은 비싸지만, 이번 시즌 회사원 에디터에게 가장 크게 와닿았던 패딩은 바로 프라다. 사진 속 반팔 디자인이 귀엽긴 하지만 현실 패치는 불가하다. 적어도 매일 롱 글러브를 끼고 출근하는 사람이 아닌이상 반팔은 의미없다. 대신 검은색 긴팔 패딩을 추천한다. 보시다시피 아주 심플한 디자인에 로고 포인트, 그리고 안감을 프라다 특유의 하늘색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너무 오버사이즈도 아니고, 그렇다고 몸에 붙는 스타일도 아니어서 매일 입기 좋다. 무엇보다 프라다 고유의 포크노 나일론으로 만들어 고급스러워 보인다. 매치스패션에서 판매 중이다.

나파 램스킨 눕시, 1백만원대 노스 페이스

가죽소재 패딩 역시 출근룩으로 나쁘지 않다. 관리가 까다롭다는 게 문제긴 하지만 ‘멋’을 중요시하는 사람이라면 그정도의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특히 습기에 예민하니 물기는 바로 마른 수건으로 닦아 보관해야 한다. 노스페이스의 가장 유명한 모델, 눕시(NUPTSE)가 이번 시즌 가죽으로 출시됐다. 매장에 간 김에 입어봤는데 생각보다 무겁지 않다. 그리고 부드러운 나파 램스킨을 사용해 움직이는데도 전혀 불편함이 없다. 가격은 일반 눕시의 5배정도 하지만 오래 두고 입을 수 있는 디자인이기에 돈이 아깝지는 않을 듯.

벨트 패딩 역시 활용도가 높다. 벨트를 묶느냐 마느냐, 그리고 어떻게 묶느냐에 따라 실루엣이 드라마틱하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 키예프 태생 브랜드, 옌키옌키(LENKI LENKI)의 벨트 패딩을 추천한다. 미쉐린 맨에게서 영감을 받아 드라마틱한 실루엣이 매력적인 패딩이다. 충전재는 100% 구스 다운, 지퍼까지 까다로운 브랜드를 사용한다(Riri). 거의 모든 모델은 맞춤 제작이 가능하니 홈페이지를 방문해 볼 것.

옌키옌키의 시그니처 ‘미쉐린 재킷’ 160만원대.
Net-A-Porter 에서 판매 중인 Norma Kamali 패딩 재킷, 70만원대.

완벽한 로브 스타일도 멋스럽긴 하지만 지퍼로 단단히 잠기지 않는 디자인이라면 한 겨울에는 다소 추울 수 있다.

스포티해 보일 수 있는 ‘벤치 파카’ 스타일도 매일 입기 부담 없는 스타일이다. 무엇보다 정말 다양한 디자인,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는 가장 흔한 롱패딩의 형태라 할 수 있다. 너무 캐주얼해 보인다는 편견이 있지만 보시다시피 어떤 룩을 입으냐에 따라 느낌은 천차만별. 잘 차려 입은 비즈니스 룩에도 의외로 잘 어울리는 게 바로 벤치파카.

폴로 랄프 로렌의 롱패딩이 가장 베이식하다. 실제로 입어본 결과 너무 가벼워서 보온이 의심스러울 정도. 하지만 입고 몇 분만 움직여도 몸이 후끈 달아오른다. 단추를 모두 잠그면 허벅지까지 완벽 보온이 가능하다. 커다란 후드도 부착되어 있어 눈이 내리거나 찬 바람이 부는 날 아주 용이할 것 같다. 가격도 생각보다 합리적이고, 한 번 사두면 두고두고 입을 수 있는 디자인이라 적극 추천한다.

디스커버리의 블랙 벤치 파카 역시 추천하는 바. 탄탄하게 채워진 충전재(덕다운)덕에 안에 반팔만 입어도 될 정도로 따뜻하다. 반짝이는 PVC 소재로 만들어 스포츠 브랜드의 패딩이지만, 꽤나 멋스럽다.

 

코트 스타일은 절대 포기 못한다면 코트 실루엣의 패딩을 추천한다. 머리부터 발 끝까지 잠그고 모자까지 써 ‘완전무장’할 수 있는 스포츠 패딩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반 코트보다는 몇 배 더 따뜻하니까.

구스다운 코트 90만원대. 래트 바이 티.

일반적인 싱글 버튼 코트의 모습을 한 구스다운 패딩. 디자인도 심플하고, 블랙 컬러여서 매일 입기 편하다. 구스 다운이라 가볍고 따뜻한 건 말할 것도 없다.

롱 패딩 코트. 2백만원대 질 샌더 by 마이테레사.

질 샌더의 롱 코트 스타일 패딩. 단추를 완벽하게 잠그면 목까지 커버할 수 있어 꽤 따뜻하다. 가격은 무시할 수 없지만 멋과 실용성 모두를 포기할 수 없는 이에게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