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가지 마

늦게까지 데이트를 하고 헤어지기 아쉬울 때, 고급 호텔은 부담스럽고 침대만 덩그러니 있는 모텔은 피하고 싶을 때. 혹은 그냥 친구들하고 밤새 수다를 떨고 놀고 싶을 때. 이런 저런 상황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호텔을 찾아봤다. 연인, 친구, 이 연말, 특별한 밤을 꿈꾸는 누군가라면 아래 리스트를 숙지할 것. 5~10만원대의 가격으로 충분히 달콤한 밤을 보낼 수 있는 호텔을 찾아봤으니까.

에이치에비뉴 건대점

에이치에비뉴 건대점은 채도가 높은 컬러로 객실 벽을 가득 칠했다.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공간. 전등과 전화기 등 곳곳에 비치한 소품은 앤티크한 디자인이 돋보이는데, 과거 동유럽의 건축물을 떠올리며 신중히 고른 것이다. 커뮤니티 공간인 C156의 레스토랑에서는 콥 샐러드와 로스트 치킨 등 미국식 요리를 제공하고, 루프톱으로 올라가면 온도가 최대 38도까지 올라가는 야외 온수 풀에서 목욕을 즐길 수 있다.

주소 광진구 동일로 156
가격 스탠다드 주중 7만원, 주말 10만원 / 프리미엄 주중 8만원, 주말 11만원
문의 0503-5051-7193

포레스타 호텔

올해 초 잠실동에 오픈한 포레스타 호텔의 이름은 이탈리아어로 ‘숲’을 의미한다. 마치 숲속에 들어온 듯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호텔 로고를 형상화한 낙엽 모양의 조명이 화려하게 빛나는 로비와 객실은 골드 컬러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투숙객에게 특별한 하룻밤을 선사한다. 꽤 비싸 보이지만 의외로 저렴해서 더 매력적. 준특실인 세미 스위트가 주중 1박에 7만원. 지난 9월 1호점에 이어 2호점을 맞은편에 오픈했는데, 객실 조건은 동일하니 예약 상황에 따라 골라 방문하면 된다.

주소 송파구 백제고분로7길 23-6
가격 세미 스위트 월~목요일 7만원, 금·토요일 12만원, 일요일 7만5천원 (오후 7시 입실 기준)
문의 02-417-6660

레인보우 호텔

용산에 있는 레인보우 호텔은 어두운 컬러의 시크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특실인 프리미엄을 비롯한 각 객실은 넓은 편은 아니지만 숙박에 필요한 가구를 알차게 갖췄다. 스팀다리미와 고데기를 대여해주고 렌즈 케이스와 세척액, 여성용 라이너 등 생활용품도 세심하게 준비돼 있다. 아침 식사 및 세탁 서비스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넷플릭스 무료 시청도 가능하니 편안하고 즐거운 밤은 보장된 셈.

주소 용산구 한강대로71길 48
가격 프리미엄 일~목 9만원, 금요일 11만원, 토요일 및 공휴일 전일 11만원
문의 02-792-9994

라뉘 호텔

라뉘 호텔은 신촌 로터리 인근에 자리 잡고 있다. 프랑스어로 ‘그날 밤(La Nuit)’을 뜻하는 이름처럼, 신촌에서 데이트를 한 후 함께 밤을 보내기에 제격이다. 5가지 타입의 객실이 마련돼 있는데, 그중 세미 스페셜은 두 사람이 머무르기 알맞은 크기의 방을 다양한 인테리어로 꾸며 자주 찾아가더라도 색다른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화장실에는 월풀이 설치돼 있으며 모든 투숙객에게 커피와 캐러멜 팝콘을 무료로 제공한다.

주소 마포구 서강로길 20
가격 세미 스페셜 주중 9만5천원, 주말 13만5천원
문의 02-711-3339

IMT 호텔

교대역과 남부터미널역 사이에 위치한 IMT 호텔. 화려하지는 않지만 아늑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이곳은 편백나무 가구와 은은한 조명으로 인터리어를 완성했다. 모든 침대에 에이스의 매트리스를 고집해 투숙객의 숙면에 신경 썼고, 다음 날 오전 7시부터 2시간 동안 뷔페식 조식도 제공한다. 체크인 시간에 따라 비용이 2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데, 주중 6시 이후에 방문하면 단 10만원에 준특실인 스위트룸을 이용할 수 있다.

주소 서초구 효령로53길 49
가격 스위트 오후 6시 체크인 주중 10만원, 주말 12만원 / 오후 1시 체크인 주중 20만원, 주말 23만원
문의 02-522-2838

화이트 시티 #텔아비브 여행 가이드 ①

텔아비브 미술관 (Tel Aviv Museum of Art)

근현대 미술관으로 1970년대 초반에 설립되었다. 2011년 프레스턴 스콧 코언(Preston Scott Cohen)이 설계한 헤르타 앤 파울 아미르(Herta and Paul Amir) 건물을 별관으로 추가했다.
문의 www.tamuseum.org.il

바이츠만 하우스(Weizmann House)

1933년 건축가 에리히 멘델존(Erich Mendelsohn)은 독일을 떠나 이스라엘의 초대 대통령 하임 바이츠만(Chaim Weizmann)의 사택을 설계했다. 현재 바이츠만 연구소(Weizmann Institute) 캠퍼스 내에 위치한 이 건물은 대대적인 복원 이후 다시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문의 Weizmann.house@weizmann.ac.il

화이트시티 텔아비브 디자인미술관홀론 론아라드

디자인 미술관 홀론 (Design Museum Holon)

2010년에 완공한 건물로 론 아라드(Ron Arad)가 디자인하고 콘크리트와 코텐 스틸을 이용해 건축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관점의 디자인 전시가 열리며, 현재는 스테판 사그마이스터(Stefan Sagmeister)와 제시카 월시(Jessica Walsh)의 회고전을 진행하고 있다.

문의 www.dmh.org.il

화이트시티 텔아비브 조머컨템퍼러리아트 미술관 이스라엘미술관

조머 컨템퍼러리 아트 (Sommer Contemporary Art)

조머 컨템퍼러리 아트 미술관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이스라엘의 현대 예술가들이다. 그들이 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작점이 되어주기 위해 부지런히 젊은 예술가들을 발굴하고 전시를 기획한다.
문의 www.sommergallery.com

어서와, #텔아비브는 처음이지?

텔아비브 이스라엘여행지 여행추천 이스라엘여행지추천

이스라엘 제2의 수도 텔아비브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도시를 둘러싼 수 킬로미터의 해변 덕에 50만 명이 거주하는 이 지중해 연안 도시 생활의 중심에는 항상 해변이 있고 라이프스타일은 한껏 여유롭다. 밤에도 활기가 넘치는 파티가 끊이지 않으며 지역 고유의 특색과 메트로폴리탄의 감성을 동시에 갖춘 덕에 음식도 이 도시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요탐 오토렝기(Yotam Ottolenghi)와 에얄 샤니(Eyal Shani) 등 스타 셰프들은 이스라엘 요리를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만들었다. 에얄 샤니는 텔아비브에서만 7개의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명성을 얻었고 나아가 파리, 빈, 멜버른, 뉴욕에도 자신의 레스토랑을 오픈했다.

텔아비브는 서남아시아에서 아부다비와 쿠웨이트에 이어 세 번째로 비즈니스가 활발한 도시다. 매년 세계 각국에서 여행자뿐 아니라 투자자들이 이곳으로 모여든다. 새롭고 혁신적인 건물도 하루가 다르게 들어서고 있다. “어디를 둘러봐도 건축용지를 볼 수 있어요. 처음 있는 일입니다.” 바우하우스 센터 텔아비브의 미샤 그로스(Micha Gross) 박사가 말했다. “1960년대 이후 2000년대 초까지만 해도 중심가에 이렇다 할 만한 것이 없었습니다. 대부분 경제적 이유 때문이었지요. 하지만 오늘날 텔아비브 중심가는 계속 재정비되고 있고 그 모습을 제대로 갖춰가고 있습니다. 인구도 지속적으로 늘고요. 이제야 역사적 건축물들을 보수할 수 있는 자본도 생겼습니다.” ‘화이트 시티라 불리는 이 도시의 역사적 건축물 증축을 허가한 당국의 결정은 수십 년 동안 파손된 채 방치돼 있던 바우하우스 레노베이션을 비롯해 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건축물을 만드는 시발점이 되었다. 그 결과 지금 텔아비브는 현대 건축물이 가장 밀집한 도시가 되었다.

이 도시의 많은 건축물은 나치 치하이던 1930년대에 독일군을 피해 들어온 유대인 건축가들이 설계한 것들이다. 이들이 모두 데사우(Dessau)에 위치한 건축 학교 바우하우스에서 교육을 받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 학교에서 막대한 영향을 받은 것은 분명하다. 스위스 출신의 미샤 그로스 박사와 그의 동료 두 명이 운영하는 바우하우스 센터 텔아비브 가이드 투어에 한 번이라도 참여해보면 백색으로 지은 다양한 건축양식에 놀라게 될 것이다. 심리학자이기도 한 미샤 그로스는 화이트 시티의 근대 건축물에 관한 문서, 출판물, 전시, 투어를 총괄하며 1930년부터 1948년 사이에 지어진 건축 유산에 대해 알려준다. 그는 “처음 센터를 시작할 때 이 도시 특유의 건축적 유산을 보존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회상한다. “사람들은 이해한 후에야 비로소 그 가치를 알게 되기 때문이죠.” 화이트 시티 텔아비브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자 마치 자석으로 끌어당기듯 하루아침에 도시는 여행객이 끊이지 않게 되었다. 건물 임대료가 놀랄 만큼 비싼 이유 중 하나는 세계 곳곳에서 찾아오는 외국인이 에어비앤비 등을 통해 아파트를 단기로 빌리기 때문이다. 그래서 보수한 본‘ 래’ 바우하우스 건물은 사실상 이용이 불가능하다. 만일 건물 벽에 ‘유네스코 등재’ 같은 글귀가 나붙기라도 하는 날에는 방 두 개짜리 아파트 렌트 비용이 월 4천 달러를 웃돌 것이다.

그러자 재치 있는 도시 개발자들과 건축가들은 ‘바우하우스 스타일’의 새로운 건축물을 짓거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건물에 층을 추가해도 된다는 허가에 따라 건물을 보수하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1935년 하야콘(Ha-Yarkon) 거리에 국제 양식으로 지어진 라이스펠트 하우스(Reisfeld House)는 최근 건축가 핀카스 비존스키(Pinchas Bijonsky)의 구상에 따라 5개 층을 증축했다. 또 바르코우 라이빙거(Barkow Leibinger)와 존 포슨(John Pawson) 밑에서 공부한 피츠소 케뎀(Pitsou Kedem)은 2001년부터 텔아비브에 스튜디오를 차리고 개인과 공공을 위한 훌륭한 현대 건축물을 설계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는 현재 마제(Maze) 거리와 로스차일드(Rothschild) 대로 모퉁이에 있는 1936 바우하우스 건물(그의사무실도 이곳에 있다)에 넓은 주거 공간과 사무실용으로 4개 층을 증축할 예정이다. 레노베이션 중인 화이트 시티 건물에는 개인 주거 공간뿐 아니라 만인을 위한 공공장소도 포함되는데, 이는 역사를 간직한 건물을 현대인의 생활에도 잘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이런 건물 중에는 카페나 ‘말카(Malka)’ 같은 레스토랑도 있다. 말카는 2018년 3월 다프나(Dafna) 거리에 문을 연 톱 셰프 에얄 샤니의 첫 코셔 레스토랑이다. 텔아비브 괴테 어학원이 자리한 건물은 파도를 닮은 외관으로 선박 양식을 함축적으로 담아냈다. 마치 둥그스름한 외양선의 뱃머리가 길거리로 나온 것 같다. 조머 컨템퍼러리 갤러리(Sommer Contemporary Gallery)는 이전 텔아비브 로스차일드 상업 지구 거리에 절충 양식으로 지어진 거대한 타운하우스 1층에 자리하고 있다. 패션 디자이너 아비바 질버만(Aviva Zilberman)의 가게 역시 절충 양식 건물의 밝은 조명 아래 위치하고 있다. 화이트 시티의 보물이라 할 수 있는 이 건축물들에서 지내보고 싶다면 시네마 호텔(Cinema Hotel), 폴리 하우스(Poli House), 데이브 호텔(Dave Hotel)을 추천한다. 1939년 디젠고프(Dizengoff) 광장에 지어진 에스더 영화관(Esther cinema)이 2000년에 개조했는데, 과거 영화관 건물의 흔적을 그대로 간직한 채 시네마 호텔로 변신했다. 도시 중심부에 있는 카르멜 마켓(Carmel Market) 바로 옆에 위치한 폴리하우스는 카림 라시드(Karim Rashid)가 디자인했으며 옥상에 수영장이 있다. 폴리하우스는 텔아비브의 다양한 부티크 호텔을 운영하는 브라운 그룹에 속해 있다. 브라운 그룹이 가장 최근에 오픈한 호텔인 데이브 호텔은 2017년 10월에 문을 열었다. 해변에서 멀지 않은 거리에 있는 데이브 호텔은 1930년대 건물 안에 지어졌다. 모든 방을 각기 다르게 디자인했으며 건물의 역사와 어울리게끔 단조로운 일반 호텔 가구가 아닌 빈티지 가구로 장식했다.

텔아비브 이스라엘여행지 여행추천 이스라엘여행지추천

반면 젊은 사업가 다니 타마리(Danny Tamari)가 2018년 봄에 오픈한 베라 호텔(Vera Hotel)로 완전히 새로운 방향을 선보였다. 그는 젊은 이스라엘 건축가와 디자이너만을 선별해 도시의 중심부이면서도 한적한 릴리엔블룸(Lilienblum) 거리에 있는 1950년대 건물을 개조했다. 이렇게 탄생한 호텔은 작지만 완벽하다. 무미건조한 대형 호텔들과 극명히 대조되며 관광 목적이든 사업차든 이 도시를 방문한 사람들에게 텔아비브에서만 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저는 텔아비브에서 느낄 수 있는 현대적인 삶의 DNA를 호텔에 담고 싶었습니다.” 호텔 대표 타마리의 설명이다. 호텔 인테리어를 위해 만든 가구와 조명 중 일부는 시리즈로 제작해 구입할 수 있게 했다. 오하드 베닛(Ohad Benit)의 우아한 스탠드, 테이블, 천장 조명 기구나 스틸 프레임에 오크를 댄 토머 나숀(Tomer Nachshon)의 사이드 테이블 등이있다. 이를 통해 사람들은 중동의 서구 도시를 자처하는 텔아비브에서 이스라엘을 가장 잘 나타내는 삶의 기쁨, 삶을 대하는 여유로운 자세의 일부를 기념품으로 가져갈 수 있게 되었다.

타이주(Taizu)

레빈스타인 타워(Levinstein Tower)에 위치한 고급 레스토랑으로 건축가 피츠소 케뎀이 설계했다. 인도, 중국,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등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음식을 재해석한 퓨전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다양한 색과 식감, 향이 조화를 이룬
요리가 일품이다.
문의 www.taizu.co.il

노스 아브락사스(North Abraxas)

셰프 에얄 샤니는 이스라엘의 여러 TV 프로그램을 통해 잘 알려져 있다. 릴리엔블룸 거리에 있는 그의 레스토랑은 꼭 가볼 만한 곳이다. 베이크드 콜리플라워 같은 채소나 신선한 생선과 석쇠에 구운 고기가 레스토랑의 자랑거리다.
문의 +972 3 516 6660

야 판(Ya-pan)

2017년에 문을 연 레스토랑. 캐주얼한 분위기의 일본 이자카야 같은 편안한 분위기로 퇴근 후 간단한 스낵과 음료를 즐기기에도 좋다. 전통 스시와 더불어 아시아 스타일의 다양한 샌드위치를 맛볼 수 있다.
문의 www.yapan.ci.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