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머리삔

그냥 갑자기 머리삔이 컴백했다.
아마도 1990년대 스타일이 다시 유행전선에 올라왔기 때문이겠지.
그래서 이런저런 머리삔을 모아봤다.
겨울 칼바람에 머리칼이 날리는 걸 방지해보자는 이유를 대 본다.
깜찍한 건 물론이고.

날카로워 보이는 룩에 진주 실핀 하나 더했을 뿐인데,
사랑스러워 보인다.
그게 이 작은 액세서리의 힘이다.

빈티지 헐리우드 진주 실핀.
59,000원에 판매 중이다.

빈티지 헐리우드 진주핀 사러 가기

발렛(Valet)의 헤어핀 사러 가기.


자딕엔볼테르(Zadig & Voltaire)의 쇼에서처럼
한 쪽에만 포인트를 줘도 좋다.

헤어라인을 따라 양쪽으로 스타일링하면 시크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케네스 제이 래인(Kenneth Jay Lane)의
크리스털 장식 실핀 사러가기.
이렇게 머리 양 옆으로 스타일링해도 귀엽다.

사스키아 디에즈(Saskia Diez)의 실버 실핀처럼
심플한 디자인의 핀은 여기저기 활용하기 좋다.
하나에 10만원대로 Net-a-Porter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사스키아 디에즈 실버 실핀 사러 가기


바렛(Barrette)의 크리스털 핀 사러 가기.

레렛 뉴욕(Lelet NY)의 헤어핀 사러 가기.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헤어핀 사러 가기.


타샤(TASHA)의 헤어핀 세트 사러 가기.


애슐리 윌리엄스(Ashley Williamd)는
문구를 활용한 크리스털 핀을 선보여 화재가 됐다.
애슐리 윌리엄스 홈페이지, 각종 편집숍에서 판매 할 때마다
빠른 솔드아웃을 기록하는 나름 핫한 아이템이다.

현재 에디터가 찾아본 바로는
모든 사이트에서 솔드아웃 상태다.
아쉬운대로 비슷한 스타일의 헤어핀을 찾아봤다.


에포나 발리(Epona Valley)의 크리스털 헤어핀 사러 가기.

하이칙스(HighCheeks)헤어핀 사러 가기.


포스틴 스테인메츠(Faustine Steinmetz)의 헤어핀 스타일링.
이런 스타일링을 위해서는 좀 사이즈가 큰 핀을
여러개 하는 게 좋다.

프랑스 럭스(France Luxe)의 헤어핀 사러 가기.

구찌(GUCCI)헤어핀 사러 가기.

프랑스 럭스(Frace Luxe)의 머리핀 사러 가기.


J.W.앤더슨의 헤어핀 사러 가기.

샬롯 슈네이(Charlotte Chesnais)의 골드 헤어 클립.

헤어핀을 조사하다 보니, 1990년대 드라마 여주인공에게나 어울릴 법한
리본 핀이 꽤 있더라.
평상시에 시도하긴 부담스러울 수 있겠지만,
보기만 해도 사랑스러운 리본 헤어 핀으로
마무리해보려 한다.

제니퍼 베흐(Jennifer Behr)헤어핀 사러 가기.


페라가모(Ferragamo) 리본 핀 사러 가기.

 

#패턴 퍼 스타일링 TIP

CASUAL PATTERN PLAY

체크 퍼 퍼코트 체크퍼코트
체크 퍼 코트 35만8천원 자케 바이 엘리든 플레이(Jakke by Eliden Play), 데님 재킷 17만8천원 타미 진스(Tommy Jeans), 티셔츠 27만8천원, 코듀로이 팬츠 51만8천원 모두 골든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이어링 11만8천원 에스바이실(S_S.IL), 레드 스퀘어 백 35만9천원 마지 셔우드(Marge Sherwood), 버건디 하이톱 스니커즈 9만2천원 컨버스(Converse), 로고 포인트 카키색 비니 5만원대 슈프림(Supreme).
퍼 레오퍼드퍼 퍼자켓 퍼블루종
MARIE CLAIRE 1971 레오퍼드 퍼 블루종 48만5천원 원더스타일(Wonder Style), 로고 포인트 스웨트셔츠 8백75만원 펜디(Fendi), 데님 팬츠18만8천원 타미 진스(Tommy Jeans), 네트 백 56만8천원 로플러 랜달 바이 라움(Loeffler Randall by RAUM), 분홍색 탬버린 백 29만원 구드(Gu_de).
퍼 레오퍼드퍼 퍼자켓 퍼블루종
레오퍼드 퍼 블루종 48만5천원 원더스타일(Wonder Style), 체크 셔츠 12만5천원 타미 진스(Tommy Jeans), 그레이 키티 프린트 스웨터 69만5천원 친티 앤 파커 바이 비이커(Chinti & Parker by BEAKER), 사선 스트라이프 플리츠스커트 1백15만원 골든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화이트 버킷 백 39만원 훌라(Furla), 아이보리 시어링 베이스볼캡 4만2천원 논로컬(Nonlocal), 화이트 스탠 스미스 스니커즈 가격 미정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버건디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퍼 레오퍼드퍼 퍼자켓 퍼블루종
레오퍼드 퍼 블루종 48만5천원 원더스타일(Wonder Style), 플라워 패턴 원피스 1백58만원, 레드 레깅스 43만8천원 모두 조셉(Joseph), 체크 패딩 머플러 21만5천원 나나미카(Nanamica), 클립으로 포인트를 준 스퀘어 플랩 백 1백5만원 오프화이트(Off-White™), 베이지 어글리 슈즈 가격 미정 산드로(Sandro).

match point

스키 간지

고백하건데 에디터는 스키를 잘 못탄다.
그래서 매시즌 스키장을 찾아가지도 않는다.
스키라고 하면 약 10여년 전,
대학생때 타본 게 전부다.

그런데 최근, 예쁜 스키복들이 여럿 출시되고 있다.
스키야 모르지만, 예쁜 건 확실하게 아는 패션 에디터로서
기능성 제치고,
예쁜 스키복 좌표를 투척한다.
스키를 타던 모드를 타던
스타일만큼은 놓고 싶지 않은 이들을 위해.

**사진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이동**

ASOS 4505 SKI
영국 베이스 SPA브랜드 ASOS가
스키 라인을 출시했다.
ASOS답게 트렌디한 디자인에,
가격도 저렴한 편.

니트 소재 올인원. 약 8만원대다.

패딩 소재 슬리브리스 올인원. 약 12만원대다.

스키복 안에 레이어드 하기 좋은 톱과 레깅스도 다양하게 있다.
지브라 프린트 톱은 약 2만원대.

TOPSHOP SNO
80년대에서 영감을 받은 톱숍의 스키라인이다.
배송이 조금 오래 걸리긴 하지만,
스포티한 로고 플레이,
혹은 와일드한 애니멀 프린트 스키복에 도전하고 싶다면
톱숍 스노를 추천한다.

로고 플레이가 깜찍한 레깅스와 톱.
레깅스와 톱 모두 3만원대다.

레오파드 프린트 올인원.
어디에 있어도 눈에 띌 룩이다.
약 20만원대.

SWEATY BETTY
1998년 론칭한 런던 베이스 액티브웨어 브랜드
‘스웨티 베티’ 여성에게 강인함을 주는
액티브웨어를 만드는 게 목표다.
‘운동은 하지만, 케이크도 사랑하는 여자’가
바로 스웨티 베티.
최고의 패브릭으로 여자에게 가장 편하고,
아름다운 옷을 만든다.

톱과 레깅스로 구성된 레이어 세트.
심리스(Seamless) 니트 소재로
부드럽고 따뜻하다.
톱과 레깅스 모두 8만원대.


바람, 물을 막아주면서
통풍은 잘 되는 슬로프용 점퍼.
빈티지 스러운 컬러 블로킹이 매력적이다.
약 40만원대.

PROTEST
네덜란드 출신의 보딩웨어 전문 브랜드다.
서핑웨어, 스노우 보드웨어, 스키웨어, 비치웨어등을 전문으로 한다.
합리적인 가격대에 패셔너블하면서도
실용적인 옷을 만든다고 자부한다.

스키웨어는 레이어드가 중요하다고 한다.
몸에 완전히 달라붙는 레깅스와 톱을 입고
위 사진과 같은 플리스 소재의 아우터를 한번 더 입은 후에
패딩 스타일의 점퍼를 입고,
그 위에 또 패딩 소재 팬츠를 입어야 한다.
프로테스트는 심플한 디자인에
톡톡 튀는 컬러가 더해진 중간 레이어드 제품이 예쁜 게 많다.
위 플리스 톱은 약 5만원대다.

10.000mm 방수를 자랑하는 프로테스트의 고어테크 슬림핏 팬츠.
트렌디한 레오파트 프린트가 매력적이다.
약 15만원대.

CORDOVA
미국 아이다호 주 선 밸리 산 꼭대기에서 결혼식을 올린 한 부부가
1970년대에서 영감을 받아 론칭한 테일러드 스키웨어 코르도바.
촌스러운 듯 귀여운 홈페이지 사진이 특히나 매력적이다.
코르도바 홈페이지 또는 Net-a-Porter에서 구매 가능하다.


THE VAIL BIB 팬츠.
올인원 스타일의 하의다.
옆 면을 장식한 스트라이프가 포인트.
약 80만원대.

FENDI
펜디에 액티브웨어가 있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지만,
펜디의 액티브웨어는 실내 스포츠용 레깅스와 톱은 물론,
비치웨어, 스키웨어도 꽤나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청록색 컬러가 매력적인 다운재킷.

세트로 입기 좋은 스키 팬츠.
그리고 이 세트에 이너로 입기 좋은

스키수트도 있다.

유독 현란한 컬러와 프린트가 쓰이는
스키웨어가 조금 부담스럽다면
MATCHES FASHION에서 판매 중인
펜디(FENDI)의 스키웨어도 추천한다.
차분한 컬러, 심플한 디자인이 평소에 입어도 무리 없을 정도.


크롭트 다운 스키 재킷. 약 200만원대.

세트로 입을 수 있는 스키 팬츠. 약 80만원대.

자, 그럼 이제 스키 액세서리를 알아볼까.
우선 헤드 밴드는 필수다.

안다. 스키장에서 굳이 샤넬(Chanel)을 왜..라고 할 수 있겠지만,
보시다시피 너무 예쁘다.
Chanel.com에서 판매 중이며, 30만원대.


프로테스트(PROTEST)의 플리스 소재 헤드밴드.
약 2만원대.

Net-a-Porter에서 판매 중인
몽클레르(Moncler)헤드 밴드.
50만원대.

양말도 중요하다.
양말 전문 브랜드 스탠스(STANCE)의  ‘스노우 양말’은
발의 아치부분을 잡아줘 피로감을 덜어주고
뒤꿈치 부분을 촘촘하게 만들어
양말이 밀리거나 올라가는 현상을 최소화했다.
위터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을 위해
발의 체온은 보호하면서
통풍이 잘 되는 원단을 사용한 건 당연하다.

‘오프닝 나잇’양말 2만원대.

경쾌한 컬러 조합이 매력적인 양말 2만원대.
스탠스 외에도

MATCHES FASHION 에서 구매 가능한
퓨잡(Fusalp)의 스키 양말.
약 5만원대다.

스키 후 발의 온도를 보호할 수 있는
튼튼하고 따뜻한 부츠도 필수다.
물론 귀여운 건 덤이고.

리본 디테일이 가미된 어그(UGG)의 워터프루프 부츠.
30만원대.

극한의 추위도 견딜 수 있을 것 같은
문부츠(MOON BOOTS)의 문부츠 나일론.
약 10만원대.


몽클레르(Moncler)의 벨벳 소재 부츠.
약 70만원대로 Net-a-Porter에서 구매할 수 있다.

예쁘고 귀여운 스키 아이템으로
아무쪼록 스타일리시하고 안.전.한. 겨울 스포츠 즐기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