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한 #애슬레저 룩

 

“패션과 스포츠는 다양한 문화를 통합하는 매개체란 점에서 성격이 비슷해요. 이번 시즌 이 긍정적인 에너지를 컬렉션에 담았죠.” 크리이에티브 디렉터 버질 아블로의 말처럼 2019 S/S 시즌 오프화이트의 쇼는 지난 시즌에 이어 나이키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으며 러닝, 발레, 테니스 등 다양한 스포츠 룩을 결합한 아이템을 퍼레이드처럼 선보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잉글리시 가드너, 세실리아 영, 카타리나 존슨 톰슨 등 역대 올림픽 챔피언들을 런웨이에 세우며 열정을 불살랐다. 애시드 컬러 스판덱스 보디수트, 파이톤 가죽 패턴 가죽 팬츠도 쿨했지만 패션 피플의 SNS를 가장 뜨겁게 달군 건 실루엣을 다채롭게 변형한 튀튀 드레스였다. 미래적인 분위기의 선글라스, 볼드한 체인 주얼리, 하이톱 스니커즈와 함께 연출한 프루프루 룩이 어찌나 쿨하던지. 발레 특유의 아름다운 선과 자유로운 정신을 감각적으로 재해석한 레이블도 눈에 띈다.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현대 무용가 샤론 에얄(Sharon Eyal)의 고혹적인 안무로 구성된 공연을 배경으로 누드 톤의 레오타드,하늘하늘한 시폰 스커트, 새틴 헤어밴드 등 로맨틱한 룩을 대거 선보였고, 아크네 스튜디오는 1970년대 레트로 무드를 결합한 발레리나 룩을 테마로 뉴욕시 발레단과 합작한 프린트를 컬렉션에 수놓았다. 이 밖에도 승마와 세일링에서 영감을 받은 에르메스, 네온 컬러 레오타드를 스트리트 룩 으로 발전시킨 발렌시아가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또 한 가지 큰 트렌드는 러플과 레이스를 결합한 스포티 룩이다. 알렉산더 왕은 축구 유니폼을 이리저리 해체하고 조합한 톱에 여성스러운 레이스를 덧대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위트 있는 일러스트 프린트 티셔츠에 관능적인 레이스 펜슬 스커트, 원색 어글리 스니커즈를 매치한 크리스토퍼 케인, 네오프렌 수트에 러플을 단 가운을 선보인 마린 세레도 스포티 룩의 업사이클링을 제대로 보여준 브랜드들이다. 차별화된 소재와 프린트를 더해 하이패션으로 승화된 사이클링 쇼츠는 또 어떤가! 샤넬은 클래식한 트위드 재킷, 카디건에 스판 덱스 쇼츠를 매치했고, 오버사이즈 셔츠에 유틸리티 패니 팩과 스틸레토 힐로 포인트를 준 펜디의 룩도 힙스터들의 까다로운 취향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애슬레저 룩은 20대만을 위한 것이 아니에요. 그렇다고 ‘새로운 형태의 캐주얼 룩’이라고 정형화할 수도 없죠. 디테일과 스타일링에 따라 얼마든지 우아한 레이디라이크 룩이나 고고한 매니시 룩으로 격상될 수 있거든요.” 스타일리스트 레아 애벗(Leah Abbott)의 말처럼 더 이상 스포티 룩을 피하긴 어려울 것 같다. 피시넷 타이츠에 어글리 스니커즈를 매치하거나 사이클링 쇼츠에 하이힐을 신는 패션이 더 없이 멋지게 느껴질 테니까. 고정관념을 깨는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런 콜라보레이션은 언제나 환영

에이치엔엠 이티스 콜라보

H&M × EYTYS

H&M이 스웨덴 브랜드 이티스와 협업했다. 가짜 세차장과 항공사 로고 등 이티스 특유의 유머 감각이 드러나며, 독특한 소재와 실루엣이 가장 큰 특징. 의류부터 슈즈를 포함한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유니섹스 아이템이 포함되며, 국내에서는 1월 24일부터 H&M 홍대점과 용산점에서 만날 수 있다.

미스터포터 오프화이트 콜라보 컬렉션

MR PORTER × OFF-WHITETM

스포츠웨어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미스터포터와 오프화이트의 협업 제품이 공개됐다. 모던 오피스를 주제로 한 이번 컬렉션은 총 46종의 아이템으로 구성됐으며, 온라인에서 독점 판매하지만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서울에서는 오프라인 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올라푸르엘리아손 리모와 콜라보

RIMOWA × OLAFUR ELIASSON

설치미술가 올라푸르 엘리아손과 리모와가 지속 가능성에 대한 신념과 장수, 환경에 쏟는 관심을 기반으로 러기지 스티커 컬렉션을 발표했다. 친환경 소재의 박스에 담아 판매하며 5백 세트 한정 수정으로 출시한다. 판매 수익금은 세계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에 태양에너지를 보급하는 리틀 선 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이사 아르펜의 로맨티시즘

디자이너 세라피나 사마가 만드는 이사 아르펜의 옷들은 매 시즌 현란한 컬러와 독특한 디자인으로 화제가 된다. 2016년 리조트 시즌 푸크시아 핑크, 토마토 레드, 그린을 조합한 룩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데 이어 올겨울엔 1980년대 하이틴 스타 몰리 링월드의 스타일에서 영감 받은 ‘바우와우’ 톱이 인기를 끌었다. 배우 다코타 존슨부터 인플루언서 브리트니 자비에까지 많은 패션 피플이 바우와우 톱을 입은 사진이 SNS를 뜨겁게 달궜으니까. 이탈리아의 한적한 도시 라벤나에서 태어나 건축학을 공부하기 위해 런던으로 간 후 센트럴 세인트 마틴 스쿨에서 패션 코스를 이수한 세라피나 사마는 끌로에, 아크네 스튜디오 등 다수의 브랜드에서 경력을 쌓았고, 2012년 자신의 레이블을 론칭했다.

새로운 리조트 컬렉션은 당신의 고향 라벤나에서 보낸 홀리데이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들었다. 내 고향 라벤나는 너무도 아름다운 도시다. 바닷가의 이 한적한 도시엔 온통 사랑스러운 모자이크 패턴으로 장식한 교회들이 있다. 어릴 적 기억을 떠올리면 1980년대 후반 마을의 여인들이 모두 비슷한 패턴으로 옷을 입은 장면이 그려진다.

아! 당신의 어머니와 이모를 제외하고 말하는 것인가? 물론 그렇다. 특히 두 명의 이모가 모두 포크풍의 코스튬에 심취해 있었다. 빈티지한 텍스타일과 독특한 오버사이즈 주얼리 같은 것들. 귀여운 프린트가 그려진 빈티지 핸드백들도 기억난다. 내가 어릴 때 생일 선물로 바비 인형을 사달라고 했는데, 이모가 대신 빈티지 백을 줬을 정도다. 당시 내가 엄청 실망하자 이모가 이렇게 말했다. “날 믿어. 언젠가는 내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을 테니까.”

어릴 때부터 패션 분야에서 일하고 싶었나? 본능적으로 느꼈던 것 같다. 다양한 옷을 입은 소녀들을 스케치하는 것이 가장 좋았으니까. 머리를 만지는 것도 좋아해서 헤어 스타일리스트가 되고 싶기도 했다. 아! 플로리스트도 멋져 보였다.

어떻게 패션계에서 본격적으로 커리어를 쌓게 됐나? 런던에 건축학을 전공하러 왔는데 곧바로 내게 맞지 않는 옷이란 사실을 깨달았다. 결국 센트럴 세인트 마틴 스쿨로 옮겨 커리어를 쌓기 시작했다. 졸업 후 2년간 끌로에에서 파올로 멜린 앤더슨, 한나 맥기본과 함께 일했다. 당시 이들에게서 가치 있는 많은 걸 배웠다.

당신의 레이블을 어떻게 시작하게 됐는지 궁금하다.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면서 많은 브랜드에서 프리랜서로 경험을 쌓았지만 그럴수록 ‘디자인’에 목말랐다. 그러던 어느 여름날, 친구와 가족들을 모아놓고 아주 작은 컬렉션을 펼친 적이 있었다. 화려한 컬러 블록, 로맨틱한 퍼프소매 등 현재 이사 아르펜의 시그니처 스타일은 모두 당시 만든 요소다. 너무 재미있었다. 그러다 30세를 기점으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지금이 아니면 영원히 하지 못할 거라고.

이사 아르펜 고유의 스타일은 어떤 것인가? 러플! 살랑살랑한 프루프루(Frou-Frou) 룩에 푹 빠져 있고, 이것들을 위트 있게 조합하는 것을 좋아한다. 예를 들면 커다란 태피터 리본이 달린 톱에 진 팬츠를 매치하는 식이다.

명백히 1980년대 무드에 매료돼 있는 것 같다. 1980년대 이탈리아 패션에 꽂혔다. 극도로 글래머러스한 요소가 많지만, 사실 1980년대는 미니멀리즘과 그런지 룩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시기이기도 하니까. 사진작가 파올로 로베르시가 디자이너 로메오 질리의 컬렉션을 촬영한 사진집이 있는데, 지금 봐도 참 매력적이다. 라파엘 전파 여성들이 입었을 법한 활짝 핀 꽃 형태의 스커트와 매스큘린한 수트가 함께 찍혀 있는데 어찌나 로맨틱한지!

10년 후의 자신을 상상한다면? 나는 순간에 집중하면서 사는 스타일이다.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