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한서진 가방

#스카이캐슬 이 이 나라에 한 짓.
트위터, 실시간 채팅, 각종 SNS에
작가의 떡밥을 분석하다 못해
앞으로 일어날 일을 예측해
스토리의 방향까지 줄줄 읊어내는
일명 ‘궁예’들이 판을 치는가 하면
그래서 범인이 누구인지,
전국민이 ‘코난’이 되어 사건의 전말을 조사하고 나섰다.
에디터 역시 ‘스카이 캐슬 빠’다.
매 주 금-토 스카이 캐슬 하는 시간엔 꼭 집에 들어가고,
일주일 내내 도대체 이 이야기를 다음주에 어떻게 풀어갈지
온통 그 생각 뿐이다.

그나저나 한서진의 스타일,
그 중에서도 그녀의 가방에 주목했다.
대학 병원 교수, 기조실장의 아내이자
두 딸의 엄마 그리고 ‘스카이 캐슬’의 ‘왕언니’인 그녀.
고상한 동시에 꽤 대담한 실루엣의 옷을 즐기는 한서진은
의외로 가방에서만큼은 보수적이다.

캐릭터 소개에서처럼 ‘그레이스 켈리’를 모티브로 해서일까.
클래식한 가방을 사랑하는 한서진.
그녀의 가방에 대해 알아보자.


디올, 레이디 디올(Lady Dior)
1995년 칸 영화제로 파리를 방문 예정이었던 다이애나비를 위해
당시 프랑스 퍼스트 레이디였던 Bernadette Chirac이 선물한
크리스챤 디올의 ‘슈슈 백(당시 레이디 디올 백 이름)’을
다이애나 비가 각종 공식석상에 들고 나오며
화제가 됐다. 후에 이 가방은 ‘레이디 디올’이라는 이름이 붙으며
초판 블랙 컬러는 물론 다양한 컬러, 소재로 제작되었다.
1995년 처음 출시 이후 2년 동안 무려 이십만 개가 판매되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당시 인기가 대단했다. 한서진은 다양한 사이즈의 레이디 디올 백을 들고 나온다.
극 초반과 최근에도 디올 레이디 백을 즐겨 들었다.
레이디 백 중에서도 클래식한 양가죽을 선호하는 편,

양가죽 디올 레이디 백 보러 가기.

양가죽 디올 레이디 백 보러 가기.

프라다, 시도니(Sidonie)
2018년 리조트 컬렉션에 처음 선보였던 가방이다.
‘스카이 캐슬’ 13화에서
김주영 선생님과 딸 K를 만나러 가던 길에 들고 있던 가방.
프라다의 1990년대 초반 가방에서 영감을 받은
빈티지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극중 한서진이 들었던 건 블랙 컬러.

이 색이다.


물론 다른 컬러도 많다.

시도니 백 보러 가기

 



토리버치 리 라지윌(LEE Radziwill)
김주영 선생님 첫만남에 들었던 가방이다.
간결한 실루엣, 단단한 마감이 딱 봐도 고급스러워보이는 가방.
토리버치 신제품으로,
가격은 100만원대다.

드라마엔 옆부분과 윗부분밖에 나오지 않았지만,
이렇게 생겼다.
클래식한 톱핸들 백.


이렇게 완전히 열면 수납 공간도 넉넉하다.
오피스룩에 제격일 듯.

토리 버치 리 라지윌 가방 보러 가기.


발렉스트라 인사이드 백(Inside Bag)
우아함을 추구하는 한서진에게 제격인 가방.
가죽 명인 브랜드, 발렉스트라의 가장 클래식한 가방, 인사이드.
사이즈도 다양하고, 컬러도 다양하지만
디자인이 워낙 클래식해 하나 사두면
평생 쓸 수 있을 것 같다.


인사이드 미니(Inside Mini)백 오이스터(Oyster)컬러 보러 가기.

<스카이 캐슬> 16화에서 들고 있던
검정색 클래식한 톱 핸들 백.
더 아이잗 컬렉션(The Izzat Collection) 제품이다.

바로 이 가방이다.
홈페이지에 정보가 나와있진 않지만,
그래도 더 아이잗 컬렉션의 다양한 제품들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따라가 보자.
더 아이잗바바 컬렉션 보러 가기.


그나저나,
가방은 가방이고
<스카이캐슬>은 도대체 어떻게 끝날까.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모두 본방사수 하시길!

NEW OBSESSION

플리츠드레스 루이비통 소매장식 혜인서
스트링 플리츠 드레스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왼팔에 레이어드한 소매 장식 가격 미정 혜인서(HYEIN SEO).
레인코트 트랙팬츠 스니커즈 선글라스
화이트 레인코트, 구조적으로 컷아웃된 저지 크롭트 톱, 트랙 팬츠, 스니커즈 모두 가격 미정 혜인서(HYEIN SEO), 고글 모양 선글라스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화이트 글러브 가격 미정 캘빈 클라인205W39NYC(Calvin Klein 205W39NYC).
챈스챈스 니트 부츠 엠포리오아르마니
PVC 소재의 블랙 판초 가격 미정 챈스챈스(CHANCECHANCE), 목 부분에 비즈를 장식한 니트 풀오버 1백65만원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실버 시퀸 웨스턴 부츠 가격 미정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챈스챈스 블랙트렌치 트렌치코트 메탈릭
메탈릭한 블랙 트렌치코트 가격 미정 챈스챈스(CHANCECHANCE).
저지 하와이안셔츠 트랙팬츠 골드이어링 스니커즈
스포티한 저지 톱, 하와이안 셔츠, 블랙 트랙 팬츠, 구조적인 골드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지방시(Givenchy), 스니커즈 가격 미정 혜인서(HYEIN SEO).
저지 하와이안셔츠 트랙팬츠 골드이어링 스니커즈
스포티한 저지 톱, 하와이안 셔츠, 블랙 트랙 팬츠, 구조적인 골드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지방시(Givenchy), 스니커즈 가격 미정 혜인서(HYEIN SEO).
후드톱 트랙팬츠 스니커즈
화이트 시퀸 후드 톱 1백19만8천원 (MUNN), 화이트 트랙 팬츠 29만8천원 잉크(EENK), 스니커즈 가격 미정 혜인서(HYEIN SEO).

 

여전히 워크웨어

에디터의 새해 목표는 운동이다. 평생 운동과 거리가 먼 저질 체력으로 고전해오다 지난해 가을쯤 등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최근엔 헬스장에 등록했다. 사실 운동은 핑계일 뿐 어느 순간 SNS에 타이트한 브라톱으로 탄탄한 몸매를 드러내고 헐렁한 팬츠에 아노락 점퍼를 걸친 소위 ‘인싸’들의 패션을 따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최근엔 오랫동안 열광하던 미니멀한 드레스에 손이 가지 않고 스포츠 브랜드의 편안한 옷과 투박한 스니커즈를 사들이기 시작했다. 3, 4년전 만 해도 누군가 1백만원을 호가하는 운동복을 사려고 하면 제정신이 아니라고 했을 것이다. 하지만 어느새 나도 값비싼 스포츠웨어로 장바구니 위시 아이템을 채우고 있다.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패션의 변화가 시작된 것이다. 또 새해엔 운동복을 넘어 유니폼을 쇼핑 리스트에 올리게 될 것 같다. 어떤 유행이든 일단 시작하면 극단으로 치닫는 것이 패션 트렌드의 법칙 아닌 법칙 아니던가. 스트리트 패션은 애슬레저 룩이 유행하는 데서 더 나아가 워크웨어가 트렌드 전선 최전방에 포진했다. 2018 F/W 시즌 캘빈 클라인 컬렉션에서는 소방대원의 유니폼이 코튼 원피스와 매치돼 런웨이에 올랐고, 마르니와 메종 마르지엘라가 보여준 방수 소재 룩은 마치 반도체 공장 직원의 작업복을 컬러풀하게 변형한 것처럼 보였다. 이전이라면 고개를 갸우뚱했을 이 모습이 몇 시즌 전부터 스트리트 패션에 단련된 때문인지 쿨하게 느껴진다. 그렇다면 새 봄과 여름엔 어떨까? 뜨거운 워크웨어 열풍은 당분간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디자이너들이 미리 점친 트렌드의 핵심 아이템은 바로 카고 팬츠. 카고(cargo)는 화물이란 뜻으로 카고 팬츠는 과거 화물선의 승무원이 작업용으로 입는 팬츠였다. 우리나라에서는 ‘건빵 바지’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이 포켓이 달린 헐렁한 팬츠가 트렌드의 중심에 설 것으로 보인다. 펜디, 랄프 로렌, 프라발 구룽 등 많은 브랜드에서 일찌감치 카고 팬츠를 새 시즌 런웨이에 선보이며 워크웨어 열풍에 힘을 실었다. 셀럽들은 인스타그램에서 카고 팬츠와 브라톱을 매치한 패션을 소화하며 유행을 예고한 바 있다. 게다가 하우스 브랜드를 시작으로 SPA 브랜드 역시 워크웨어 컬렉션을 갖추었으니 패션계에 당분간 스트리트 패션이니 워크웨어니 하는 단어가 계속 등장할 것이 자명하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가 취해야 할 애티튜드는? 카고 팬츠와 유니폼으로 대변되는 자유분방한 워크웨어 트렌드를 온몸으로 받아들이는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