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워크웨어

에디터의 새해 목표는 운동이다. 평생 운동과 거리가 먼 저질 체력으로 고전해오다 지난해 가을쯤 등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최근엔 헬스장에 등록했다. 사실 운동은 핑계일 뿐 어느 순간 SNS에 타이트한 브라톱으로 탄탄한 몸매를 드러내고 헐렁한 팬츠에 아노락 점퍼를 걸친 소위 ‘인싸’들의 패션을 따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최근엔 오랫동안 열광하던 미니멀한 드레스에 손이 가지 않고 스포츠 브랜드의 편안한 옷과 투박한 스니커즈를 사들이기 시작했다. 3, 4년전 만 해도 누군가 1백만원을 호가하는 운동복을 사려고 하면 제정신이 아니라고 했을 것이다. 하지만 어느새 나도 값비싼 스포츠웨어로 장바구니 위시 아이템을 채우고 있다.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패션의 변화가 시작된 것이다. 또 새해엔 운동복을 넘어 유니폼을 쇼핑 리스트에 올리게 될 것 같다. 어떤 유행이든 일단 시작하면 극단으로 치닫는 것이 패션 트렌드의 법칙 아닌 법칙 아니던가. 스트리트 패션은 애슬레저 룩이 유행하는 데서 더 나아가 워크웨어가 트렌드 전선 최전방에 포진했다. 2018 F/W 시즌 캘빈 클라인 컬렉션에서는 소방대원의 유니폼이 코튼 원피스와 매치돼 런웨이에 올랐고, 마르니와 메종 마르지엘라가 보여준 방수 소재 룩은 마치 반도체 공장 직원의 작업복을 컬러풀하게 변형한 것처럼 보였다. 이전이라면 고개를 갸우뚱했을 이 모습이 몇 시즌 전부터 스트리트 패션에 단련된 때문인지 쿨하게 느껴진다. 그렇다면 새 봄과 여름엔 어떨까? 뜨거운 워크웨어 열풍은 당분간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디자이너들이 미리 점친 트렌드의 핵심 아이템은 바로 카고 팬츠. 카고(cargo)는 화물이란 뜻으로 카고 팬츠는 과거 화물선의 승무원이 작업용으로 입는 팬츠였다. 우리나라에서는 ‘건빵 바지’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이 포켓이 달린 헐렁한 팬츠가 트렌드의 중심에 설 것으로 보인다. 펜디, 랄프 로렌, 프라발 구룽 등 많은 브랜드에서 일찌감치 카고 팬츠를 새 시즌 런웨이에 선보이며 워크웨어 열풍에 힘을 실었다. 셀럽들은 인스타그램에서 카고 팬츠와 브라톱을 매치한 패션을 소화하며 유행을 예고한 바 있다. 게다가 하우스 브랜드를 시작으로 SPA 브랜드 역시 워크웨어 컬렉션을 갖추었으니 패션계에 당분간 스트리트 패션이니 워크웨어니 하는 단어가 계속 등장할 것이 자명하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가 취해야 할 애티튜드는? 카고 팬츠와 유니폼으로 대변되는 자유분방한 워크웨어 트렌드를 온몸으로 받아들이는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디올 레이디 아트 #3

디올은 예술계와 조우가 깊다.
올 해로 3회째를 맞는 ‘디올 레이디 아트’도
디올이 진행하는 여럿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디올 하우스가 선정한 아티스트에게
디자인에 대한 전권을 위임해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올 해는 한국의 설치 미술가 이불을 포함해
전 세계 11명의 아티스트가 참석했다.

지난 1월 10일 한국에 론칭한 디올 레이디 아트 #3은
14일 칵테일 파티를 시작으로 27일까지
청담 하우스 오브 디올 4층에서 만나볼 수 있다.

어떤 작가들이, 어떤 작품으로 참여했을까?
이 글을 읽고 전시를 관람한다면 배는 더 유익할 거다.

이불(LEE BUL)



이불은 한국 출신 설치미술 아티스트로서
레이디 디올 재해석 프로젝트를 위해
몇 가지 독특한 요소들을 결합해
세 가지 모델을 완성했다.
미디엄 사이즈 중 한 모델은 목구멍에서,
나머지 두 모델은 이끼에서 영감을 받았는데
목구멍에서 영감을 받은 백은
고주파 기술로 재탄생한
스톤과 빈티지 골드  참을 장식했다.

다른 미디엄 사이즈 버전은
수작업을 통해 실크 원사를 자수 장식해
초록색 이끼를 형상화하였고,
미니 버전은 새틴과 오간자에 라운드와
뷰글 글래스 비즈를 자수 장식한 형태다.

짙고 생기 넘치는 퍼플,
충격적인 핑크 컬러 벨벳 라이닝을 통해
오뜨 꾸뛰르의 노하우,
진귀한 소재가 아름답게 균형을 이루는 작품이다.

불착 빈골(BURCAK BINGOL)

미디엄 사이즈 그리고
미니 사이즈 레이디 디올 백을 재해석한 불착 빈골은
화려한 자수 장식이 돋보이는 작품을 완성했다.
글레이즈 브라운 페이턴트 카프스킨에
전형적인 터키 파양스 도자기 장식인
16세기 이즈니크 도자기의 플로럴 패턴이
촘촘하게 이어져 화려한 것이 특징.
미니 버전은 전통적인 블루와 화이트 오토만 컬러에
실크 로드를 따라 터키로 유입된 중국 도자기의
다양한 모티프를 활용했다.
고유한 유산과 다양한 문화의 교차를 상징하는 이 작품은
예기치 않은 소재를 활용해
수세기 넘게 이어진 진귀한 예술적 정체성과
철학을 새로운 시각에서 바라본다.
화이트 실크와 인조 퍼, 수작업으로 장식한 알루미늄과
블루 세라믹 플라워 자수 장식 및
플렉시글라스 참과 핸들이
실버 컬러 램스킨 라이닝과 어우러진다.

야나이다 채페(JANAINA TSCHAPE)

야나이다 채페의 레이디 디올 백엔
산호를 향한 그녀의 애정이 드러나있다.
아티스트의 인식 저편에  존재하는 조각,
심연의 바다 속 화려하고 매혹적인
유기 생명체의 모습을 표현한 것.
멀티컬러 코튼 캔버스를 장식한
매끄러운 그린 카프스킨 소재의 작품은
앤틱 실버 컬러의 메탈과
그린 톤의 참 장식을 비롯해
크리스챤 디올이
“가장 달콤한, 즐거움과 우아함을 겸비한 컬러”라 말했던
핑크 베이지를 연상시키는
은은한 핑크 컬러가 포인트로 사용되었다.

올가 드 아마랄(OLGA DE AMARAL)



남미 추상 미술을 대표하는 아티스느
올가 드 아마랄은 레이디 디올 백을 재해석하기 위해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소재이자
빛을 포착하고 발산하는 능력이 뛰어난
골드를 선택했다. 미디엄 사이즈 레이디 디올 백은
자수 코튼과 린넨 스퀘어에 24캐럿 골드 나뭇잎을
섬세하게 장식했고
카프 스킨으로 만든 실버와 골드 버전
미니 사이즈 레이디 디올 백에는 뷰글 자수를 더해
우아함을 배가 시켰다.

패 화이트(PAE WHITE)

패 화이트는 메탈릭 카프스킨으로 레이디 디올 백을 제작했다.
가방 내부에는 퀼트 블랙 라이닝을 더했는데,
이는 오렌지 골드 주얼리와 완벽한 대조를 이룬다.
무지갯빛 메탈릭 가죽으로 감싼 참은
아티스트가 사랑한 생명체를 표현했다.
참의 ‘O’는 루나 모티브로 특히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루카 코진(HARUKA KOJIN)


콜렉티브 메(COLLECTIVE ME*) 구성원인 아티스트 하루카 코진은
움직이는 버스에서 바라본 풍경에서 처음 영감을 받았다.
콘텍트 렌즈를 컨셉으로 한 작품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두 가지 레이디 디올 백을 제작했다.
램스킨 소재의 미디엄 사이즈 레이디 디올 모델에는
골드와 실버 메탈 참과 투명 렌즈가 장착되어 있는 게 특징.
보는 각도에 따라 빛의 반사가 달리 나타나
눈부시게 빛나는 작품이다.

폴리 아벨바움(POLLY APFELBAUM)


그림과 조각, 세라믹 또는 텍스타일을 넘나드는 그녀의 작품은
복잡하고 다양한, 그리고 여러 컬러 시스템을 오가는
복잡한 구조를 갖고 있다.
아벨바움은 자신의 그래픽 모티브와 소용돌이를
두 가지의 레이디 디올 백으로 재해석했는데,
멀티컬러 램스킨 마케스트리 버전의 미디움 모델은
수작업으로 채색한 디자인이 특징이며,
바람 장미가 포함된 메탈 참이 장식되어 있다.
항해 기호 중 하나인 ‘바람 장미’는
바다 곁에 위치한 그랑빌의 레 롱브 저택에서
유년 시절을 보낸 크리스챤 디올이 가장 좋아하는 코드 중 하나다.

이자벨 코르나로(ISABELLE CORNARO)


실크 벨벳 소재에 빈티지 골드와 실버를 사용한 체인과
참, 아티스트에게 상징적인 장식을 더한 스몰 사이즈 레이디 디올 백.
그리고 새로운 소재를 제작해 완성한 미디움 사이즈 레이디 디올 백.
부드러우면서도 매끄러운
마치, 고무와 같은 테크니컬 매트 블랙 가죽이 그것이다.
여기에 블랙 엘라스토머 몰딩을 더하고
가로로 체인 장식을 더한 것이 특징.

모간 침버(MORGANE TSCHIEMBER)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된 모간 침버의 디올 레이디 백은 일본 문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사무라이에서 시작된 전통 예술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데,
코튼 그리고 메탈 소재로 제작된 로프를 장식한 것.
거기에 루테늄과 코퍼 골드(Copper Gold)액세서리를 더했다.
라이닝은 눈에 띄는 피어리 레드 컬러를 사용했는데,
이는 크리스챤 디올이 뉴 룩(New Look)을 선보인 이후
가장 애정한 컬러이기도 하다.
언어가 지닌 의미와 힘을 믿는 아티스트 모간 침버는
닫혀 있는 동안은 보이지 않지만,
가방을 열 때만 드러나는 은밀한 단어를 핸들 안 쪽에 새겨놨다.

리 슈루에이(LI SHURUI)

주변 환경에 항상 호기심이 많은 중국 출신 아티스트, 리 슈루에이는
환경이 만들어내는 빛과 컬러 스펙트럼에 매료되었다.
여기에서 영감을 받아 에어브러싱으로 완성한 작품
‘라이트(LIGHTS)’는 2005년부터 이어온 그녀의 대표 연작이다.
보통 대형사이즈로 제작되는 그녀의 작품이
고스란히 레이디 디올 백에 담겼다.

디올 레이디 아트 #3 전시는
청담동 하우스 오브 디올 4층에서
1월 27일까지 진행됩니다.

팔로마 울의 비전

‘팔로마 울(Paloma Wool)’이란 이름이 낯선 한국 소비자에게 레이블에 대해 설명해주기 바란다. 내게 패션은 운명과 같다. 내 이름, 팔로마 라나(Paloma Lanna)의 라나(lana)는 영어로 ‘울’이란 뜻이기도 하니까. 경영학을 전공했지만, 내가 어릴 때부터 부모님이 ‘Nice Things Paloma S’란 레이블을 운영했기 때문에 옆에서 보고 배운 것이 많다. 2014년 팔로마 울을 론칭했고, 예술적인 비전을 앞세운 토털 브랜드로 성장해가고 있다.

팔로마 울을 ‘프로젝트 브랜드’라고 정의하던데, 어떤 의미인지 궁금하다. 우리 제품 하나하나엔 모두 특별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우리는 이를 위해 끊임없이 공간과 예술에 대해 공부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획하기 위해 노력한다. 팔로마 울 고유의 이미지를 만드는 데 도움을 준 광고도 빼놓을 수 없다. 내가 기획부터 촬영까지 직접 진행하는데, 다양성을 위해 매 시즌 새로운 예술가와 합작하고 있다.

팔로마 울에선 예술이 꽤 중요한 요소인 듯하다. 구체적으로 어떤 아티스트가 당신에게 영감을 주는가? 앙리 마티스, 에밀 베르나르, 밀턴 에버리 같은 전설적인 예술가도 사랑하지만, 인스타그램에서 찾아낸 신진 아티스트도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준다. 호주의 로미 고스(Romy Goth), 뉴욕의 타냐 포스터나크(Tanya Posternak), 바르셀로나의 타나 라토레(Tana Latorre)가 대표적이다. 이들과 함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선보이기도 하는데 출시하는 족족 반응이 좋다.

타나 라토레와 합작한 ‘Abrazo Para Siempre’ 프린트가 참 아름답다. 고맙다. 이 그림이 상징하는 것은 ‘영원한 포옹(Hug Forever)’이다. 타나는 나와 내 남자친구가 나체로 포옹하는 사진을 추상적으로 그려냈고 이 프린트를 통해 사랑과 신뢰, 존경을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이 세 단어는 팔로마 울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중요한 요소다.

이 밖에도 기발한 합작 프로젝트가 눈에 많이 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이벤트를 하나 꼽는다면? 건축가 마르타 아르멩골과 팔로마 울이 주도한 피라미드 쌓기! 이 과정에서 팀과 협동의 중요성을 절실히 깨달았다.

기획부터 촬영까지 직접 진두지휘한다는 광고 이미지에 대해 좀 더 이야기해줄 수 있을까? 모델을 선정할 때도 체형, 성별, 나이 등에 전혀 구애받지 않는 것 같아 인상적이다. 팔로마 울은 ‘여성’에 집중하는데, 특정 타깃이 아니라 ‘모든 여성(All Women)’을 위해 만들어졌다는 점을 기억해주기 바란다. 각각의 광고 이미지는 사소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순차적으로 발전시키는데 이 과정에 특정한 법칙도, 한계도 없다. 오직 본능에 충실 할 뿐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레디투웨어 디자이너가 있다면? 시몽 포르트 자크뮈스. 그의 로맨틱한 비전에 경의를 표한다.

팔로마 울 특유의 청량한 컬러 팔레트가 참 예쁘다. 블루, 그린, 오프화이트 등 자연을 닮은 색을 뽑아내기 위해 노력한다. 이보다 더 아름다운 색은 없을 테니까. 여기에 라일락, 오렌지, 애플 그린, 일렉트릭 블루 등 톡톡 튀는 컬러를 더하면 묘한 느낌이 연출된다.

어떤 제품이 대중적으로 특히 인기가 많나? 린드라(Leandra) 셔츠와 다양한 색의 버고(Virgo) 니트, 에리스(Aries) 니트다.

현재 기획 중인 프로젝트나 2019년에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면? 팔로마 울의 세 번째 책을 출간하고 싶다. 그리고 서울을 포함해 다양한 도시에서 브랜드 팝업스토어를 선보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