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터 액세서리 응용ver

목만 감싸도 체온이 3도 이상 올라간다고 한다.
계속된 지구 온난화로 점점 이상기온이 심해지는 요즘,
디자이너들은 급격히 떨어지는 온도,
예고없이 찾아오는 태풍,
호흡기 질병을 유발하는 먼지에 대비라도 한 걸까.
눈 코 입만 세상 밖으로 내놓은 룩은 물론
후드와 모자를 활용해 머리를 이중으로 감싸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체온을 보호하는,
머리와 목을 감싸는 대안을 제시했다.
현실적으로 활용 가능한 선에서,
컬렉션에서 영감 받은 윈터 액세서리 활용법을 제안한다.

스웨터는 꼭 입어야 하나?

크리쳐스 오브 컴포트(Creatures of Comfort)쇼에서처럼 스웨터를 목에 둘러보자.

몸에 사선으로 둘러도 좋다.


마가렛 호웰(Margaret Howell)에서처럼
터틀넥 위에 카디건을 머플러처럼 둘러도 멋스럽다.

스웨터를 허리에 둘러 마치 미니스커트처럼 연출한 것 역시 도전해볼 만 하다.

티비(Tibi)컬렉션에서처럼 톡톡 튀는 컬러의 스웨트셔츠를 둘러도 멋스럽다.

목만 가릴 게 아니다.

목을 따뜻하게 하는걸로 모자라
머리까지 완벽 커버한 모델을 내보낸 디자이너는
수도 없이 많았다.
대표적인 예로 발렌시아가(Balenciaga).
머리를 가릴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
스카프, 스누드를 쓰거나,
후드를 활용하면 된다.

캘빈클라인 205W39NYC의 스누드.

샤넬(CHANEL)의 캐시미어 니트 스누드.

랑방(LANVIN)의 니트 스누드.

 


니트보다 활용하기 좋은 플리스 스누드.
티락(Tilak)의 제품으로, 약 3만원에
MATCHESFASHION에서 판매 중이다.


캘빈클라인 205W39NYC의 후드.

비슷한 제품은 CalvinKlein.com에서 판매 중이다.
50% 할인 중으로 약 90만원대.
위 사진을 클릭하면 사이트로 이동한다.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처럼
후드와 모자를 겹쳐 쓰는 것도 방법이다.
혹은,

구찌(GUCCI)의 이글 프린트 나일론 후드.
아우터 위에 슬쩍 걸치기 좋은 디자인이다.
약 50만원대로 Gucci.com에서 판매 중.

어 콜드 월(A COLD WALL)의 테크니컬 후드.
이 역시 MATCHESFASHION에서 판매 중이다.

스카프 활용법

네헤라(Nehera)의 패딩 스카프 활용 법.
머리까지 완벽하게 감짜게 스타일링했다.

토가(Toga)에서처럼 코트 안 쪽으로 스카프를 완벽하게 넣어
단정하게 정돈하는 것도 방법.
왠지 미행술에 쓰기 좋은 스타일링같지만
따뜻한 건 물론, 멋스럽다.
컬러풀한 브로치를 활용해도 좋겠다.

샤넬의 레진 소재 까멜리아 브로치
chanel.com에서 약 60만원대에 판매 중이다.

마르니(Marni)의 가죽 소재 플라워 브로치.
marni.com에서 세일 중으로 10만원대다.

 

머플러를 꼭 머리에만 쓰란 법도 없다.
적절한 브로치와 함께라면

이런식의 스타일링도 가능하다.

번외로 독특한 디자인의,
하지만 실용적인 방한용품을 소개한다.
우선 한국 셀럽들이 다수 착용한 바 있는
J.W.앤더슨의 네크 밴드(Neck Band).

에디터도 두개 소장하고 있는데,
가지고 다니기 편하기도 하고, 의외로 굉장히 따뜻하다.
J.W.앤더슨 사이트에서 판매 중이다.
가격은 모델 별로 다르지만, 10만원대.


발렌시아가(Balenciaga)후드가 부착된 머플러.
센스(SSENSE)에서 약 100만원대에 판매 중이다.


라프 시몬스(Raf Simons)니트 패치 슬리브.
팔만 있는 니트라고 생각하면 쉽다.
반팔 티셔츠 위에 레이어드 해도 좋을 듯.
부 스토어(Voo Store)에서 할인 중으로
약 50만원대에 구매 가능하다.

올해 겨울은 난데없이 급격히 추워지거나,
겨울이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따뜻할 예정이다.
이런저런 액세서리로
쉽게, 멋스럽게, 체온을 유지하는
각자의 방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됐길 바란다.

 

#파스텔컬러 퍼 스타일링 TIP

퍼 컬러퍼코트 퍼코트 마이클코어스
파스텔 핑크 컬러 퍼 코트 79만원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MICHAEL Michael Kors), 새먼 컬러 새틴 원피스 19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볼드한 후프 이어링 8만원대 원이너프(One Enough), 아이보리 플랩 백 34만8천원 헤지스 액세서리(Hazzys Accessories), 스웨이드 사이하이 부츠 1백29만원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match point

SWEET CANDY COLOR

퍼코트 퍼 니트 샌들 귀걸이
블루 퍼 코트 49만3천원 클루드클레어(Cluede Clare), 롱 니트 드레스 82만5천원 랑방컬렉션(Lanvin Collection), 심플한 드롭 이어링 7만5천원 엠주(mzuu), 브라운 플랫폼 샌들 힐 가격 미정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MICHAEL Michael Kors).
퍼코트 퍼 와이드팬츠 퍼장식 퍼악세서리
블루 퍼 코트 49만3천원 클루드클레어(Cluede Clare), 원숄더 니트 톱 가격 미정 디케이엔와이(DKNY), 아이보리 와이드 팬츠 19만9천원 그레이 양(Grey Yang), 이어링 7만9천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버킷 백 가격 미정 끌로에(Chloe), 퍼 장식 슬라이더 34만원 에센셜(Essentiel).
퍼코트 니트 귀걸이 퍼백 앵클부츠
블루 퍼 코트 49만3천원 클루드클레어(Cluede Clare), 아이보리 니트 터틀넥 톱 75만8천원 조셉(Joseph), 그린 컬러의 새틴 스커트 19만9천원 질 스튜어트(Jill Stuart), 구조적인 디자인의 언밸런스 이어링 13만8천원 플로움(Flowoom), 퍼 소재의 브라운 백 8만9천원 하이칙스(High Cheeks), 앵클부츠 32만8천원 레이첼 콕스(Rachel Cox).

match point

올 해 주목해야 할 운동화

에디터는 운동화 마니아다.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물론,
디자이너들의 운동화,
운동 고수들만 신을 것 같은 스포츠 운동화 등
다양한 운동화에 관심이 많다.
그런 에디터가 사심을 가득 담아
2019년에 주목해야 할 브랜드,
또는 특정 브랜드의 모델을 골라 봤다.
날짜에 알람을 해 놓고,
광클릭질을 유발하는 제품들도 있고,
응? 진짜 이런 게 예쁘다고 싶은 것들도 있겠지만,
어디까지나 이건, 수 년 간 운동화를 사모으고,
운동화 관련 기사를 밤낮없이 보는
에디터의 지극히 사적인 리스트일 뿐이다.

나이키(NIKE)
작년 나이키는 거의 일년 내내 에어 포스 1을 밀어댔다.
해외에서도 그랬지만, 국내에서도 다양한 행사, 프로모션을 통해
에어 포스 1을 알렸고, 이제껏 본 적 없는 디자인의 에어포스를 대거 출시했다.
그렇다면 올 해는 과연 어떤 모델을 주력으로 생각하고 있을까?

에디터는 2018년 말 개봉해 의외의 호평을 받은
<스파이더맨 더 뉴 유니버스>의 주인공,
마일스가 주구장창 신고 나온 조던 1에 눈이 갔다.

AIR JORDAN 1 을 신은 주인공 마일스.

영화 개봉일 이틀 뒤, 나이키 스니커즈 홍대 매장에 출시한
스페셜 에디션 조던 1 레드토 하이 OG ‘Original Story’ AJ1 모델.
물론 이미 다 판매 되었고, 리셀링 가격은 천정부지 오르고 있다.

조던을 구하는 방법은 딱 2가지다.
각 모델의 출시일에 맞춰 텐트를 치거나
리셀링 아이템을 찾는 것.
몸이 고생하느냐, 2-3개 가격을 주느냐,
선택은 각자의 몫이다.

올 해 나이키가 주력할 스니커즈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 보도자료가 없지만
에디터는 지난해 말부터 ‘AIR MAX2  LIGHT’에 주목하고 있다.

@sizeofficial 에 업로드 된 나이키 에어맥스 2 라이트 사진.

1994년 출시해 당시 각광받았던 디자인으로,
나이키의 헤리티지가 담겨있는 건 물론,
1990년대 유행했던 아이템들이
트렌드의 중심에 선 지금,
딱 터트리기 좋은 모델인 것 같다는 게 에디터의 생각이다.

한국 NIKE SNKRS 캘린더에 따르면
1월 18일 오전 10시에 출시 예정이다.


한국 출시 모델인 BLUE LAGOON 컬러.
남성/여성 사이즈 모두 출시 예정이다.

©endclothing

한국 출시 컬러 외에 다른 맥스 2 라이트를 만나고 싶다면
END, 43einhalb, size?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사이즈는 아쉽지만 MENS뿐.
이럴 땐 발 큰 이들이 한없이 부럽다.

콜라보레이션 라인 중 주목해야 할 것.
단연 오프 화이트(Off-White)다.


특히 요 와플 레이서(waffle racer)
오프 화이트 백스테이지 사진이
공개되자마자 정말 많은 이들이 관심을 보인 모델.
디자인 변형이 많긴 하지만,
컬러 매치와 신발 끈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아직 드롭 일정은 공개된 바 없다.

남성 컬렉션이긴 했지만,
사카이(SACAI)블레이저(Blazer)역시
눈길을 사로 잡은 모델.


이 제품 역시 아직 정확한 드롭 일정은 공개된 바 없다.
2019년 2월 중이라고 하니 사카이 공식 계정을 눈여겨 볼 것.

 

 

아디다스
2015년 전설의 모델, 스탠 스미스가 재 론칭을 하며
전 세계 거의 모든 사람들이 스탠 스미스를 샀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
그 후엔 칸예 웨스트의 YEEZY 시리즈들이
수 많은 스니커헤드(SNEAKERHEAD)들을 밤새웠다.
YEEZY 라인도 조금 시들해진 요즘,
에디터는 최근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
콜라보레이션 라인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옛날 농구화를 닮은 퓨처쉘(Future Shell)
꼭 만화 <슬램덩크>에 나올 법한 비주얼이다.
현재 알렉산더 왕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이며,
남/여 사이즈 모두 출시되었다.

 

 

아식스
워낙 젤라이트(Gel-Lyte)모델을 좋아하긴 하지만
아식스의 이미지가 180도 바뀐 건,
요즘 주목받고 있는 디자이너,
키코 코스타디노브(Kiko Kostadinov)의 영향이 크다.
지난 시즌 모든 제품을 솔드아웃 시킨데 이어,
2018년 가을/겨울 컬렉션에 선보인 젤데바(Gel-Delva)

호불호가 약간 있긴 하지만
키코 코스타디노브 아식스 모델 최초로
여성 사이즈도 출시된 모델이다.

등산화스러우면서도 귀엽다.
컬렉션을 보면 알겠지만, 은근히 슬랙스와 잘 어울린다.

키코 코스타디노브의 2019 S/S 컬렉션도 살짝 보면

정말 옛스러운(초등학교때 그러니까 90년대)스타일의 아식스 스니커즈를,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2019 S/S 파리 남성 컬렉션 중 Gmbh쇼에서 선보인
1999년대 모델, 젤 카야노(Gel-Kayano)도 컴백했다.


이렇게나 상큼한 컬러, 또는

회색을 베이스로 한 두가지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1999년대 만들어진 5번째 젤 카야노를 복원한 모델로
정식 이름은 젤 카야노 5 OG.
1월 11일 정식 출시했으며,
아식스 타이거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리복
리복 역시 베트멍(Vetements)의 덕을 많이 봤다.
지난 펌프 컬렉션, 삭스 슈즈 등 이미지 쇄신에 큰 도움이 됐다 생각한다.
그리고 2019 S/S 컬렉션에는 펑크적인 요소가 가미된 슈즈를 선보였다.

기존의 스니커즈에 구멍을 내고,
그래피티와 스터드를 장식해 펑크 스타일로 재해석한 것.
언제 출시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에디터가 ‘위시리스트’에 넣어 놓은 리복 슈즈는
다름 아닌 DMX 시리즈.


이제까지 둘러본 나이키, 아디다스 스니커즈와 마찬가지로
매우 옛스러운 스타일의 러닝 슈즈다.
컬러도 다양한데, 일부 컬러는 할인 중이니 사이트에 방문해 볼 것.

컨버스
신발장에 컨버스 척 테일러 한 켤레 없는 사람은 없을 듯.
에디터 역시 검은색, 흰색, 빨간색은 기본 색으로 구비해 두고 사는 스타일이다.
컨버스도 정말 다양한 디자이너와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선보이지만,
스니커즈 광인 에디터를 유독 설레게 하는 디자이너는
J.W. Anderson.

컨버스 척 테일러 하이 모델에
하이킹 부츠같은 솔(sole)을 더한 것.

이런 솔(sole).

J.W. 앤더슨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디테일한 사진.

컬러는 화이트와 블랙, 두 가지로
1월 16일 J.W. Anderson 홈페이지에 정식 출시 예정이다.
한국에는 2월 론칭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