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모델들을 주목해주세요

YOUN BO MI

10대 소녀 같은 앳된 얼굴과 웃으면 반달 모양이 되는 눈, 가지런히 자른 뱅 헤어가 유러피언의 마음을 사로잡은 모양이다. 한국에서도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신인 모델 윤보미가 해외 컬렉션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데뷔했으니 말이다. 특히 많은 사람이 그녀의 존재감을 알아차린 건 로샤스 컬렉션. 블랙 드레스를 입고 오프닝 무대에 오른 이 순간 윤보미는 자신의 모델 경력에도 새로운 장을 쓰게 됐다. 이후 내로라하는 빅 쇼에 서며 슈퍼 루키로 우뚝 섰으니까.

LICETT MORILLO

전형적이지 않은 독특한 외모를 가진 리세트 모릴로를 빼놓고 2019년 신인 모델을 이야기할 수 없다.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특유의 나른한 표정과 눈빛으로 전 세계를 매료시킨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모델. 이 매력적인 여성은 이번 시즌 프라다 쇼의 피날레를 장식하며 단번에 주목받는 슈퍼 신인 모델이 되었고, 빅 하우스 브랜드의 쇼에 수차례 등장하며 생애 첫 컬렉션을 여유롭게 마쳤다.

MARIA MIGUEL

이제 열여덟 살인 포르투갈 출신 모델 마리아 미겔은 배우 앤 해서웨이를 떠올리게 하는 크고 깊은 눈이 인상적이다. 딱 1 년 전 생 로랑의 익스클루시브 모델로 데뷔하며 톱 모델로 성장할 조짐을 보이더니 2019 S/S 컬렉션의 빅 쇼를 섭렵했다. 게다가 런웨이뿐 아니라 화보 촬영에서도 두각을 드러내며 포즈 멋진 모델로 소문이 자자하다. 청초하고 가녀린 이미지지만 SNS 에서 엿볼 수 있는 일상은 대반전! 스트리트 룩을 즐기는 영락없는 10대 소녀의 모습이 가득하다.

ANOK YAI

모델이 아니라면 더 이상할 정도로 완벽한 몸매를 가진 아녹 야이는 대학 축제 때 찍힌 한 장의 사진이 에이전트의 눈에 띄어 데뷔했다. 신데렐라 같은 데뷔 스토리만큼이나 데뷔 후에도 단 한 시즌 만에 영향력 있는 모델로 급부상하며 화제몰이 중이다. 4대 컬렉션의 메인 쇼는 물론 광고 캠페인과 뷰티 브랜드의 모델로도 발탁되며 몸값을 올리고 있으니, 아녹 야이의 다음 시즌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INDIRA SCOTT

트레이드마크인 블레이드 헤어로 강한 인상을 남긴 인디라 스콧. 헤어스타일과 잘 어울리는 자유분방한 무드의 컬렉션부터 여성스럽고 우아한 쿠튀르 쇼까지 다양한 분위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다. 히피를 연상시키는 첫인상과 달리 알고 보면 도시에서 나고 자란 본투비 뉴요커라는 사실도 반전 아닌 반전. 스트리트 패션을 즐기는 자유분방한 인디라 스콧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둘러볼 것.

눈여겨볼 떠오르는 패션 브랜드 5

1 LONDON MADDIE WILLIAMS

매디 윌리엄스는 에든버러 대학 재학 당시 독창적인 졸업 작품을 선보이며 디자이너로 이름을 알렸다. 최근 신진 브랜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던 쿠튀르적 실루엣과 강렬한 색채 조합이 그녀의 디자인을 대표하는 요소지만, 매디 윌리엄스가 주목받는 더 큰 이유는 환경 친화적 아이디어 때문이다. “작품을 통해 에코 패션도 흥미롭고 감각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설명처럼 버려진 자전거 타이어, 군용 낙하산, 낡은 카펫 등을 이용했음에도 전혀 고루하지 않은 이 쇼피스를 보라! 디자인 감각과 발전적인 생각, 그녀의 앞날을 기대해야 할 이유는 이것만으로도 충분하다.

2 SEOUL MOON J

디자이너 문진희는 2015년 데뷔해 연차로 치면 신인이지만 경력으로 따지면 벌써 런던, 밀라노, 파리 패션위크를 경험한 베테랑이다. 그런 그녀가 새 시즌 컬렉션을 위해 선택한 도시는 다름 아닌 서울. 복고적인 실루엣과 부드러운 컬러로 이루어진 쇼피스들은 침체돼 있던 서울패션위크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기에 충분했다. 여성에 관한 독창적이고 예술적인 시각으로 매 시즌 새로운 이야기를 풀어내고 싶다는 그녀가 앞으로 선보일 컬렉션에 주목하길.

3 MILAN BROGNANO

니콜라 브로그나노(Nicola Brognano)는 지암바티스타 발리와 돌체 앤 가바나에서 경력을 쌓은 뒤 2015년 자신의 레이블 브로그나노를 론칭했다. 그러나 몸담았던 두 브랜드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와 달리 그가 브로그나노를 통해 보여주는 룩은 지극히 동시대적이고 쿨하다. 힙스터로 소문난 가수 두아 리파가 평상시나 콘서트 등에서 종종 입을 정도니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할까?

4 NEW YORK CLAUDIA LI

울마크 프라이즈(IWP)의 파이널리스트로 선정되며 이름을 알린 클라우디아 리. J.W. 앤더슨에서 인턴 과정을 거친 덕에 조나단 앤더슨의 예술적인 디테일과 부드러운 실루엣을 쏙 빼닮은 디자인이 특징이다. 개인적인 감정과 추상적인 경험을 표현하는 것이 목표라는 그녀는 2019 S/S 시즌 패션계에 만연한 인종차별에 반대하며 모든 모델을 동양인으로 구성해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5 PARIS STANDARD CLOTHING

베를린 출신의 디자이너 남응우옌(Nam Nguyen)은 지난 2018 F/W 시즌 파리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그의 컬렉션에는 세가지 방법으로 입을 수 있는 바이커 재킷과 소매를 분리할 수 있는 재킷등 변형 가능한 룩이 주를 이룬다. 이는 베트남 이민자 출신 부모 밑에서 자라 어릴 때부터 가지고 있는 옷을 자르고 붙여 변형해 입는 일에 익숙했던 성장 배경 때문이라고. 그야말로 ‘일석삼조’의 활용도에 힙한 무드까지 갖춘 덕분에 데뷔한 지 1년이 채 지나지 않았음에도 그는 실용적인 룩의 추종자 사이에서 빼놓아선 안 될 주요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했다.

 

2019년은 #리빙코랄 컬러가 대세!

2019 팬톤 리빙코랄 루이비통 에르메스

위부터) 벨트 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카프스킨 카드 지갑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베이식한 플랩 백 89만8천원 멀버리(Mulberry). 로고 포인트가 인상적인 트위스트 백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빈티지한 무드의 선글라스 24만6천원 오프화이트(Off- White™). 스트랩에 주얼을 장식한 뮬 1백29만원 지미추(Jimmy Ch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