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마 울의 비전

‘팔로마 울(Paloma Wool)’이란 이름이 낯선 한국 소비자에게 레이블에 대해 설명해주기 바란다. 내게 패션은 운명과 같다. 내 이름, 팔로마 라나(Paloma Lanna)의 라나(lana)는 영어로 ‘울’이란 뜻이기도 하니까. 경영학을 전공했지만, 내가 어릴 때부터 부모님이 ‘Nice Things Paloma S’란 레이블을 운영했기 때문에 옆에서 보고 배운 것이 많다. 2014년 팔로마 울을 론칭했고, 예술적인 비전을 앞세운 토털 브랜드로 성장해가고 있다.

팔로마 울을 ‘프로젝트 브랜드’라고 정의하던데, 어떤 의미인지 궁금하다. 우리 제품 하나하나엔 모두 특별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우리는 이를 위해 끊임없이 공간과 예술에 대해 공부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획하기 위해 노력한다. 팔로마 울 고유의 이미지를 만드는 데 도움을 준 광고도 빼놓을 수 없다. 내가 기획부터 촬영까지 직접 진행하는데, 다양성을 위해 매 시즌 새로운 예술가와 합작하고 있다.

팔로마 울에선 예술이 꽤 중요한 요소인 듯하다. 구체적으로 어떤 아티스트가 당신에게 영감을 주는가? 앙리 마티스, 에밀 베르나르, 밀턴 에버리 같은 전설적인 예술가도 사랑하지만, 인스타그램에서 찾아낸 신진 아티스트도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준다. 호주의 로미 고스(Romy Goth), 뉴욕의 타냐 포스터나크(Tanya Posternak), 바르셀로나의 타나 라토레(Tana Latorre)가 대표적이다. 이들과 함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선보이기도 하는데 출시하는 족족 반응이 좋다.

타나 라토레와 합작한 ‘Abrazo Para Siempre’ 프린트가 참 아름답다. 고맙다. 이 그림이 상징하는 것은 ‘영원한 포옹(Hug Forever)’이다. 타나는 나와 내 남자친구가 나체로 포옹하는 사진을 추상적으로 그려냈고 이 프린트를 통해 사랑과 신뢰, 존경을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이 세 단어는 팔로마 울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중요한 요소다.

이 밖에도 기발한 합작 프로젝트가 눈에 많이 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이벤트를 하나 꼽는다면? 건축가 마르타 아르멩골과 팔로마 울이 주도한 피라미드 쌓기! 이 과정에서 팀과 협동의 중요성을 절실히 깨달았다.

기획부터 촬영까지 직접 진두지휘한다는 광고 이미지에 대해 좀 더 이야기해줄 수 있을까? 모델을 선정할 때도 체형, 성별, 나이 등에 전혀 구애받지 않는 것 같아 인상적이다. 팔로마 울은 ‘여성’에 집중하는데, 특정 타깃이 아니라 ‘모든 여성(All Women)’을 위해 만들어졌다는 점을 기억해주기 바란다. 각각의 광고 이미지는 사소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순차적으로 발전시키는데 이 과정에 특정한 법칙도, 한계도 없다. 오직 본능에 충실 할 뿐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레디투웨어 디자이너가 있다면? 시몽 포르트 자크뮈스. 그의 로맨틱한 비전에 경의를 표한다.

팔로마 울 특유의 청량한 컬러 팔레트가 참 예쁘다. 블루, 그린, 오프화이트 등 자연을 닮은 색을 뽑아내기 위해 노력한다. 이보다 더 아름다운 색은 없을 테니까. 여기에 라일락, 오렌지, 애플 그린, 일렉트릭 블루 등 톡톡 튀는 컬러를 더하면 묘한 느낌이 연출된다.

어떤 제품이 대중적으로 특히 인기가 많나? 린드라(Leandra) 셔츠와 다양한 색의 버고(Virgo) 니트, 에리스(Aries) 니트다.

현재 기획 중인 프로젝트나 2019년에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면? 팔로마 울의 세 번째 책을 출간하고 싶다. 그리고 서울을 포함해 다양한 도시에서 브랜드 팝업스토어를 선보이고 싶다.

나만 알고 싶은 액세서리 브랜드 5

ROBERI & FRAUD

리한나, 켄달 제너, 벨라 하디드, 카이아 거버, 밀리 보비 브라운 그리고 노스 웨스트까지 ‘영 앤 쿨’을 대변하는 셀러브리티들이 애정을 보인다는 사실만으로도 호기심이 생기는 두바이 브랜드 로베리 앤 프로드. 친구 사이인 알리 메흐다드(Ali Mehrdad) 와 스테판 포스터(Stefan Foster)가 2017년 첫선을 보인 1990년대 스타일의 선글라스는 수많은 셀러브리티의 폭발적인(?) 간택을 받으며 승승장구했다. 새 시즌 힙스터 스타일이 욕심난다면 로베리 앤 프로드의 선글라스 하나면 충분하다.

 

NALIN STUDIOS

네덜란드에서 패션 디자이너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던 안나 린드만(Anna Lindman)은 2017년 나린 스튜디오를 오픈하고 주얼리를 선보이고 있다. 나린 스튜디오의 주얼리에는 빈티지 제품을 판매하던 부모님 덕에 오래된 보석과 골동품을 좋아하게 된 그녀의 취향과 초상화를 즐겨 그리는 취미가 고스란히 녹아들었다. “내가 좋아하는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시대를 초월한 컬렉션을 만들고 싶어요.” 그녀의 이런 포부는 스페인 남부에서 수공예적 터치를 더한 아름다운 주얼리로 구현되었다. 매달 웹사이트에 공지한 날 저녁 7시에 새로운 주얼리를 하나씩 선보이는 방식마저도 매혹적이다. 2019년 1월은 12일 저녁 7시에 알람을 맞춰놓을 것!

BY FAR

쌍둥이 자매 사브리나 교세바(Sabrina Gyosheva)와 발렌티나 베주하노바(Valentina Bezuhanova) 그리고 그들의 친구 데니사 붐바로바(Denitsa umbarova)가 의기투합해 선보이는 불가리아의 백 앤 슈즈 브랜드 바이 파. 2016년 슈즈 브랜드로 시작해 지난해 백까지 그 영역을 확장했다. 이들이 추구하는 1990년대 스타일의 슈즈가 불티나게 팔렸기 때문! 새로운 백 컬렉션도 매력적이지만 바이 파의 진가는 견고하고 빈티지한 디자인의 슈즈에서 오롯이 느낄 수 있다.

WANDLER

네덜란드 디자이너 엘자 반들러(Elza Wandler)의 백 브랜드 반들러. 2017년 론칭한 이래 급속도로 마니아를 양산하며 여자들이 궁극적으로 원하는 건 심플한 디자인의 실용적인 백이라는 점을 상기시킨 브랜드다. 반들러의 베스트셀러인 반달 모양 ‘호텐시아’ 백을 보면 고개가 끄덕여질 터. 어딘지 모르게 예전 셀린느의 백 컬렉션이 연상되는 건 사실이지만, 새해에도 반들러의 인기는 여전히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릴 듯하다.

VALET

얼마 전 런웨이를 휩쓴 빈티지한 헤어 액세서리를 기억하는가? 집게 핀, 똑딱 핀, 구슬 장식 핀 등 키치한 헤어 액세서리가 꾸준히 트렌드 최전선을 지킬 전망이다. 이 유행에 편승해 헤어 스타일링을 마음껏 즐기고 싶다면 호주 브랜드 렐리키아의 세컨드 브랜드 밸릿을 기억할 것. 밸릿은 레진 소재의 액세서리를 선보이는데, 그중 헤어 액세서리의 존재감이 단연 독보적이다. 조개 모양, 알록달록한 구슬을 꿴 디테일 등 장난감 못지않게 귀여운 복고풍 디자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가볍게 유행을 즐기기 좋은 저렴한 가격대가 매력적이지 않은가!

갑자기 머리삔

그냥 갑자기 머리삔이 컴백했다.
아마도 1990년대 스타일이 다시 유행전선에 올라왔기 때문이겠지.
그래서 이런저런 머리삔을 모아봤다.
겨울 칼바람에 머리칼이 날리는 걸 방지해보자는 이유를 대 본다.
깜찍한 건 물론이고.

날카로워 보이는 룩에 진주 실핀 하나 더했을 뿐인데,
사랑스러워 보인다.
그게 이 작은 액세서리의 힘이다.

빈티지 헐리우드 진주 실핀.
59,000원에 판매 중이다.

빈티지 헐리우드 진주핀 사러 가기

발렛(Valet)의 헤어핀 사러 가기.


자딕엔볼테르(Zadig & Voltaire)의 쇼에서처럼
한 쪽에만 포인트를 줘도 좋다.

헤어라인을 따라 양쪽으로 스타일링하면 시크한 스타일이 완성된다.


케네스 제이 래인(Kenneth Jay Lane)의
크리스털 장식 실핀 사러가기.
이렇게 머리 양 옆으로 스타일링해도 귀엽다.

사스키아 디에즈(Saskia Diez)의 실버 실핀처럼
심플한 디자인의 핀은 여기저기 활용하기 좋다.
하나에 10만원대로 Net-a-Porter에서
구매할 수 있다.

사스키아 디에즈 실버 실핀 사러 가기


바렛(Barrette)의 크리스털 핀 사러 가기.

레렛 뉴욕(Lelet NY)의 헤어핀 사러 가기.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헤어핀 사러 가기.


타샤(TASHA)의 헤어핀 세트 사러 가기.


애슐리 윌리엄스(Ashley Williamd)는
문구를 활용한 크리스털 핀을 선보여 화재가 됐다.
애슐리 윌리엄스 홈페이지, 각종 편집숍에서 판매 할 때마다
빠른 솔드아웃을 기록하는 나름 핫한 아이템이다.

현재 에디터가 찾아본 바로는
모든 사이트에서 솔드아웃 상태다.
아쉬운대로 비슷한 스타일의 헤어핀을 찾아봤다.


에포나 발리(Epona Valley)의 크리스털 헤어핀 사러 가기.

하이칙스(HighCheeks)헤어핀 사러 가기.


포스틴 스테인메츠(Faustine Steinmetz)의 헤어핀 스타일링.
이런 스타일링을 위해서는 좀 사이즈가 큰 핀을
여러개 하는 게 좋다.

프랑스 럭스(France Luxe)의 헤어핀 사러 가기.

구찌(GUCCI)헤어핀 사러 가기.

프랑스 럭스(Frace Luxe)의 머리핀 사러 가기.


J.W.앤더슨의 헤어핀 사러 가기.

샬롯 슈네이(Charlotte Chesnais)의 골드 헤어 클립.

헤어핀을 조사하다 보니, 1990년대 드라마 여주인공에게나 어울릴 법한
리본 핀이 꽤 있더라.
평상시에 시도하긴 부담스러울 수 있겠지만,
보기만 해도 사랑스러운 리본 헤어 핀으로
마무리해보려 한다.

제니퍼 베흐(Jennifer Behr)헤어핀 사러 가기.


페라가모(Ferragamo) 리본 핀 사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