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 예측 보고서 #디자인

 

가구 디자이너 전산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에서 그래픽디자인을 전공했지만 현재는 가구와 공간을 만드는 스물여덟 살의 청년 전산. 나왕 합판에서 출발해 이제는 색색의 포마이카를 조립해 만드는 전산의 가구에는 삼차원 공간과 이차원 평면 사이, 그 미스터리 한 틈의 세계가 있다. 이 경계에서 그의 서사가 시작될 것이다.

그래픽 디자이너 양민영

호랑이 프린트 티셔츠를 입은 그녀의 사진을 월간 <디자인>에서 봤다. 강렬했다. 즐겨 입는 티셔츠 이기도 하지만 ‘패기 있는 영 디자이너’를 선택했다는 그녀의 말에 다시 한번 반했다. 무엇보다 콘텐츠를 직접 기획하고 생산하고 퍼뜨리는 그녀의 박력에 환호한다.

콜라주 아티스트 사키

사키의 생각은 머릿속이 아니라 손에서 바로 색깔로 뻗어나가는 것 같다. 그녀의 손가락은 색연필이나 붓이 아닐까? 슥슥 그리고 슥슥 붙인다. 에너지를 주는 밝고 낙천적인 색깔과 이미지들. 선명하고 빠르다. 사키를 인스타그램에서 본 순간 빨리 무언가를 같이 만들어 팔아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런 생각을 나만 하고 있는 건 아니어서 그녀는 순식간에 잡지 화보와 인터뷰 지면을 맡고 패션 브랜드 등과 함께하고 있었다. 아직 늦지 않았다. DM을 보내야겠다.

공간 디자이너 조현석

인테리어 디자인 스튜디오 플랏엠의 여러 작업 중에서도 조현석이 참여한 공간과 가구에는 어딘가 맑고 해사하며 단아한 구석이 있었다. 스툴 하나도, 조명 하나도 아름답다. 조현석이란 사람의 마음과 느낌이 그대로 형태로 옮겨져 공간 속에 조용히 서 있는 것 같다. 그런 분위기는 사실 흉내 낼 수 있는 게 아니다. 그의 독립을 축하한다.

싱글 플레이어 ①

필립스 필립스청소기 청소기 스피드프로맥스

PHILIPS 스피드프로 맥스

가격 59만9천원

보통의 청소기가 한 방향에서 먼지를 빨아들이는 것과 달리 이 제품은 흡입 노즐이 앞뒤 구분하지 않고 앞뒤, 양측 면까지 3백60도에서 먼지를 강력하게 흡입한다. 세 번 밀걸 한 번만 밀어도 되는 셈이다. 3중 필터를 장착해 먼지를 빨아들인 뒤 깨끗한 공기만 내보낸다.

소니 소니카메라 RX100M6

SONY RX100 M6

가격 1백37만9천원

순간 포착에 최적화된 카메라로 작고 날쌔다. 손바닥보다 작은 카메라지만 망원렌즈 수준의 줌 기능을 가졌다. 무려 2백㎜까지 당겨 촬영할 수 있으며, 0.03초 만에 점을 잡는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오토포커스 기록이다. 독일 자이스 렌즈, 2천1백만 화소가 선명한 기록을 남긴다.

삼성 삼성건조기 건조기그랑데 삼성건조기그랑데

SAMSUNG 건조기 그랑데

가격 2백43만원

‘젖은 옷을 잘 말린다’라는 문장 속 ‘잘’은 수분을 날리는 것 외에도 옷감을 상하지 않게 한다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 삼성 그랑데는 내부 최고 온도가 60도씨를 넘지 않아 자연 건조처럼 옷감 손상을 최소화한다. 예열 기능이 있어 추운 겨울에도 빠르게 공기를 데우고 그만큼 신속히 건조한다.

소니헤드폰 소니 헤드폰 무선노이즈캔슬링헤드폰

SONY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가격 49만9천원

음악을 잘 듣고 싶으면 주변이 조용해야 한다. 그게 지하철이건 어디건 간에. 외부 소음을 철저히 차단하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있어 나와 음악만 남았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음악이 어떤 힘을 지녔는지 온전히 경험할 수 있다. 내장형 앰프는 휴대형 장치에서 동급 최강의 음질을 낸다.

 

인재 예측 보고서 #문학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시인 안희연

문득 슬픔이 밀려올 때 시의 위력은 더 커진다. 첫 시집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와 아직 묶이지 않은 최근 시들 그리고 산문에 이르기까지 안희연은 슬픈 삶의 분투와 연대의 기미를 놓치지 않으려 온 힘을 기울인다. 그러한 성심으로 ‘세월호’와 ‘촛불’을 겪은 우리 시대의 윤리와 그것을 담아낼 자신만의 미학이 촘촘하게 교직되는 작품 세계를 지향하는 듯한 시인의 존재가 무척 귀하게 느껴진다. 지금 우리 시가 모종의 새로운 방향을 향하는 중이라 말하는 것이 가능하다면, 안희연에게서 힘입은바가 분명히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시인 안미옥

적게 말함으로써 더 깊이 말할 수 있을 때가 있다. 담백한 표현이 외려 이미지를 풍성하게 그려내기도 한다. 안미옥의 시가 그렇다. 흐릿한 얼굴에 은은한 음성을 지닌 어떤 이. 쉽사리 마주할 수 없는 저 신비로운 그림자는 그러나 때로 조용히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며, 옆에 있는 마음들에 슬며시 곁을 내어주기도 한다. 물론 그 틈을 발견하는 기쁨은 독자의 몫이다. 안미옥이 써나갈 시들은 매혹적인 첫 시집 <온>과 어디까지 맞닿고 다른 한편 어떻게 달라질까. 한두 마디로 설명되지 않는, 다만 ‘안미옥의 시’인 그것을 읽으며 ‘안미옥의 시’를 기다린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소설가 김봉곤

먼저 고백하자면 나는 그의 편집자다. 혹독했던 지난여름을 찬란하게 기억할 수 있는 것도 그의 첫 소설집 <여름, 스피드> 덕분이다. 편집자들은 편집하는 동안 표지나 보도자료, 홍보용으로 쓸 문안을 뽑아놓는데, 최근에 이렇게 밑줄을 많이 그으며 만든 책이 있었나 싶다. 문장으로 써버리는 그 순간 진짜에서 멀어지는 감정들이 있다. 그 감정들을 이렇게 놓치지 않고 잘 붙잡은 채 쓸 수 있는 작가는 김봉곤뿐이라고 확신한다. 이런 연애소설을 한국 소설 가운데 본 적 있었나. 없다. 이렇게 사랑밖에 모르는, 사랑 외에는 무엇도 중요치 않은, 사랑에 미친 것처럼 그에 집중한 소설. 그의 첫 소설집이 ‘소설가 50인이 뽑은 2018년의 소설’ 1위에 선정되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하며 <여름, 스피드> 그 후를 기대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소설가 정영수

정영수 작가는 스릴과 스펙터클, 서스펜스로 무장한 ‘소설 같은’ 소설이 아닌, ‘삶 같은’ 소설을 쓴다. 전자가 눈을 즐겁게 한다면 후자는 읽는 이의 마음을 온통 뒤흔들어버린다는 걸 눈치 빠른 독자들은 이미 알아챘으리라. ‘삶 같은’이라니. 삶은 삶만으로 이미 충분하지 않은가. 충분하지 않다. 내가 그때 너에게 했던 말, 그때 우리에게 있었던 일, 이미 벌어졌지만 곱씹고 또 곱씹을 수밖에 없는 것이 삶이라는 데 동의한다면. 과거는 흘러간 시간이 아니라 고여 있는 시간이라는 데 동의한다면. 극적인 사건이 없어도 편편이 빠져들어 읽을 수밖에 없는 건, 정영수 작가만의 문체가 안정적으로 작품을 받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가 쓰는 첫 문장과 작품 속 괄호의 사용을 특별히 애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