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링의 마무리는 진주 액세서리로

ELEGANT PEARL

귀걸이 귀걸이추천 진주귀걸이 이어링

1 빈티지한 크리스털 장식 이어링 7만9천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2 실버 바에 진주로 포인트를 준 이어링 14만5천원 스톤헨지(Stone Henge) 3 화이트 크리스털로 밴드를 장식한 진주 링 33만9천원 로제도르(RoseeDor). 4 크기가 다른 진주 2개가 달린 오픈 후프 이어링 24만9천원 주미림 바이 엘리든 스튜디오(Joomi Lim by Eliden Studio). 5 볼드한 진주를 세팅한 오픈 뱅글 31만2천원 투모먼트세븐(2Moment7). 6 주얼 스톤과 진주가 조화로운 드롭 이어링 4만8천원 원이너프(One Enough).

BAROQUE PEARL

귀걸이 진주귀걸이 드롭귀걸이 브레이슬릿

1 바로크 펄 초커 43만원 젬마 알루스(Gemma Alus). 2 싱글 이어링 19만원 넘버링(Numbering). 3 스와로브스키 스톤과 담수 진주를 함께 세팅한 앤티크한 이어링 4만원 마마카사르(Mama Casar). 4 펄 더블 체인 브레이슬릿 9만3천원 투모먼트세븐(2 Moment 7). 5 골드 후프 이어링에 형태가 불규칙한 긴 담수 진주를 매단 이어링 4만1천원 누아보(Nuavo).

사랑하니까

사랑하는 이에게,
혹은
사랑하는 나 자신에게
선물하고 싶은
이런 저런
하트 모티프 아이템들.

발렌티노의 미디엄 사이즈 락 스터드 스파이크.잇 체인 백.
보시다시피 가방 중앙에 발렌티노의 상징,
빨간색 하트가 새겨져 있다.
가격은 315만원.

발렌티노 락스터드 백 보러 가기


생 로랑의 코르(CŒUR)클러치.
악어가죽 무늬를 낸 소가죽 클러치로
톱 핸들과 태슬 장식이 드레시하다.
이브닝 룩에 포인트로 들기 좋을 듯.
가격은 168만5천원.

생 로랑 코르 클러치 보러 가기


원하는 메시지를
친필로 새길 수 있는
안야 힌드마치의 참/열쇠고리.
가격은 약 12만원정도.

안야힌드마치 하트 참 보러 가기


존재감이 어마어마한
캐롤리나 헤레라의 하트 모티프 오버사이즈 이어링.
여름 휴가에 제격일 듯.

캐롤리나 헤레라 이어링 보러 가기


LA에서 최고급 소재로 주얼리를 만드는
아이린 뉴워스(Irene Neuwirth)
하트 오팔 펜던트 네크리스.
가격은 믿을 수 없게 비싸지만,
볼드한 펜던트와
은은한 컬러의 18K 로즈골드 체인이 매력적이다.
가격은 1천만원대.

아이린 뉴워스 주얼리 보러 가기


케이스티파이(Casetify)의 커플 아이폰 케이스.
아이폰 전기종 가능하며 가격은 각 3만원대.

케이스티파이 아이폰 케이스 보러 가기


커플 슈즈로도 인기가 많은
구찌 자수 스니커즈.
가격은 80만원.

구찌 스니커즈 보러 가기


루이 비통이 2019 봄/여름 시즌 처음 공개하는
‘뉴 웨이브 하트 백’. LV이니셜과 하트 골드 락을 더한 것이 특징.
크로스 또는 벨트 백으로 연출이 가능하다.
가격은 271만원.

루이 비통 뉴 웨이브 하트 백 보러 가기


작은 하트 장식이 깜찍한
미우미우의 ‘마드라스 러브 지갑’
가로로 긴 스타일의 장지갑이라 실용적이다.
가격은 58만원.

미우미우 마드라스 러브 지갑 보러 가기


하트 모티프가 깜찍한
러브 모스키노의 레인부츠.
50% 할인 중으로, 7만원대다.

러브 모스키노 레인부츠 보러 가기


쇼파드의 ‘해피 다이아몬드 컬렉션’의
‘해피 하트 브레이슬릿’
18K 로즈골드 체인에
내추럴 그린 하트 모양 아세테이트가
세팅된 우아한 팔찌다.

쇼파드 ‘해피 하트’ 브레이슬릿 보러 가기


평생 잘 입을 수 있는
꼼 데 가르송의 후드 집업.
가격은 약 30만원대.

꼼 데 가르송 후드 집업 보러 가기


가니의 하트 프린트 양말.
경쾌한 초록색이 봄을 부른다.
MATCHES FASHION에서 구매 가능하며, 3만원대.

가니 양말 보러가기.


티파니 주얼리를 빼 놓고 하트 모티프를 말할 수 없다.
티파니엔 정말 다양한 하트 주얼리가 존재한다.
그 중에서도 매끈하게 만든 라지 사이즈 하트 로켓은,
사진을 넣을 수 있어 의미가 크다.
가격은 28만3천원.

티파니 하트 로켓 보러 가기


밍크에 하트 무늬를 새겨 넣은
펜디의 슬리퍼.
1년 내내 신을 수 있겠다.

펜디 오픈 유어 하트 슬리퍼 보러 가기

톱 숍의 깜찍한 하트 프린트 쇼츠.
집에서 편하게 입고 있기 제격이다.
가격은 약 3만원대.

톱 숍 하트 프린트 쇼츠 보러 가기

200만원 미만 #신상가방

왠지 새 가방이 사고 싶다.
봄이 올 것 같으니까,
세뱃돈도 받았으니까,
신학기니까
이유야 얼마든지 많다.

근데 요즘 디자이너 백이라는 게,
몇 백(!)은 기본인지라 선뜻 용기가 나지 않는다.
그래서 에디터가 사심을 다해 골라봤다.
200만원 미만대 훌륭한 가방들!

*물론 구매 좌표도 있다*

 

 

 

CHANEL

미니백이기 때문에 가방보다는 ‘지갑’카테고리에 있지만
샤넬에도 200만원 미만대 가방이 존재하긴 한다.
이 미니 백은
168만7천원이다.

샤넬 가방 보러 가기


이 미니 백은 181만3천원이다.

샤넬 가방 보러 가기


이 친구는 146만4천원이다.

샤넬 체인 달린 미니백 보러 가기

 

 

 

LOUIS VUITTON
루이비통에도 의외로
200만원 미만대 가방이 꽤 많다.
그 중에서도 ‘신상품’으로만 골라 봤다.

루이비통의 자랑인 에피 가죽 소재의
미니사이즈 ‘알마 백’.
골드 체임 장식과
로고 음각이 특징이다.
5개 컬러, 두 가지 소재로 만나볼 수 있으며
가격은 163만원이다.

알마 미니 백 보러 가기


하나쯤 사두면 평생 잘 쓸 것 같은
루이비통 네오노에 백.
클래식한 모노그램 소재에
어깨 스트랩, 가죽 리본에
상큼한 컬러로 포인트를 줬다.
총 5가지 옵션이 마련되어 있으며
192만원이다.

네오노에 백 보러 가기

 

 

GUCCI

GG 마몽 미니 라운드 숄더백.
구찌 클래식 가방 중 하나다.
미니 사이즈는 가격이 착한 편,
163만원이다.

GG 마몽 미니 라운드 숄더백 보러 가기.


메탈릭한 컬러가 매력적인
라미네이트 가죽 미니 백.
168만원.

라미네이트 가죽 미니 백 보러 가기


클래식한 라인 중 하나인 ‘실비 백’
미니 사이즈는 150만원이다.

실비 백 보러 가기

 

 

MARNI

마이크로 사이즈 ‘트렁크 백’
161만원이다.

마이크로 트렁크 백 보러 가기


가방 가운데 ‘귀고리(이어링)’장식이 특징인
마르니 ‘이어링 백’.
작지 않은 사이즈로 데일리 백으로 제격이다.
가격은 187만원.

이어링 백 보러 가기

 

 

 

SAINT LAURENT

부담 없이 들 수 있는
심플한 디자인의
베티 미니 사첼 백
(Betty Mini Satchel in Smooth Leather).
가격은 164만원이다.

베티 미니 사첼백 보러 가기


테디 파우치 백.
꽤 큰 사이즈라 데일리 백으로 좋겠다.
체인 스트랩을 안으로 넣고
복주머니처럼 들고 다녀도 귀엽겠다.
가격은 159만원.

테디 파우치 백 보러 가기

 

 

GIVENCHY
지방시엔 판도라백만 있는 게 아니다.
클레어 웨이트 켈러가 지방시 수장이 된 후에 출시된 가방들은
클래식하고 심플해
데일리는 물론 파티룩으로도 손색 없을 듯.

두꺼운 체인 장식의 크로스백.
긴 가죽 스트랍을 제거하면
파티 룩에도 잘 어울릴 심플한 디자인이다.
148만원.

지방시 크로스 백 보러 가기


지방시 미니 포켓 백.
클로징에 연결된 체인 장식
그리고 다이아몬드 모양 퀼팅 디테일이 포인트다.
컬러는 꽤 다양하고,
벨트 백으로도 연출 가능하다.
가격은 135만원.

미니 포켓 백 보러 가기

 

 

 

BALENCIAGA

발렌시아가 로고가 시원시원하게 박힌
빌 데이백 스몰 사이즈.
스몰 사이즈와 엑스트라 스몰 사이즈는
200만원대 이하다.
스몰 사이즈는 그리 작지 않아서
매일 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을 정도.
이번 시즌 특히나 컬러도 다양해
하나만 고르기 힘들 거다.
스몰 사이즈는 181만원,
엑스트라 스몰은 154만원이다.

빌 데이백 보러 가기


발렌시아가의 ‘쇼핑 토트 백’
송아지 가죽 쇼핑 백으로 가볍고 부드럽다.
엑스트라 스트랩이 있어
크로스 백으로도 연출 가능하다.
XXS 스몰 사이즈가 185만원이다.

쇼핑 토트 백 보러 가기

 

PRADA

나일론 소재 버킷백.
프라다의 자랑, 나일론으로 튼튼하고 가벼운 게 특징이다.
롱 스트랩이 별도로 제공되어 크로스로도 연출 가능하다.
MATCHESFASHION에서 판매 중이며
가격은 약 84만원대.

프라다 나일론 버킷백 보러 가기


데님 소재에 가죽으로 마감 처리한 토트백.
캐주얼하게 매일 들기 좋다.
Net-a-Porter에서 판매 중이며
가격은 약 122만원.

프라다 데님 토트백 보러 가기

 

 

MIUMIU

마드라스 가죽 숄더백.
코스메틱 케이스를 닮은 귀여운 모양이 특징이다.
톱 핸들로 들었을 때 귀엽다.
가격은 168만원.

미우미우 마드라스 백 보러 가기


1990년대가 떠오르는 빈티지 스타일 호보백.
스웨이드 소재에 바랜듯한 연두색이 매력적이다.
가격은 168만원.

미우미우 호보백 보러 가기

 

 

 

VALENTINO

VLTN로고가 선명한
미니사이즈 크로스바디 백.
동그란 모양이 귀엽다.
가격은 179만원.

VLTN 크로스 바디백 보러 가기


발렌티노의 클래식한 락스터드 스파이크 체인 크로스 바디 백.
컬러는 4가지 가 있고, 체인 없이 클러치로도 활용 가능하다.
가격은 187만원.

락스터드 스파이크 체인 크로스 바디백 보러 가기

 

 

BURBERRY

버버리의 자랑, D링백.
스몰 사이즈는 가격도 착하다.
컬러는 총 3개로, 가격은 128만원.

미니 가죽 D링 백 보러 가기


버버리의 새로운 수장,
리카르도 티시의 첫 버버리 가방이다.
버버리 창립자, 토마스 버버리의 이니셜을 딴
‘TB 백’중 범 백.
크로스바디, 체인 백, 범 백 총 세 가지 스타일로 선보이는데,
범 백의 가격이 좋다. 무려 165만원.
아직 출시 전이니, 3월 즈음 매장을 방문해 보시길.

버버리 사이트 가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