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면 다지

시계 관련 기사를 쓰다보면 흔히들 ‘엔트리 시계’라는 말을 쓴다.
쉽게 말해 시계의 세계에 발을 들이기 좋은,
‘입문자 용 시계’란 뜻이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담아낸 동시에
평소 착용하기 좋고,
무엇보다 브랜드의 하이엔드 워치 보다
가성비가 좋은 시계들을 이렇게 분류한다.

에디터는 시계 전문가가 아니다.
그래서, 그냥 예쁜 게 좋다.

웨딩 시즌이다 보니 클래식 워치에 대한
기사가 많은 요즘.
에디터는 그냥 사놓고 싶은,
장난감 같고, 예쁘기만 한 시계를 찾아봤다.
그냥, 예쁘니까.

DIOR

디올의 La Mini D de Dior.
매우 장난감같이 생겼지만 사실 어마어마한 가격을 자랑하는 워치다.
쿼츠 무브먼트를 탑재했고, 크기는 19mm.
찼을 때 시계라는 느낌 보다는 브레이슬릿이라는 느낌이 더 강한
아담한 사이즈가 매력 포인트다.
페이턴트 가죽 스트랩,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베젤과 크라운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디올 라 미니 디 드 디올 보러 가기.

 

GUCCI


2018년 가을/겨울 컬렉션에 등장했던 구찌의 ‘빈티지 웹 시계’.
투명 수지 케이스에, 핑크 자개 다이얼,
핑크 크리스털 스터드가 장식된 뱅글형 시계다.

구찌 빈티지 웹 워치 보러 가기.

CHRISTIAN KOBAN


워치메이커 보다는 주얼리 브랜드에 가까운
크리스티안 코반의 다이아몬드 시계.
0.73캐럿 다이아몬드 146개를 다이얼에
파베 세팅한 시계다.
스트랩도 마치 다이아몬드 파베 세팅을 한 것 같은
최고급 가오리 가죽을 사용했다.

크리스티안 코반 시계 보러 가기.

 

 

FENDI

펜디의 셀레리아(Selleria)워치.
36mm 제품으로
기본 블랙 칼프스킨 스트랩과
꽃 스터드가 장식된 더블투어(Double Tour)스트랩을
세트로 한 구성이다.
화이트 자개 다이얼, 실버 톤 인덱스로
깨끗한 디자인이 특징.

펜디 셀레리아 워치 보러 가기.

 

 

MIUMIU

미우미우 2019 프리폴 컬렉션에 선보였던
워치-스타일 브레이슬릿.
전자 시계를 닮았지만 전혀 작동은 하지 않는다.
시계는 어차피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기에
시계 기능은 딱히 필요 없는게 사실.
깜찍한 스타일링 아이템으로 추천한다.

미우미우 워치 스타일 브레이슬릿 보러 가기.

 

 

MARC JACOBS

마크 제이콥스의 20mm 사이즈
컬러 블록 VIC 스트랩 워치.
깜찍한 사이즈, 경쾌한 컬러 매치가
매력 포인트인 시계다.
가격도 약 30만원대로 부담없이 구매 가능!

마크 제이콥스 시계 보러 가기.

 

 

ADIDAS

타임머신을 타고 온 듯한 아디다스의 시계
‘Z01’은 아디다스 아카이브에서 찾은 빈티지 워치를
복원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스테인레스 스틸 소재 디지털 워치로
편하게 아무렇게 착용하기 좋다.

아디다스 Z01시계 보러 가기.

 

SWATCH

장난감 같은 시계 대명사 스와치.
발렌타인데이를 타깃으로 내 놓은
컬렉션은 심하게 사랑스럽다.
특히 인덱스에 하트를 넣은
이 핑크빛 시계는
핑크 덕후들 마음을 사로잡을 것.

스와치 시계 보러 가기.

2019 키워드

2019년에는 어떤 이슈에 주목해야 할까.
패션은 물론, 사회 전반적인 이슈를 다룬 기사를
수 없이 읽어본 에디터가 키워드를 뽑아봤다.

#WOMEN

나이키가 얼마 전, ‘2019 우먼스 저스트 두 잇 캠페인’을 공개했다.
‘너라는 위대함을 믿어’라는 구호 아래
대한민국 각 분야의 여성들을 촬영한 영상은
여성을 향한 틀에 박힌 관념과 사회적 편견 속에서
여성들 스스로 자신의 가능성을 믿고
주체적인 삶을 살도록 용기를 북돋기 위한 캠페인이다.
엠버, 박나래, 청하, 박성현 등이 출연한 바 있다.

전세계적으로 여성에 대한 인식, 편견,
여성의 역할에 대한 관념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마리끌레르 역시 다양한 ‘여성’을 주제로
뜻깊은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NOPLASTIC


환경보호에 대한 일반적인 관심이 늘고 있다.
작년, 정부에서 실내 일회용기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시행했다.
이런저런 잡음이 많았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은 상태.
스타벅스와 같은 거대 체인이 빨대 없는 테이크아웃 용기를 사용하며
일회용기는 물론 일회용품 사용도 줄이고 있고,
삼성전자도 제품 포장재에 플라스틱과 비닐 대신
종이와 친환경 소재를 쓰겠다는 목표를 전했다.

 

#PERONALIZATION

1인가구가 늘어가며 그들의 소비심리가
전체 소비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
남들의 시선, 안목이나 평가와 상관 없이
오직 나에게 맞는, 나를 위한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난데없다고 생각할 수 있었겠지만,
루이비통, 나이키와같은 거대 패션 기업들이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에 꾸준히 투자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NEWTRO
새로운 레트로(New + Retro)
기성세대에게 익숙한 것들을
젊은 세대가 재해석해 새롭게 즐기는 경향이다.
이는 오래된 가정집을 복원해 빈티지 무드로 꾸민 카페,
팩맨이나 갤러그와 같은 ‘옛날 게임’들을
스마트 폰으로 즐기는 세대.
80-90년대 스타일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유행할 거라는 트렌드 리포트가 증명하고 있다.

#USED

View this post on Instagram

The old website 🖤

A post shared by OLD CÉLINE (@oldceline) on

중고시장에 대한 견해가 달라졌다.
중고 물품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다.
매일 새로운 제품이 쏟아지는 시대에
적당히, 쓸 만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고,
무엇보다 합리적인 가격대에 실용적인 제품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중고 시장이 각광받고 있는 것.
패션도 마찬가지다.
1990년대 생산된 빈티지 백들이
각광받고 있기도 하거니와
셀린느의 전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의 팬들이
옛날 셀린느(Old Celine)의  제품을
만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풀(Pool)이
빈티지 시장이기 때문이다.

 

#MEGHANMARKLE

해리 왕자의 아내, 왕자비이자 미국 출신 배우인 메건 마클.
웨딩 드레스부터, 평소 즐겨 신는 신발,
그녀가 입은 코트, 자주 드는 가방 등
그녀가 입고, 들면 뭐든 이슈가 된다.

특히나 웨딩드레스부터, 평소 옷,
특별한 날 즐겨 입는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지방시(Givenchy)는
메건 마클 효과를 돈독히 봤을 것.
작년까지만 해도 케이트 미들턴이 ‘로열 스타일’의 중심에 있었다면,
올 해는 메건 마클의 해가 될 듯 하다.

 

 

#COLLABORATION
콜라보레이션의 한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올 해는 더 다양한 분야의 콜라보레이션을 볼 수 있을 예정.

몽클레르가 다양한 디자이너들과 함께하는 협업 프로젝트인
‘몽클레르 지니어스’는 이번 시즌 리차드 퀸(Richard Quinn)
그리고 알릭스(Alyx)의 매튜 윌리엄스(Matthew Williams)를 포함한
11명의 디자이너와 힘께 하는 컬렉션을 오는 2월 20일
밀라노에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올해 주목해야 할 콜라보레이션은,
베트멍과 리복,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과 함께
서울에서 가장 먼저 공개될 예정인
샤넬과 패럴 윌리엄스의 협업 캡슐 컬렉션.

도쿄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만 판매 예정인
발렌티노x언더커버 협업 컬렉션

 

 

 

#미세먼지

추워도, 더워도, 습해도, 건조해도
도대체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봄에는 더 심할 거라던데.
기능성 마스크는 물론
3M에서 출시한 미세먼지 방지 창문 필터,
다양한 웨어러블 공기청정기 등
깨끗한 공기를 마시고자 하는 의지가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으로 출시되고 있다.
신기하고 고맙긴 하지만,
저런 제품들 없이 깨끗한 공기를 마실 날이
하루라도 많아지길 바랄 뿐이다.

 

 

 

 

발렌타인데이를 위한 커플룩 #트렌디&쿨

발렌타인데이 커플 커플룩 닥터마틴 준지
청솔 블랙 맥시 드레스 2백50만원 로에베 (Loewe), 레이어드한 슬리브리스 톱 가격 미정 캘빈 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블랙 워커 21만원 닥터마틴(Dr.Martens).
지섭 청키한 니트 풀오버 59만원 준지(Juun.J), 테일러드 쇼츠 11만5천원 코스(COS), 뉴스보이 캡 1백8만원 벨루티(Berluti), 블랙 워커 21만원 닥터마틴(Dr.Martens).
발렌타인데이 커플 벨루티 골든구스 젠틀몬스터
화이트 티셔츠 가격 미정 벨루티(Berluti), 베이식한 재킷 15만8천원 아바몰리(Ava Molli), 스트레이트 핏 데님 팬츠 14만9천원 플랙 진(Plac Jeans), 레더 스니커즈 63만8천원 골든구스 디럭스 브랜드(Golden Goose Deluxe Brand), 테가 얇은 안경 23만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발렌타인데이 발렌타인데이룩 코스 컨버스
오버사이즈 팬츠, 벨트 장식 재킷, 트렌디한 버킷 햇 모두 가격 미정 코스(COS), 화이트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Converse).
선글라스 컬러선글라스 젠틀몬스터 커플선글라스
지섭이 착용한 컬러 블록 선글라스 25만원, 청솔이 착용한 옐로 틴티드 선글라스 23만원 모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청솔 블랙 티셔츠 39만원 오프화이트(Off-White™), 레더 스커트 1백4만8천원 라코스테 패션쇼 컬렉션 (Lacoste Fashion Show Collection).
지섭 레이어링한 듯한 디자인의 후드 톱 72만원, 로고 플레이 벨트 45만원 모두 오프화이트(Off-White™), 블랙 팬츠 8만9천원 아바몰리(Ava Moll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