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라거펠트에 대해서

칼 라거펠트는 ‘공식적으로’ 1933년 9월 10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났다.
‘공식적’을 강조하는 이유는
그는 일생동안 자신의 정확한 생년월일을 밝히는 걸 꺼렸기 때문이다.
유년기때부터 나이보다 조금 어리게(?) 자기 자신을 소개하곤 했는데,
가족, 친지, 그리고 학교 공식 자료 ‘피셜’ 그는 1933년 생이다.

그를 ‘디자이너’ 혹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많이 표현하지만
칼 라거펠트는 디자이너이자 포토그래퍼,
아티스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캐리커쳐리스트이자 영화 디렉터였다.
물론, 이 외에도 그가 한 일은 무수하게 많다.

흰 머리에 검은색 선글라스를 끼고,
목을 완전히 가리는 하이 칼라(high-collar)를 착용하고
손가락이 없는 장갑을 즐겨 끼던 그.

그가 지난 2월 19일. 세상을 떠났다.

CHANEL이라는 브랜드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칼 라거펠트를 모르는 이는 없을 터.
그렇다고 칼 라거펠트에 대해서 정말 잘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는 않을 것 같다.

에디터 역시 그렇다.

늘 친절하고, 명석하고, 아이디어가 넘치는 천재 아티스트.
샤넬, 펜디 그리고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를 책임졌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칼 라거펠트에 대해서 간결하게, 핵심만을 정리해 봤다.

칼 라거펠트와 이브 생 로랑

가장 왼 쪽에 서 있는 사람이 칼 라거펠트.
가운데 즈음 서 있는 남자가 이브 생 로랑이다.
1955년 국제 울 사무국(International Wool Secretariat)에서 주최하는
코트 디자인 경연 대회에서 1등을 수상했다.
이 날을 계기로 그는 이브 생 로랑과 친분을 맺는다.

수상을 계기로 그는 발망(Balmain) 하우스의 어이스턴트로 고용되고,
총 3년 동안 수습 생활을 하게 된다.

장 파투 아티스틱 디렉터로 일 하던 시절의 칼 라거펠트

1958년, 장 파투(Jean Patou)의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된다.
몇 년 지나지 않은 1964년, 그는 미술사 공부를 위해 로마로 떠난다.
그는 항상 과거의 것에서 영감을 얻곤 했다.
유년 시절에도 그는  “학교에서 보다 함부르크 쿤스트할레 박물관에서
더 많은 걸 배운다”라는 말을 했을 정도다.

1967년, 펜디(Fendi)의 디렉터로 임명된다.
당시 그는 다람쥐 펠트, 토끼 털, 두더지 털 등을
하이패션 세계에 들여 오며 혁신적이라는 평을 받는다.

그는 펜디 자매들, 그 중에서도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Silvia Venturini Fendi)와 함께
생을 마감하는 순간까지 펜디 컬렉션을 함께 만들어 냈다.
그와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가 함께 만든 컬렉션은,
바로 며칠 전, 2019 가을/겨울 밀라노 컬렉션에서 선보여졌다.

펜디 자매들과 칼 라거펠트

1983년. 가브리엘 샤넬이 세상을 떠난지 10여 년이 흐른 뒤,
샤넬이라는 브랜드가 ‘죽었다’라는 평가를 받을 때 즈음,
칼 라거펠트가 샤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다.

칼 라거펠트는 기존의 기성복라인은 물론,
오트 쿠튀르 컬렉션,
체인 백, 트위드 슈트 등 선보이는 컬렉션마다
글로벌 ‘히트’를 친다.
실제로 그가 샤넬에 합류했던 1980년대에만
전 세계에 40여개 매장을 오픈했다고 하니,
말 다 했다.

1984년, 이네스 드 라 프라상쥬와 칼 라거펠트

샤넬에서 일한지 약 1년 뒤인 1984년,
자신의 이름을 내세운 브랜드, ‘칼 라거펠트’를 출시한다.

그는 이 외에도 정말 다양한 브랜드에서 일한 바 있다.
클로에(Chloe), 찰스 쥬르당(Charles Jourdan),
크리지아(Krizia) 그리고 발렌티노(Valentino).

협업에도 힘을 아끼지 않던 그였다.
2004년, 데님 브랜드 디젤(Diesel)과
데님 컬렉션을 선보이고,

디젤 창립자, 렌조 루소와 칼 라거펠트

같은 해 SPA 브랜드 H&M과도 협업 컬렉션을 선보였다.

베를린에 설치된 H&M x Karl Lagerfeld 옥외 광고

그는 즐거운 일이라면 어떤 것도 가리지 않는 듯 했다.
디젤의 창립자, 렌조 루소(Renzo Russo)는
“캐주얼 브랜드인 디젤과 함께 작업을 하고 싶다고 생각해준
칼 라거펠트에게 감사하다. 영광이었고,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
그는 놀라운 창의력을 가진 사람이고, 진정한 아이콘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는 패션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남자였다.
칼 라거펠트는 2001 무려 45kg을 감량한다.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디자인 한 옷을 입고 싶었다.
하지만 그가 만드는 옷은 젊고 마른 남자들에게 입혀졌다.
난 그런 남자가 아니다. 그의 옷을 입으려면 적어도 40kg은
감량해야 했다. 그리고 13달 동안 난 그만큼의 체중을 감량했다”

2001년 디올 옴므 쇼 후

그는 에디 슬리먼의 옷을 진심으로 사랑했다.
한 때 에디 슬리먼이 샤넬의 후계자가 될 거란 소문까지 돌 정도로 그를 애정했다.

그가 사람 외에 가장 사랑하는 게 있었다면
2013년 입양한 고양이, 슈페트(Choupette)일 거다.

칼 라거펠트가 운명하고 하루 뒤, 슈페트 라거펠트 계정에 올라온 공식 성명이다.

칼 라거펠트는 아주 예전 한 인터뷰에서
“법적으로 인정만 받을 수 있다면 슈페트와 결혼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들리는 바에 의하면 슈페트는 독채를 갖고 있고,
시간 별로 돌봐 주는 내니(Nanny)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슈페트는 칼 라거펠트의 다양한 컬렉션의 영감이 되었다.

하물며 위키피디아도 칼 라거펠트가 진행한 샤넬 컬렉션 전체를
글로도 써 내리지 못하고 있다.
1983년부터 2019년까지.
1년의 2번의 기성복,
2번의 오트 쿠튀르 컬렉션을 진행하고,
1변의 공방 컬렉션,
1번의 크루즈 컬렉션을 하던 그는
그 어느 브랜드 하나에도 소홀하지 않았다.
그 와중에 광고 촬영, 각종 전시회,
영화 촬영까지 일삼았다.
하물며 사회 활동도 소홀하지 않았다.

칼 라거펠트가 디렉팅한 영화 <Once Upon A Time>

 

그가 디자인했던 첫 샤넬 컬렉션, 1992년 컬렉션을 봐도
당장이라도 사고 싶을 정도로 아름답다.
무엇 하나 버릴 게 없다.
1년 365일을 버릴 게 없이 살아온 사람의 일생을 글로 쓰는 일은 참 어렵다.
이것 한 번으로는 끝낼 수 없을 것 같다.

*샤넬 컬렉션의 크리에이티브 롤은
칼 라거펠트와 30년 이상 협력해 온
버지니 비아르(Virginie Viard)에게 모두 위임했다*

특별한 셀프 웨딩 스타일링 #로맨틱

돌체앤가바나 돌체앤가바나런웨이 셀프웨딩 웨딩드레스
DOLCE & GABBANA

ROMANTIC FLORAL

플라워 셀프웨딩 웨딩드레스 플라워드레스

1 블루 크리스털 이어링 4백60달러 에르뎀 바이 매치스패션닷컴(Erdem by MATCHESFASHION.COM). 2 장미 자수 드레스 1천3백37달러 마르케사 노트 바이 네타포르테(Marchesa Notte by NET-APORTER). 3 아기자기한 플로럴 일러스트가 그려진 드레스 6백15유로 귈 휘르겔 바이 마이테레사(Gül Hürgel by MYTHERESA). 4 실키한 플라워 장식 힐 39만8천원 지니킴(Jinny Kim). 5 화사한 플로럴 프린트 드레스 4백78만원 블루마린(Blumarine). 6 다양한 컬러 스톤을 세팅한 이어링 92만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7 플로럴 모티프의 보디 체인 가격 미정 베르사체(Versace).

젠더 뉴트럴 시대

굳이 자본주의니 계급사회니 하는 개념까지 들먹이지 않아도 편견과 차별은 늘 우리 가까이에 존재하며, 인종과 나이에서부터 외모와 성별에 이르기까지 영역을 가리지 않는다. 그리고 그렇게 언제 어디에서나 우리 사회를 지배하다가 어느 순간 폭발하곤 한다. 오늘날의 젠더 문제가 그렇다. 불거진 젠더 문제는 패션 월드에도 변화를 불러일으켰다. 의식 있는 몇몇 브랜드를 제외하면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경각심을 일깨웠다’는 것이 사실에 더 가까울지도 모르겠다. 여권신장을 주장한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와 프라발 구룽의 컬렉션이 역사에 기록되고, 미투 운동에 거부감을 드러낸 칼 라거펠트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일을 단편적인 예로 들 수 있다. 올바른 생각을 지니지도, 시대 흐름을 발 빠르게 읽지도 못하면 도태되는 건 시간 문제고, 그걸 결정하는 기준은 소비자와 대중의 눈이라는 사실이 증명된 셈이다.

젠더에 관한 여러 논의 중 지금 가장 뜨거운 이야기는 다름 아닌 젠더 뉴트럴. 즉, 성 평등을 전제로 성별과 성 지향성에 관한 구분을 없애는 방향성에 관한 것이다. 앞서 설명한 흐름 때문일까? 당연하다는 듯 패션계도 젠더 뉴트럴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보디수트 아래로 맨다리를 드러내거나, 드레스 또는 시스루 톱을 입고 굽 높은 힐을 신은 남성 모델들이 자유롭게 런웨이를 거니는 광경은 뉴욕에서 런던으로, 런던에서 밀라노와 파리로 패션위크가 옮겨가는 짧은 기간 동안 하나의 트렌드가 됐다.

반응은 긍정적이다. 그러나 많은 노출이 따르는 보디 수트와 시스루 톱, 활동을 제한하는 치렁치렁한 길이의 드레스와 높은 굽이 여성복을 상징하게 되기까지 패션계가 여성을 표현해온 방식을 생각해보면 긍정적인 여론에 마냥 기뻐할 수는 없는 일이다. 물론 흔하게 ‘여성스럽다’거나 ‘남성스럽다’고 일컬어지며 성에 대한 고정관념을 고착한 시대착오적 스테레오 타입을 비껴갔다는 면에서는 칭찬해 마땅한 일이지만, 반대로 ‘젠더리스 패션’의 심벌처럼 여겨지는 남성복 수트를 입은 여성 모델이 한 치의 노출 없이도 멋스럽다는 점과 반대의 경우가 그리 아름답지 않은 데다 불편하고 우스꽝스러워 보이기까지 한다는 점은 패션계가 ‘미감’을 핑계로 여성을 불필요하게 대상화해왔다는 사실의 방증이기도 하니 말이다.

저질러놓은 잘못을 해결하는 모양새(?)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젠더 뉴트럴 트렌드가 가치를 잃는 것은 아니다. 남성복과 여성복의 경계가 불분명해지고, 여성의 전유물 같던 옷을 남성이 당연하게 공유하게 되면 결국 여성과 남성 사이 스타일상의 구분, 나아가 삶의 방식과 그에 따르는 구분도 조금이나마 흐릿해질 거란 희망이 여전히 남아 있기 때문이다.

이제 대중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젠더 뉴트럴이 상업성의 수단이 되지 않고, 패션이 젠더 스테레오타입의 잔존에 미치는 악영향을 완전히 잘라내는 과제를 잘 수행할 수 있도록 날카로운 눈으로 지켜보는 것이다. 어쨌든 시대는 변하고 있고, 대중의 시선은 그러한 흐름을 가속화할 충분한 힘을 지녔으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