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고전

사랑 문학 고전 인생의베일 브람스를좋아하세요? 혼자가는먼집 민음사 문학과지성사

1 윌리엄 서머싯 몸
<인생의 베일>

사랑을 앞세운 위대한 고전들의 교집합을 굳이 꼽자면 사랑의 탈을 쓰고 인간 본연의 누추함과 참혹함, 동시에 인간의 위대함을 보여준다는 데 있지 않을까. 윌리엄 서머싯 몸의 <인생의 베일>은 도피하듯 사랑 없는 결혼을 하고 불륜에 빠지고 얼마 지나지 않아 사랑에 배신당하고 다시 새삼 사랑에 눈뜨는 주인공 키티를 통해 사랑을 증명하려 한다. 사랑이 무지와 어리석음으로부터 한 사람을 어떻게 구하고 키워내는지 한 여인의 일생을 통해 보여준다. 민음사

 

2 프랑수아즈 사강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서른아홉 살의 실내장식가 폴, 그녀의 오래된 연인 로제, 폴 앞에 불쑥 등장한 열네 살 연하의 해사한 청년 시몽. 한 여성과 두 남성의 욕망이 얽힌다. 소설은 그사이에 자연 발생하는 고독과 권태, 불안, 행복과 환희 등의 무수한 감정 중 어느 하나도 간과하지 않고, 실험실의 핀셋을 든 듯 감정의 겹을 하나하나 벗기며 묘사한다. 사랑의 민낯을 새삼 깨치게 하는 이야기. 민음사

 

3 허수경
<혼자 가는 먼 집>

“서로 차갑거나 뜨겁거나, 그때 서로 어긋나거나 만나거나 안거나 뒹굴거나 그럴 때, 서로의 가슴이 이를테면 사슴처럼 저 너른 우주의 밭을 돌아 서로에게로 갈 때, 차갑거나 뜨겁거나 그럴 때, 미워하거나 사랑하거나 그럴 때, 나는 내가 태어나서 어떤 시간을 느낄 수 있었던 것만이 고맙다.” 허수경이 잉태한 사랑의 말들을 떠올리다 이 문장이 그녀의 사랑을 적확하게 대변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독히 고통스럽고 외로웠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마움으로 끝맺음 짓는 성숙한 사랑이 곧 그라는 것을. 문학과 지성사

달달한 와인이 필요할 때

와인 와인추천 발타사 발타사레스리슬링모노폴2015
BALTHASAR RESS RIESLING MONOPOLE 2015

발타사 레스 리슬링 모노폴 2015

발타사 레스 와이너리는 독일 와인메이커로는 드물게 17세기부터 5대에 걸쳐 이어지고 있다. 발타사 레스 리슬링 모노폴은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포도밭에서 수확한 포도로 만든 것. 그중 2015 빈티지는 미네랄리티와 산미의 조화가 훌륭하고 끝 맛이 부드러우며 달콤하다. 잘 익은 라임과 자몽 향을 지녔으며 랍스터나 조개찜과 잘 어울린다.

와인 와인추천 샤토 샤토쉬드로리옹드쉬드로2013
CHÂTEAU SUDUIRAUT, LIONS DE SUDUIRAUT 2013

샤토 쉬드로 리옹 드 쉬드로 2013

샤토 쉬드로의 포도밭은 모래가 섞인 진흙 토양의 힘으로 포도가 빨리 익으며 강가 언덕 가장자리에 위치해 좋은 포도를 생산하는 테루아다. 리옹 드 쉬드로는 샤토 쉬드로의 세컨드 와인. 색이 황금빛에 가깝고 구운 배, 말린 살구, 꽃 향 아로마를 지녔다. 올리브와 견과류, 블루치즈와 마리아주가 좋다.

와인 와인추천 빌라 빌라욜란다모스카토다스티2017
VILLA JOLANDA, MOSCATO D’ASTI 2017

빌라 욜란다 모스카토 다스티 2017

산테로 와이너리는 이탈리아 산토 스테파노 벨보 지역을 대표하는 스파클링 와인 메이커. 지역주민과 상생을 추구하며 지역 내 소규모 포도 생산자의 포도를 함께 사용한다. 잘 익은 복숭아와 머스캣, 꿀 향이 과일 타르트나 생크림 케이크 등의 디저트와도 잘 어울린다.

와인 와인추천 미아푸르티&스위트
MIA FRUITY & SWEET

미아 푸르티 & 스위트

세계적인 카바 메이커인 프레시넷에서 만드는 미아는 젊고 밝은 에너지가 느껴지는 가장 스페인다운 와인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바르셀로나 출신의 여성 와인메이커가 만들었으며 발렌시아에서 주로 사용하는 품종 위주로 만들었다. 잘 익은 복숭아와 살구 향이 감돌며 끝 맛이 상큼하다.

아이패드 사주세요

광고에서 그랬다.

가장 큰 변화
를 겪은 아이패드라고.
도대체 뭐가 그렇게 좋아졌을까?

 

시작하기에 앞서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를 덧붙이자면
사고싶다.
누군가가 사주면 더 좋을 것 같고.
장비 욕심 하나 없는 에디터의 마음을 훔친
올 뉴 아이패드 프로.
도대체 뭐가 어떻길래 그럴까.


일단 얼굴이 완전 변했다.
홈 버튼이 사라졌고, 그렇기 때문에 ‘페이스 아이디(Face ID)’로 장치를 열 수 있다.

그리고 풀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Liquid Retina Display)를 자랑한다.
눈이 시리도록 선명하다는 표현이 이보다 더 잘 어울리는 디스플레이가 없지만,
사실적인(True-to-life)컬러를 적용해 눈이 피로하진 않다.

아이패드와 뗄레야 뗄 수 없는 애플펜도 많은 변화를 겪었다.

우선 아이패드에 부착이 된다.
자석으로 착 붙는데, 붙는 것 뿐만 아니라 충전도 가능하다.
애플 펜을 따로 챙기고, 따로 충전해 줄 필요가 없다.

기능 전환도 쉬워졌다.


애플 펜슬을 톡톡 치면 연필이 선택된다.

다시 톡톡 두드리면 자동으로 지우개로 전환된다.
쉽다.

연필에 가하는 압력에 따라 필감도 다르다.
그러니까, 진짜 연필처럼 가늘게 쓰거나,
넓게 쓰거나, 진하게 쓰는 게 가능하다.

이렇게 얇고 진하게,

얇고 연하게,

명암도 가능하다.
그러니까 미술학원에서 배웠을 법한 데생가능하다.

아이패드의 또 다른 놀라운 기능.
멀티 테스킹이다.


갤러리 사진을 띄워 놓고,
스케치 패드에 그림을 그리면서
넷플릭스를 감상할 수 있다.
물론, 음악을 들으며 글을 쓰고,
영화 한 편을 켜 놓고 게임을 할 수도 있다.

여기까지만 해도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를 살 이유는 충분하다.

완벽한 액세서리와 함께하면, 더할나위 없겠지.
애플 펜슬과 함께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도  추천한다.

스마트 키보드 하나면 언제 어디서든
아이패드가 노트북이 된다.
아이패드 앞/뒤면 보호는 기본.
스마트한 키보드가 탑재되어 있어
긴 글을 쓸 때 정말 편하다.


이렇게.
카톡 기본으로 띄워놓고,
음악 들으며 원고를 쓰는 즐거움(!)
을 만끽하게 해주는 아이패드.

사고싶다.
격하게.
아이패드 하나라면
편집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고.
글도 잘 쓸 수 있을 것 같고.
쌓인 업무가 신속하게 처리될 것만 같다.

그 정도로 좋다는 얘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