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사주세요

광고에서 그랬다.

가장 큰 변화
를 겪은 아이패드라고.
도대체 뭐가 그렇게 좋아졌을까?

 

시작하기에 앞서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를 덧붙이자면
사고싶다.
누군가가 사주면 더 좋을 것 같고.
장비 욕심 하나 없는 에디터의 마음을 훔친
올 뉴 아이패드 프로.
도대체 뭐가 어떻길래 그럴까.


일단 얼굴이 완전 변했다.
홈 버튼이 사라졌고, 그렇기 때문에 ‘페이스 아이디(Face ID)’로 장치를 열 수 있다.

그리고 풀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Liquid Retina Display)를 자랑한다.
눈이 시리도록 선명하다는 표현이 이보다 더 잘 어울리는 디스플레이가 없지만,
사실적인(True-to-life)컬러를 적용해 눈이 피로하진 않다.

아이패드와 뗄레야 뗄 수 없는 애플펜도 많은 변화를 겪었다.

우선 아이패드에 부착이 된다.
자석으로 착 붙는데, 붙는 것 뿐만 아니라 충전도 가능하다.
애플 펜을 따로 챙기고, 따로 충전해 줄 필요가 없다.

기능 전환도 쉬워졌다.


애플 펜슬을 톡톡 치면 연필이 선택된다.

다시 톡톡 두드리면 자동으로 지우개로 전환된다.
쉽다.

연필에 가하는 압력에 따라 필감도 다르다.
그러니까, 진짜 연필처럼 가늘게 쓰거나,
넓게 쓰거나, 진하게 쓰는 게 가능하다.

이렇게 얇고 진하게,

얇고 연하게,

명암도 가능하다.
그러니까 미술학원에서 배웠을 법한 데생가능하다.

아이패드의 또 다른 놀라운 기능.
멀티 테스킹이다.


갤러리 사진을 띄워 놓고,
스케치 패드에 그림을 그리면서
넷플릭스를 감상할 수 있다.
물론, 음악을 들으며 글을 쓰고,
영화 한 편을 켜 놓고 게임을 할 수도 있다.

여기까지만 해도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를 살 이유는 충분하다.

완벽한 액세서리와 함께하면, 더할나위 없겠지.
애플 펜슬과 함께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도  추천한다.

스마트 키보드 하나면 언제 어디서든
아이패드가 노트북이 된다.
아이패드 앞/뒤면 보호는 기본.
스마트한 키보드가 탑재되어 있어
긴 글을 쓸 때 정말 편하다.


이렇게.
카톡 기본으로 띄워놓고,
음악 들으며 원고를 쓰는 즐거움(!)
을 만끽하게 해주는 아이패드.

사고싶다.
격하게.
아이패드 하나라면
편집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고.
글도 잘 쓸 수 있을 것 같고.
쌓인 업무가 신속하게 처리될 것만 같다.

그 정도로 좋다는 얘기다.

사랑을 부르는 노래들

파이어하우스 러브송 사랑노래 발렌타인데이노래

FireHouse
‘When I Look into Your Eyes’

오늘 하루 1990년대식 사랑에 빠져보면 어떨까. 긴 머리 휘날리며 일렉트릭 기타를 휘갈기는 불량해 보이지만 사실은 순박한 사내들의 러브송 같은 것. 무모한 불장난. 간절히 기도하면 하늘이 들어줄 거라고, 너의 눈을 들여다보면 영원이 보인다며 목청 터져라 노래하던 패기 넘치는 이들의 시절. ‘Love of My Life’ ‘I Live My Life for You’까지 소방서 삼촌들의 순정 록 발라드 3부작은 영원하다. 우리 둘, 푸른 사랑처럼.

 

더크랜베리스 러브송 사랑노래 발렌타인데이노래

The Cranberries
‘Dreams’

너의 아파트 열쇠를 갖고 싶어. 그것이 비록 네 전 애인이 남기고 간 것일지라도. 1994년 영화 <중경삼림>을 봤는지. 안 봤다면 오늘 이 영화와 함께하면 어떨까. 아니면 1994년 여름의 미국 우드스톡 페스티벌로 가보는 건? 짧게 자른 은발에 검은 드레스를 입고 무대를 누비는 돌로레스 오리어던이 되어 그의 요들송 같은 노래에 맞춰 춤을 춰보는 건? 쿵쿵대는 드럼 리듬에 우리의 심장박동을 맞추는 건? 작열하는 태양을 향해 시위라도 하듯 자유의 물결을 타고 크라우드 서핑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

 

반헤일러 러브송 사랑노래 발렌타인데이노래

Van Halen
‘Can’t Stop Lovin’ You’

다른 녀석들이 다 끈적한 슬로 잼으로 밤의 습도를 높이려 할 때 당신만이 선택할 수 있는 1995년산 청량한 로큰롤. 이건 밀러 라이트 맥주보다 더 시원한 패서디나산 스파클링 와인이다. 프랑스 본토 샴페인이 아니면 어떤가. 찰랑대는 기타 사운드와 허스키한 새미 헤이거의 목소리를 들을 때 우리는 깨닫게 된다. 진정한 사랑은 죽지 않는다는 것, 당신에 대한 사랑은 무엇도 멈출 수 없다는 것을.

 

러브송 사랑노래 발렌타인데이노래 블루

BLOO
‘Downtown Baby’

빨간색 광역버스의 긴 배차 간격, 난폭 운전이라도 견뎌낼 수 있다. 널 만나러 다운타운으로 가는 길이라면. 당신은 나의 다운타운 베이비. 너의 집 전화번호가 628이 아니라고 해도. 우리가 사는 곳이 로스앤젤레스가 아니라고 해도. 변하는 건 아무것도 없으니까. 이 멜랑콜리 가득한 후렴구 선율이 2017년산 힙합이라는 것을 믿어주길. K-팝도 아닌 1990년대 가요에서나 들어봄직한 음표의 굴곡. 그 곡선 도로를 타고 달리는 시대를 초월한 우리의 사랑은 클래식 카.

연관 검색어
, ,

밸런타인데이를 위한 초콜릿 6

쇼콜리디아

‘쇼콜리디아’는 지난해 3월 출시한 ‘벚꽃 브라우니’가 제일 유명하다. 초콜릿 전문점에서 만드는 만큼 카카오 함량이 72%에 이르는데, 산딸기를 넣은 화이트 초콜릿을 겉에 코팅해 씁쓸한 맛을 덜었다. 와인이나 위스키와 잘 어울려 밸런타인데이 밤에 함께 즐기기에도 좋다. 벚꽃을 한 아름 안겨주고 싶다면 27구 또는 55구짜리 세트를 구매해보자.

주소 서울시 성동구 금호로56 2층
영업시간 월~토요일 10:00~20:00, 일요일 휴업
문의 070-7707-3500

뤼미에르 쇼콜라티에

‘뤼미에르 쇼콜라티에’는 프랑스산 고급 원료로 초콜릿을 만든다. 단맛에 충실한 초콜릿부터 천일염이나 블랙 커런트 등 이색 재료를 활용한 제품까지 즐길 수 있는 곳. 신제품인 ‘스트로베리 다크 로즈’는 딸기를 넣은 화이트 초콜릿과 장미 향 다크 초콜릿이 조화롭다. 윗면에 입술 모양이 찍혀 있어 밸런타인데이에 제격이다. 4구, 9구, 16구로 출시된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85길 30
영업시간 평일 12:00~19:30, 토요일 11:00~17:00, 일요일 휴업
문의 070-8810-3677

아임 인 초코

‘아임 인 초코’에서는 예약 손님들을 위해 1구 초콜릿 상자를 준비했다. 아카시아 꿀을 넣고 동그란 장식을 올린 ‘허니 밀크 봉봉’, 패션프루트 퓌레를 넣은 화이트 초콜릿 ‘패션 봉봉’ 등이 쏙 들어간다. 사랑의 징표인 반지 하나 함께 넣어두어도 좋을 것 같은 크기가 앙증맞다.

주소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47길 25
영업시간 화~금요일 11:30~20:00, 주말 13:00~19:00, 월요일 휴업
문의 010-9108-2842

정스 초콜릿

‘정스 초콜릿’의 ‘플라워 봉봉 세트’는 꽃다발을 받은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프랑스산 생크림을 활용해 가나슈를 만든 후 다크 초콜릿을 입히고 섬세하게 디자인한 꽃 모양의 초콜릿을 올리는데, 얼그레이, 유자, 리치 등 꽃의 종류에 따라 맛도 다르다.
8구 또는 12구 상자에 담아 한정 수량만 출시하니 구매를 원한다면 서두를 것.

주소 서울시 마포구 연남로5길 6-8
영업시간 11:00~20:30, 일요일 상시 변동
문의 02-333-5196

라메종뒤쇼콜라

‘라메종뒤쇼콜라’는 프랑스의 최고급 브랜드만 가입할 수 있는 ‘코미테 콜베르’의 회원이니만큼 풍미가 남다르다. ‘제스처 기프트 박스’가 대표적인데 레몬 제스트와 크림, 라즈베리즙, 민트 향 등을 더한 초콜릿, 각종 견과류로 속을 채운 프랄린으로 알차게 구성돼 있다. 신세계 백화점 본점과 센텀시티, SSG 푸드마켓 청담 1층과 스타필드 하남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중구 충무로1가 52-5 신세계백화점 본점 신관 지하 1층
영업시간 10:30~20:00
문의 02-310-1226

17도씨

‘17도씨’의 가게 이름은 초콜릿을 보관하기 가장 좋은 온도인 17℃를 의미한다. 초콜릿과 초콜릿을 응용한 음료, 마카롱, 케이크를 선보이는데 4구부터 15구까지 다양하게 구성된 선물세트에는 초콜릿 봉봉을 종류별로 담았다. ‘딸기 요거트’는 밸런타인데이에 꼭 맛봐야 할 신메뉴.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29길 38
영업시간 11:00~22:00
문의 02-337-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