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별로 챙겨보는 정주행 드라마 추천 리스트 

김은희 작가

tvN <시그널>

타임리프 소재의 드라마가 늘 그렇듯, <시그널>도 단숨에 첫 화부터 마지막화까지 달려가게 만드는 힘이 있다. 이제훈, 김혜수, 조진중의 연기 앙상블은 물론이고, 등장하는 단역까지도 탄탄한 연기로 몰입을 돕는다. 미제사건 전담팀 프로파일러 박해영과 과거의 형사 박해영이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무전으로 교신하면서 사건을 해결하고, 이 둘의 시간에 공통적으로 걸쳐있는 자수현 형사가 스토리의 연결고리를 담당한다.

 

Netflix <킹덤>

김은희 작가의 최신작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전편이 한꺼번에 공개됐다. 피도 눈물도 없이 잔혹한 조선시대의 좀비물이라, 예고편부터 놀랄 정도로 섬뜩하고 피비린내가 진동한다. <시그널>을 통해 한국 드라마의 틀을 깨버렸던 김은희 작가답게 넷플릭스의 시즌제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스토리를 풀어나갔으며 총 6편의 드라마에 다음 시즌을 위한 떡밥을 여기저기 흩뿌려두었다. 세자로 등장하는 주지훈과 의녀로 등장하는 배두나의 사극연기는 약간 이질감이 있다는 평이 많지만, 류승룡과 허준호의 존재감 넘치는 연기가 무게 중심을 맞추고 있다.

 

송재정 작가

 

tvN < 나인 : 아홉번의 시간 여행 >

독특한 소재를 포착해 복잡한 스토리 라인을 하나씩 풀어나가는 게 특기인 송재정 작가의 2013년작 드라마다. 한 남자가 우연히 얻게 된 9개의 향으로 20년전으로 아홉 번 시간여행을 하게 되면서 생기는 이야기를 풀어냈다. <백 투더 퓨처>처럼 과거로 돌아가 바꾼 작은 일이 현재에 다시 영향을 미치는 얽히고 설키는 전개에서 재미가 시작된다. 미드처럼 회차마다 몰입감과 궁금증이 넘치는 편이라 한번 시작하면 정주행을 하게되는 웰메이드 한국 드라마의 고전이다.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송재정 작가의 단점으로 시청자들은 ‘아쉬운 뒷 마무리’를 꼽는데, 최근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도 같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명쾌하고 장엄한 마무리로 드라마의 쾌감을 느끼는 사람이 있는 반면 독특한 소재가 주는 설정 그 자체에 흥미를 느끼는 시청자들도 꽤 많다. 이 드라마는 출시예정인 증강현실 게임이 현실과 혼동되는 에러가 생기면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다룬다. 게임개발회사의 사장인 유진우가 게임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장면들과 그의 주변 인물들이 NPC로 등장하는 장면들이 신선한 재미를 준다.

 

이수연 작가

<비밀의 숲>

‘정주행’을 한다면 이만한 드라마가 없다.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의 살인 사건을 파헤쳐나가는 구조라서 회차마다 끈끈하게 이어진 그 고리를 끊어서 시청하기가 매우 힘들다. 조승우가 감정 없지만 대쪽 같은 검사 역으로, 배두나가 자기 일은 제대로 해내는 부드러운 형사로 등장한다. 그간 스릴러 드라마에 등장하는 전형적인 직업군의 캐릭터를 뒤집는 설정부터가 흥미롭다. 뒤통수를 치는 반전의 재미도, 다소 연설적이지만 전하고자 하는 사회적인 메시지도 있는 드라마다.

 

JTBC <라이프>

<비밀의 숲>에서 한 발짝 더 사회적인 드라마로 나아간 것이 <라이프>다. 머리를 쥐어짜게 만드는 사건도 등장하지 않고, 박진감 넘치는 액션도 하나 나오지 않지만 현실에 정말 있을 법한 이야기에 몰입하게 되는 드라마다. 사립 대학 병원에 재벌그룹 임원 출신의 사장이 부임하면서 생기는 불협화음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데, 일종의 ‘청년 운동가’ 역할을 하는 의사 이동욱이 극 중 초반에 보여준 차갑게 절제된 연기가 새롭다. 모든 캐릭터에 매력을 불어넣는 조승우의 연기도 흥미롭다.

 

2019년 설 연휴, 극장가서 뭐 볼까?

<극한직업>

극중 캐릭터는 한없이 진지한데 그것을 바라보는 관객은 결국 ‘웃픈’ 영화를 만드는 장인, 이병헌 감독의 신작이다. 치킨집에 잠복근무하게 된 마약반이 뜻하지 않게 치킨 맛집으로 뜨게 되면서 겪는 에피소드를 나열했다. 능청스러운 코미디의 달인 류승룡이 중심을 잡고 이외로 코미디가 제옷처럼 잘 어울리는 진선규가 어시스트를 제대로 한다. 극중에 등장하는 ‘수원 왕갈비 통닭’ 레시피가 인터넷을 떠돌고 있을 정도이니, 남녀노소 누가 봐도 웃을 수 있는 명절형 영화로 상승세를 이어갈 듯 하다.

 

<알리타 : 배틀앤젤>

<아바타>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웨타 디지털 스튜디오와 함께 선보이는 영화다. 작심한 듯한 디지털 영화 기술이 집약되어 있는데 특히 주인공 알리타의 풍부한 감정이 담긴 표정은 실사 영화와 혼동할 정도로 자연스럽다. <아바타>보다 한층 더 인간의 움직임에 흡사해진 액션은 몰입도를 더 끌어올린다. 기시로 유키토의 만화 <총몽>을 원작으로 한 영화인만큼 사이보그 여전사 알리타의 외모로 이에 기반했는데, 두 눈이 과하게 동그란 만화적인 특징을 그대로 살려냈다.

 

<뺑반>

뺑소니 전담반의 자동차 추격신이라니, 정말 한국화된 액션 소재를 기가 막히게 찾아낸 카 레이싱 영화다. 조정석이 레이서 출신의 사업가로 등장해 문제를 일으키는 장본인이 되고, 냉철한 논리의 경찰 공효진과 천부적인 직관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류준열이 대립각을 세우는 구도다. 공효진, 조정석, 류준열이 가진 본래의 매력에 많은 부분 기대고 있지만, 편하고 재미있는 영화를 찾는 이들에겐 더할 나위없는 범죄 오락 영화다.

<드래곤 길들이기3>

아이들만 보는 애니메이션이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의 사랑스러운 시리즈가 된  <드래곤 길들이기>의 마지막 편이 개봉한다. 바이킹 족장의 아들 ‘히컵’이 드래곤 사냥에 소질 없는 마을의 사고뭉치에서, 드래곤 나이트 퓨어리와 교감하며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을 세 편에 걸쳐 보여준다. 마지막 시리즈에선 특히 더 정교해진 3D기술이 눈에 띄고, 그 기술로 완성된 드래곤의 고공 비행 장면이 특히 볼만하다.

명절에 특히 좋은 #앱

애플이 민족대명절 설에
특히 효과적으로 쓰일 을 소개했다.
편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내기 위해
미리미리 다운로드해둘 것.

아내의 식탁

아내의 식탁은 재료 손질부터 테이블 스타일링까지
음식이 만들어지는 모든 과정에 도움을 준다.
대파 어슷썰기, 과일 예쁘게 깎기 등
기본적이지만 유용한 팁을 알려주며
동영상으로 전체 과정을 보여줄 뿐 아니라
타이머 기능까지 제공하니 남녀노소 누구나
명절에 요리 실력을 발휘할 수 있다.
쇼핑 항목에서 주방용품은 물론 설 선물 세트도 구매 가능하다.

포토 스캐너

명절 앱 포토스캐너

오랜만에 대가족이 모였을 때 꺼내 보고 싶은
옛 사진들을 포토 스캐너로 미리 정리해두자.
실물 사진을 앱으로 스캔하면 자동으로
테두리를 감지한 후 디지털 앨범에 저장해준다.
촬영 날짜와 장소 등을 기재해
추억을 더욱 생생하게 간직할 수 있고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로 공유까지 가능하다.

피콜라

명절 앱 피콜라

명절에 찍은 사진을 한 장으로 예쁘게
편집할 수 있는 앱 피콜라(Picolla).
무려 20개 이상의 콜라주 템플릿
꽃을 비롯한 300여 개의 이미지를 갖췄다.
포토샵을 쓰듯 배경을 지우거나
레이어를 무제한 추가하는 것도 어렵지 않다.
인물이 나온 부분만 잘라 png 형식으로 저장하면
다른 사진에 얹을 수 있는 ‘가족 스티커’가 완성된다.

토스

최고의 설 선물은 역시 현금.
토스를 사용하면 굳이 현금을 인출하지 않아도
비밀번호나 지문, 페이스 ID를 통해 세뱃돈을 주고받을 수 있다.
은행 계좌와 카드, 신용 현황 등 개인 자산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기에도 좋은데,
명절 수입과 지출을 조회한 후
새로운 금융 상품에 가입해보는 것도 추천한다.

OLO 게임

명절 앱 OLO게임

할아버지부터 어린 사촌 동생까지 함께
즐기기 좋은 게임의 조건은 하나다.
조작 방법도, 디자인도 단순할 것.
OLO 게임은 구슬을 스와이프해
튕기는 방법을 익히기만 하면 되는데,
구슬 색과 바닥 색이 비슷한 위치로 구슬을 옮기면 점수를 얻는다.
1:1 또는 2:2로 가족끼리 팀전을 하기 좋으며
온라인 접속을 하면 다른 플레이어와도 대결할 수 있다.

토카 라이프

토카 라이프(Toca Life)는 가상의 세계를
마음대로 이끌어가는 어린이용 게임이다.
아파트, 미용실, 쇼핑몰 등 원하는 장소를 골라 소품을 배치하고
캐릭터의 옷을 갈아입힐 수 있어 마치 스마트폰용 소꿉놀이 같다.
한 번 시작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를 테니
귀성길이 지루한 아이들에게 제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