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즈와 백의 맥시멀리즘 시대

다채로운 원색과 실험적인 텍스처, 장난기 넘치는 프린트, 과장되게 부풀린 오버사이즈 실루엣 등 2019년 봄 캣워크에선 ‘맥시멀리즘의 귀환’이 예고됐다. 그리고 이 대대적인 흐름에 백, 슈즈 등 액세서리 역시 다양한 형태로 변주돼 동참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트렌드는 바로 ‘더블 백’이라고 불리는 혁신적인 스타일링 방법이다. “비즈니스 우먼들이 커다란 토트백을 들고 추가로 작은 숄더백을 크로스로 멘 채 거리를 걷는 모습을 종종 목격해요. 토트백엔 각종 서류와 아이패드가 들어 있을 테고, 미니 백엔 카드 지갑과 립스틱이 있을 거예요. 극도로 현실적인 모습을 캣워크 위에 감각적으로 담아내고 싶었어요.” 가브리엘라 허스트가 한 인터뷰에서 이야기했듯 곰곰이 생각해보면 더블 백이 새삼 신기한 트렌드는 아닌 듯하다. 샤넬은 고가의 2.55 백 두 개를 떡하니 크로스로 메 연출했고, 펜디는 FF 로고를 정교하게 양각한 오버사이즈 토트백과 미니 사이즈 체인 숄더백을 겹쳐들거나 휴대폰 케이스가 달린 패니 팩을 허리에 두르고 스퀘어 토트백을 함께 드는 방법을 택했다. 알렉산더 왕은 또 어떤가. 스트리트 무드의 바이커 룩에 끈 길이를 서로 다르게 조절한 패니 팩 세 개를 메 힙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뿐이 아니다. 로에베는 클래식한 미니 해먹 백이나 퍼즐 백에 장인정신을 발휘한 알록달록한 색감의 자이언트 크로셰 백을 레이어드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쟈딕 앤 볼테르는 톡톡 튀는 색감의 네트 백을 쏙 넣은 가죽 토트백을 안이 훤히 보이게 연채 캣워크에 등장시켰다.

이번 시즌 더블 백에 대적할 트렌드로 등극한 것은 컬러 블록 슈즈다. 눈이 시릴 정도로 화려한 색을 한데 섞어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이 포인트. 마이클 할펀은 레트로풍 컬러로 다양한 크기의 사각 프린트를 완성한 앵클부츠를 선보였고, 니콜라스 커크우드 역시 오래전 아날로그 TV에서 자주 보던 색의 채도를 한껏 올려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그려낸 컬렉션을 소개해 호평받았다. 애슬레저 룩의 유행 역시 컬러 블록 슈즈를 부각시키는 계기가 됐다. 크리스토퍼 케인은 세 가지 원색을 활용한 스니커즈를 출시했는데, 크기가 서로 다른 구 3개를 또르르 정렬한 굽으로 위트를 더했다. 1990년대 식 스포티 무드를 개성 있게 되살린 제레미 스캇의 네온 컬러 모터사이클 부츠와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웨지 힐 슈즈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여기에 두세 가지 오묘한 색을 자연스럽게 그러데이션한 이치아더의 앵클부츠, 굽에 노을빛을 연상시키는 색감을 곱게 그려 넣은 마르코 드 빈센조의 플랫폼 샌들, 레지나 표의 멀티컬러로 채색한 뮬까지 가세했으니! 올봄 다시 돌아온 맥시멀리즘이 부담스럽게만 느껴진다면 이 두 가지 액세서리를 시도해보길. 더하고 더하면서 느끼는 묘한 희열에 중독될 테니 말이다.

하이패션 하우스 #막시제이

독자들에게 막시제이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막시제이는 어포더블 아방가르드 룩을 전개하는 새로운 관점의 하이패션 하우스다. 패션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이들이 아이덴티티를 해방하고 창조하는 데 도움이 되는 옷을 제안하고자 한다.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엔소울 디자이너와 헤라 서울리스타로 선정되며 2019 S/S 시즌 크게 주목받았는데, 소감이 어떤가? 지금까지 준비해온 것에 대한 응원과 지지를 받게 된 것 같아 좋았다. 언제나 새롭게 도전하고 시작한다는 마음 가짐으로 일하는데, 이제 ‘진짜 시작’이라는 생각도 들었고.

패션 디자인 이전에 인류학을 전공했는데, 어떤 이유에서였나? 사실 어릴 적부터 꿈은 패션에 관한 것이었다. 좋아하는 일을 더 잘해내기 위해 당시에는 남들과 다른 길을 통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고 그렇게 택했던 것이 인류학이다. 패션도 결국에는 표현인데, 인간으로서 나는 왜 그토록 표현하고 싶은지 알아보고 싶더라. 또 예술적인 영역에 깊이를 더할 수 있는 분야처럼 보이기도 했고. 그러다가 자연스럽게 패션 쪽으로 전향해 여성복과 남성복을 순차적으로 공부했다.

그때의 경험이 옷에도 영향을 미치나? 이제는 시간이 좀 많이 흐르지 않았나.(웃음) 전공이 영향을 준다기보다 그러한 것들이 포함된 내 삶의 모든 경험이 컬렉션에 녹아 있다고 생각한다.

몇 년 사이 스트리트 무드를 표방하는 브랜드가 많아졌는데, 막시제이만의 차별점은 무엇인가? 스트리트 베이스이지만, 조금 더 실험적인 시도나 파워풀한 컨셉트가 녹아 있다는 점?

그렇다면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은? 패션을 통해 표현적·실험적·해방적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다.

평소 음악을 즐겨 듣는다고. 막시제이의 옷을 음악 장르에 비유하자면? 테크노. 음악의 미래로 칭해지고, 변화무쌍하게 확장된다는 속성 때문이다.

브랜드를 이끌며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나? 국내, 해외를 가리지 않고 패션 관계자나 아티스트들로부터 긍정적인 이야기를 들을 때. 최근에는 SNS를 통해 작업을 계속해줘 고맙다는 메시지를 받았는데, 굉장히 감동적이었다.

패션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브랜드가 세계적으로 성장하길 바란다. 또, 막시제이를 통해 컨셉추얼한 패션이 차세대 럭셔리로 정의되는 데 일조하고 싶다.

신진디자이너 막시제이 이재형 하이패션하우스 신진브랜드

MAXXIJ
이재형
www.maxxij.com

THE SWEET ESCAPE

에트로 에트로화보 에트로컬렉션
플라워 패턴 패브릭을 패치워크한 드레스 2백85만원, 카디컨 3백60만원, 소라 껍데기를 본뜬 이어링, 레드 슬라이더 모두 가격 미정 에트로(Etro).
에트로 에트로화보 에트로컬렉션
메시 디테일의 패턴 재킷, 팬츠, 브라톱, 모자, 연보라 슬라이더 모두 가격 미정 에트로(Etro).
에트로 에트로화보 에트로컬렉션
서프 웨어를 연상시키는 아우터, 레이스 디테일의 플라워 패턴 롱 드레스, 브라운 슬라이더, 바닥에 놓인 서프보드 모두 가격 미정 에트로(Etro).
에트로 에트로화보 에트로컬렉션
롱 러플 드레스, 조개 껍데기를 본뜬 드롭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에트로(Etro).
에트로 에트로화보 에트로컬렉션
플라워 페이즐리 패턴 셔츠, 소라 껍데기를 본뜬 네크리스 모두 가격 미정 에트로(Etro).
에트로 에트로화보 에트로컬렉션
플라워 패턴 브라톱, 셔츠, 팬츠, 스웨이드 슬라이더 모두 가격 미정 에트로(Etro).

 

연관 검색어
, ,